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그림 : 한성옥 지음

출판사 : 문학동네
출판일 : 2006년 04 초판 1쇄
가격 : 8,800

온 가족이 함게 나들이 가는 풍경을 담담하게 담아낸 일기 같은 동화책..

이 동화책을 읽어주면..때론 동물원에도 편안하게 데리고 가지 못했던 일상이 떠 올라서 엄마 마음은 개운하지 않은 책인지도 모르겠다. 아침부터 허둥 허둥 빠트린 것이 있어도 즐거운 가족여행...함께 준비하는 과정에서 집과는 다른 공간에서 느끼는 모든 감정들이 쌓이고 서로를 알게 되는 것이 삶의 연장..여행의 묘미라는 걸 이 평범한 그림책은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알려주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어허!! 예상대로 이 책읽을 함께 읽은 우리 딸 나도 동물원 가고 싶다!!...그렇겠지...아이쿠야...우린 언제 가냐..!!
by kinolife 2011.08.08 20:43
글, 그림 : 이주혜

출판사 : 노란돼지
출판일 : 2010년 04 초판 1쇄
가격 : 9,500

동화책 속의 두 아이가 지금 우리 집에도 두 명이나 있다. 언니가 잘 못한 일을 쪼르르 달려와서 이르는 동생과.."그러면 안돼"를 연발하는 언니..그렇게 두 딸은 서로의 관계에 익숙해져 간다.

그런 관계 중에서 언니의 입장에서 그려놓은 동화책... 실제 그대로의 생활이 보이는 사실적이면서도 코믹한 작품이다. 어느 정도 글씨를 읽을 줄 아는 아이는 엄마가 읽어주기 보다는 혼자서 읽고 혼자 동감하고 혼자 웃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언니에게 동생과의 관계를 정형화해서 주지 시켜 줄 수는 없지 않나..모든 관계는 스스로 만들어 가는 것이니까... 엄마도 보고 씽긋 웃었으면, 실제 그 상황인 우리 큰 딸에게는 얼마나 마음 깊숙히 다가올까..그것이 조금 궁금해 졌다. 조금은 속상하기도 하고 언니니까 꾸중 듣고 언니니까 양보하고 어니니까 참아야 하는 현실을 자연스럽게 인정해야 받아들일 수 있고 그러면서도 동생이 좋아질 때 그 아이는 아이가 아니라 언니가  되는 것이니까... 우리 큰 딸도 그런 자기 수련과정을 겪고 있다는 걸..이 동화책을 통해서 한 번 더 생각했다. 가족..그리고 관계에 대한 자연스러운 감정을 전달해 주는 순수한 아이같은 동화책이다.
by kinolife 2011.03.13 19:56

원제 : The tunnel
글, 그림 : 앤서니 브라운
               (Anthony Browne)
출판사 : 논장
출판일 : 2002년 09 초판 1쇄
가격 : 8,000

앤서니 브라운의 대표작 중 빠질 수 없는 작품이 아닐까.개인적으로는 아빠 큰딸 모두 아주 즐겁게 즐겨 본 동화책이다. 현재까지 5번은 넘게 본 것 같은데..볼 때마다 한 장, 한 장 넘기는 맛이 남 다르다.

특히 근래엔 둘째 딸과 큰 딸의 관계가 새롭게 형성되면서 생기는 갖가지 문제들을 연상하면서 보니 또 그 읽는 맛이 남 다른 책이다. 오빠와 여동생이라..그 가까움과 먼 거리는 각각 천차만별일 것 같은데..이 책은 그 먼 거리를 보여주는 전반부와 그것이 어떻게 해서 거리를 좁힐 수 있을까 하는 가능성을 작가의 상상력을 담아서 보여주는 후반부와의 조화를 통해 형제애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명작이다.

인간의 모든 관계는 위기에서 변화를 겪는데, 형제나 부모, 부부는 위기 앞에서 굳건해지고, 다시 가까워진다는 걸 작가는 아이들에게도 느껴보라!고 말하는 것 같다. 동화라는 틀이 있기에 아이들이라고 했지만, 사실 이 동화 속의 미덕은 아이들에게만 머물지 않는 깊이가 있다. 특히 서양의 신화를 바로 떠올릴 수 있는 돌이 되었다 풀어지는 마법은 다른 장르로의 관심을 유도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발하기까지 하다. 그림책 365 리스트 중에서 처음으로 포스팅하는데...5월 가족 주제로 나도 넣어야 된다고 생각했는데, 역시 첫번째 추천 책이다. 므흣한 웃음을 남기는 좋은 책이다.


by kinolife 2011.01.12 15: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 : 이상희
그림 : 김점선
출판사 : 아이세움
출판일 : 2005년 08 초판 6쇄
가격 : 7,500

엄마의 생일에 대처하는 아이의 임기웅변이 명랑하게 그려진 다정다감한 그림책이다. 엄마의 입장에서 본다면 그림책 속에 등장하는 윤이처럼 재체 넘치고 귀여운 아이라면 더 바랄 것이 없겠지만 그것이야 말로 정말 힘들게 꾸어지는 엄마들의 바램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아이가 사랑스럽다. 함께 읽은 딸아이는 이제 겨우 생일의 개념이 그저 맛있는 것 먹고 생일 케익 자르는 기쁨이 있는 날..진도를 좀 더 나가자면 선물을 받을 수 있는 날 선물을 해 주는 날 정도이니 책 속에 설정된 윤이처럼 속사정 구석 구석을 전부 이해하지는 못하는 것 같았다. 그냥 마냥 생일 케익이 나오니 즐겁고 무언가 기쁨이 가득한 내용이 전달된 것 같은 그 기운에만 만족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김점선 화가의 예쁜 그림 덕에 읽어주는 엄마도 책을 보는 딸 아이도 즐겁게 읽었다. 한 가지 더 덧붙이자면, 동화책 속에 등장하는 가족들의 화기애애한 분위기 역시 아이에게 전달 해 주고 싶은 TIP 이었는데 어느 정도 느꼈는지 모르겠다. 이번 달에 있을 딸 아이의 생일날 이 그림책 이야기를 다시 해 보는 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9.11.15 03:4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제 : 빨간 줄무늬 바지
글 : 채인선
그림 : 이진아
출판사 : 보림
2007년 2월 초판 1쇄
가격 : 9,300

작가의 어릴적 기억이 담겨 있는 투박한 내용의 한국식 동화.. 이미 세대간의 차이로 이 동화책 속의 이야기가 옛날 옛적에가 아닌지 모르겠지만, 그러 단순한 줄무늬 바지 하나가 언니에서 동생으로 사촌동생으로 이웃의 또 다른 동생에게로 넘어가는 과정을 따스한 감성으로 그렸다.

바지 하나를 입는 아이의 스타일에 맞게 개조 해주는 엄마들의 정성과 관심이 가히 부럽기도 하다. 나의 기억에서도 나의 옷을 물려받아 입던 동생에 대한 기억이 아득한데 문득 문득 생각이 난다. 이제 내 딸도 자신의 바지를, 셔츠를 동생에게 물려주겠지..언니의 추억이 담긴 바지를 입고 엄마의 기억이 담긴 바지를 입는 모든 아이들에 대한 생각이 그 바지를 거처간 많은 엄마와 아이들게 전해지지 않을까...하는 작은 단상이 스쳐간다.

한국식 이야기에 소박한 그림들이 따스함을 전해주는 책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5.14 16:46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