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송사 : SBS
방송명 : SBS 스페셜
방송 일시 : 2007년 05월

흔히 탐험가게에 왜 산에 오르시나요? 왜 그곳에 그렇게 험하게 가나요?를 물어보는 우문은 결국 당신과 나는 다른 사람이군요라는 답변을 직설적이면서도 네거티브하게 대변하는 것일테다. 그렇게 힘들게 산에 오르고 바다를 건너는 사람들 중에서 배링해를 걸어서 넘어가는 사람들에 관한 다큐멘터리가 보라 본 작품이다. 물론 이 방송이 찍혀진 베링해 횡단 떄는 무사했지만 이듬해 험준한 산에서 목숨을 잃은 대원에 대한 시작 전 코멘트는 적잖이 상업적이기도 하지만, 다큐멘터리에 대한 진정성이 더 크게 다가오는 부분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그 길을 가는지는 구체적으로 알 수 없으나, 그 길을 위해서 노력하는 사람들의 일면 일면은 자신의 일에 스스로에세 부끄럽지 않을 정도로 책임을 지는 이들 탐험가들의 일상을 통해서 자연에 도전하는 인간의 노력이 얼마나 대단한지 알 수 있다. 거대한 무모함은 오히려 더 큰 관심과 감동으로 다가오는 것인가 하는 생각을 저절로 하게 된다. 겨울에서 봄으로 이어지는 베링해, 러시아와 미국 알래스카의 국경을 지나오는 이 대탐험을 통해서 과연 그 사람들은 그 자연 안에서 무엇을 느끼는 걸까. 긴 여행과 오히려 짧다는 탐험 안에서 전 세계와 국가와 나라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환호해 주는 건 무관심이 아닌 지역에서는 흔히 있을 수 있는 일인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을 넘고 바다를 건너고 걸어서 혹은 자면서 이동하는 베링해에서 조금만 늦어지면 태평양 바다 속으로 흘러 드러간다는 현실은 지극히 끔찍한 탐험의 결과로 보인다. 아슬아슬한 이 탐험에서도 사람은 한층 더 자연 안에서 성장을 배우겠구나 생각하니 적잖이 숙연해 진다. 자연은 거대하고 인간은 나약하다는 진리를 점점 더 반복해 보아도 변하지 않는 진실이기에 자연 앞에서 더더욱 솔직하고 진솔하고 낮아져야 한다는 걸 다시 한번 더 느끼게 된다.

다큐의 마지막 자막처럼..꿈은 이루어지기 전까지 꿈 그 자체로 아름다운 것이 아닌가! 다시 한번 더 꿈 꿀 수 있는 현실에 감사함을 되세겨 본다.
by kinolife 2007.09.01 21:39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송사 : SBS
방송명 : SBS 스페셜
방송 일시 : 2007년 05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의 자신의 생황릉 접고 타인을 위한 삶을 선택한 사람들.. 그 안에서 자신의 욕심과 이기심을 버린 이후 더 큰 행복을 얻는 사람들에 대한 짧은 이야기..사랑은 받아야 맛이긴 하지만, 친절이나 마음은 줄때도 더 폭발적인 에너지를 자신에게 되돌려 준다는 사실을 느끼면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잣니이 남에게 어떠한 의미가 있는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자신이 더 알차고 큰 사람이 되어야 한다는 교육의 한 패턴도 찾아 볼 수 있는 작품.


무신경하고 무조건적인 사랑이 아니라 함께 생활하고 부딪히면서 그들의 삶 그 자체에 가까이 다가가려는 모습들이 무척 교훈적으로 다가오는 작품이다. 점점 더 이타적인 삶 자체가 바보 스러운 어떤 행위로 변질되어 가는 요즘에 이런 젊은이들이 있고 이렇게 늙어가는 중년이 있고, 이렇게 자신의 삶을 마감하기 위해서 자신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은 단순히 먹고 살고 보다 더 부유해 지기 위해 온 정신을 쏟고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어떠한 인생의 교훈을 던질 수 있을까. 앞응로 나아가는데만 관심이 있는 이 속도전의 인생에 어떤 브레이커를 걸 수 있을까..이 작품을 보는 동안이라도 잠시 인생의 브레이크에 대한 사색에 잠겨 본다.
by kinolife 2007.08.31 07:37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송사 : SBS
방송명 : SBS 스페셜
방송 일시 : 2006년 10월

분유보다 모유가 좋다...누군가는 요즘 애들이 성격이 급하고 책임감이 없고 공격적인 건 소의 젖을 먹고 컸기 떄문이다. 등등의 비학설적 논의를 들은 적이 있는데..이 다큐멘터리는 모유가 아기에게 얼마나 좋은지를 아주 과학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막연하게 좋다는 정도만 알고 있었던 것에 비해 굉장히 구체적인 사례들이 나열 되는데 특히 모유 안에 들어있는 병에 대한 저항력에 관한 부분은 굉장히 충격적이었다. 모유 안에 들어 있는 유산균의 숫자나 종류 만큼이나 다양한 기능을 가지고 있고, 그에 따라서 얼마나 많은 병에 대해서 아이들의 저항력을 키우고 건강하게 크는지는 정말 큰 발견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빨 사이에서 피가 나는 초기 증상에는 모유에서 발견한 유산균을 이용한 껌을 씹어서 호전 된다거나, 모유 속에 들어 있는 저항체를 합해서 만든 햄릿이라는 물질이 서서히 다양한 암들을 예방하고, 또 암세포는 줄이고 암만 죽이는 실험의 경우에도 놀랍게 받아 들일 수 밖에 없었다. 개인 저으로도 보다 많은 모유를 먹이고 싶다는 욕심은 있었지만, 개인적인 상황이나 주변 환경에 어려움이 많았고 나의 몸 상태에도 적잖이 영향이 있었기에 생각보다 모유수유는 쉽지 않았다. 직장을 오가면서 근 6개월을 먹였다는 안도감..(그나마 유아원에서 렌즈에 돌리거나 한건 아닌지 일부 의심도 되지만..모유는 중탕을 해서 데워야지 전자레인지나 열을 가해 끓이면 영양소나 저항체가 파괴된다.)만이 이 직딩 엄마에게 남아 있다. 아기는 크고 있다. 그리고 앞으로도 계속 모유 수유에 대한 욕심은 있는데..결국은 자연에 가깝게 아이를 키우고 싶은 욕망이 점점 더 커지는 것이다. 어떤 엄마가 그렇지 않을까 만은 나의 욕심이 오기로 남아서 작게 나마 실천으로 이어져야 겠다는 의지를 더욱 더 불태우게 하는 다큐멘터리라는 생각이 절로 든다. 세상의 모든 엄마, 예비 엄마, 아빠들이 보고 함께 사회적인 분위기를 만들어갈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by kinolife 2007.08.24 17:07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