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제 : ナミヤ雜貨店の奇蹟

글 : 히가시노 게이고(東野 圭吾)

번역 : 양윤옥

출판사: 현대문학

2012.12 초판 1쇄
가격: 14.800원


2012년에 출간되었으나 중고책을 찾기 쉽지 않은 베스트셀러라...흔한 경우는 아니지 싶다.

오전에 읽기 시작해서 저녁 답에 다 읽어내 버릴 수 있는 소설 역시 흔한 경우는 아닐 것 같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책을 읽는다면 <백야행>이 처음이 아닐까 생각했으나 의외로 이 책을 제일 먼저 만나게 되었는데 그 역시 베스트셀러라는 이 책의 특성과 맞닿아 있는건 아닐까 싶다. 책은 앞서 말한 대로 너무 술술 편하게 잘 읽힌다. 입담 좋은 이야기꾼의 면모를 여지없이 느낄 수 있는 책이다. 그리고 문제는 거기서 부터 출발하는 것 같다. 너무 잘 읽히고 재미 있게 읽어서 뭐 특별이 기억에 남거나 기록할 만한 것이 없다는 점..이 역시 베스트셀러의 한계인지도 모르겠다.

내가 예상한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과 많이 동 떨어져 있는데 그건 그의 이전 작품들과 조금은 궤를 다르게 한 이야기이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조만간의 그의 대표작들을 보아야만 이 책과 그 책들의 간극을 알 수 있을 것 같다.


누군가의 고민을 들어준다. 혹은 의견을 내어준다. 더 나아가서 해결책을 제시해 준다는 것은 참으로 의미 있는 일이다. 대부분의 고민은 고민하는 자 스스로가 그 문제와 해결책을 알고 있고 그 문제의 핵이 본인 안에 있기 때문에 해결 역시 그 안에서 분출 될 수 밖에 없다는 건 당연한 이야기인지 모르겠다. 그럼에도 누군가의 의견에 귀를 기울이고야 마는 사람은 그 해결을 위한 결정에 누군가에 의지하는 마음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본인의 인생을 스스로 결정하라지만, 그 스스로 안에 들어 있는 많은 이야기들이 모이고 그것의 총합으로 나오는 것이지 않을까..나미야 잡화점의 나미야는 일본어 나야미(なやみ:고민)의 뒤튼 단어.잡화점이라는 말 역시 복잡한 인생사를 조합한 말은 아닐까..고민백과사전이라고 불러도 좋은 우리 인생에 그 사람을 만나면, 그 곳을 가면, 그 일을 하는 동안은 그 고민을 내려놓을 수 있다면 더 없이 좋겠지


다른건 몰라도 이 책을 읽는 동안은 그 어떤 고민도 떠 오르지 않았으니 그 역시 역설적인 즐거움.

오래간만에 소설 읽은 즐거움을 느꼈다. 그래서 큰 울림이나 기억, 역작이라는 칭호보다는 누구에게나 추천해도 좋을 만만한 즐거움이 있는 책으로 기억될 듯 하다.


- 책 속의 글 -


"주위 사람들에게서 칭찬받을 만한 길을 선택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속내를 들여다보면 끝없이 노력해야 하는 현실이 힘에 버거워 가장 편한 길로 도망한 것이다. 현실에 대한 두려움을 떨치고 스스로를 정직하게 바라보았을 때, 기적이 일어난다."-451P 옮긴이의 말 중에서


"어떤 길을 선택해야 할지 고민하는 사람은 그나마 행복하다. 그들 앞에는 그래도 길이라는 것이 있기 때문이다. 어떤 길도 그려져 있지 않은 백지의 지도 앞에서 막막한 답답함에 빠져 있는 젊은이들에게는 절망조차 사치스러운 얘기인지도 모른다."-452 옮긴이의 말 중에서


by kinolife 2018.03.21 18:06


부제 : 백석 대표시 해설

글 : 고형진

출판사: 현대문학

2006.05 초판 1쇄

가격: 13.000원


백석에 관한 책을 예전에 수필 형태로 한번 읽은 적이 있지만, 이 책은 지난번에 본 책보다 더 잘 머리에 안 들어와서 조금 안타까웠다.

고어들이나 지방 방언이 많은 백석의 시 원래의 모습을 생각하더라도 이 책의 해설 자체가 바로바로 잘 잃히지 않아서..나의 머리를 심하게 한탄해야 했던 책. 그나마 독서모임 책을 끝까지 읽으려고 노력했다는데 의의를 두어야 할 것 같다.

여전히 백석의 시는 좀 더 파고들어 읽을만한 가치가 있는 텍스트라는 점은 확실하지만, 근간에 그런 기회가 올지는 자신을 못하겠다. 시도 어렵고, 시 해설도 잘 눈에 안 들어오고..꽉 막힌 느낌이 들게 하는 책이었다.

by kinolife 2016.02.29 00:49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