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작 : 후지 TV
방영일 : 2008.02.25
시리즈 : 총 4부작

연 출 : 미츠노 미치오(光野道夫)
각 본 : 사토 히로유키(佐藤弘幸)
원 작 : 사토 타카코(佐藤多佳子)
 
출 연 : 우치 히로키(内博貴)
          후쿠다 사키(福田沙紀)
          하세가와 준(長谷川純)
          엔도 유우야(遠藤雄弥)
          이가라시 슌지(五十嵐隼士)

해 설 : 노기와 요코(野際陽子)

역시 일본 드라마의 새로운 소재에 대한  또 다른 지평을 느낄 수 있게 하는 소소한 내용의 드라마.
너와 함께 달리고 싶어!.. 형과 다른 나이 꿈을 가지고 싶어! 라는 의미로 시작이 되는 고등학교의 육상부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이다. 자신의 기록과 동급생, 선배와의 기록 사이에서 갈등하고 스스로를 독려하는 청춘의 모습이 평이하면서도 익숙하게 다가온다. 각자에게 닥친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 동료애를 느끼면서 달리는 기쁨을 만끽하는 젊음에 대한 한 단상을 느껴뵬 수 있는...그럼에 조금은 지겨운 내용의 드라마.
by kinolife 2008.05.25 20:3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작 : 일본, Tokyo TV                                                         국내 출간 : 비채
방영일 : 2006.11.23                                                              발간일 : 2007.12
                                                                                       
감 독 :                                                                               글 : 다케우치 마코토(竹內眞)
각 본 :                                                                               번역 : 권용주        
                                                    
출 연 : 야스다 쇼타(安田章大)                                                  
          마루야마 류헤이(丸山隆平) 
          시부야 아스카(渋谷飛鳥) 
          후쿠다 사키(福田沙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연히 보게 된 드라마...그리고 그래서 책을 주문할 떄 사서 읽어버리게 된 원작 소설..알게 모르게 일본의 소설들이 꽤 많이 국내에 번역되어 있구나 라는 생각을 다시 한번 하게 한 작품이다.

소설, 드라마 공히 자전거를 통해서 우정을 나누고 성장해 가는 두 친구에 관한 주변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것은 비슷한데 조금씩은 차이가 있다
.
먼저 소설을 보면, 자전거를 타면서 청소년기를 보내 성장한 두 청년이 중년이 되어가는 과정을 굉장히 담담하게 일기처럼 펼쳐진다. 고등하고 동창생과 결혼해서 가정을 꾸려가는 과정까지 보여주는 것도 좋았지만, 자신의 성장에 있어서 큰 에너지원이자 동력이 되었던 자전거를 자신의 아이에게 가르치면서 느끼는 감정들은 꽤 인상적이었다. 평범한 화자에 비해서 비범해 보이는 끈기의 달인 친구를 통해서 자신의 성장 동력으로 활용했던 부분도 소설에서는 비교적 자연스럽게 과장됨 없이 그려져 있다. 그러면서 각자 결혼을 하고 중년이 되어가는 동안에도 추억처럼 다시 자전거 레이스를 만들어가는 모습 역시도 무척 좋았으며 일본에서 느껴지는 취미의 일상화 내지는 오따쿠들의 정신적으로 풍만한 삶에 대한 느낌을 받을 수 있어서 좋았다.

이에 비해 드라마는 이들 두 소년이  청년이 되어가는 과정 정도만 보여 주는 것으로 한정되어 있는데, 시간상 문제였거니 생각이 든다. 여자친구와 헤어지고, 다리 인대가 끊어져서 다시 자전거 선수생활을 하지 못하는 좌절을 극대화 해서 보여주는 것에 초점이 맞춰져 있어서 희망적인 결론까지 다 보여주는 소설이 더 좋게 다가 왔다. 드라마나 소설이나..삶에서 중요한 포인트를 잡아가는 생활의 면모는 느끼기에는 충분한 작품이다

- 책 속의 좋은 말 -

"괴로울 때는 있는 힘껏 괴로워해도 된다. 시간이 프르면 언젠가 괴로웠던 추억초자 보물이 되는 법이야."

"아무리 나이를 먹어도 친구가 재미있어 보이는 놀이를 시작하면 신경이 쓰이는 법이다."

"어떤 시점을 경계로 세계가 달라져 보이는 경험은 인생에 몇 번쯤 있을까. 나도 지금까지 그런 순간을 경험한 적이 몇 번 있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자전거를 탔을 때에는 갑자기 세계가 넓어진 것 같았고 새벽 바다에서 벌거숭이가 돼서 헤엄치던 때에는 파도와 바람과 하나가 된 느낌을 맛볼 수 있었다. 그 순간에 내 안의 뭔가가 달라지고 세계의 뭔가가 달라졌다. 자전거라는 탈것에는 일상적으로 그런 경험을 할 수 있게 해주는 부분이 분명 있다. 새로운 길을 발견하고 모르는 동네까지 갈 수 있게 된다든지, 새로운 머신을 탔더니 타는 느낌이 전혀 다르다든지, 그런 사소한 일로도 세계는 달라진다. 다양한 길을 달리고 다양한 머신을 타는 게 즐겁게 느껴지는 것은 그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by kinolife 2008.04.28 15:3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작 : 후지TV
방영타이틀 : 금요 엔터테인먼트
방 영 : 2007.05.25

감 독 : 타지마 다이스케(田島大輔)
각 본 : 야마다 타이치(山田太一)

출 연 : 와타나베 켄(渡辺謙)
          타마키 히로시(玉木宏)
          쿠니나카 료코(国仲涼子)
          이가와 히사시(井川比佐志)
          아카자 미요코(赤座美代子)
          사사노 타카시(笹野高史)  
          후쿠다 사키(福田沙紀)
          이시다 아유미(いしだあゆみ)

음 악 : 카이다 쇼고(海田庄吾)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대 후반부터 시작된 증권 거래를 통해서 보통 사람은 만져볼 수 없는 금액으로 투자를 통한 이득을 보는 전문 증권 투자가 청년과 자신도 모르게 살인 누명을 뒤집어 쓰고 11년을 복역하고 나온 중년 남자의 어울리지 않는 만남을 통해서 자신을 제외한 다른 세계와의 소통 없이 살아가는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를 다룬 단편 드라마.

와타나베 켄과 근래 신성으로 떠 오르고 있는 타마키 히로시가 주연을 맡아 준 근작이다. 마치 두더지와 같이 자신의 삶을 감추고 살아가는 이 두 명의 인생을 통해 가진자와 가지지 않은자, 죄 진자와 죄 짓지 않은자에 관한 차이를 보여주면서 타의든 자의든 여전이 소통의 부재(가족까지도)로 인해 조용히 홀로 살아가는 외로운 사람들에 대한 단상들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작품이다.

우연히 현재 청소부 일을 하고 있는 와타나베의 직장에 자신의 돈과 옷을 두고 온 타마키...여자친구와 싸우고 집으로 돌아온 후 자신이 와타나베가 건내준 옷을 통해 자신의 물건을 흘렸다는 사실을 뒤 늦게 알게 된다. 사례금으로 자신이 가지고 있던 돈을 절반을 아무 생각없이 건내는 타마키, 와타나베는 잃어버린 물건을 찾아주려는 자신의 진심을 곡해 한 듯 해 기분 나빠한다. 그런 그에게 이상한 카리스마.아우라를 느낀 타마키는 아주 종종 와타나베의 주변을 맴돈다. 원래부터 가난했거나 청소를 한것 같지 않게 상류 문화에도 잘 어울리는 와타나베를 보면서 자신을 조금씩 보여주어도 될 듯한 생각이 든다. 여자 친구에게 조차 보이지 않던 자신의 모습을 통해서 서서히 사람과 소통을 시작하는 타마키...이전의 생활과는 달리 복역 이후 세상과 담을 쌓고 살게 된 와타나베 역시 이 청년과의 만남이 조금은 뜰 떠 있는 일상으 전해준다.

몇몇의 만남을 통해서 어머니와 의견이 다른 타마키의 문제를 해결해 주려는 와타나베, 와타나베의 과거에 대해서 궁금해 해는 타마키는 자신의 속내 혹은 숨은 비밀들을 꺼집어 내면서 점점 더 우정을 느끼게 된다. 서로 간섭하지 말라고 하면서 은근히 든든함을 느끼는 두 사람..이 둘의 우정은 서로가 없는 부분을 채우고 위로해 주면서 점점 더 두터워 진다. 아주 간단한 내용이지만 분명한 주인공들의 캐릭터를 통해서 현대 사회에서 타인과 소통하는 것에 대한 한 가이드로 느껴질 정도로 선명하게 표현된 드라마이다. 와타나베 켄의 안정된 연기에 비해 타마키 히로시의 연기는 조금 어색한 면이 있지만, 그 역시 신선하게 느껴지는 드라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1.07 18:1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작 : 후지TV 
방영타이틀 :후지 TV 토요드라마
방 영 : 2007.06.30 - 2007.09.15

연 출 : 타니무라 마사키(谷村政樹)
          카토 히로마사(加藤裕将)

각 본 : 네즈 리카(根津理香)
원 작 : 스에노부 케이코(すえのぶけいこ)

출 연 : 키타노 키이(北乃きい)
          후쿠다 사키(福田沙紀)
          호소다 요시히코(細田よしひこ)
          세키 메구미(関めぐみ)
          사카이 미키(酒井美紀)  
          세토 아사카(瀬戸朝香)
          마야 미키(真矢みき)
          오노 타케히코(小野武彦)
          카츠무라 마사노부(勝村政信)  
          야지마 켄이치(矢島健一)  
          스에나가 하루카(末永遥)  
          호시이 나나세(星井七瀬)  
          오오사와 아카네(大沢あかね)
          호죠 타카히로(北条隆博)  
          나카무라 토모야(中村友也) 

음 악 : 카이다 쇼고(海田庄吾)
          야마자키 히로카즈(山嵜廣和)
          시다 히로히데(志田博英)

주제곡 : "Life" by 나가시마 미카(中島美嘉)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의 성적에 맞지 않게 들어간 좋은 학교..단지 바라는 게 있다면 많은 친구들과 함께 친하고 지냈을 뿐...하지만, 그런 소박한 꿈을 잃어버린 어느 한 소녀의 현실적인 생존 투쟁기를 그린 잔혹한 드라마..

일본에서 엄청난 판매고를 기록한 일본 만화를 원작으로 하는 작품이라고 하는데, 꽤 문제의 소지가 있어 보이는 소재와 잔혹한 장면에도 인기를 끄는 걸 보니 가쉽 그 한 가운데서 화제가 되고 있는 작품이 아닌가 상상을 하게 되게 한다. 일본의 가정시간 시청시간대에 이런 비이성적인 소재와 잔인한 표현들이 담긴 작품들이 방송될 수 있다는 사실..또한 서프라이즈... 우연히 보게 되는 일본 드라마에서 이지메에 관한 소재는 무척이나 다양하게 그려지는데, 전부 다 굉장히 잔인하고 등장인물들의 캐릭터 등이 아주 비이성적이다. 이 드라마에서는 그런 캐릭터 들이 굉장히 극대화 되어서 표현되고 있는데 꽤 썸뜩하면서 일면 사실적이라는 생각도 함께 하게 된다. "외로워서 이지메를 하는 거니?" 라는 답변에 " 즐거워서 할 뿐인데요..나의 장난감들이니까"라고 표현되는 주인공의 대사에서 느껴지는 솟구치는 화...그 당사자가 꽤 산다는 일본의 권력층리나느 점에서 성숙하지 못한 사회의 권력층에 대해 비틀고 싶은 연출가의 시선을 언뜻 엿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학기 생활에 적응 하려는 시바이는 이지메의 현장에서 대상이 되는 약한 친구에게 손을 뻗어주지 못하면서 자신이 그 이지메의 대상으로 변모...괴로운 학교 생활이 시작된다. 자신이 왜 이지메의 대상이 된것인지 원인을 찾기 전에  이미 이지메의 한 중간에 서 있는 시바이...단순이 이 이지메의 역경 속에서 스스로 자유롭고 싶다는 생각만이 가득하다. 그런 자신의 노력을 이해해 주는 두 명의 친구 덕분에 시바이는 이 외롭고 고된 싸움이 그저 힘들지만은 않다. 서서히 이지메의 대상에 대한 이해 할 수 없는 행동들에 대한 분노를 해결해 갈 때 쯤 자신이 또 다른 가해자가 될 수 있다는 걸 깨 달은 시바이..자신을 이지메 한 대상자(미나)에 대한 분노보다 왜 이지메를 하고 싶은 마음이 생겨서 이지메라는 게 학교에서 생기는지 그 근본에 대항하고 싶다. 전형적인 만화의 주인공이 지닐 수 있는 캐릭터다. 약한 존재의 모습 그대로 순박한 이미지인 주인공도 그렇고, 주변의 친구들이 가지고 있는 캐릭터나 매력도 상당히 조연스러운 매력들이 담겨 있다. 크게 시바이와 두 명의 친구....그리고 미나와 미나 주변의 인물들로 대립구조를 이루고 있으며, 작은 한 반에서 혹은 나아가서 한 학교의 학생들이 느끼는 크고 작은 공포들...선생님들이 모여 있는 교무실 안의 보습을 통해서 사회 안에서 이지메가 어떻게 이해될 수 있는지 보여주는 데서 정의감과 권력간의 큰 괴리감을 느낄 수 있다.

그닥 즐거운 소재도 매력적인 이야기도 뛰어난 작품도 아니지만, 이지메라는 소재를 굉장히 증폭시켜서 흡입해서 보여줘서 보는 동안 순간적으로 이야기가 전개, 진행되어 스피디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 누구에게나 권해 주기엔 상당히 부담스러운 드라마. 하지만 전체적으로 깔끔한 작품 전개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by kinolife 2007.10.30 13:1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작 : 후지 TV
방 영 : 2006.03.03 - 2006.03.03
각 본 : 타츠이 유카리(龍居由佳里)
감 독 : 타지마 다이스케(田島大輔)
원 작 : 노구치 미카([野口美香)

주제곡 : "誕生" by 나카지마 미유키(中島みゆき)

출 연 : 히로스에 료코(広末涼子)
          마츠시다 유키(松下由樹)
          후쿠다 사키(福田沙紀)
          쇼후쿠테이 츠루베(笑福亭鶴瓶)
          나리미야 히로키(成宮寛貴)
          니시오 마리(西尾まり)
          야시마 노리토(八嶋智人)

후지 TV의 금요드라마...각종 장르의 드라마를 선보이는 이 단편 시간대에서 방영된 이 드라마는 실화를 바탕으로 둔 이야기..같은 제목으로 책도 나온 걸 보니..상당히 일본에서 이슈화가 된 이야기 인 듯 싶다. 고아원에서 데려가 카운 딸에 데해 지극정성인 엄마와 그런 엄마를 부담스러워 하던 딸이 서로를 이해하고 진짜 엄마와 딸의 관계가 되어과는 과정을 그리고 있는데. 엄마 역을 맡은 마츠시다 유키의 연기가 아주 돋보이는데, 극성스러운 엄마의 연기로 딱이다.

드라마가 실제 이야기를 소재로 하고 있다보니, 실제의 이야기가 아주 중요할 텐데..드라마에 나오는 엄마처럼 집요하게 생긴 엄마와 순진한 딸 그리고 조용한 아빠의 이야기가 드라마의 중간에 사진으로 보여져서 이 이야기의 진실성이 더 두드러져 보인다. 드라마 속에서의 엄마가 보여주는 지극한 사랑도..사실 타인인 딸이 보여주는 차가운 응대에 대한 상처 모두도 실제 낳아준 엄마 못지 않는 강도를 보여준다. 보톧의 평범한 엄마들이 보여주는 관심과 사랑보다도 더 지극정성이며..유별나다. 마키가 처음 집으로 왔을 때 해바라기가 피어 있어서 좋다는 말에..항상 집 주변에 해배라기를 가꾸고..해바리가 피지 않는 날엔 각종 해바라기 그림을 집 밖에 걸어두고(해바라기가 그려진 이불을 베란데에 걸어둔다. ^^) 해서 항상 해배라기가 피어 있는 집이라는 아이와의 약속을 지키려는 엄마...이런 부분은 친엄마가 아니라서 가능한 건지도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럼 마키가 엄마의 지극한 사랑이 귀찮을 정도의 집착이 아니라 자신도 모르게 길들여지고 기라뎌진 엄마의 사랑이라는걸 크면서 자연스럽게 알게 된다. 이런 면에서 사랑은 주는 사람은 몰라도 받는 사람이 크게 느낄 때 그 크기가 더 커지는 것 같다. 어찌보면 쉽게 짜증낼 수 있고 또 쉽게 잊을 수 있는게 실제 엄마라는 존재가 아닐까..항상 옆에 있어서 있는 동안은 소중한 것을 모르다가 떨여지거나 부재시 더더욱 도드라지는 사랑. 인생에 있어서 모든 인간에게 주어진 최고의 선물이 바로 그 엄마일거라는 생각을 가져 본다. 드라마는 성인이 되어 집을 나와 살던 마키가 엄마의 사랑에 눈 뜨고..엄마의 임종을 지켜보면서(자신의 유산을 고아 딸에게 남겨준 엄마는 가장 소박하고 고집스러운 부분이 있는 진짜 엄마인지도 모르겠다.) 다시 엄마가 있던 집으로 돌아와 의붓 아빠랑 같이 사는 모습을 보여주며 끝을 맺는다. 짧은 드라마 속에 마츠시다 유키의 카리스마와 히로스예 료꼬의 잔잔함이 깃든 드라마..그래서 재미보단 작은 감동이 있는 드라마 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4.16 05:49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