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1.11.03~11.12

 한국 약 50분 총 5회

          
방송 : EBS
프로그램명 : EBS 다큐 프라임

제 1부 : 나는 늘 주인공을 꿈꾼다-교실 속 아이들
제 2부 : 외롭고 심심하다-아이들의 놀이
제 3부 : 나도 날 모르겠어요-13세 사춘기
제 4부 : 공부 못해서 죄송합니다.
제 5부 : 부모가 멀어진다-초등 6학년
나레이션 : 정은표

나도 이제 초등학교 1학년, 초등학교 4학년의 학부모이니까 저학년과 고학년을 골고루 키우고 있는 학부모.
아이들의 생활에 대한 기억이라는 것이 내가 저 나이 때 어떠했느냐 정보밖에 없으니 사실 조금은 학부모로써의 노력은 스스로 방기하고 있는 부모인지도 모르겠다. 
다행지 작년에 시골의 작은 학교로 옮겨온 뒤로는 내가 하지 못하는 상당히 많은 부분을 학교가 마을이 충당해 준다고 스스로 위로하면서 지내는 게으르기 짝이 없는 부모라는 것 역시 인정해야겠다.
교실 속에서는 돋보이고 싶은 아이의 마음은 저학년 고학년이 따로 없을 것 같고, 놀이가 부족해 하는 아이들에 비한다면 우리 아이들은 얼굴이 너무 익어서 문제가 될 정도로 실내, 실외에서 놀이가 많은 편이고 학년별로 섞여서 정기적으로 모임도 가지고 교내 다양한 행사들을 통해 공동활동을 하고 있으니 충분하지 않겠나 싶은데도 집에 오면 놀 궁리를 하는 아이들을 보면 노는 것은 정말 끝이 없는건가 ..싶다.
다큐 안에 등장하는 사춘기에 대한 문제들도 생각을 좀 해 보아야 할 이슈임에는 분명하고 공부 때문에 작아지는 아이들과 그것때문에 함께 걱정의 바다에 뛰어 들어야 하는 부모들의 형편도 고스란이 내것으로 옮아오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이 다큐에 소개된 5개의 이슈 중에서 제일 염려가 되는 부분은 아이와의 소통 문제... 아이가 아무리 덩치가 크고 어른같이 보여도 어른이 아니며, 위로와 관심이 필요한 대상이라는 걸 잊지 않아야 하는 부분. 꽤 많이 걱정도 되고 많이 반성도 되는 이슈였다. 조금은 부드럽게 요구하지 말고 관심을 가지는 걸 보이는 정도만 하는 것 거리는 유지하되 긴밀함은 유지하는 것..역시 연애만큼이나 아이들과 함께 무언가를 나누는 것은 쉽지 않다.

10살 전후로 가장 중요한 시기를 보내는 나의 아이들에게 무엇을 남겨주고 무엇을 비워내 주어야 할지 고민이 쌓이면서도 이렇게 한번 해 봐야겠다고 생각한 다큐멘터리 아이들은 진화한다. 서로 혹은 스스로.. 



by kinolife 2015.03.26 14:33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2년, 한국, 106분

감 독 : 김동원

출 연 : 이정진
          임창정
          양동근
          한채영
          이대근
          김인문
 
음 악 : 조성우

이렇게 촌스어울수가...혹은 이렇게 촌스러운 것들이 있나..참으로 딱일세..라는 감탄사가 절로 나오는 영화. 2002년도에 이런 풍경을 만들어냈다니 월드컵이 열리는 해에 기념할 만하다 싶을 정도로 독특한 영화라는 생각이 든다.

학교 땡떙이 치고 동네 깡패들이랑 싸움질을 해대는 해적과 봉팔, 성기는 지나간 우리 아부지 시대의 전형적인 동네 오빠들이다. 삼촌에서 언듯이 전해 듣거나 드라마를 통해서 엿본 풍경들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이 영화는 동네에서 이른바 주먹 좀 쓴다는 해적이 사랑하는 여자 아이를 위해서 춤꾼이 될 수 밖에 없는 춤 교습기이기도 하다.

이영화에서 가장 돋보이는 점은 딱 들어맞는 캐스팅. 임창정, 양동근의 촌발 작렬은 이 영화의 가장 돋보이는 부분이다. 자연스럽게 그 시절로 관객들을 내려놓는 자연스러움은 이 배우들의 가치를 최대한 끌어내는 것 같다. 물론 캐스팅이 다 좋은 건 아닌데, 한채영의 경우는 동네에서 눈에 확 띄는 미모를 가진 소녀라는 컨셉은 좋은데 마치 무뚝뚝한 나무 막대기 같은 연기 떄문에 얼굴만 이쁜거였구나 라는 생각이 저절로 들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연히 길을 지나다가 친구 봉팔의 여동생 봉자를 만나 정신을 빼앗겨 버린 해적. 함께 어울려 다니던 봉팔이 안 보이기 시작한 시점과 맞물리면서 봉자가 봉팔의 동생이며, 봉팔의 아버지가 다쳐 봉자가 술집에 몰렸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적잖이 유머와 감수성을 가진 봉자의 디스코택 사장 이대근 선생은 주먹질을 해 대던 해적의 순수함을 보고 춤을 쳐서 봉자를 데려 갈 것을 제안한다. 일주일의 시간동안 댄스계에 입문해서 경연대회에서 일등을 해야한다는 부담감을 받게 된다. 하지만 사랑에 물이 들어버린 해적에겐 해볼만한 아니 해야만 하는 숙제이다. 성기의 엄마에게 춤바람을 들게 한 동네 딴스홀의 제비에게 찾아간 해적과 친구들은 해적의 건승을 빌어본다.

이 장면에서 아무런 인연도 없을 법한 동네의 딴스홀 제비는 일주일의 짧은 시간을 두고 땀을 흘리는 공동의 시간을 통해서 가까운 형이자 스승이 된다. 이 관계가 꽤 흥미로웠는데, 세상이 모든 지식은 내가 알기 이전의 모든 것들이 얼마나 대단한 것인지. 스스로 다시 한번 감탄하기도 한 장면이다. 뻣뻣한 몸이 음악의 흐름에 몸을 맡기는 것으로 바뀌기 까지 흘린 땀이 얼마나 가치 있는 일일까. 세상의 모든 일이 그러한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난히 가난함이 스려있는 영화의 무대는 영화 속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유머스러움과 따스함으로 인해서 쉽게 따스해지는 걸 느끼는데 이래서 지나온 과거는 추억이 되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정으로 스며 힘을 발휘하는것 같다. 세 명의 딱 떨어지는 주연들과 함께 동네를 무대로 활동하는 많은 조연들의 빛나는 연기와 풀풀 흘려나오는 촌스러움에 박수를 보낸다. 너무나 즐겁거나 재미난 이야기를 가지고 있지 않지만...우리 아부지, 삼촌 시대의 이야기들을 엿볼 수 있었다는 건 이 영화가 가지고 있는 가장 큰 무기가 아닐까 싶다. 촌발날림...지대로 날리니 볼만 하구나...라는 생각이 절로 드는 영화다. 2002년 월드컵과는 정반대 되는 시간대에서 무게 중심을 잡고 있는 이 영화속의 지진아들에게 웬지 모를 박수를 보내고 싶은 것은 왜일까? 아픈 친구 아버지를 대신해서 함께 동네의 푸세식 똥을 퍼 줄 수 있는 친구를 지금에 그 누가 만들 수 있을까..향수 안에 담긴 우정과 의리 ..함께 간다는 것의 의미를 앞으로의 세대가 공감할 수 있을까? 자신 있게 대답을 못하는 건 왜일까?
by kinolife 2008.12.20 00:16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