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작 : 독일                                                                     제 작 : 미국
상영시간 : 138분                                                              상영 시간 : 104분
제작 년도 : 1997년                                                            제작 년도 : 2007년
감 독 : 토마스 얀(Thomas Jahn)                                         감 독 : 로브 라이너(Rob Reiner)
각 본 : 틸 슈바이거(Til Schweiger)                                     각 본 : 캐롤 푸치스(Carol Fuchs)
          토마스 얀(Thomas Jahn)                                                  산드라 네텔벡(Sandra Nettelbeck)
                                                                                                 
출 연 : 틸 슈바이거(Til Schweiger)                                       출 연 : 잭 니콜슨(Jack Nicholson)
          얀 요세프 리퍼스(Jan Josef Liefers)                                     모건 프리먼(Morgan Freeman)   
          티어리 반 베어베케(Thierry Van Werveke)                             숀 헤이스(Sean Hayes)
          모리츠 블라입트로이(Moritz Bleibtreu)                                  롭 모로우(Rob Morrow)
          룻거 하우어(Rutger Hauer)                                                  알폰소 프리먼(Alfonso Freeman)    
                                                                                                                                      
음 악 : 프란쯔 플라사(Franz Plasa)                                      음 악 : 마크 샤이먼(Marc Shaima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노킹 온 헤븐스 도어>가 개봉한지 어느새 10년이 훌쩍 지났다니..세월 참..무섭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이 두 영화이 공통점이라면 영화 속의 두 명의 남자가 같이 죽을날을 받아놓고 우정을 나누고 생을 받아들이는 과정을 함께 지켜 본다는 것 정도..영화 속의 내용이 그러다보니..흐르는 세월과 유한적인 인간의 삶에 대한 회고가 다시 한번 더 피부에 와 닿는 것 같다.

먼저 독일 영화 <노킹 온 헤븐스 도어>를 보면, 뇌종양과 골수암에 걸린 젊디 젊은 두 청년은 암과 싸우는 방법을 찾는 것보단 남아 있는 시간을 받아들이며 병에 의해 자신의 몸이 잠식 당하기 전과 다른 삶을 사는 것으로 인생의 종지부를 찍고자 한다. 둘의 가장 큰 바램은 "바다를 보고 싶어" 그래 좋아 그렇게 하자..담배와 데낄라를 들고 시작된 이들의 여행은 하늘의 문과 맞닿아 있다는 천국을 항해 가는 길을 벤츠 한 대를 훔치는 것으로 시작한다. 모든 여행에는 돈이 들기 마련인데..이들의 여행엔 소박하게 차 한대를 훔치는 것이었지만, 그 차가 범죄 조직의 검은 돈이 담긴 차라는 데서 영화는 두 청년의 인생 마감기에서 쫒고 쫓기는 추격신 가득한 액션 코미디물로 액티브 하게 변화 시킨다. 가끔씩 경련이 오고 그 경련보다 더 무서운 갱단의 생명적 위협이 있지만, 이들에겐 바다를 향한 단순한 그리움과 함께 이미 시작되어 버린 여행을 멈출 수가 없다. 이 영화에서도 영화 <버킷 리스트>와 같이 죽기 전에 해 보고 싶은 일들을 감행하는데..여행도 인생도 이미 끝이 정해져 있기에 그 바램은 더욱 더 간절하게 다가온다. 그들이 바라던 바다 앞에서 죽음을 받아들이는 청년들...과연 하늘과 맞닿아 있는 천국은 어떤 모습일까..아직 이 지상에서 몸을 붙이고 숨쉬는 인간들에게 그건 가까이 하고 싶지 않은 욕심의 궁극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절로 든다. 영화는 극적이고 너무나 시적이라 마음이 뭉클 뭉클 해 지고야 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 청년들이 마치 30-40년이 지나서 할아버지가 되고서야 비슷한 상황을 맞은 것과 같은 착각을 느끼게 하는 영화 <버킷 리스트> ...자신의 돈이 얼마나 많이 있는지 알 수가 없는 거부 할아버지와 평생을 하고 싶었던 공부 대신에 자동차 수리공을 하면서 자식들을 키워 낸 평범한 할아버지..이 둘은 뜻하지 않게 같은 병실을 쓰게 되면서 새로운 인연을 만나게 된다. 서로가 6개월 정도 밖에 살지 못하는 처지임을 알게 되면서 60-70 평생 다르게 살아 왔어도 이미 같은 운명임을 알게 되는 것을 계기로 말로 표현 할 수 없는 동질감을 느끼게 된다. 우연히 자신이 죽기 전에 하고 싶었던 일들을 적다가 만 병실 동료의 종이 쪽지를 보고...죽기 전에 해보자라는 용기 북돋는 말로 시작된 죽음을 마무리하기 위한 이들의 모험과 여행이 새로운 우정 속에서 시작 된다. 그들이 죽기 전에 꼭 해보고 싶은 리스트..이른바 버킷 리스트는 때론 위험하기도 ..보통 사람들은 생각도 하기 힘든 돈과 노력이 드는 것일지도 모르는 것이다. 1. 장엄한 광경보기 2. 낯선 사람 도와주기 3. 눈물 날 때까지 웃기 4. 무스탕 셀비로 카레이싱 5. 최고의 미녀와 키스하기 6. 영구 문신 새기기 7. 스카이 다이빙 8. 로마, 홍콩 여행, 피라미드, 타지마할 보기 9. 오토바이로 만리장성 질주 10. 세렝게티에서 호랑이 사냥 그리고, 화장한 재를 인스턴트 커피 깡통에 담아 전망 좋은 곳에 두기.... 하지만 이 모든 소원들은 함께 생을 마감할지도 모르는 갑부 부자에 의해서 전혀 문제없이 진행이 된다. 이들에게 필요한 것을 이 모든 소원들을 이루기 위한 돈이나 그 돈을 벌기 위한 시간이 아니라 단지 그 리스트 대로 행동할 수 있는 시간만이 있으면 되는 행복한 유한의 시간만이 남은 것이다. 죽음을 앞둔 이들의 현재 상황이 아니라면 무슨 황당한 소리겠지만, 자신이 죽을 날을 받아 두었다는 것 만큼이나 황당할까. 이젠 실천많이 남은 인생에 미련을 남기지 않는 것일테다.

영화는 이들이 정해놓은 리스트대로 순조롭게 진행이 되고, 우연히 병을 만나고 또 우연히 친구를 만나고 또 우연히 죽음을 맞는 것 처럼 모든 사건들의 우연히 필연적으로 진행이 된다. 모은 인간들이 유한적인 삶을 살면서도 당장은 잊고 사는 것을 감안 한다면..남아 있는 생을 어떤 리스트로 채워 나갈지...계획 어린 삶이란 그리고 의미 있는 각자의 삶이란 어떤 것인지 고민하게 된다. 개인 적으로는 쓸쓸한 활력을 담보한 <노킹 온 헤븐스 도어>에게 더 점수를 주고 싶은데..노년의 저 거장 배우들을 보는 즐거움 역시 <버킷 리스트>를 보는 백미로 버릴 수 없을 것 같다. 죽음을 향해 가는 여행이라 그런지..이 두 영화 모두 음악들이 죽인다. 마지막 여행에 콧노래가 빠지면 섭섭하다는 것인지..그만큼이나 영화 안에는 모든 이들이 겪고 누리는 희 . 노. 애. 락이 모두 담겨 있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8.04.08 05:4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작 : 미국                                                                     제 작 : 미국
상영시간 : 138분                                                              상영 시간 : 104분
제작 년도 : 1997년                                                            제작 년도 : 2007년
감 독 : 조안 첸(Joan Chen)                                                감 독 : 스콧 힉스(Scott Hicks)
각 본 : 앨리슨 버넷(Allison Burnett)                                     각 본 : 캐롤 푸치스(Carol Fuchs)
                                                                                                산드라 네텔벡(Sandra Nettelbeck)
                                                                                                 
출 연 : 리차드 기어(Richard Gere)                                       출 연 : 케서린 제타 존스
          위노나 라이더(Winona Ryder)                                             (Catherine Zeta-Jones)
          안소니 라파글리아(Anthony LaPaglia)                                  에론 에크하트(Aaron Eckhart)
          일레인 스트리치(Elaine Stritch)                                           아비게일 브레스린(Abigail Breslin)
          베라 파미가(Vera Farmiga)                                                 밥 바라반(Bob Balaban)
          셔리 스트링필드(Sherry Stringfield)                                      제니 웨이드(Jenny Wade)                                           
음 악 : 존 파웰(John Powell)                                                  음 악 : 필립 글래스(Philip Glass)

미국의 잘 나가는 레스토랑을 무대로 벌어지는 두 편의 영화..이 영화들 역시도 딱 10년의 차이를 두고 만들어졌다. 멜로드라마의 틀을 화려한 조명과 번잡한 레스토랑이라는 무대를 바탕으로 풀어 낸 두 영화의 공통점은 레스토랑에서 살아가는 사람들과 그 안에서 사랑을 키워 간다는 것..거기에다 영화 <뉴욕의 가을>은 연인의 죽음을..<사랑의 레시피>는 여주인공 언니의 죽음을 바탕으로 이야기를 전개 해 음식을 크게 대두 시키는 차이점이 있다.

차이점 만큼이나 공통점도 있는데 <뉴욕의 가을>은 레스토랑의 주인이면서도 바람둥이인 남자 주인공이 아주 까탈스럽고 까칠한 성격으로 <사랑의 레시피>는 고급 레스토랑의 쉐프인 여자 주인공이 과도한 프로의식으로 인한 신경질 적인 성격의 소유자로 나온다. 이들 모두가 레스토랑에서 하나는 손님으로 또 하나는 자신의 부하 직원으로 온 부 주방장을 통해서 자신의 까칠함을 덮어주고 자신의 변화시켜주는 사랑의 메신져를 만난다는 부분은 같지만 조금씩 다른 모양새를 해서 비교하는 재미가 조금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편의 영화 모두가 누구에게나 권할만큼 매력적이거나 잘 만들어진 영화는 아니지만, <뉴욕의 가을>의 경우엔 영화의 제목처럼 뉴욕의 가을풍경과 그에 어울리는 가을의 음악들을 감상할 수 있는 점은 나쁘지 않다. 두 유명한 주인공이 조금 안 어울리기는 하지만 나름대로 챙겨 볼 만하고 영화 속의 풍경이나 영화 만큼이나 진부한 소재가 진부한 데이트 족에겐 나쁘지 않을 수도 있는 요소들이 있다고 보여지는 영화다. 개인적으로 썩 개운한 로맨스 영화는 아니지만 영화 주변을 둘러싸고 이는 풍경과 뉴욕의 레스토랑의 분위기 등은 이 영화에서 궂이 찾아보자면 찾아 볼 수 있는 숨겨진 장점들이다. 영화를 본 기억이 아스라 하긴 한데..두 명의 주인공이 무척이나 어울리지 않았던 것 같은 느낌이 여운으로 남아 있고 극 중의 나이 차이만큼이나 이 둘이 사랑에 빠질만한 어떠한 공통 요소를 느끼기에는 무리가 있는 영화이기도 했다. 특이 여주인공이 불치병을 갖고 있고 바람둥이라 한 여자에게 머물지 못하고 자신이 늙어가는 줄 몰랐던 남자가 사랑을 깨달으면서 삶에 대해서 알아간다는 설정 역시도 이렇게 진부 할 수가 라고 말하기 딱 좋은 헛점을 내포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 영화가 데이트의 여운마저도 찝찔하게 하는 그저 그런 영화임에는 어쩔 수 없다. 두 유명한 주인공에도 불구하고 관객들의 개무시에 가까운 무관심과 그나마 조금 있는 관심도 낮은 평점으로 일관된 점들이 이 영화의 한계를 안 밖으로 확인해 주는 증거들임에 틀림 없다. 레스토랑을 무대로 하지만 아주 작은 영화적인 소품에 불과한 영화가 바로 <뉴욕의 가을>이다. 이에 비해 <사랑의 레시피>에서의 레스토랑은 의미가 좀 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랑의 레시피>에서의 레스토랑은 일단 사랑을 만들어 가는  두 주인공의 직업이 요리사이며, 요리를 만들어 내면서 서로 티격태격하고 때론 의지하고 존경하면서 서로의 매력을 알아간다는 점이 레스토랑...특히 그 중에서도 그들의 주방을 떼어내고는 생각할 수 없는 영화의 아주 중요한 배경이며, 큰 소재이기도 하다. 여주인공의 까칠한 성격을 드러내는 것 역시도 레스토랑 안에서 이루어지는데 손님과 티격 태격 하는 사건들이나 레스토랑 주인의 요리사에 대한 태도 같은 것은 로맨스를 떠난 레스토랑에서 벌어지는 일로 꽤 사실적으로 다가온다. 일에는 프로이지만, 사랑에는 그다지 크게 관심을 두지 않는 여자 주인공의 마음을 여는데 조금은 특이한 남자 주인공의 생활태도나 인생관 역시도 충분히 여자 주인공의 관심을 끌만하다는 점에서 크게 무리가 없어 보인다. 팍팍하고 빠르고 정신 없이 돌아가는 주방 안에도 인간적인 면모와 삶의 여유를 찾을 수 있음을 이 둘이 만들어 가는 사랑은 그들이 새롭게 만들어 내는 음식들 처럼 흥미롭게 다가온다.

레스토랑의 주방에서 사랑이 시작되고 완성되는 <사랑의 레시피> 그에 비래 레스토랑이라는 무대에서 주인공들이 만나지만 단순한 영화적인 배경에 불과한 <뉴욕의 가을>...음식에 관한 혹은 레스토랑에 관한 이야기를 보기에도 그리고 그 안에서 벌어지는 사랑에 흡입되기에도 <사랑의 레시피>가 한수 위인건 확실한 거 같다. 궂이 우열을 나눌 수 없을 정도로 그다지 매력들이 있는 영화들은 아니지만, 문안함이라는 점이 가장 큰 우위점을 두고 본다면 역시 10년이 지난 이후 먼들어진 살아 있는 주방이 조금 더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by kinolife 2008.01.24 09:01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