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 그림 : 정성훈
출판사 : 한솔수복
출판일 : 2008년 1006 초판
가격 :9,500

동화책 중에서 꽤 알려진 작품으로 알고 있는데, 정언이 생일선물로 선샌님께서 선물해 주신 책이다. 정언이는 머 기억도 못하겠지만....사자와 사슴의 먹이사슬 관계를 통해 창작동화의 한계를 확장한 작품. 실제로 과학적인 사실은 인지하고 나서는 그 창의력에 감동하거나 비현실성에 손을 절래절래 흔들지도 모르겠다.

내가 보기에는 다른 의미를 전해주는 책으로도 다가왔는데, 전혀 화해 할 수 없는 관계도 계기를 만나고 변화의 시점을 맞게 되면 화해하고 친구가 되고 평화로운 공존이 가능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환기 할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까지도 해 볼 수 있는 작품이 아닌가 한다. 물론 조금 더 확장해서 동물들의 개체 수나 이런 것에 관심을 가지다 보면 머리가 조금 더 맣이 복잡해 져 버리지만... 모든 사자와 사슴이 친구가 될 수는 없지만 동화책의 두 주인공은 친구가 될 수 있으려나 하는 순진한 착각을 해 보는 것이다.

흔히 쉽게 생각해 볼 수도 있는 소재지만 꽤 깔끔하게 정리하고 있고  그건 꽤 세련된 그림이 한 몫을 하는 것 같다.  6살짜리 딸과 함께 읽고 나서 양육강식이나 숙명적인 관계, 절대적인 힘의 분리와 자연의 법칙을 넘어서는 대화를 하고 싶었지만, 아직까지도 그냥 사자와 사슴은 아무런 제약없이 친구가 될 수 있는 관계로 받아드리고 있어서 조금 심각한 이야기는 패스..해야 했다. 기회가 된다면 작가의 전작 <토끼가 커졌어>도 읽어 봐야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10.08.17 09:3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어 제목 : Strawberries Fraises Erdbeeren Fragole
글, 그림 : 신구 스스무(新宮晉)
출판사 : 한솔수복
출판일 : 2008년 03 초판
가격 :9,5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10.08.05 13: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 : 백희나
그림 : 백희나
사진 : 감향수
출판사 :  한솔수복
2004.10월
가격 : 8,500

상큼한 내용이 종이를 뜯어서 붙이고 해서 만든 그림과 조화를 이루어서 좋은 동화책의 모습을 보여주는 책. 오래간 만에 읽는 신선한 책이다.

비오는 어느날, 나뭇가지에 걸린 구름을 뜯어다 빵을 만들어서 먹은 후 둥실 둥실 하늘 떠 나닌다는 상상력에 즐거움을 느낄 수 있게 만들어 졌다. 동생과 함께 여행을 하는 것도, 엄마와 함께 빵을 만들어 먹고 하늘을 둥둥 떠 다닌다는 신기한 체험을 하는 것도, 만들어진 빵을 아빠에게 주고 싶어하는 마음까지 아이의 순수함이 신선한 상상력에 즐겁게 녹아 있다.

국내에서 만들어 진 토종 동화핵에  이야기를 표현하는 방식도 종이를 이용한 인형들을 뜯어서 붙인 듯 투박함이 신선하고 신선한 만큼 싱끗...웃음이 슬며시 나는 책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9.27 07:01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