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7년, 미국, 100분

감 독 : 크리핀 던(Griffin Dunne)
각 본 : 로버트 고든(Robert Gordon)
촬 영 : 앤드류 던(Andrew Dunn)

출 연 : 멕 라이언(Meg Ryan)   
          매튜 브로데릭(Matthew Broderick)   
          켈리 프레스톤(Kelly Preston)   
          체키 카료(Tcheky Karyo)
          모린 스태플튼(Maureen Stapleton)   
          네스빗 블레스델(Nesbitt Blaisdell)   
          레마크 램지(Remak Ramsay)
          도미닉 던(Dominick Dunne)
          리 윌코프(Lee Wilkof)   
          수잔 포리스탈(Susan Forristal)   
          로리 파인(Larry Pine)   
          데본 에이어(Debbon Ayer)   
          모리지오 베나조(Maurizio Benazzo)   
          마이크 호지(Mike Hodge)   
          다니엘 대 김(Daniel Dae Kim)   
          콘라드 맥로렌(Conrad McLaren)   
          빌 티모니(Bill Timoney)

음 악 : 레이첼 포트먼(Rachel Portman)

맥 라이언의 늙어가는 모습과 억지 설정이 만들어 내는 그저 그런 로맨틱 코미디. 자신을 남겨두고 일 때문에 다른 도시로 떠난 애인이 사실은 자신을 버리고 다른 남자와의 밀애를 위해 떠난 것이라는  걸 알게 된 매튜 브로데릭은 자신의 옛애인이 새로운 애인과 밀애를 벌이고 있는 아파트 근처에 자신의 숙소를 튼다. 몰래 카메라 같은 망원경을 설치하고 그녀의 생활 이곳 저곳을 채취하다 못해 분석에 들어간 이 모자란 남자는 자신의 이 행동이 사랑하는 옛 애인을 위한 탐구 쯤으로 생각하고 있다. 그런 그의 무대를 쳐 들어온 저돌적인 여자 맥 라이언과는 같은 목적을 지녔다는 이유로 원하지 않은 동거를 시작한다. 이 찌질한 전 연인들의 동거는 서로 상대방의 연인이었던 사람들에 대한 회고와 현재 버림받은 상태를 인식하면서 서서히 서로를 조금씩 알아가게 된다. 어찌 보면 전혀 다른 성향의 4명의 남자가 서로 다른 매력을 지닌 상대에게 끌렸음을..그리고 남은 이 둘도 역시 먼저 짝을 이룬 서로의 연인처럶 그렇게 될 거라는 건 영화를 보는 사람 대부분이 알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제는 그런 두 연인의 과거 상처 극복법이 지극히 비현실적이며(옛 연인들의 은밀한 사랑을 엿 듣고 무얼 먹는지 어떤 대화를 나눈지 염탐하면서 잘못 되기를 바라는 점 등) 젊은 날 있을 수 있는 사랑의 상처를 극복하는 방법이 지극이 유치하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

단지 목적이 같다는 이유로 처음 본 여자와 남자가 함께 지낸다는 설정 역시도 무척이나 생경하고 그 사이에 둘에게 감정이 생기는 과정 역시도 꽤 석연 찮은 부분이 많다. 마치 영화가 정해져 있는 결론을 위해서 앞 뒤, 옆을 보지 않고 마구 달려가는 방향타를 잃은 자전거 처럼 위태하고 아슬아슬하기 그지 없이 보여진다. 몇몇의 에피소드들 역시도 그다지 큰 임팩트 없으며, 나열과 같이 느껴지는 에피소드들을 엮어서 기어이 보여주는 것은 전혀 다른 성향의 사람들이 보여주는 로맨스 들이다. 결국은 아 이래서 저 두명의 남자, 여자가 지금의 이 두 명을 버리고 각자의 사랑을 만들어갔겠구나 하는 이해만 더 된다고나 할까... 영화는 이 둘의 사랑을 염탐하는 두 명에게 감정이입이 되어야 하지만, 영화를 보는 나는 이 둘의 전 애인들의 새로운 로맨스가 더 흥미롭게 느껴졌다. 말 그대로 무언가 바뀐 앙꼬 같다. 마치 만두의 속이 호떡 안에 들어간 것 처럼 무언가 어울리지 않은 뉘앙스를 전해준다. 덕분에 이 영화의 주인공인 맥 라이언나 매튜 브로데릭의 캐릭터 보다는 매튜 브로데릭의 전 애인 켈리 프레스톤의 인간적인 매력이 더 눈에 들어오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영화 속의 맥 라이언은 모습은 지극히 안스럽기까지 한데, 과장된 화장법과 특이할 것이 없는 캐릭터는 기존에 로맨틱 코미디에서 보여준 그녀만의 영역을 전혀 찾을 수가 없게 한다. 누가 이 역을 맡았어도 그저 그럴것 같은 역할이었던 점을 감안한다면 지극히 당연한 결과이겠지만 조금 더 아쉬움이 크다. 사랑은 움직인다. 그 흐름을 전혀 파악하지 못한 두 남녀의 쓸쓸한 담합은 아주 뒤 늦게 같은 고통을 나눈 동지 이상의 동질감을 통해 연인으로 발전한다는 결론에 다다르지만, 영 개운하지 못하다. 그래서 이 영화가 그다지 재미가 없게 느껴 지는지도 모르겠다. 4명의 남녀가 보여주는 사랑 이야기...결론은 주인공 커플보다 배신 때린 두 연인의 사랑이 보다 현실적이고, 더 설득력이 있으며..일면, 더 매력적으로 보이기까지 한다. 이런 면에서 영화는 잘못 만들어 진 것이 아닌가...의심이 들 정도다. 로맨틱 코미디였지만 전혀 로맨틱 하지 않고....어설펐던..그래서 너무 많이 아쉬운 영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2.07 10:35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3년 미국, 104분

감독 : 데니 고든(Dennie Gordon)   
각본 : 제니 빅스(Jenny Bicks) 
         엘리자베스 챈들러(Elizabeth Chandler)
원작 : 윌리엄 더글러스 홈(William Douglas Home)

출연 : 아만다 바인즈(Amanda Bynes)
         콜린 퍼스(Colin Firth)
         켈리 프레스톤(Kelly Preston)
         에일린 앳킨스(Eileen Atkins)
         안나 챈슬러(Anna Chancellor)
         조나단 프라이스(Jonathan Pryce)
         올리버 제임스(Oliver James)
         크리스티나 콜(Christina Cole)
         실비아 심즈(Sylvia Syms)
         피터 리브스(Peter Reeves)   
         제임스 그린(James Greene)   
         제임스 벨(James Bell)
         스탠리 타운젠드(Stanley Townsend)   
         라파엘로 드그러톨라(Raffaello Degruttola)   
         타라 서머스(Tara Summers)   
         스티븐 앤더슨(Steven Anderson)   
         톰 하퍼(Tom Harper)   
         안토니 캐릭(Antony Carrick)   
         네빌 필립스(Neville Phillips)   
         로저 아쉬톤 그리피스즈(Roger Ashton-Griffiths)   
         앤드류 클락(Andrew Clarke)   
         플레미니아 신쿼(Flaminia Cinque)   

촬영 : 앤드류 던(Andrew Dunn)
음악 : 루퍼트 그렉슨-윌리암스(Rupert Gregson-William)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일한 미국 코미디 영화를 만날 수 있는 본 작품은 정말이지 너무나 시간이 많이 남는데 딱 봐야 할 영화가 내가 가장 싫어하는 공포 영화와 이 한편일 때 보기를 권해 드린다. 통속적이다 못해 지루한 결말까지 충분이 예상할 수 있는 답답함을 갖춘 아주 답습적인 헐리우드 코미디 영화의 전형이기 때문이다.

엄마와 둘이서 보내는 생일날, 언제나 엄마와 아빠와의 옛이야기만을 듣던 소녀는 나이 17살이 되어서 아빠의 사진이 담긴 증거물을 들고 아빠를 찾아서 런던으로 향한다. 런던에 도착하자마자 미래의 남자친구가 될 청년의 친절함을 받고, 아주 순탄하게 장래 영국의 하원의원이 될 대 저택에 별 무리 없이 입궁한다. 입궁하고 나서도 여전히 별 어려움 없이 아버지로부터 본인의 존재를 인정 받고 당당하게 영국 상위층 생활을 시작한다. 이 영화가 가장 지루해 지는 부분이 바로 이 부분..그다지 어려움도 난관도...혹은 괴로운 일도 없다. 왜 17년 동안 이들 부녀가 만나지 않았는지가 의아할 정도로 이 소녀의 영국생활은 영화다 지루한 만큼 순탄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식 자유분방한 라이프 스타일을 지니고 있는 미국 소녀의 영국 귀족 생활엔 조금씩 활기와 신선함이 묻어나지만 기존의 문화적 장벽에 갖히게 되고 아버지의 미래 정치 생활을 위해서 영국의 정서에 맞는 얌전한 프린세스의 나날들을 보낸다. 영국은 이 놀라운 뉴스거리에다 수 많은 이야기 거리를 만들고 입을 대지만, 정치보다는 단란한 가정을 꿈꾸는 영국의 순진한 정치가는 자신의 입신 양명보다는 17년만에 나타난 당혹스러운 혈육의 역사에 기꺼이 손을 들어 준다.

여기서 이 문제없이 잘 풀리는 집안의 이야기가 어찌나 상투적이고 답습적인지는 궂이 연유를 대지 않아도 좋을 듯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7년만의 해후를 보는 주변의 안일안 시선이나, 당당한 어머니의 이상한 고집같은 면모, 너무 당혹스러워서 어찌할 바를 모를 현실을 마치 인생의 비밀 하나쯤 바래왔던 것 처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아빠.기존의 알력안에서 자신의 지위에 안주할 권력층도 아주 기쁘게 새로운 손녀를 받아들이는 것까지..무엇하나 상식적으로 이해될만한 상황을 찾기란 쉽지 않으니 그냥 영화로 보고 말아야 한다.

영화를 보는 내내 콜린 퍼스의 영국식 억양만이 즐거움을 전해 주었던 본 영화의 가장 큰 아쉬움은 양국간의 문화의 차이를 보여주는 거나, 영국의 귀족문화를 보여주는 부분에서도 미흡해서 눈요기거리감을 찾기도 쉽지 않은 아쉬움이 큰 영화다. 여자 주인공의 매력 역시도 그다지 눈에 들어오지 않고(급기야 엄마로 나온 캘리 프레스톤이 더 매력적이었다는...) 톡톡튀는 부분이나 영국의 남자들이 매력적이라고 말하는 대사가 조금 넌센스다 싶을 정도로 몰입에 어려움이 있었다.

영화는 단순하다. 미국의 가난한 모녀가 영국의 잘나가는 정치가 아빠를 17년만에 찾아서 다시 가정을 꾸린다는 신데렐라 스토리다. 왕자가 아빠였었네라는 설정만이 첨가 되었을 뿐 기존의 신데렐라 영화와 다른 것은 하나도 없다. 기존의 영화보다 보다 통속적이며 지루할 뿐 조연으로 나온 조나난 프라이스 같은 경우는 그 이름이 아까울 정도로 안일한 영화다. 아무리 킬링 타임용이지만,,,너무 시간을 죽이게 하는 헐리우드식 비디오 영화의 한계를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작품이 바로 이 작품이다.
by kinolife 2007.08.04 18:38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