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작 : NHK
방영일 : 2003.03.24

연 출 : 사에구사 켄키(三枝健起)
각 본 : 후지오카 마미(藤岡麻美)  
 
출 연 : 이시하라 사토미(石原さとみ)
          츠츠이 미치타카(筒井道隆)
          코바야시 넨지(小林稔侍)
          미나미 나오(南奈央) 
          카츠노 요스케(勝野洋輔) 
          다이키 유우(大輝ゆう)
       
음 악 :  호리이 카츠미(堀井勝美)
주제곡 : "音木箱" by 히토토 요(一青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인지를 채 깨닫기도 전에 자신을 사랑해준 남자가 자신 떄문에 사고로 죽었다는 최책감으로 학교까지 그만둔 여고생. 남들이 그렇게 불분명한 사랑을 한 자신에게 쏟아내는 비난을 감내하기 어려워 힘들어 하는 모습을 한편의 시 처럼 설원을 배경으로 그려낸 짧은 드라마이다.

소녀라서 반항하는 것도 아니고 단지 너무 어린 나이에 자신도 모르게 찾아온 불행을 감내하기 힘들어 하는 소녀의 방황을 아주 담담하게 보여준다.

깜찍한 여고생의 매력이 물씬 풍기는 이시하라 사토미의 상큼함이 드라마 안에 가득하다. 눈이 많이 오는 어느 한적한 마을에서 나무가 물을 품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동네 선생님의 말을 통해서 자기를 남겨두고 먼저 떠난 선배가 하고 싶었던 이야기는 무엇이었을까 이 소녀는 그 나무의 울음 소리를 통해서 무엇을 다시 얻어서 학교로 복귀하게 되는 것일까 거의 대부분의 생각을 드라마 안에 두지 않고 보는 이들의 결론으로 묶어 둔 감성 가득한 드라마는 자연 깊숙한 배경 덕분에 한편의 좋은 사진과 시를 보고 난 듯한 여운만을 남겨 준다. 아주 짧은 런닝타임에 특별한 재미보다는 감수성에 호소한 드라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8.01.18 09:25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4년, 일본, 108분
영어 제목 : Cafe Lumiere

감독 : 허우 샤오시엔(侯孝賢)
각본 : 허우 샤오시엔(侯孝賢)
         츄 티엔원(朱天文)
출연 : 히토토 요(一青窈)
         아사노 타다노부(浅野忠信)
         하기와라 마사토(萩原聖人)
         요 키미코(余貴美子)
         코바야시 넨지(小林稔侍)

주제곡 : 一思案 by 히토토 요(一青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만의 애인 사이에서 아이를 가진 요코는 아직 어른스럽지 못한 애인과의 결혼은 하고 싶지가 않다. 물론 혼자서 아이를 낳아 키우는게 쉽진 않겠지만, 지금의 사실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인다. 이런 요코를 바라보는 아버지와 엄마는 마음이 무겁지만 못내 자신들으 생각을 들어내지도 못한다. 이런 요코를 보아온 헌 책방을 운영하는 하지메는 요코에 대한 우정과 사랑을 넘나드는 정을 적극적으로 표현하기 보다 옆에서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고 요코의 있는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으로서 만족한다.

영화적인 특별한 이야기가 있는 것도,화려한 장면이나 호기심 가득한 표현들이 있는 것도 아니다. 이 영화는 일본을 대표하는 가정식 휴먼 드라마의 거장 오스 야스지로 탄생 100 주년을 맞아 대만의 현대식 야스지로의 후예라고 봐도 무방할 감독 후 사오시엔이 그를 추앙하면서 만든 영화다. 이 밋밋해 보이지만 따스하고 답답해 보이지만 훈훈한 영화를 보면서 후 사오시엔에 가까운지..오즈 야스지로에 가까운지를 고민하다 보니 어느새..내가 그 두 거 장의 영화를 공부하는데 무척 게을렀구나..부족한 공부만큼이나 정확한 결론을 내리지 못하는 구나 라는 생각에 미치자 조금은 부끄러운 생각에 화끈한 느낌도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경의 답답하 지하철을 녹음하기를 즐기는 하지메와 대만의 이름모를 음악가의 뒤를 찾아가는 자유기고가 요코...지극히 나른하면서도 여유로운 이들의 욕심없는 일상과 일본의 고전적이고 낡은 찻집에서 나누는 대화와 서로에 대한 배려들은 이들의 관계를 궂이 어떠한 무엇으로 규정 짓지 않아도 어느 순간 그리워진다는 느낌을 갖는다. 너와 나의 관계를 지정하지 않고 좋은 사람과 아무런 결과나 목적없이 마시는 그 순간의 한잔의 차..가 내 인생에서 사라진지 얼마나 오래 되었는지 그저 아득하기만 하다.

빠른 세상의 속도 안에서 관게를 지우지 않은 이런 밋밋한 관계는 일부에겐 답답하기도 혹은 이해 할 수 없는 무의미한 관계로 보일 수 있으리라..혹은 나도 모르게 그런 타인들의 관계에 날카로운 칼날을 들이댔는지도 모르겠다. 그런 여유없는 독설에서 벗어나 작은 찻집에서 편하게 어느 이름없는 오후를 만낀할 수 있는 여유를 느끼고 싶게 하는 영화..답답한 동경의 지하철 곳곳에..많은 사람들의 발자욱에 길거리에 걸려 있들이 나부끼는 나무의 흔들림과 작은 바람에도 따스한 시선을 돌릴 수 있는 영화..영화의 카피 그대로 "일상이 풍경이 되는 그 곳"...일상이 풍경인것 처럼 매일이 고마운 많은 이들이 보면 좋아할만한 푸긋함이 넘치는 영화, 엄마가 해 주던 감자조림의 맛이 그리워지는 영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주제곡 가사 -

개를 기른 이유는 환생이라 생각하고픈
소녀의 소꿉장난 같은 놀이
햇볕에 연지색으로 변한 너무 큰 샌달과
엄마가 끼얹은 물에 젖은 비키니가 너무 화려해
언제부턴가 익숙해진 나선계단
겹겹으로 쌓인 구름도 그대로 있네
백지지도를 메우고 싶었는데
고토토이 다리에 사랑을 빠트려버린 소녀
어른스런 표정으로 돌아봐 결실도 맺지 못하는 땀이
이제 겨우 서향 꽃을 피운다
이 세상에 태어나서 행복해
흔들리는 사이로 언뜻 보이는 푸른 빛
흘러가버린 게 누구였더라
기쁨과 외로움이 하나가 되는
집으로 가는 길에 생각에 잠긴다
나를 지켜준 아버지를 대신한
어제라는 날이 한 꺼풀, 한 꺼풀 벗겨진다
당신 앞에서 상처받기 쉬운 나이지만
언제 이뤄질지도 모르는 꿈
좋은 일 같은 거 없어도 좋아 있으면 좋겠지만
흔들리는 사이로 언뜻 보이는 푸른 빛
흘러가버린 게 누구였더라
기쁨과 외로움이 하나가 되는
집으로 가는 길에 생각에 잠긴다
by kinolife 2007.09.08 20:11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