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5년, 일본 영화, 105분
영문제목 : Summer Time Machine Blues

감 독 : 모토히로 카츠유키(本広克行)
각 본 : 우에다 마코토(上田誠)
 
출 연 : 에이타(瑛太)
          우에노 주리(上野樹里)
          요자 요시아키(与座嘉秋)  
          카와오카 다이지로(川岡大次郎)
          마키 요코(真木よう子)
          사사키 쿠라노스케(佐々木蔵之介)

음 악 : 하라 유키(原夕輝)

영화를 보는 중간 중간에 키득 키득이 저절로 나오는 유쾌한 영화다.

어느 더운 여름날, 혼이 빠질 듯한 여름날의 꿈처럼 영화는 후다닥 하루의 기록을 통해서 주인공들의 나른하고 평범한 일상을 이래저래 뒤섞어서 되짚어 보여준다. 미래와 근 미래를 오가면서 뒤뚱거리는 조금 모잘라 보이는 SF 동호회의 땀나는 하루 체험일기는 영화를 보는 이들에게도 꽤 후다닥 지나가 버리는 즐거운 영화보기를 선사한다.

일본의 어느 작은 시골마을..진상이라고 하기엔 많이 순박하고 귀여운 우리 SF 동호회 회원들..머가 그리 더운 여름에 신나는지 다들 모여서 야구 하고 함께 목욕하고 신나게 노는 모습이 아 저런 청춘의 시절이 있지라는 낭만까지 던져 준다. 영화를 그런 즐거운 놀이시간 중 어느 한 가운데, 사고로 날려버린 쭈쭈바의 안면가격으로 죄다 넘어지고 엎어지면서 마치 도미노처럼 회원들의 머리를 감싸고 터지듯이 쏟아진 콜라에 젖어버려 영면하신 에어콘 님의 존재에 대한 회귀로 시작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덥구나 더워!! 이 더운 여름날 좁은 동호회실에 있는 낡은 에어콘이 즉사 하셔서 너무나 더운 하루를 견더내고 있는 2%보다도 많이 부족하신 SF 동호회 회원님들이다. 쓰레기장에서 선풍기와 온풍기가 섞인 곳에서 쓸만한 놈도 찾아보고. 제조도 해 보고, 시원한 풍경을 만들거나 찾아보고 재현도 해 보고, 갓파님에게 빌어보고..이래저래 돌아다녀 보지만 별 뽀족한 수가 없던 차..어느 해괴하게 생긴 넘이 타임머신을 타고 이 더운 여름날 이들을 찾아 온다. 과거의 SF 동호회를 보고 싶어서 왔다는 미래의 동호회 후배..머 누구 누구의 아들이기도 하지만 이 꼬마 녀석 덕분에 이들은 꿈에 꾸던 동호회실의 에어콘을 찾아 헤메는 기이한 하루를 맞이하게 된다. 믿을 수 없는 육체의 순간이동. 시간을 타고 미래와 과거를 오가는 이 SF적인 상황이 이들에게 현실로 다가온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는 그런 황당한 설정 속에 꽤 아기자기한 영화적인 맛을 느낄 수 있게 하는데..그 중 몇가지는 동호회의 소년과 소녀의 아기자기하면서도 풋풋한 사랑 이야기나. 망해서 쓰러져 가는 어느 시골 극장 아저씨의 열정, 그리고 학교에 기숙하는 똥개 한마리가 전해주는 정다운 풍경, 그리고 함께 목욕탕을 가서 놀면서 보내는 청춘의 일면(그리고 그 놈의 비달 사순 샴푸에 대한 집착까지..생긴 것과는 달리 어찌나 섬세하신지요..)들이 꽤 영화의 정겨움을 전해 준다. 제작된지 4년 정도 지나지 않았는데 에티타나 우에노 주리의 싱싱한 모습들을 엿볼 수 있다는 점 역시 이 영화의 아주 즐거운 일면이기도 하다. 이 두배우는 지금은 꽤 토프(Top)이라고 봐도 무방할 듯 한데오 이 영화 속의 모습이 어제처럼 정겹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잡다구리한 동호회실의 물건들을 이리저리 둘러보다 보면 어느 것 하나에 빠져서 지나쳐 오는 청춘에 대한 알 수 없는아스라함이 추억 이상의 즐거움으로 다가온다. 영화의 말미에 타임머신을 타고 온 미래의 동호회 후배는 현재의 어느 회원의 아들이고 그 어머니는 에이타가 좋아하던 우에노 주리였음을 언뜻 알려주는 감독의 센스는 아주 세밀한 부분에까지 작은 여운을 남겨준 즐거움이다.

영화의 배경이 어느 시골의 작은 학교이기에 그 풍경이 전해주는 사람들의 모습이 얼마나 정겹고 즐거운지 모른다. 단순하게 더운 여름날을 이기게 해줄 에어콘의 리모콘을 찾기 위해서만 동문서주하는 영화 속의 주인공들..만약 이게 현실이라면이라고 생각하고 바로 떠 오른 것이 그 주의 주말 로또 번호를 신문에서 보고 외워 와야지라고 생각한 이 얄팍한 아줌씨라니...아 내 삶이 굉장히 팍팍하다는 것을 거기서 느낄 수 있었다. 영화는 그런 현실적인 상상이 아니라 더운 여름날, 왜 이렇게 덥냐면서도 함께 있는 이들에게 짜증내지 않는 어느 동호회 회원들의 정다움에서.. 그리고 어떻게 하면 함께 시원해질까라는 목표 아래 시덥지 않은 머리 굴리기를 헤 대는 이 순박한 소년들의 풋풋함에... 미래와 과거를 오가면서도 SF 동호회 안에서 함께 움직이는 이들의 모습을 통해서 영화 속의 캐릭터 들에게 매료 될 수 밖에 없게 하는 묘한 매력이 있다. 바보 스러워 보이지만 바보가 아니고 막 지멋대로 섞인 것 같지만 꽤 치밀하게 계산되어 있는 감독의 꼼꼼함도 즐거운 퍼즐 맞추기 처럼 흥미롭다. 원하는 걸 함께 찾은 영화 속의 주인공들이 부러운 건 영화 밖의 많은 곳에서 그런 모습을 본 지 너무 오래 되어서 그런 것 같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아주 순쉽간에 즐겁게 본 영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이모로 제작된 영화의 타이틀이라니..정말 다이모 좋아라 하는 일본인들의 일면을 바로 목격할 수 있었다.




by kinolife 2009.02.27 06: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6년, 일본, 105분

감 독 : 야스다 마나(安田真奈)
각 본 : 야스다 마나(安田真奈)
 
출 연 : 우에노 주리(上野樹里) 
          혼조 마나미(本上まなみ)  
          사와다 켄지(沢田研二)  
          하야시 츠요시(林剛史)
          카사하라 히데유키(笠原秀幸) 
          이시자카 치나미(石坂ちなみ)

음 악 : 하라 유키(原夕輝)

2년 밖에 지나지 않은 영화인데 우에노 주리가 상당히 어리고 순박해 보이는 건 시골의 어느 작은 마을을 무대로 하고 있는 영화의 배경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그런 여주인공의 풋풋함 처럼 한동안 말하지 못하고 가슴 속에만 숨겨둔 가족간의 사랑을 다룬 소박한 영화가 바로 이 영화다.

주인공 레이(우에노 주리 분)는 아주 작은 촌 동네에서 조그마한 전기상사를 운영하고 있는 아버지가 병원에 입원했다는 소식을 담은 편지를 동생에게서 받는다. 잠시 한달 동안만 아버지를 대신해서 가게를 좀 봐주면 안되느냐는 것이 주된 내용.  평상시에 아빠랑 사이가 좋지 않았던 레이는 망설이지만, 도쿄에서 백수가 되고 생활비가 떨어져 갈 때 쯤이라 레이는 가방을 꾸려 고향집으로 내려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가 젊은 시절부터 계속해온 전자상사의 일을 귀찮게 접하던 레이는 아주 작은 결함까지도 손발로 뛰어가면서 동네 마을 사람들의 손발이 되어가면서 일해온 긍지를 조금씩 알게 된다. 그런 아버지의 꾸준하면서도 착실한 모습 뒤에는 자식들의 장래를 위해 돈을 조금씩 저축하면서 알뜰하게 생활해온 아버지의 일생과 맞닿아 있다는 점을 알게 되면서 적지 않게 고마움도 느끼는 레이. 짧은 고향에서의 생활에서 아주 작고 하잖아 보이는 일이라도 남을 위해서 열심히 살아온 아버지의 모습에 자신의 꿈에 대한 자세가 얼마가 부족했는지 조금은 알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의 제목 행복의 스위치는 소소한 마을이 문제를 해결해주면서 자신의 긍지를 가져왔던 아버지에서 배운 행복한 삶에 대한 하나의 상징같이 받아들여진다. 우직하고 때로는 답답해 보이는 아버지의 삶 속에는 언제나 나라는 이름의 자식에 대한 자기 희생이 있었음을 이 영화는 별 억지 없이 자연스럽게 느끼게 한다. 툴툴대며 철없어 보이는 주인공 우에노 주리의 연기 역시도 자신이 가진 삶의 위치를 찾아가기 위해 성장통을 겪는 청춘의 모습을 아주 잘 보여준다. 영화 속의 에피소드 중에 재미 있는 것은  아버지가 어머니를 두고 동네의 식당 아줌마와 바람이 났다고 오해하는 부분. 딸이 가질 수 있는 아주 평범해 보이지만 설득력이 있는 에피소드가 이 영화 속의 아빠와 딸의 은근한 거리에 대한 원인이었음을..그리고 자신이 앞서서 아빠를 오해했다는 점을 인식하면서 다시 자신도 어른이 되는 모습은 지극히 평이해 보이는 사건이지만 영화 속의 맥락과 딱 들어맞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의 말미, 건전지의 암수가 틀려서 작동이 되지 않던 오르골 처럼..자신의 삶에 있어서 적당히 스위치를 조정할 줄 알 때 자기 삶의 주인이 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메세지를 받고는 내 삶에 대한 작은 되세김을 해 본다. 어느만큼 적절하게 내 인생에 스위치를 조절하고 있을까? 지금의 나는.....

by kinolife 2008.12.11 14:46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3년, 일본, 114분
다른 제목 : 칠석의 여름

감 독 : 사사베 키요시(佐々部清)
각 본 : 사사베 키요시(佐々部清)
 
출 연 : 미즈타니 유리(水谷妃里) 
          우에노 주리(上野樹里)  
          카츠라 아사미(柱亜沙美)
          미무라 타카요(三村恭代)
          준페이(淳評)  
          야마모토 죠지(山本譲二)  
          타카기 미오(高樹澪)
          나츠키 마리(夏木マリ)  
          카나자와 미도리(金沢碧)  
          타니가와 마리(谷川真理)  
          이루카(イルカ)   
 
음 악 : 카바사와 미노(加羽沢美濃)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리적으로 가까운 부산과 시모노세키를 무대로 한 해는 부산에서 또 다른 한해는 시모노세키에서 청소년들의 육상부 경기를 통해 그려내는 풋풋한 사랑이야기. 우에노 주리의 무명 시절의 얼굴을 볼 수 있는 건 또 다른 보너스이다.

10대 후반의 청춘기에 일본인 여학생과 한국인 남학생의 우연한 만남...그리고 각자의 나라에서 각자의 생활에서 둘의 연애 감정이 얼마나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는지 잔잔하게 그려낸다. 2003년도에 제작된 영화지만, 마치 1993년도 혹은 1983년도에 제작된 영화처럼 추억 속의 이야기 기운이 가득한 영화다. 드라마를 풀어가는 방법도 무척이나 고전적이며 주인공들의 연기 역시 옛날 사람의 옛날 사랑처럼 순수함이 가득하다. 우연히 일본과 한국의 친선을 위한 육상경기에서 만나게 된 소년솨 소녀가 일년을 넘어 혹은 20여년 동안 그리워 하고 애틋해 했다는 설정이 전혀 어설프지 않게 잘 그려져 있다.

영화의 말미, 20년 이후에 이미 지나가 버린 사랑을 추억하는 여주인공을 통해서 지나간 청춘기의 사랑에 대한 아름다움을 잘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름다운 시간, 아름다운 시절..순수했기 떄문에 마음이 아프고 또 그 만큼 그리운 그 시기에 대해 20년을 지난 재회를 통해서 씽긋 웃게 해 준다. 지극히 관례적인 결말이지만, 영화를 보는 관객은 그 결말 그 자체에 슬쩍 기분 좋은 흥분을 갖게 된다. 누군가에게 영화 속의 그런 과거의 사랑이 있고 20년이 지나서 다시 들춰 낼 수 있고..그 추억의 상대를 추억이라는 이름만으로 다시 만날 수 있다면 그 것만으로도 좋다는 생각이 저절로 드는 것이다. 지나간 것이기에 좋았고, 지금에도 다시 추억할 수 있어서 좋고, 또 다른 이름으로 현실이 되어서 좋은 이들의 만남은 그것 자체로 충분히 아름다와 보인다.

영화 속에 등장하는 4명의 여자 친구들의 20년 가까운 우정도 보기가 좋고..부산과 시모노케키, 한국과 일본이라는 대치에 대해서 별 무리 없이 그려진 점 역시 부담감이 없어서 좋았다. 단지 한국인으로 나온 일본인들의 발음이 너무 서툴러서 조금 NG 였지만...충분히 이해 할 수 있는 부분이다. 영화 속의 순수함이 충분히 지루하지 않게 그려진 소녀풍 영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0.10 12:44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6년, 121M, Color

감 독 : 코야마 세이지로(神山征二郎)
각 본 : 신도 카네토(新藤兼人)
          토미카와 모토후미(冨川元文)
원 작 : 이츠키 히로유키(五木寛之)

음 악 : 카바사와 미노(加羽沢美濃)
주제곡 :  返信 by 타케우치 마리야(竹内まりや)

출 연 : 이치카와 에비조(市川海老蔵)
          이세야 유스케(伊勢谷友介) 
          우에노 주리(上野樹里)
          시오야 슌(塩谷瞬)
          카시와바라 슈지(柏原収史)
          이사키 미츠노리(伊崎充則) 
          카가와 테루유키(香川照之)
          코테가와 유코(古手川祐子)
          미우라 토모카즈(三浦友和) 
          쿠로다 유우키(黒田勇樹)  
          히라야마 히로유키(平山広行)  
          오다카 안나(尾高杏奈)  
          나가시마 토시유키(永島敏行)  
          타나카 미노루(田中実)  
          타카하시 카즈야(高橋和也)  
          히라이즈미 세이(平泉成)  
          시마오 야스시(嶋尾康史)    

일본의 전쟁에 대한 모든 기록에 담긴 영화는 일본의 자국민에게는 과장된 애국심을, 그렇지 않은 타국의 사람들에게는 자신들의 고통만을 호소하기 위해 만드는 것 같다.  일본의 작가의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해서 영화와 된 본 작품은 고등학생, 대학생 야구와 육상선수라는 활력 넘치는 청년까지 전장터로 보낸 일본의 악랄함을 한치의 반성없이 보여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본 영화에 관한 국내 리뷰에는 "반일감정 백배"라는 단어 하나로 영화에 대한 전반적인 분이기를 바로 읽을 수 있다. 정말이지 반성없는 이들의 이런식의 추억담화를 담은 전쟁영화는 물린다는 단어가 저절로 토해져 나온다.

비교적 기존에 만들어진 영화에 비해서 전쟁 내부에 있는 인물들의 비정상적인 면(자신이 가난한 농군의 아들이었으므로 전쟁에서의 죽음을 통해 일본의 군신이 되어 계급 상승을 하고 싶다고 토로하는 캐릭터)이라거나, 자신의 청춘에 대한 아까운 느낌을 그대로 전해주는 부분이나. 주인공의 아버지가 가지고 있는 적(미국이나 영국)에 대한 인간적인 의견이 담긴 향수...혹은 국가의 승리보다는 자신이 좋아하는 선배의 죽음을 방치하고 싶지 않은 인물상 등은 지극히 인간적이며..자국내의 자성을 어느 정도 인식 한 면 등으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문제는 일본내에서 제작되는 태평양 전쟁을 무대로 한 대부분의 영화들이 역사적인 사실에 주안점을 둔 자기 반성이라거나..국제 사회에서의 일본의 이미지 혹은 역사적인 사실- 왜 전쟁을 했었어야 했냐-라고 하는 자기 반성을 표현하기 위해서라기 보다는 보다 어리고 보다 잔인한게 자국민을 전쟁에 내볼 수 밖에 없어서 얼마나 애처로우냐 라는 식의 영화속 인물의 과장을 통한 인간애 호소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기에 자국민을 제외하고는 이해의 폭을 줄일 수 없다는 한계가 있다. 본 전쟁에 가장 큰 영향 안에 있었고..역사적인 고통을 당한 우리 나라 관객들에게는 더더욱 토 나올만 한 설정이 아닐 수 없다. 막말로 너네가 이길려고 막판에 저지른 만행을 왜 우리가 안쓰러워 해야 하냐! 라고 한다면 할말이 없는 게 바로 이런 류의 영화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는 반성을 담고 있는 듯 하지만..반성보다는 슬픈 회고나 자기 면피를 위한 소극적인 발상으로 밖에 다가오지 않는다. 실제 이런 연기를 하는 젊은 배우들의 시각 역시도 크게 차이 나지 않을걸로(영화와 비슷하거나 내용도 모르고 연기하는) 예상되는데..과거 자신들의 잘못된 역사를 스스로...그리고 해당국에게 절실히 반성없이 힘과 돈으로 새 역사를 쓸려는 국가가 일본임을 감안한다면 머 그렇게 놀랄만한 사실도 아니다.

반성보다는 면피라는 전국민적인 모토 속에서 만들어지는 반성의 영화라는 것이 주는 한계는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한계와 별만 다르지 않을 것으로 생각된다.  카이텐이라고 하는 인간 어뢰에 관한 이야기 자체가 영화적인 소재가 될수는 있겠지만, 영화 속에 녹아 있는 인물들의 참상이 주는 인간적인 아픔이 일본의 역사가 잘된 것, 혹은 어쩔 수 없었던 것으로 미화 될 수 없음은 어쩔 수 없는 사실이니 영화는 이미 한계를 안고 바다 속으로 뛰어든 영화 속의 카이텐과 결코 다를 바 없다. 아울러 반성하지 않은  사람들이 새롭게 써 나가는 역사에 출구가 있을리 만무하지 않은가 !!

                         

by kinolife 2007.07.29 00:2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작 : TBS
방 영 : 2006년 9월 17일
각 본 : 야마모토 카요카즈(山元清多)
원 작 : 소설 [僕たちの戦爭]
감 독 : 카네코 후미노리(金子文紀)

출 연 : 모리야마 미라이(森山未來)
          우에노 주리(上野樹里)
          우치야마 리나(内山理名)
          타마야마 테츠지(玉山鉄二)
          후루타 아라타(古田新太)
          아소 유미(麻生祐未)
          사사이 에이스케(篠井英介)
          이시이 마사노리(石井正則)
          키리타니 켄타(桐谷健太)
          아사리 요스케(浅利陽介)
        
         음 악 : 시다 히로히데(志田博英)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인물의 시간여행을 통한 공간이동..그리고 각자의 마음가짐과 태도의 변화 혹은 내가 다른 사람이 되어가기 혹은 되기에 관한 짧은 드라마. 이 드라마는 태펴양 전쟁 시기의 죽음을 불사른 청년과 2000년대 되는대로 즐기면서 사는 한 인간의 삶의 뒤빠귐을 통해 삶에 대한 진지한 태도, 주인공 철들이기에 관점을 맞추고 있다. 가장 놀라운 것은 그러한 역학을 맡은 배우의 연기력..둘다 극단적인 캐릭터라 막상 하려고 하명 생각보다 쉬운 역할 구분일지도 모르겠지만 위 드라마 소개를 봐도 알 수 있듯이 같은 인물이 단순히 머리색깔이 다른게 문제가 아니고 눈빛도 사뭇 달라보이니...나쁜 연기는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한 60년 정도의 차이인가!! 사람은 많이 변했고 세상 역시도 아주 많이 변했다. 드라마 주인공의 말처럼 전쟁이 끝나면 세상이 끝난다고 배웠지만 패전 이후에 사람들이 더 풍족하고 자유롭다고...시각에 따라 차이는 있겠지만, 분명 발전된 현대는 살기 편하다. 특히 몸이 편해졌고...그만큼 불편해 졌다. 일본 내 방영된 드라마지만 과거 전쟁에 대해 추억하는 방식이 세계적인 관점대로 객관적인 부분도 일부 있는 것 같아서 고무적이었다. 배우들의 연기로 볼만했던 드라마..그 이상은 아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1.18 05:53
나가이 히데카즈(長井秀和), 나카고메 사치코(中込佐知子), 나카시마 카나데(中島奏), 날개가 꺾인 천사들 翼の折れた天使たち, 노무라 히로노부(野村宏伸), 노조에 요시히로(野添義弘), 니시오카 류이치로([西岡竜一朗), 도이 요시오(土井よしお), 마스다 요시아키(増田佳彬), 마츠야마 켄이치(松山ケンイチ), 무라카미 와타루(村上航), 반노 마야(坂野真弥), 사다 마유미(佐田真由美), 스가 타카마사(須賀貴匡), 시마즈 켄타로(島津健太郎), 아베 사다오(阿部サダヲ), 아사카 마유미(朝加真由美), 야마다 유(山田優), 야마모토 류지(山本龍二), 야마모토 미라이(山本未来), 야마자키 시게노리(山崎樹範), 야시바 토시히로(矢柴俊博), 에비하라 케이스케([海老原敬介), 엔도 쇼조(遠藤章造), 오오야마 히데오(大山英雄), 오오하시 노조미(大橋のぞみ), 우에노 주리(上野樹里), 우예토 아야(上戸彩), 이와타 카즈유키(岩田和行), 이와토 히데토시(岩戸秀年), 이치카와 에미(依知川絵美), 일본드라마, 츠츠미 마사타카(堤匡孝), 카네코 타카토시(金子貴俊), 카마카리 켄타(鎌苅健太), 카세 타카오(加瀬尊朗), 카와시마 스미노(川嶋澄乃), 카와시마 아야노(川嶋綾乃), 카츠무라 마사노부(勝村政信), 코마츠 아야카(小松彩夏), 키노시타 타카오(木下高男), 키쿠치 코지(菊地康二), 키쿠치 킨야(菊池均也), 키타야마 마사야스(北山雅康), 타나카 케이(田中圭), 타니 케이(谷啓), 타무라 타카히로(田村孝裕), 타카야마 나오야(高山直也), 타케시마 무네나리(竹嶋宗也), 타케야마 타카노리(竹山隆範), 타쿠마 세이코(たくませいこ), 토요나가 토시유키(豊永利行), 하마 코이치로(浜幸一郎), 하마다 마리([濱田マリ), 한자와 리츠코(半澤律子), 호리우치 켄(堀内健), 호리키타 마키(堀北真希), 후지 TV, 히라이 히데키(平井秀樹), 히라이와 카미(平岩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작 : 후지 TV
방 영 : 2006년 2월 27일~3월 2일
감 독 : 키노시타 타카오(木下高男)
          히라이 히데키(平井秀樹),
          이와타 카즈유키(岩田和行)
각 본 : 카와시마 아야노(川嶋綾乃)
          타카야마 나오야(高山直也)
          카와시마 스미노(川嶋澄乃)
          타무라 타카히로(田村孝裕)
          한자와 리츠코(半澤律子)

출 연 : 우예토 아야(上戸彩)
          사다 마유미(佐田真由美)
          반노 마야(坂野真弥)
          야마모토 미라이(山本未来)
                                                     노무라 히로노부(野村宏伸)
                                                     히라이와 카미(平岩紙)
                                                     나가이 히데카즈(長井秀和)
                                                     호리키타 마키(堀北真希)
                                                     마츠야마 켄이치(松山ケンイチ)
                                                     야마자키 시게노리(山崎樹範)
                                                     호리우치 켄(堀内健)
                                                     타케야마 타카노리(竹山隆範)
                                                     카네코 타카토시(金子貴俊)
                                                     카츠무라 마사노부(勝村政信)
                                                     야마다 유(山田優)
                                                     아사카 마유미(朝加真由美)
                                                     야마모토 류지(山本龍二)
                                                     타니 케이(谷啓)
                                                     타나카 케이(田中圭)
                                                     키쿠치 킨야(菊池均也)
                                                     우에노 주리(上野樹里)
                                                     마스다 요시아키(増田佳彬)
                                                     하마다 마리([濱田マリ)
                                                     아베 사다오(阿部サダヲ)
                                                     스가 타카마사(須賀貴匡)
                                                     도이 요시오(土井よしお) 
                                                     노조에 요시히로(野添義弘) 
                                                     나카시마 카나데(中島奏) 
                                                     키타야마 마사야스(北山雅康) 
                                                     무라카미 와타루(村上航) 
                                                     에비하라 케이스케([海老原敬介) 
                                                     야시바 토시히로(矢柴俊博) 
                                                     이치카와 에미(依知川絵美) 
                                                     카마카리 켄타(鎌苅健太) 
                                                     엔도 쇼조(遠藤章造) 
                                                     코마츠 아야카(小松彩夏) 
                                                     타쿠마 세이코(たくませいこ) 
                                                     오오야마 히데오(大山英雄) 
                                                     니시오카 류이치로([西岡竜一朗) 
                                                     카세 타카오(加瀬尊朗) 
                                                     토요나가 토시유키(豊永利行) 
                                                     이와토 히데토시(岩戸秀年) 
                                                     하마 코이치로(浜幸一郎) 
                                                     나카고메 사치코(中込佐知子) 
                                                     시마즈 켄타로(島津健太郎) 
                                                     키쿠치 코지(菊地康二) 
                                                     츠츠미 마사타카(堤匡孝) 
                                                     타케시마 무네나리(竹嶋宗也) 
                                                     오오하시 노조미(大橋のぞみ)

주제곡 : "RESISTANCE" by 나카시마 미카(中島美嘉)

현재 일본을 살아가는 20대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 4편의 단편이 묶인 시리즈 단편 드라마... 보는 동안은 재미있게 봤지만 다 보고나서는 조금은 허무한감을 전해주는 앙꼬빠진 드라마 같다.
하룻밤 혹은 단기간의 성관계를 위주로 한 교제를 통해서 명품 옷을 구입하는 여성, 여배우가 되기 위해 자신의 정체성을 잃어가는 여성, 라이브 채팅을 통해서 자신의 성 정체성을 확인하는 여성, 그리고 빠징꼬에서 무위 도식하면서 생활에 비젼없이 시간을 죽이는 여자 등..
일본에서 여성들이 성이나 무기력에 노출되어 자신의 삶을 비젼없이 갉아먹는 방법에 대해 알려주는 흑백 교과서 같은 드라마이다. 비교적 인지도 있는 신예 배우들이 많이 등장하는 데도 불구하고..드라마는 비록 현재의 일본에 가깝게 표현하는 것이라고 해도 그닥 깊이가 없다는 문제가 있다.

의미 없는 삶에 대한 단순한 표현으로는 감동이나 교훈을 줄 수 없다는 걸 다시 한번 확인 해 준 드라마...
본지 꽤 되기도 했지만...이상하게 여운이가 기억이 짧고 시간이 좀 아깝다는 생각이 내처 든 건 무엇인지...
이 드라마의 매력적인 여배우들..다른 곳에서 그 매력을 더 찾아 보아야 한다. 드라마의 길이 만큼이나 여운이 짧은 드라마 4편...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1.01 23:02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