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작 : NTV
방영 타이틀 : NTV 수요드라마
방영일 : 2004.10.13 - 2004.12.15

연 출 : 사토 토야(佐藤東弥)
          나가누마 마코토(長沼誠)
각 본 : 오오모리 스미오(大森寿美男)
 
 
출 연 : 키시타니 고로(岸谷五朗)
          미야자와 리에(宮沢りえ) 
          마키세 리호(牧瀬里穂)
          코바야시 료코(小林涼子) 
          나이토 타카시(内藤剛志)
          사토 류타(佐藤隆太)  
          츠루미 신고(鶴見辰吾) 
          미우라 리에코(三浦理恵子)
          타카다 준지(高田純二) 
          타무라 료(田村亮)  
          요시다 히데코(吉田日出子)
          벡키(ベッキー) 
          무라스기 세미노스케(村杉蝉之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 굉장히 감성적인 제목으로 호기심을 끈 이 드라마는 결혼 생활 중에 이혼한 아빠가 자신들이 살고 있는 집 근처로 이사를 와 신혼살림을 시작하면서 생기는 일들을 담은 담백한 드라마이다. 어찌보면 두 명의 엄마 사이에서 혼란을 겪을 만도 한 드라마 속의 소녀는 지혜롭게 자신의 궁금증과 어른들의 세계 사이에서의 공존을 이어가면서 드라마의 주된 이야기를 풀어 간다.

이혼한 부부가 친구처럼 지낸다는 외국의 경우와 자신을 배신한 가족으로 매몰 당하는 우리 나라와 같은 상황에서 일본식으로 색다르게 표현한 이 드라마 속의 이혼커플과 주변 사람들은 어찌보면 이러한 상황에서 느낄 수 있는 여러 상황들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므로 해서 불필요 한 오해나 과장된 관습을 배제시키는 신선함을 느낄 수 있게 한다.

경찰관인 아빠가 자신이 사는 집 근처에서 발견이 되고 조금은 어색한 만남이 이어진다. 반복되는 만남 속에서 아빠가 재혼을 해서 근처에 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아빠와 새로운 생활을 시작한 그 아줌마에 대한 궁금증이 커져간다. 우연한 만남을 통해서 자신에게 나이를 뛰어 넘어서 친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 아줌마가 아빠의 새 부인인
걸 알게 된 소녀는 이 어색한 관계 속에서도 모두들 행복 할 수 있다면..이라는 생각을 갖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는 완전히 놓아주지 못해서 조금은 괴로운 엄마와..새로운 부인과 전 부인 모두를 안타깝게 바라보는 아빠..온전한 가정을 자신이 무너트렸다는 죄책감을 느끼는 아빠의 새 부인의 감정까지 드라마는 이 상황을 겪는 주인공들이 느낄 수 있는 모든 경우의 감정의 변화를 오버하는 감각없이 자연스럽게 보여준다. 자잘한 에피소드를 통해서 이들이 겪는 감정과 행동들에 대해서 애잔함을 느끼게 하는데 별 것 없는 이야기 하나를 가지고 10부작으로 이어가는 진행 방식에서 드라마 진행에 대한 묘미를 느낄 수 있기도 하다.

전혀 튀지 않는 이야기지만, 함께 어울려 살아가야 하는 사람의 삶에 대한 근볹거인 물음을 던지는 드라마. 스타도 화려함도 없는 사람 사는 이야기가 사람의 삶과 관계에 대한 깊은 물음은 던진다. 가장 소중한 사람은 누구입니까? 지금 나의 옆에 있는 사람입니다. 라는 혼자만의 대답을 떠올려보면서 므흣한 드라마 하나를 봤다는 생가이 든다.


 
 
 


by kinolife 2008.04.15 07:13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