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미국, 107분

감 독 : 메노 메이제스(Menno MeyJes)
각 본 : 세스 배스(Seth Bass )
          조나단 톨린스(Jonathan Tolins)
원 작 : 데이빗 제롤드(David Gerrold)

촬 영 : 로버트 D. 예먼(Robert D. Yeoman)

출 연 : 존 쿠삭(John Cusack)
          보비 콜맨(Bobby Coleman)
          아만다 피트(Amanda Peet)
          소피 오코네도(Sophie Okonedo)
          조안 쿠삭(Joan Cusack)
          올리버 플랫(Oliver Platt)
          안젤리카 휴스턴(Anjelica Huston)
        
음 악 : 아론 지그만(Aaron Zigman)

세상의 모든 아이는 화성에서 지구로 와서 지구에 적응하기 위한 과정을 거친다. 아이의 성장과정을 이러한 화법으로 이해한 원작자 데이빗 제롤드의 상상력이 소박한 내음으로 만들어진 소품 영화. 그의 SF 소설집 속에 단편으로 씌어진 걸 원안으로 하는 이 영화를 보고서는 데이빗 제롤드의 원작 소설을 읽고 싶은 생각이 스물스물 들었다.

화끈한 재미나 역시 새끈한 소재가 들어 있는 영화는 아니지만 아이는 물론이고 어른들까지도 끊임없이 지구에 적응하고 지구에 살고 있는 사람과 시스템에 적용해서 커 가야 한다는 걸 자연스럽게 보여주는 휴먼 드라마. 보고나면 씩 가볍게 웃고 넘길 수 있는 부담 없는 영화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이 입양자였던 데이빗의 아내..그 아내가 살아 생전에 함께 입양하려고 했던 아이를 혼자서 키울 수 있을까..아이를 입양해서 키우는 것이 죽은 아내의 의도였을까 나의 바램이 있었던 걸까...SF 소설을 쓰는 영화의 주인공은 데이빗은 아이를 입양하는 것, 하지 않는 것 조차 결정하는 데 아주 어려우 하는 아이같은 어른이다.(모든 독신남들이 고민할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그런 그가 아내의 체취를 찾아가듯 그 아이를 보기를 몇일...웬지 또래 아이들과 다른 생각을 가지고 행동하는 아이에게 호기심과 함께 연민을 느끼기 시작한다. 입양원의 직원은 자신이 화성에서 왔다고 말하는 아이가 SF 작가인 데이빗에게 딱이라고 말하지만, 데이빗은 과연 아이를 받아들여서 함께 잘 생활 할 수 있을까...관심 만큼이나 부담감이 커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내의 사진을 만지작거리며..채 이뤄내지 못한 사랑과 가족에 대한 그리움을 입양을 통해 이뤄보고자 데니스와의 생활을 결심 한다. 일정 기간 조금은 어색하고 서툰 이들의 동거 생활 속에서 스스로 누군가를 보살피는 생활을 통해서 스스로도 보호받고 있다는 느낌을 갖게 되는 데이빗은 점점 더 데니스의 아버지가 되기 위한 훈련에 박차를 가하게 된다. 아이와 싸우이도 하고, 설득하면서 지치기도 하고 먹을 것을 챙기고 스스로를 희생하면서 작은 흐뭇함과 기쁨을 느끼는 데이빗은 서서히 데니스의 아버지가 되어 가면서 진정 지구에서 원하는 어른이 되어 가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자신이 버림 받았다는 것을 화성에서 온 것으로 표현하는 데니스는 데이빗과의 생활을 통해서 진정한 자신에 대한 사랑과 연대를 느끼게 되고 스스로 화성이 아닌 지구에서 태어나서 살아가야 하는 아이임을 인정하게 된다. 아이를 키우고 있는 내 눈에도 어른과 아이는 실제로는 큰 차이가 없음에도 어른들이 자신의 테두리 안에서 아이를 보는 것으로 해서 차이를 두고 있음을 스스로 느낄 수 있게 된다. 영화는 모든 어른들이 잊고 살아가는 스스로에게 과연 아이들에 비해 얼마나 스스로 성장한 존재인지 한번 되돌아 볼 수 있게 한다. 깊은 반성이 아니라 작은 되돌아 봄을 가능하게 하는 건 이 영화가 부담없이 받아들여지는 또 다른 부분이기도 하다.

존 쿠삭의 작가로서의 면모(아주 잘 어울린다.)와 실제 친 누나인 조안 쿠삭과의 조율은 실제 가족의 한 일면을 보는 것 처럼 편안하다. 함께 어울려 살아간다는 것..입양이든 그것과 또다른 형태의 가족이든 함께 살아가고 느끼는 타인은 모두 새로운 가족의 의미를 갖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들게 하는 영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8.02.18 13:30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6년, 미국, 116분

감독 : 게리 마샬(Garry Marshall)
각본 : 조산느 맥기본(Josann McGibbon  )  
         사라 패리엇(Sara Parriott)
촬영 : 스튜어트 드라이버그
          (Stuart Dryburgh)

출연 : 줄리아 로버츠(Julia Roberts)
         리차드 기어(Richard Gere)
         조안 쿠삭(Joan Cusack)
         헥터 엘리존도(Hector Elizondo)
         리타 윌슨(Rita Wilson)
         폴 둘리(Paul Dooley)
         크리스토퍼 멜로니
         (Christopher Meloni)
         다널 로귀(Donal Logue)
         렉 로저스(Reg Rogers)
         이얼 바즈퀫즈(Yul Vazquez)
         제인 모리스(Jane Morris)
         리사 로버츠 길랜
         (Lisa Roberts Gillan)
         캐슬린 마셜(Kathleen Marshall)
         진 스커틀러(Jean Schertler)
         톰 메이슨(Tom Mason)

음악 : 제임스 뉴튼 하워드
         (James Newton Howard)



결혼식날 까지는 잘 참는 것이겠지..하지만, 곧 그 두려움에서벗어나지 못하는 것일지도..결혼식날 도망가 버리는 신부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게리 마샬 & 줄리아 로버츠 & 리처드 기어의 합작품...<귀여운 여인> 팀이 만들어 내는 꿈의 재기작은 <귀여운 여인> 보다는 흥행에서는 실패 했겠지만, 영화 곳곳에 성숙한 면모를 담고 있어서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그마한 시골 마을의 매기는 우연히 특종을 쫒는 기자에 의해 자신이 미국의 조롱거리와 같이 화제가 된 사실을 알게 된다. 한 개인의 일생에 대해 쉽게 나불거린 기사 쯤으로 마감된 글은 많은 여자들의 조롱을 받게 되고 급기야 대도시에서 잘나가는 기자 그레이엄은 자신이 술집에서 들은 글 그저 기사로 옮긴 여성의 삶이 과연 실존하는지 증명하기 위해서 매기가 살고 있는 촌구석으로 또 다른 취재 또는 자신의 기사에 대한 확인을 위해 떠난다. 서로 집에 누가 살고 숟가락이 몇개인지를 알 수도 있을 것 같이 좁은 시골 마을에서 그레이엄은 매기가 왜 결혼식에 도망을 쳤는지. 그녀와의 결혼 때문에 상처를 입거나 버림받은 남자들을 찾아가 그 결혼에 어떤 문제점이 있었는지를 보게 된다.
상당히 멀쩡한 면을 지니고 있다 못해 매력적이기까지 한 매기가 과연 4번째 결혼식에서도 도망을 갈까. 관객은 이미 매기를 취재온 그레이엄과의 만남을 인지한 순간부터 4번쨰의 도망=그레이엄의 기사 확인 등은 어느 정도 예측을 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제는 4번쨰 결혼식 전에 결혼을 파한 매기..그레이엄과의 사랑 역시도 그녀에겐 버거웠던 것일지..많은 취재진 앞에서도 그레이엄을 버리고 택배 차량에 얹혀서 결혼의 압박감을 이기지 못한다. 이건 정말 전혀 예상하지 못했는데 이른바 영화 속의 매기라는 캐릭터는 어른이 성장을 확인 받는 결혼이라는 제도가 어떤 이에게는 이렇게 큰 압박감이 된다는 것을 우회적으로 보여주는 가장 코미디 적인 표현이라는 생각에 그저 실소만으로 끝내지 않게 한다. 자신이 좋아하는 계란의 스타일 조차도 상대방의 입맛에 아무 생각없이 맞춰 줬던 이 순진무구한 아가씨의 성장 안에서 자신의 미래를 한 사람과의 약속을 통해서 세워야 하고, 그 사실을 자신이 알고 있는 사람(영화에서는 모르는 사람까지 많아져버려 더더욱 부담스러워 졌지만)에게 모두 알려야 하는 결혼식이라는 자리는 지극히 부담스러워 보인다. 상대방을 사랑하고 또 미안하고 이 상황 모두가 받아들일 수 없을만큼 부끄럽기도 하겠지만, 결혼이라는 것 자체가 무서운 것이 더 크다는 것에 궂이 동감하지 않을 이유도 없는 것이다.

삶이 사랑만으로 이루어 지는 것도 아니며, 영원한 사랑이 있다고 확답할 수 있는 근거도 미약하며, 인간이라는 동물이 단 하나의 상대만으로 완성될 수 있는지 하는 답변도 나오지 않는 인간사에 자신의 결혼식에 도망쳐 혼자서 울고 있는 여자에게 과연 누가 비난의 화살을 쏠 수 있을까..결혼을 하지 않은 사람이든 결혼을 이미 한 사람이든 그 비난이 쉬울 리는 없을 듯 하다. 영화 안에서 많이 희극화 되었지만 일면 진지한 순간과 만날 수 있는 건 바로 이런 부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자의 성숙 못지 않게 한번의 결혼을 자기만의 생각으로 실패한 그레이엄에게도 이 결혼식에서 도망치는 여성의 심리를 파악한다는 건 결혼식이, 아니 결혼이 부담스러운 것이라는 것 조차 느끼지 못했던 자신의 무지와 무던함을 깨닫는 지경에 이르면서 결혼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라 남자와 여자가 살아가는 것에 관한 이야기라는 데 생각이 뻗치게 된다. 여자가 자신에게 맞는 계란 요리 스타일을 알게 되고 그것을 명확하게 이야기 할 수 있게 되는 것 처럼..여자의 그 무엇이 어떤 것인지 봐주고 지켜 줄 수 있는 남자가 되어 가는 것...자신을 찾아가는 여성과 그런 여성을 이해하려는 남성의 성장과정은 일부분이지만 즐거운 사실에 관한 새로운 제시를 통한 즐거움을 잃지 않고 보여준다.

영화는 로맨틱 코미디 답게 기대되는 만남과 뜻하지 않는 사건 등으로 즐거움을 주는데, 그 중에서 영화 중간중간에 삽입되어 즐거움을 전해주는 제임스 뉴튼 하워드의 음악의 효과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지극히 영화적인 소재가 극대화된 로맨틱 코미디에서 결혼과 삶에 대한 작은 매소드를 전해 줄 수 있다는 건 오랜동안 로맨킥 코미디를 전문적으로 찍어온 게리 마샬의 솜씨라고 보고..이런 스탭들의 장기가 고스란이 묻어나는 영화 속의 조연들과 캐릭터들이 영화의 균형을 맞춰가면서 즐거움을 선사한다는 걸 궂이 반복해서 말할 필요가 있을까. 단순한 런닝 타임용 영화로 접급해서 보기 시작했다가 삶의 여러 면모에 대한 생각을 전해준 즐거운 영화였다.












- 영화 속 명대사 -

자기한테만 맞는 짝이 따로 있을까요?
아니, 가끔 순간적 매력을 운명의 짝으로 착각하. 매력은 오해하기 쉽거든
정말 그래요. 그건 아무 것도 아닌데 그래요, 아무 것도 아니지


by kinolife 2007.09.04 05:23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