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2년, 81분

감 독 : 마에다 테츠(前田哲)
각 본 : 이마이 마사코(今井雅子)

출 연 : 미야자키 아오이(宮崎あおい)
          카츠지 료(勝地涼)
          오오이즈미 요(大泉洋)
          하기와라 마사토(萩原聖人)
          마츠다 미유키(松田美由紀)
          토쿠이 유(徳井優)     
          마츠다 카즈사(松田一沙)     
          노무라 에리(野村恵里)     
          오오모리 나오(大森南朋)     

음 악 : 야마모토 히메코(山本姫子)
주제곡 : "炭酸水" By Whiteberry

지극히 단순한 소품영화..허리를 삐긋해서 바른 파스 떄문에 자고 일어나서 엉덩이에 꼬리가 달려버린 어느 여중생의 이야기. 파스회사에서 실수로 만든 강력 파스 덕분에 그 파스를 바른 사람들이 엉덩이에 꼬리가 달려버린다. 남들에게 말하기도 그렇고 혼자 몰래 삭히기에도 그렇고 그런 인생 일대의 고민을 지니게 된 사람들의 환타스틱한 이야기..동화보다는 만화에 가까운 소재를 잔잔하게 그려낸 영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유도 모른채 허리에 꼬리가 달려버린 히카루는 좋아하는 동급생에게서 서서히 피하게 되는 자신을 모습을 발견하게 되고 말 못할 고민으로 의기소침해 진다. 그런 그녀의 고민과는 상관없이 특종을 잡는 신문사의 기자 손에 걸려서 신문에 노출이 되어 버린 히카루...그런 히카루의 고민을 언니도 덜어주려고 하지만..즐겁게 받아드리고 말기에는 고민의 깊이가 너무 크다. 히카루의 꼬리가 하나의 의상 소품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꼬리 장식을 만들어서 함께 하기도 하지만, 이내 신문에 실리는 빌미를 제공하게 되고..히카루의 고민도 깊어간다. 가족들도 모두 알게 되면서 어찌할바를 모르는 히카루..그러나 꼬리가 달리든 달리지 않았던 히카루는 히카루라는 가족의 응원에 힘입어 자신에게 꼬리가 달리게 된 것에 대해서 방송에 알리는 히카루...그 당당함에 일약 동네 스타가 된다. 언니가 만드는 여우 꼬리 소품과 옷들은 날개돋힌 듯 팔리고 온 가족이 즐거운 일로 받아들일려고 노력 한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히카루는 인간 여우로 변모 시켜 불온한 대상으로 이미지화 시킨 동네 주민들은 히카루를 같은 동네에서 함께 살 수 없는 존재로 부각시킨다. 결국 정부의 개입으로 인체 실험까지 하게 된 히카루는 자신의 젊은 인생을 이렇게 마감한다고 생각하고 순순히 응한다. 그러던 찰나 기업의 도뎍 윤리와 한 개인의 희생에 눈을 뜬 파스 회사는 이게 파스 오남용의 결과이지 인간 여우 따위는 없다는 것을 얼론에 노출하면서 히카루는 꼬리가 달렸지만 이전과 별반 다를 것 없는 삶을 살 수 있는 기회를 다시 찾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싱겁기도 하고 우습기도 한 소재를 짧게 풀어낸 이 영화는 영화의 소재나 흥미...혹은 영화를 보는 재미 보다는 한 개인에게서 벌어지는 일을 미디어가 어떻게 대중에게 알리고 소모하는지를 그리고 그 미디어의 정보를 많은 대중들이 어떻게 이해하고 자기화 해서 받아들이는지를 끔찍하게 보여 준다는 점에서 미디어의 문제점을 폭로한다는 메세지가 더 눈에 들어 오는 영화다. 한  동네의 스타가 되었다가 다시 동네에서 몰아내야 한느 존재로 변모하는 주인공의 모습에서 추앙해야 할 인물과 짤라내야 하는 인물에 대한 간극이 애매모호하며 집단적으로 만들어 낸 논리가 한 개인에겐 어떠한 의미가 되는지를 아주 잘 보여주는 면모가 있다. 영화의 주된 줄거리나 내용과는 어느 정도 중요한 부분이긴 하지만, 주인공의 신체에서 벌어지는 변화 못지 않게 주변의 시선에 따라 이야기가 전개되고 움직이며 등장인물의 캐릭터가 거기에 따라서 반응을 한다는 점은 흥미로운 부분이다. 다른 사람의 시선과 상관없이 나와 연관되어 있는 개인을 있는 그대로 본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우며..또한 그런만큼 그 일이 얼마나 가치 있는지 어느 정도는 짐작해 볼 수 있는 면이 있는 것이다.

조금은 만화같은 소재지만..충분히 볼만한 요소가 있는 소품...큰 욕심 없이 있는 그대로 담백하게 그려낸 감독의 소양도 영화를 과욕에 빠트리지 않게 하는 부분이다.
by kinolife 2008.01.25 00:0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작 : 후지 TV
방영타이틀 : 후지 TV 목요10시
방 영 : 2007.07.05-2007.

연 출 : 하야시 토오루(林徹)
          하야마 히로키(葉山浩樹)

각 본 : 마에카와 요이치(前川洋一)
원 작 : 타카쿠라 아츠코(高倉あつこ)

출 연 : 이토 미사키(伊東美咲)
          후카다 쿄코(深田恭子)
          오이카와 미츠히로(及川光博)  
          코이케 에이코(小池栄子)  
          미우라 리에코(三浦理恵子)
          우에하라 미사(上原美佐)
       
음 악 : 이시다 카츠노리(石田勝範)
주제곡 : 時の描片~トキノカケラ~by EXILE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슴일 절벽인 걸 그다지 인식하지 못하고 살아온 아오야기는 어느날 자신의 부하 직원으로 입사한 마리에 때문에 자신의 신체적인 결함이 사회 생활을 포함해서 여자로서 살아가는 것에 어떠한 사건들을 만들어 내는지를 통해서 여자에게 '가슴'이라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를 보여주는 드라마.

한가지 소재를 아주 극대화 해서 있을 법한 이야기를 아주 재미있는 코미디로 그려내고 있다. 특히 인간의 역사에서 남자들이 가지고 있지 않은 가슴에 대해서 동경하고 특히 큰 가슴에 대해서 호감을 가지는 건 일반적인 현상이겠으나 일본에서 남성들이 특히 그 부분을 중요하게 고려한다는 걸 들은 적이 있어서 그런지 꽤 많이 확대되고 과장된 표현 역시도 충분히 그럴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을 가지면서 보게 된 드라마였다.

정말이지 얼마나 많은 남성들이 가슴이 큰 여성을 자신의 부인으로 선택할  중요하게 생각하는지 얼마나 많은 여성들이 남성들에게 사랑을 받겠다는 일념으로 큰 가슴을 선호하는지는 모르겠다. 인생에 있어서 사랑이나 결혼을 중요한 이슈로 생각한다면 만화같은 삶만을 추구하는 등장인물들이 아니라면 역시 외형적인 '가슴'은 중요하지 않다. 그 보다는 그 외피 안에 담긴 '가슴'이 더 중요하다는 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더 많이 있으며 이 드라마 역시도 그 점을 부인 하지는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라마는 백화점의 꽃이라고 하는 1층의 플로어에서 일하는 두 명의 절벽녀와 빵빵녀를 통해서 가슴이 큰 여성이 겪는 에피소드, 가슴이 전혀 없는 여성이 겪는 에피소드를 통해서 작든 크던 꽤 영향을 받고 주변 사람들에게도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 안에서도 가장 이 드라마를 보면서 괜찮다라고 생각한 것이 가슴이 절벽이면서도 가슴 때문에 주목받는 부하 직원을 의식만 할뿐 전혀 거부감 없이 장점을 받아들이려는 주인공 아오야기의 태도, 자신이 가슴이 커다는 걸 알고 있으면서 그걸 이용할 생각없이 정도로 나아가기 위해 매진하는 마리아의 캐릭터 등은 실제로는 가슴을 소재로 하고 있지만, 백화점이라는 무대를 통해서 자신의 일을 즐기고 프로로서 나아가기 위한 여성들의 노력이 강조된 점은 드라마를 보는 내내 균형감각을 잃지 않는 유려한 진행의 핵심코드가 아니었나 생각이 된다. 소재를 극대화 한 드라마지만, 소재보다 더 중요한 인생의 방향점을 강조하는 점..그러다 보니 어느 곳 한군데 예를 들면 가슴이 전혀 없는 절벽녀에 치우치거나 가슴이 아주 큰 빤빵녀들에게 치우치지 않고 둘의 균형감각을 찾아가는 것이 별 무리 없이 감상 할 수 있게 한다.

드라마는 가슴이 큰 여자는 여자대로의 인생이 그리고 작은 여자는 작은 여자대로의 인생이...그리고 그 둘 사이에 남자들이 함께 공존하고 있음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다. 현대 스타일의 워킹우먼들의 세계...그 안에서 득이 되기도 하고 이용당하면서 무시 당하기도 하지만...그건 현실의 모습인 것은 분명하다. 크던 작던 그 가슴을 본인 스스로가 어떻게 생각하는지..어떤 용도로 이해하는지에 따라서 그 의미는 달라진다. 본인의 생각에 따라서 남성들이 그 가슴의 가치를 어떻게 받아들이는 가도 달라 질 것이다. 현대 여성의 삶 안에 있다보니..아이에게 젖을 물리는 의미로서의 가슴의 용도는 전혀 언급이 되지 않지만...사실 여성에게 있어 가슴의 가장 큰 인간적인 용도는 그 점이었다는 점이 요즘은 그냥 화석 처럼 남은 전설과 같이 느껴지기도 한다. 국내 상황을 보더라도...어느 배우가 저 절벽녀를 맡고 또 어느 배우가 저 빵빵녀를 맡으려고 할까...쉽지 않은 문제겠다는 생각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2.30 09:15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