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128분

영어 제목 : Yellow Tears

감 독 : 이누도 잇신(犬童一心)
각 본 : 이치카와 신이치(市川森一)
원 작 : 나가시마 신지(永島慎二)
 
출 연 :  마츠모토 준(松本潤)
           니노미야 카즈나리(二宮和也)
           사쿠라이 쇼(櫻井翔)
           아이바 마사키(相葉雅紀)
           오오노 사토시(大野智)
           카시이 유우(香椎由宇)
           칸 하나에(韓英恵)  
           타카하시 마이(高橋真唯)
           스가이 킨(菅井きん)  
           시가 코타로(志賀廣太郎)
           혼다 히로타로(本田博太郎)  
           마츠바라 치에코(松原智恵子)  
           타바타 토모코(田畑智子)    
 
음 악 : 야스이 테루(安井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니 이 촌스럽게 생긴 청년들은 누구?...사전 정보 전혀 없이 본 영화 <황색 눈물>의 다섯 총각들이 일본의 꽃미남 가수를 대표하는 아라시의 멤버라고들 한다. 원래 저렇게 순박하게 생긴건지...감독의 연출력이 뛰어나서 전혀 새로운 모습으로 탈 바꿈 한 것인지는 전혀 알 수 없지만, 영화 안에서 이들은 정말 영화이 안의 캐릭터 그대로 인 것 같다. 평상시에 호흡을 맞춰온 이들이라 그런지 더더욱 그런 자연스러움이 영화 전반으로 묻어 나온다. 정말 이 정도의 얼굴로 일본 열도를 꽃미남이라는 이름으로 흔들 수 있다면..일본 시장..만만 하 다.

모두들 자신의 꿈을 가진 이 할일 없는 청년 다섯명의 구질구질 동거 이야기...자신들의 꿈이 다 있지만, 자신이 지닌 재능의 한계와 현실과 만나면서 꿈이 현실에 맞게 재편된다는 진정한 루저들의 실상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듯한 영화..그것만이 충분히 매력적인 영화다.

이게 머야 라고 할 수도 있는 프랑스의 어느 시 나부랭이를 끼면서 되도 안한 소설을 쓰는 작가 지망생..달랑 기타 하나 들고 지루하기 그지 없는 가사를 남발하면서 노래를 불러대는 3류 가수 지망생, 원안 작가의 대필만화의 그림을 그려주는 만화가 지망생, 언젠가 자신의 그릠이 사람들에게 기억되리라는 기대를  가지고 사는 화가 지맹생 등...각자의 다양한 꿈이 3평짜리 좁은 쪽방에 모인다. 벌이가 없을 떈 굶고 머라도 하나 전당포에 파는 날에는 나름 포식을 하게 되는 이 미래 없는 삶을 함께 한 이들의 여름의 풍경은 자신의 일자리를 찾지 못하고 자신의 꿈이 무언지를 탐험하는 20대의 젊은이들의 초상 그 자체다. 루저들은 이런 꿈꾸는 한심한 자리에서 성장하는 것이다.

영화 속에 등장하는 대사  "그들이 떠나고 나면 외로울거야..." "둘이 있어도 외로운데 혼자서 외로운게 낳지 않겠어" ..라거나 "인생은 절대 사람을 속이지 않았다."라고 되뇌이는 모든 언어들이 미래가 불퉁한 이들에게 흔히 있는 유행어이다. 인생은 무엇일까 라는 탐구를 바쁜 일상 속에서 쉽게 되네이는 사람은 거의 없다. 바로 내일 그 다음이 불분명한 이들이기에 죽기 전의 삶 자체가 철학적으로 발전하는 것이다. 진정한 루저 백배의 이 영화를 .....이해하면서 웃으며 볼 수 있는건 이미 내가 30대 중반을 넘어서 인가 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생을 앞에 두고

단지 허둥대기만 하는

무능한 그리고 가련한 청춘이지만

지금 이마에 첫 주름이 생길 즈음이 되어

깨달을 수 있는 것은

인생에 대한 이 신뢰이고 이 동의이며

친구, 너에 대한 것이라면 알고 있어 라는 의미의 이 미소이다

지금이 되어서야 사람은 아는 것이다

인생은 사람을 속이지 않는다고

인생은 단 한 번도 사람을 속이지 않았다라고 

                             - 영화 속 프랑스의 어느 시 중에서 -

by kinolife 2007.10.26 11:28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6년, 일본, 103분
영어 제목 : Strange Circus

감독 : 소노 시온(園子温)

출연 : 미야자키 마스미(宮崎ますみ)  
         이시다 잇세이(いしだ壱成)
         쿠와나 리에(桑名りえ)
         타카하시 마이(高橋真唯)
         후지코(不二子)  
         타쿠치 토모로우  
         오구치 히로시
         마담 레지네

음악 : 소노 시온(園子温)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때론 잔혹하고 때론 기이하다 못해 역겨운 일본 영화의 또 한편..
특이한 제목, 눈에 확 들어오는 포스터, 메혹적인 얼굴의 여배우에 끌려 보기 시작했다가 토하기 직전까지 울렁거렸다.

딸에게 질투를 느낀 엄마가 딸아이를 죽음으로 이끌게 하고, 그런 자신이 엄마였는지 딸이었는지를 혼동하는 정신 분열을 모티브로 황당한 시추에이션과 이해할 수 없는 관계들이 계속된다. 이 영화에서 서커스는 엄마와 아버지 혹은 딸과 아버지 혹은 딸과 어머니, 아버지와 어머니, 남편과 아내라는 한 가정의 관계를 비웃는 하나의 저속한 장치러럼 보인다. 키치적인 분위기와 독특한 시각적인 효과 마저도 혼탁한 관계에 묶여서 그 진정한 의미과 가치가 퇴색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황당한 영화를 찍는 인물은 누구인가 싶어서 감독을 찾아보니..얼굴 인상 자체가 흐흡 영화 그대로의 분위기를 뿜어 낸다. 아 이런 얼굴..웬지 이런 영화를 만든느 것이 얼굴 인상과 무척 어울린다 라는 생각이 절로 든다. 방대한 스케일과 많은 배우들...거기다 화려해보이면서 지극히 영화적인 세트와 의상까지..꽤 제작비가 많이 들어 보이는 이 특이한 영화를 어떻게 만들 수 있을까... 일본에서 이 영화가 어느 정도 이슈가 되고 흥행을 했는지 꽤 궁금해 지는 부분이다.

물론 영화 속에 보여지는 모든 주된 스토리는 영화 속의 소설가가 써 내려가는 소설 속 이야기를 보여 주는 것이지만, 그 사실 자체를 영화 속의 소설로 받아드리기 쉽지가 않다. 길로틴에서 태어났다고 믿는 딸, 그 딸에게 자신의 성교 장면을 감상하게 하는 아버지(그것도 첼로 가방에 구멍를 뚫고 그 안에 아이를 넣은 이후 강제로 보게 만든다.) 딸이 성장함과 함께 질투를 느끼는 어머니...이럴수가를 연발하면서 기분 드럽게 보면서..음 그래 중간에 멈추지 말고 끝까지 봐 내자..이게 이 영화를 보면서 유일하게 드는 생각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와 다른 취향..너무나 다른 그 차이는 상식적으로 이 영화를 받아들이는데 무척 힘들게 한다. 독특함은 인정하고 더군다나 너무나 뛰어난 시각적긴 표현들은 감각적인걸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단순히 그런 이유만으로 변태적인 내용과 눈에 습기 차게 하는 남자 배우의 엽기적인 장면을 보고 있자니 불편한 점이 너무 많아서 기분이 좋지가 않았다. 예술..이른바, Dirty Art라고 불러도 좋을 이들 장르를 일본에서 어떻게 평하가는지...뇌 속엔 영화 이면의 궁금증이 더 커지는 것 같다. 이 이상한 울렁거림은 먼지...웬지 감독의 두뇌 플레이게 그대로 빠져 든 것 같다.

by kinolife 2007.09.07 11:46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