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작 :  한국                                                                        제 작 : 일본
상영 시간 : 115분                                                                 상영 시간 : 103분
제작 년도 : 1998년                                                                제작 년도 : 2005년
감 독 : 허진호                                                                     감 독 : 나가사키 슌이치(長崎俊一)
각 본 : 오승욱, 신동환, 허진호                                               각 본 : 나가사키 슌이치(長崎俊一)

출 연 : 한석규                                                                     출 연 : 야마자키 마사요시(山崎まさよし)
          심은하                                                                               세키 메구미(関めぐみ)
          신구                                                                                  이가와 히사시(井川比佐志)
          오지혜                                                                               니시다 나오미(西田尚美)
          이한위                                                                               오오쿠라 코지(大倉孝二)
          전미선                                                                               토다 나호(戸田菜穂)
                                                                                                  오오타카라 토모코(大寶智子)
                                                                                                  쿠사무라 레이코(草村礼子) 
                                                                                                  노구치 마사히로(野口雅弘)
                                                                                                  스와 타로(諏訪太朗)

촬 영 : 유영길                                                                     촬 영 : 나가타 유이치(長田勇市)
음 악 : 조성우                                                                     음 악 : 야마자키 마사요시(山崎まさよし)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이야 한국영화를 잘 만든다..볼 만하다는 이야기가 나오지만, 10년 전만 해도 한국영화를 영화로도 취급하지 않던 시절.. 혜성처럼 등장한 허진호의 <8월의 크리스마스>는 정말 가지고 싶은 한국영화라고 불러도 좋을 만큼 가슴을 팍 떄리는 영화였다. 당시엔 스타였지만, 연기는 말하기 힘들었던 심은하의 연기에 뻑 가고..한석규의 낙랑한 목소리에 기분 훈훈해 지기도 했던 영화..그 영화를 2005년 일본에서 같은 제목으로 리메이크 한 게 있어서 찾아서 보게 되었다. 거의 동일한 내용에 설정...분위기까지 흡사하고 ..그저 일본이라는 배경과 여자 주인공의 직업이 주차 단속 요원에서 초등학교 임시교사 정도로 변환 되는 것으로 해서 영화의 주요한 장면들을 그대로 오마쥬 해서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초입, 병원 앞에서 장난을 치는 정원의 모습, 친구랑 술을 더 먹기 위해서 자신의 죽음을 알리는 정원의 모습, 자신의 영정 사진을 더 이쁘게 찍고 싶어서 다시 사진관을 찾을 어느 할머니의 모습들..더운 여름날 지쳐서 사진관을 찾아온 다림에게 선풍기를 틀어주는 모습(일본 영화에서는 에어콘을 세게 틀고 이불을 덮어준다...), 함께 하드(아이스크림)을 먹는 모습, 정원이 아버지에게 VTR(일본 영화에서는 DVD) 작동법을 가르켜 드리는 모습, 정원이 다림의 모습을 그저 몰래 바라보는 모습, 자신의 죽음을 맞기 위해서 조금씩 삶을 정리 해나가는 모습 일면 일면이 실로 오마쥬로 불러도 좋을 만큼 카피 되어 있다. 영화에서 보여준 정서 역시 한국영화와 비견해서 크게 달라 진 것이 없어서 죽음을 앞둔 젊은 남자의 숨길 수 없는 사랑의 열정과 숨죽인 고통을 담아내는 건 두 영화 모두 비슷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새 10년이 지나버린 한국 영화의 스틸컷을 찾다가 발견한 스틸 속의 심은하의 모습. 입을 삐죽거리고, 야리고, 째려보고 하는 자연스러운 표정이 무척 그립다는 생각까지 들었다. 맞아 그때 그 영화는 정말 영화 같지 않았지 라는 생각이 저절로 드는 것이 이 영화를 보았던 그 즈음의 분위기가 슬 살아나는 것 같아서 색다른 추억에 참기기도 한다. 두 영화 모두 잔잔함..인간적임..따스한 스산함과 아련함...이 베어 있어서 아리고 아프지만 피할 수 없는 매력이 있는 영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영화 모두 어느 것 하나가 더 잘 만들었다고 말하기 그렇겠지만, 일본 영화 속에 담긴 세련된 풍경보다 오래된 사진 같은 우리 영화 속의 많은 장면들이 영화의 색깔과 더 닮아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건 역시 팔이 안쪽으로 굽기 때문일까...두 편 다 그림같은 풍경에 사람내 물씬하는 내용들이 추억을 그리고 거기에 대한 또 다른 영화인의 오마쥬가 신선함으로 다가와 즐거움을 선사한다. 당시 OST와 소설의 인기까지 해서 잔잔한 퍼짐이 곳곳에 울렸던 기억이 영화의 마지막 스크롤과 함께 퍼져 오는 것 같다. 일본 영화에서는 정원의 역할을 맡아준 배우가 음악까지 담당해 영화의 시나리오과 감독을 맡은 감독과 함께 이 두 인물이 이 영화를 많이 좋아했구나라는 생각이 저절로 들게 한다. 죽음이 있음에도 사랑이 있고 그 안에 인간의 내음이 물씬 나는 두 영화 모두 착한 영화라는 생각에 그저 마음이 푸근해 지는 것 같다.


by kinolife 2007.12.25 05:25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6, 한국, 120분
영어 제목 : Pounds Beauty

감 독 : 김용화
각 본 : 김용화, 노헤영
원 작 : 스즈키 유미코(鈴木由美子)

출 연 : 주진모, 김아중, 성동일, 김현숙
          임현식, 이한위, 서윤, 박노식
          명규, 정윤, 베니, 박휘순
          이수연, 이범수, 김용건, 이원종
          류승수, 김승수

음 악 : 이재학

작년 최고 히트 작 중에 하나인 <미녀는 괴로워>..만화를 읽은 지가 몇년이나 지나서 만화의 내용은 크게 생각이 나지 않지만, 뚱뚱한 여자가 미녀가 되고 난 이후 미녀로서의 생활에 익숙하지 않은 몇몇 가지 장면들이 언뜻 스쳐 지나가는 작품. 국내에서 영화에서 리메이트 된 영화에서는 전신 성형의 이야기에 다시 국내 연예게에서 노래를 하는 가수들의 생활 이면에다 이 이야기를 깔아서 원작과는 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전신성형'
이라는 모티프만 가져 오고 전체적인 이야기는 새로 짜여진 셈인데..보다 영화적인 흥미거리를 녹이기에는 좋은 선택이 아니였나 하는 생각이 든다. 영화가 만화와는 달리 귀가 열려 있다는 걸 생각한다면 지적인 변환이었다. 영화 개봉 이후, 영화도 대박이 나고 음악 역시도 초 대박이 났었으니 결과론 적으론 나이스! 그 자체 인지도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녀 가수의 뒤에서 노래를 부르는 대역 가수 혜나는 자신의 노래를 가치 있게 인정해 주는 한 PD를 사모하고 있다. 물론 끊임없는 혼자만의 울림이기에 큰 기대를 품지 않고 혼자 좋아하는 거지만, 그런 그녀의 재능에 질투하는 가수 아미의 계략으로 인해서 한 PD가 자신의 재능이나 가치를 그저 경제적인 사용 이유 쯤으로 생각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결국은 죽음이라는 배수진을 치고 전신성형 수술을 감행 한다. 막 수술을 마친 이후...울어도 자다가 방금 일어난 얼굴 마저도 여전히 이쁜 자신의 얼굴과 몸을 보고 전혀 믿겨 하지 않는 혜나..말 그대로 미녀로서의 행복한 생활이 시작된다. 얼굴 이쁘니 세상사 이렇게 편한가..그것에 대한 과장된 시선이 무척이나 재미 있지만 일면 씁쓸함도 느끼게 한다. 과장 되어 보이지만, 우리들이 접해서 살아가는 세상의 모습 그대로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버릴수도 무시할 수도 피해갈 수도 없는 현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자는 세가지 부류로 나누지...아주 미인..명품..평범한 여자 진품...그리고 니 같이 뚱뚱하고 못생긴 부류..반품..."이라고 말해 버리는 친구의 말 조차도... 피할 수 없는 현실이라는 것이다. 정신병으로 아파하는 아버지를 위해서 열심히 일하면서 노래를 부르면서 즐겁게 꿈을 키워가는 여자에게 덕지 덕지 붙은 살은 진정한 갈림돌임에 틀림이 없다. 영화가 만화를 바탕으로 굉장히 과장하고 확대해서 표현하고 있다는 건 알겠는데, 너무 뚱뚱하고 수술 후엔 너무 이뻐지는 이 설정을 그저 웃으면서 보고 있어야 하는지 의문이 슬슬 들기도 한다. 사실적인 표현을 버리고 과감하게 극 과장을 선택해서 영화의 재미를 극대화 한 결과 많은 관객들에게 성형에 대한 관심을 높혔지만, 여성에게 있어 외모의 의미에 대한 깊은 성찰은 다루지 못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 성형이라는 이슈 때문에 역할을 맡기를 부담스러워 했다는 여배우들을 뒤로 하고 본 영화의 주인공을 맡은 김아중은 탑 배우로 부상했지만, 그녀의 연기나 발음은 내 눈엔 거슬리는 부자연스러움이 느껴지기도 했다. 그 전에 본 드라마의 역할이나 이 영화 속에서의 연기나 크게 발전한 모습을 보이지 못한 점은 아쉬움이 크다. 영화의 특성을 살려서 영화 내의 주제곡을 직접 불러 종합 엔터테이너로서의 가치를 보여 주긴 했지만, 배우로서의 가능성에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생각을 갖세 했다. 코미디 영화의 역할에 맡게 변신하는 조연 배우들과 앙꼬로 출연한 배우들의 캐릭터는 영화 안에서 빤짝 반짝 빛난다. 영화보다 더 이슈가 되었던 음악의 가치는 경제적인 이슈...블론디의 노래를 다시 한국에 울려퍼지게 한 가치 등은 오랫 동안 기억에 남을 듯 하다.

빈 말로 저런 몸매와 얼굴로 일주일만...여왕처럼 일주일만 살아봤음 한다는 농담을 영화로 그려내서 많은 여성들에게 대리 만족을 전해 준 영화..시작도 여기였고, 끝도 이 이상을 벗어나지 못하는 킬링 타임용 영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1.22 15:31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한국, 107분

감 독 : 김종진
각 본 : 이현철, 김종진
출 연 : 임창정, 박진희, 임현식
          이상훈, 김나운, 홍기훈
          김두용, 황효은, 박경순
          홍경연, 유선희, 류승범
          김수미, 백일섭, 김형자
          최성국, 감광규, 김현기

음 악 : 이지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6.25를 기점으로 우연한 기회에 가족들 남과 북으로 갈라 놓은 상황 설정..윗마을 아랫마을로 표현되는 이 같은 민족의 분할에 대한 시작에서 부터 시작되어서 국가의 현실 안에서 고통받는 가족을 소재로 꾸며낸 색다른 소재의 코미디 영화. 2007년도식 남북 문제에 관한 색다른 조망이라고 봐도 좋을 법한 영화지만, 영화 자체만으로는 그다지 흥미롭다는 인상을 받지는 못했다. 굉징히 타이트 한 전개에도 불구하고 루즈한 인상을 지울 수 없었으며, 분단 이후 50년이 넘은 역사가 역사가 아닌 현실임에도 불구하고 지극히 비현실적인 영화라는 생각을 갖게 되는 건 분단이나 휴전의 의미가 너무 고루한 것으로 인식되기 때문은 아닌지 모르겠다. 영화는 1950년 미군과 러시아 군을 도와서 38선을 세우는데 도와주고 난 이후 전혀 뜻하지 않게 남과 북으로 나뉜 어느 한 마을을 소재로 국가의 체제는 달라졌지만 피는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가족의 한을 영화 속에 담아 두었다. 남과 북의 경계에 땅굴을 하나 파 두고 중요한 일이 있을 대 마다 만나온 가족과 마을 사람들....남한 쪽의 마을에 초등학교 선생님들이 계속 부임해 오면서 새로운 이야기가 얽혀 진행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촌 동네로 부임 해 온 학교 선생님들이 이 마을의 비밀을 알게 되면서 하나 둘씩 제거되고..새롭게 오기로 한 선생님 대신에...삼청 교육대에서 뜻하지 않게 탈영하게 된 임창정이 이 마을로 들어오게 되면서 새로운 이야기로 이어진다. 여러가지 소재와 내용들이 잘 짬뽕이 되고 궂이 정확한 한국 현대사의 시점을 맞추지 않고서 이슈화 시켜서 영화 속에 녹여 냈다. 농촌에서 아이를 가르키는 것이 선생님으로서의 가치라고 생각한 참 좋은 선생님 류승범은 마을의 지뢰를 밟고 몇일이나 묶여 지내고, 비슷한 시기에 후송 중 이 마을로 떨어진 임창정이 대신해서 이 마을에 선생님으로 정착한다. 학교 선생님이 대기 위해서 서울로 상경, 돈을 빼앗기면서 경찰서로 유입..삼청 교육대로 간다는 말에 스물 그 대열 안으로 들어가면서 학교 선생님이 위해서 가는 학교=삼청교육대레서 교육을 받는 창정..그리고 곧 이 마을로 수료하지 못한 교사로 학교 션생님으로서의 생활을 시작한다. 창정 역시 이 마을이 예사롭지 않다는 사실을 이장님과 처제의 불륜으로 비화하면서 이야기는 또 다른 곳으로 흐른다. 이 정도 지점이 굉장히 재미 있는 부분이어야 하는데..코미디적인 요소로서의 즐거움을 느끼기엔 무언가 부족한 느낌이 강했다. 영화 속의 코미디적인 요소라고 한다면 류승범이 혼자서 지뢰를 밟고 보여주는 연기들....예상대로 그 지뢰가 뻥인걸로 알려졋찌만, 그가 등장하는 장면은 적지 않은 웃음의 요소들을 지니고 있다.

남과 북의 차이와 다는 국가 체제 안에서 한 마을의 같은 생활이라고 하는 소재 역시도 시대감각을 뛰어 넘지 못한 한계를 고스란히 가지고 있고, 그 만큼이나 코미디 영화로서의 완성도는 아쉬움이 크다. 출연진의 명연기에도 불구하고 너무 많은 아쉬움을 지니고 있으며 소재의 빛나는 재현이 안된 점이 무척 아타까운 작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1.18 10:00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