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1년, 미국, 102분

감 독 : 조 로스(Joe Roth)
각 본 : 빌리 크리스탈(Billy Crystal)
          피터 톨란(Peter Tolan)
촬 영 : 페든 파파마이클(Phedon Papamichael)

출 연 : 줄리아 로버츠(Julia Roberts)
          빌리 크리스탈(Billy Crystal)
          캐서린 제타-존스(Catherine Zeta-Jones)
          존 쿠삭(John Cusack)
          행크 아자리아(Hank Azaria)
          스탠리 투치(Stanley Tucci)
          크리스토퍼 월켄(Christopher Walken)
          알란 아킨(Alan Arkin)
          세스 그린(Seth Green)
          스콧 젤러(Scot Zeller)
          래리 킹(Larry King)
          스티브 핑크(Steve Pink)    
          레인 윌슨(Rainn Wilson)    
          에릭 벌포(Eric Balfour)    
          마티 벨라프스키(Marty Belafsky)    
          케리 린 플랫(Keri Lynn Pratt)    
          마리아 카날스(Maria Canals)    
          숀 로빈슨(Shaun Robinson)    
          마리 쉐덤(Maree Cheatham)    
          알렉산더 엔버그(Alexander Enberg)    
          게일 라스코우스키(Gail Laskowski)  

음 악 : 제임스 뉴튼 하워드(James Newton Howard)
          캐시 넬슨(Kathy Nels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의 연인...캐서린 제타 존스와 존 쿠삭이라..머 그닥 어울리는 그림은 아닌것 같은데... 이 둘이 있음 미국인들이 즐거워 한다는 설정 안에서 헐리우드 배우들의 뒷 이야기를 들추는 로맨틱 코미디. 미모 만으로 매력을 느끼던 때가 있던 캐서린 제타 존스는 얼굴에 심술보가 가득 붙어서 에전의 그 매력이 다 어딜 갔지..하는 생각만이 들게 한 영화였다. 줄리아 로버츠가 케서린 제타 존스의 여동생으로 나오는 것도 쉽게 이해할 수 있을 정도로 캐릭터가 눈에 익은 걸 보니 캐서린 제타 존스의 매력적 한계를 느낄 수 있는 영화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미국의 대표적인 이 연인에게 닥친 불은 존스가 영화를 찍으면서 다른 남자 배우와 눈이 맞으면서 부터...사랑보다는 자신의 목적을 우선시 하는 이 세계에서도 동물적인 충동은 통하는 법이다. 그 덕분에 영화 속에서 미국을 대표하는 이 커플은 이혼의 위기에 맞고 존스는 새로운 애인과 함께 나가서 밀애를 즐긴다. 존스가 떠나고 난 다음의 쿠삭의 일상은 무언가 잘 나가는 것 같아 보이지만, 여전히 허전해 보이는데 그 이유가 존스와 헤어졌기 떄문인지 아니면 미국의 전설적인 연인이 깨어 졌다는 사실 때문인지..전혀 알 수가 없다. 이 둘을 다시 합해서 영화를 찍은 영화사의 종용으로 영화의 흥행을 위해서 이 둘의 관계를 영화의 홍보에 이용하는 영화사, 매니지먼트의 계략만이 영화를 흥미롭게 한다. 국내에서도 스타를 띄우기 위해서 가식적인 가쉽 기사들을 만드는 것 처럼 헐리우드에서는 어느 것을 믿고 어디까지를 부정할 것인지를 애매하게 하는 이 세계에 대한 엿보기가 영화 속의 로맨스 보다 더욱 더 흥미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껄렁껄렁한 가쉽에 눌려서 로맨스는 죽고. 다른 상대방 역시도 왜 당사자들을 원하는지에 대해서는 크게 촛점이 맞우어져 있지 않으며, 서로에게 서로가 왜 필요해서 하나가 되어야 하는지도 크게 의미를 두지 않는다. 헐리우드 안의 배우들을 조롱하고 그 안에서 영화를 찍고 엔터테인먼트를 누리는 이들에 대한 자학적인 조소만이 휑하니 반복되어 울리는 것 같다. 영화는 결국 처제에 대한 자신의 마음이 실수가 아니라 사실임을 인정하는 존 쿠삭의 편안한 행복찾기로 초점이 맞추어지고, 사랑하는 동생과 미련이 남아 있는 전 남편을 모두 잃은 케서린 제타 존스에겐 아무 생각없는 말대가리 애인만이 남아 있다. 이기적이고 교만한 이 여배우의 몰락...영화 속의 캐릭터 만은 아닌데..케서린 제타 존스의 최악의 영화 중 한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스스럼 없이 드는 영화다.

이에 반해 빌리 크리스탈, 크리스토퍼 월켄과 같은 조연 배우들의 연기를 자신의 색깔과 잘 균형 잡혀져 있고, 음악 역시도 화려한 헐리우드를 잘 대변해 준다. 영화는 좀 시시하다. 배우들의 연기도 그 이름값을 하기에는 너무 하잖아 보인다. 캐릭터가 살아 있지 않기 때문에 로매틱 코미디 임에도 불구하고 사랑스러운 장면 하나 찾을 수 없다. 구질구질한 헐리우드의 이면만을 파헤진 우화 같이 느껴지는 그저 그런 로맨스 영화다...아니 그다지 로맨스라는 영화가 어울리지 않는 빌리 크리스탈 원맨쇼라는 게 좋을 법 한 영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2.17 13:34
닥터 조이스 브라더스(Dr. Joyce Brothers), 데이브 살레노(Dave Salerno), 데이빗 우로스-폰테노(David Wolos-Fonteno), 데이빗 홈즈(David Holmes), 돈나마리 레코(Donnamarie Recco), 디노 반 심코(Dino Van Simco), 레베카 슐(Rebecca Schull), 레이몬드 프랜자(Raymond Franza), 렉 로저스(Reg Rogers), 로버트 드니로(Robert DeNiro), 리사 쿠드로(Lisa Kudrow), 리차드 브레넌(Richard Brennan), 마이클 토르(Michael Torre), 바트 탠그레디(Bart Tangredi), 밥 시어(Bob Cea), 비 수퍼(Bea Super), 비니 벨라(Vinny Vella), 빌리 크리스탈(Billy Crystal), 샐 세세르(Sal Cecere), 서니 채(Sunny Chae), 세스 이슬러(Seth Isler), 수잔느 헤링튼(Suzanne Herrington), 수지 길더 헤이스(Susie Gilder Hayes), 스콧 딜린(Scott Dillin), 스티븐 캠프먼(Steven Kampmann), 실비 코더스(Sylvia Kauders), 아니카 페르그멘트(Annika Pergament), 알프레드 소첼 주니어(Alfred Sauchelli Jr.), 애널라이즈 댓(Analyze That), 애니타 더스트(Anita Durst), 엘렌 쿠라스(Ellen Kuras), 윌리암 드메오(William DeMeo), 제임스 비버리(James Biberi), 조 도노프리오(Joe D'Onofrio), 조 토르(Joe Torre), 조셉 P. 라이디(Joseph P. Reidy), 조이 디아즈(Joey Diaz), 존 F. 구딩(John F. Gooding), 존 핀(John Finn), 찰스 A. 가가노(Charles A. Gargano), 카일 사비히(Kyle Sabihy), 캘리 쏜(Callie Thorne), 케네스 로너건(Kenneth Lonergan), 켄댈 페티그로브(Kendall Pettygrove), 코메디 영화, 크리스 타디오(Chris Tardio), 테드 누스타트(Ted Neustadt), 토마스 로사레스 주니어(Thomas Rosales Jr.), 톰 파파(Tom Papa), 패트릭 마컨(Patrick Marcune), 팻 쿠퍼(Pat Cooper), 퍼도스 밤지(Firdous Bamji), 폴 치세로(Paul Cicero), 폴 허만(Paul Herman), 프랭크 본산그(Frank Bonsangue), 프랭크 아퀼리노(Frank Aquilino), 프랭크 지오(Frank Gio), 프랭크 피트랭골레어(Frank Pietrangolare), 피터 스테인펠드(Peter Steinfeld), 피터 톨란(Peter Tolan), 해롤드 래미스(Harold Ramis), 헨리 모랄레스-발렛(Henry Morales-Ball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 2002년, 97분

감 독 : 해롤드 래미스(Harold Ramis)
각 본 : 피터 스테인펠드(Peter Steinfeld)
          해롤드 래미스(Harold Ramis)
          피터 톨란(Peter Tolan)
원 작 : 케네스 로너건(Kenneth Lonergan)
          피터 톨란(Peter Tolan)
촬 영 : 엘렌 쿠라스(Ellen Kuras)
 
출 연 : 로버트 드니로(Robert DeNiro)
          빌리 크리스탈(Billy Crystal)
          리사 쿠드로(Lisa Kudrow)
          조 비터렐리(Joe Viterelli)
          캐시 모리어티(Cathy Moriarty)
          조이 디아즈(Joey Diaz)
          제롬 르페이지(Jerome LePage)
          조셉 보노(Joseph Bono)
          브라이언 로갈스키(Brian Rogalski)
          토마스 로사레스 주니어
          (Thomas Rosales Jr.)
          패트릭 마컨(Patrick Marcune)    
          존 F. 구딩(John F. Gooding)    
          헨리 모랄레스-발렛(Henry Morales-Ballet)
                
음 악 : 데이빗 홈즈(David Holm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편에 이은 연기진들이 그대로 포진된 두번 째 정신과 의사와 마피와의 우정기...전편에 비해서 의사는 보다 더 깊숙히 환자가 겪고 있는 마피아의 세계로 들어간다. 1편이 이 둘의 만남 자체에 신선함을 전해 줬다면 이미 공인된 이들의 관계를 조금 더 코믹한 요소로 가미해서 보여 줄려고 한 부분이 많다.

피하려고 해도 피할 수 없는 우리 소블 박사는 마피아와의 이 껄끄러운 만남을 피해 갈만한 특별한 묘안이 없고 잊어버릴만 하면 어렴없이 그나 그의 부하가 자신의 일상 속으로 불쑥 들어 온다.

결혼해서 안정적인 결혼생활을 영위하고 싶지만, 감옥에서 견디다 못한 비티는 가식적인 연기를 통해서 정신병자로 둥갑해서 자신의 집에서 보호 감찰을 받게 된다. 원하지 않는 마피아와의 동거 생활을 둘 째 치더라도 FBI의 상습적인 협박 역시도 정신적으로 엄청난 압박을 가하는 사실. 부인의 잔소리와 경계는 이야기 할 바도 없고..수시로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하는 비티와 그에 대해서 사사건건 의견을 다는 주변인들의 의견을 받아들이기도 쉽지 않다. 비티의 정신을 위한 치료가 아니라 자신이 정신과 치료를 받고 싶을 정도로 일상 생활이 흔들리는 고통을 겪는 소블 박사...문제는 이 정신적인 고통이 결국엔 자신의 목숨까지 위협하는 사태를 불러 온다. 마피아의 세계에 깊숙히 노출되면서 준 마피아로서의 생활을 하게 된 것. 당혹 스럽구나..소블 박사...

정신과 의사의 마피아 체험기.. 정도로 표현 될 수 있는 <애널라이즈> 시리즈 두번 째 본편은 1편의 심화 학습 정도로 ..보다 정교해 지고..자잔한 재미도 더 많이 첨가 시킨 작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피아들의 일상적인 삶의 방식이나 표현법이 더욱 더 자세히 그려지고 일반인과의 생활이 어떻게 문제시 되어서 표현되는지도 잘 보이며, 그들의 심리 상태나 습성들이 더 잘 그려져 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궂이 1편 보다 더 잘 만들었다고 말하기 어려운 건 1편에서 준 신선함이 그 만큼 부족해서 인지 이미 익숙해진 상황에 대해 편하게 받아 들이기 때문인지 정확인 이유는 잘 모르겠다. 더 웃기고 더 재밌게 봤지만, 궂이 더 뛰어난 것 같지 않은 느낌..두 편다 볼 만하다는 건지도 모르겠다. 시간이 난다면 1편과 2편을 꼭 함께 봐 볼한 작품이라는 생각이 드는 영화다.


큰 욕심 없이 영화에 출연하는 배우들의 코미디 연기를 감상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즐거운 영화임에는 틀림이 없고, 헐리우드 영화 속에 숨겨진 코믹한 캐릭터가 곳곳에 숨어 있어서 그 맛을 즐기는 기쁨도 작지 않다. 소블박사가 마피아의 회의에서 보여주는 즉흥 연기는 빌리 크리스탈 만의 매력이 폭발하는 장면이다. 해롤드 라미스의 이런 비범해 보이지만 별것 없을 수 있는 평범한 코미디가 개인적으로는 너무 좋다. 즐거운 킬링 타임용 영화.. 큰 기대 보다는 소소한 즐거움을 주는 영화라서 부담없음에 대한 만큼의 즐거움을 충분히 즐겨 볼 만 한 작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1.09 15:00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