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즈 : 비룡소의 그림동화
글 : 이수지
그림 : 이수지
출판사 : 비룡소
출판일 : 2010년 07 초판 1쇄
가격 : 11,000

아직 글을 모르는 아이들에게도 글을 알고 이는 아이들에게 신선함과 즐거움을 전해줄 동화책
말 그대로 상상력이 아이들의 갖가지 감성들을 자극하기에 참 좋은 책이다. 엄마가 조금 솜씨가 있다면 책에 나오는 그림자놀이를 함께 해 봐도 좋을 것 같다. 그림책의 주인공들의 무늬를 오려서 밤에 후레쉬를 비쳐보면 어떨까...생각만 하고는 해보지는 못했지만, 분명 좋아라 할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전작 <파도야 놀자>보다 더 좋았는데..아이들의 오감을 자극하기에 더 좋은 소재로 다가왔기 때문이다. 작가의 연작들을 쭉 읖어보고 함께 감상을 나누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by kinolife 2011.03.02 12: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 그림 : 이수지
출판사 : 천둥거인
출판일 : 2007년 01 초판 16쇄
가격 :9,000

동화책 초입,
아이를 놔두고 싸우는 엄마 아빠의 그림은 우리의 아버지 어머니 모습? 실제로 그런걸 몇번 봐온 기억이 있는 나로서는 아프게 다가왔다.
조금 더 나이가 들고 나서는 엄마 아빠가 사랑해서 낳은게 나라는데 왜 맨날 싸우기만 하는걸까..그게 지금 결혼해서 아이 놓고 살아보니 상대방에 대한 배려가 부족한데서 오는 것이었는데 대부분 우리 웃세대가 사진의 감정을 표현하는데 훈련이 덜 되어 있고, 세련되지 못한 낯설음이 꽤 한 몫 했었구나라는 걸 알게 된다.

동화는 그러한 일상적이면 안될 부모들의 모습을 바탕으로 해서 상상의 나래를 펼친다. 부모님이 싸우는 문틈으로 좌절에 빠져 있는 아이..그 좌절의 이면에는 자신이 배제되었다는 심리에서 시작된다는 걸 느낄 때쯤 어느새 등장한 검은새는 그 여리고 상처 받은 아이를 등에 태우고 아픈 기억을 잊게 할 여행으 선사한다는 내용을 담은책. 작가 이지수의 단순하지만, 간결한 그림체는 동화의 주제를 더욱 선명하게 부각시킨다. 아이들보다는 어른들이 보고 많은걸 느낄수 있는 책이 아닐까 생각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9.07.02 09:59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 그림 : 이수지
출판사 : 비룡소
출판일 : 2009년 05 초판 1쇄
가격 : 9,500


어떤 아이는 한글을 떼었다고도 하는 다섯 살. 딸아이가 11월 생임을 감안하면 늦지 않았다고 생각하는데..그래서 그런가 글자가 단 한자도 없는 이 동화책이 딸 아이에게 얼마나 딱인가..하는 생각을 저절로 들게 된다.

[동물원]이라는 작품으로 꽤 유명한 국내 동화작가이기도 한 이수지씨의 신작 동화다. 자신의 딸아이를 연상하면서 그린 듯한 그림들은 군더더기 없이 담백한 맛을 전해준다. 아직 바다를 가서 파도를 보거나 만져 본 적이 없는 딸아이는 글씨가 없어도 읽어달라고 하니...이거 설명이 아니라 한번 데리고 가야 해결이 날 듯 싶다. 글씨가 없는 그림책을 동화책처럼 읽어달라고 하니 그것도 참 난감하다. 그냥 그림이 이쁘니 그림만 한번봐봐.마음 편하게...라고 해 두고..올 여름에 바다를 다녀와서 다시 한번 더 읽어보라고 해야겠다. 직접 보지 못한 것을 이야기 하는 것과 보고 난 것을 그림으로 보는 것은 분명..느낌이 다를테니...... 자 그럼 담백하디 담백한 애정 가득한 그림들 감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9.06.02 06:24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