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작 : 후지TV
방영타이틀 : 금요 엔터테인먼트
방 영 : 2007.05.25

감 독 : 타지마 다이스케(田島大輔)
각 본 : 야마다 타이치(山田太一)

출 연 : 와타나베 켄(渡辺謙)
          타마키 히로시(玉木宏)
          쿠니나카 료코(国仲涼子)
          이가와 히사시(井川比佐志)
          아카자 미요코(赤座美代子)
          사사노 타카시(笹野高史)  
          후쿠다 사키(福田沙紀)
          이시다 아유미(いしだあゆみ)

음 악 : 카이다 쇼고(海田庄吾)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대 후반부터 시작된 증권 거래를 통해서 보통 사람은 만져볼 수 없는 금액으로 투자를 통한 이득을 보는 전문 증권 투자가 청년과 자신도 모르게 살인 누명을 뒤집어 쓰고 11년을 복역하고 나온 중년 남자의 어울리지 않는 만남을 통해서 자신을 제외한 다른 세계와의 소통 없이 살아가는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를 다룬 단편 드라마.

와타나베 켄과 근래 신성으로 떠 오르고 있는 타마키 히로시가 주연을 맡아 준 근작이다. 마치 두더지와 같이 자신의 삶을 감추고 살아가는 이 두 명의 인생을 통해 가진자와 가지지 않은자, 죄 진자와 죄 짓지 않은자에 관한 차이를 보여주면서 타의든 자의든 여전이 소통의 부재(가족까지도)로 인해 조용히 홀로 살아가는 외로운 사람들에 대한 단상들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작품이다.

우연히 현재 청소부 일을 하고 있는 와타나베의 직장에 자신의 돈과 옷을 두고 온 타마키...여자친구와 싸우고 집으로 돌아온 후 자신이 와타나베가 건내준 옷을 통해 자신의 물건을 흘렸다는 사실을 뒤 늦게 알게 된다. 사례금으로 자신이 가지고 있던 돈을 절반을 아무 생각없이 건내는 타마키, 와타나베는 잃어버린 물건을 찾아주려는 자신의 진심을 곡해 한 듯 해 기분 나빠한다. 그런 그에게 이상한 카리스마.아우라를 느낀 타마키는 아주 종종 와타나베의 주변을 맴돈다. 원래부터 가난했거나 청소를 한것 같지 않게 상류 문화에도 잘 어울리는 와타나베를 보면서 자신을 조금씩 보여주어도 될 듯한 생각이 든다. 여자 친구에게 조차 보이지 않던 자신의 모습을 통해서 서서히 사람과 소통을 시작하는 타마키...이전의 생활과는 달리 복역 이후 세상과 담을 쌓고 살게 된 와타나베 역시 이 청년과의 만남이 조금은 뜰 떠 있는 일상으 전해준다.

몇몇의 만남을 통해서 어머니와 의견이 다른 타마키의 문제를 해결해 주려는 와타나베, 와타나베의 과거에 대해서 궁금해 해는 타마키는 자신의 속내 혹은 숨은 비밀들을 꺼집어 내면서 점점 더 우정을 느끼게 된다. 서로 간섭하지 말라고 하면서 은근히 든든함을 느끼는 두 사람..이 둘의 우정은 서로가 없는 부분을 채우고 위로해 주면서 점점 더 두터워 진다. 아주 간단한 내용이지만 분명한 주인공들의 캐릭터를 통해서 현대 사회에서 타인과 소통하는 것에 대한 한 가이드로 느껴질 정도로 선명하게 표현된 드라마이다. 와타나베 켄의 안정된 연기에 비해 타마키 히로시의 연기는 조금 어색한 면이 있지만, 그 역시 신선하게 느껴지는 드라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1.07 18:17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85년, 115분, 일본

영어제목 : Dandelion, Tampopo

감 독 : 이타미 쥬조(伊丹十三)
각 본 : 이타미 쥬조(伊丹十三)

출 연  : 야마자키 츠토무(山崎努)  
           미야모토 노부코(宮本信子)
           야쿠쇼 코지(役所広司)  
           와타나베 켄(渡辺謙)  
           야스오카 리키야(安岡力也)
           사쿠라이 킨조(桜金造)  
           이케우치 만사쿠(池内万作)  
           카토 요시(加藤嘉)
           오오타키 히데지(大滝秀治)  
           쿠로다 후쿠미(黒田福美)  
           츠가와 마사히코(津川雅彦)  
           하시즈메 이사오(橋爪功)  
           우에다 코이치(田耕一)  
           오오사와 켄(大沢健)  
           이가와 히사시(井川比佐志)
           도구치 요리코(洞口依子)  
           마츠모토 아키코(松本明子)  
           에노키 효에이(榎木兵衛)  
           세야마 오사무(瀬山修)  
           타카하시 쵸에이(高橋長英)  
           카토 켄소(加藤賢崇)  
           쿠보 아키라(久保晶)  
           오오시마 우자부로(大島宇三郎)  
           요코야마 아키오(横山あきお)  
           츠지무라 마히토(辻村真人)  
           마츠이 노리오(松井範雄)  
           시바타 미호코(柴田美保子)  
           미나미 마이코(南麻衣子)  
           타카하라 이즈미(高原泉)  
           미타 카즈요(三田和代)  
           타부 켄조(田武謙三)  
           오카다 마리코(岡田茉莉子)

음 악 : 무라이 쿠니히코(村井邦彦)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방을 순례하던 운전수가 우연히 들른 라면가게..무척 라면이 맛이 없구나...그러면서 시작되는 맛있는 라면가게 주인 만들기--혹은 맛있는 라면과 음식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 있는 독특한 영화 담뽀뽀..담뽀뽀는 영화에 등장하는 맛없는 라면가게의 여주인 이름(민들레)이다.

맛있는 라면을 찾아서 떠나는 맛의 기행을 통해서 일본인들에게 라면이 어떤 음식인지 그 맛을 얻기 위해 어떤 노력들을 하는지를 통해서 맛있는 음식에 대한 인간의 욕망을 아주 은유적이면서 흥미있게 보여준다. 영화의 삽지 혹은 액자 구조 형식으로 보여지는 영화속의 상상적 이면 구조는 그런 영화의 의도를 더욱 더 강렬하게 보여준다. 야쿠쇼 코지의 젊었을 때의 신선한 모습이 조금은 과격하면서도 기이해 보이는 장면들은 강한 인상을 남기면서 B급 영화에서 볼 수 있는 신선한 장면을 보여 주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따미 주조의 기괴한 상상력이 무척이나 체계적으표현된 영화는 맛과 욕망 혹은 노력과 성공이라는 대치되는 단어의 의미를 그대로 전달해 주는 수작으로 단순한 소재 이상의 흥미가 영화 속에 가득하다. 음식을 통한 가난한 자와 부자의 대치를 위해서 보여주는 거지들의 만찬 속에서 넘쳐나는 음식에 대한 지식과 재주..반대로 비싼 레스토랑에 앉은 부유한 이들의 음식에 대한 무지와 상반된 권위 의식 등을 통해서 하루 3끼를 잘 (알고)먹는 또는 아는 만큼 잘 즐기는 것이 현재 가지고 못 가지고에 비해서 전혀 꿀릴게 없지 않느냐는 영화적이 메세지를 아주 잘 전달 해 준다.

거지의 성찬, 부자의 빈찬....내용은 크게 차이가 있더라도 먹는 사람에 따라서 그 가치가 달라지는 것이 음식임을 진정한 음식의 가치가 음식을 만들기 위한 재료비 만이 아니라 의미 있는 식사, 즐기는 사람의 깊이에 따라 달라지는 것임을...느끼게 되는 순간 인생에서 궂이 한 끼 식사만이 그러랴...라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연히 영화를 다 보고 난 이후 웹 사이트에서 발견한 담뽀뽀에 관한 오른쪽의 피겨는 이 영화가 일본의 영화사에서 나름 독특한 위치를 차지 하고 있음을 은유적으로 알 수 있다. 이따미 주조에 대한 놀라운 평가는 사전에 들어 왔지만 이전 지식에 비해서 너무 늦게 이 영화를 본 것이 후회 될 정도로 특이한 영화가 아닌가 싶다. 많은 음식 영화 중에서 이 만큼 정치적인 영화도 찾기가 쉽지 않을 뿐더라 영화 속에 담긴 깊은 철의 맛은 맛있는 라면의 국물 한방울 까지 아깝지 않을 정도로 포만감을 전해 준다. 너무나 탱탱한 청년 시절의 야쿠쇼 코지와 와타나베 켄의 얼구은 이 영화를 찾아서 보는 또 다른 하나의 묘미 인지도 모르겠다. 라면 위에 얹어서 나오는 편육 세 조각 처럼 빠질 수 없는 보너스다. 맛난 라면 실컷 보고 나면..한끼 식사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더 생각하게 된다. 독특하면서 신기하기 까지 한 라면 한 그릇이 전해주는 인생 이야기는 즐거움 그 자체이다. 라면을 좋아하지 않은 이들에게도 필히 관함을 권하고 싶은 맛난 영화...

by kinolife 2007.10.21 12:46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6년, 일본, 121분

영어 제목 : Memories of Tomorrow

감독 : 츠츠미 유키히코(堤幸彦)
각본 : 스나모토 하카루(砂本量)
         미우라 유이코(三浦有為子)
원작 : 오기와라 히로시(荻原浩)
촬영 : 카라사와 사토루(唐沢悟)

출연 : 와타나베 켄(渡辺謙)  
         히구치 카나코(樋口可南子)  
         사카구치 켄지(坂口憲二)  
         후키이시 카즈에(吹石一恵)  
         미즈카와 아사미(水川あさみ)
         키나시 노리타케(木梨憲武)  
         오이카와 미츠히로(及川光博)
         와타나베 에리코(渡辺えり子)
         카가와 테루유키(香川照之)    
         오오타키 히데지(大滝秀治)  
         타나베 세이이치(田辺誠一)  
         하카마다 요시히코(袴田吉彦)  
         이치카와 이사무(市川勇)  
         마츠무라 쿠니히로(松村邦洋)  
         엔도 켄이치(遠藤憲一)  
         키노 하나(木野花)  
         마츠오카 리나코(松岡璃奈子)

음악  :  오오시마 미치루(大島ミチル)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의 기억을 점점더 잃어가는 남자.. 그걸 알고 있는 남자가 느끼는 인생에 있어서의 고통이란 이 영화에서처럼 그렇게 간단하게 표현하기 쉽지 않을 것이다. 지나온 기억은 추억이라고 했던가...그런 추억이라는 이쁜이름의 과거들을 내 몸에서 받아들이지 못하고 토해 내야 하는 병에 걸린 이 치열한 남자의 삶은 영화를 보는 보통 사람들에게 어떤 걸 전해 줄 수있을까. 영화는 젊은날 가족보다는 일을...개인의 행복을 잃어버리고 일에 매진한 지극히 평범해 보이는 남자가 알츠하이머 병에 걸리면서 격는 일들을 보여주는 담백한 영화이다.

영화의 줄거리가 간단하다 보니, 가장 크게 이슈가 되는 것은 영화의 주인공을 맡은 배우 와타나베 켄.. 현재 미국에서도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일본을 대표하는 배우의 연기는 지적이며, 깔끔한 아미지를 전해 준다. 물론 함께 출연한 여배우의 모습 역시도 그 역할에 맞게 지고지순하면서도 상식적인 캐릭터를 잘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억을 잃고 헤메이는 남자에 대한 짧은 기록 속에는 치열했던 삶의 현장인 직장에서 부터(직장=타인) 그로 인해 소홀애 질 수 밖에 없었던 가족(가족=혈연)까지 한 사람의 일생에 대한 평범함 속에서 병과 싸우고 그 안에서 자신을 찾아가는 인간의 삶에 대한 허망함을 무리 없이 보여준다. 문안한 전개에 슬프지만 이해할 수 있는 가족 드라마 정도로 잘 포장이 되어 있기 때문에 특별히 영화적으로 언급할 건 없는 대중영화라고 볼 수 있다. 평이한 각도에서 일반론적인 해설로 이어진 이 영화에서 주인공이 내 뱉는 말 "자신의 기억을 잃어버리면서 살아갈 수 있을까" 죽지 않는다면 살아남는 것이겠지만, 음과 양에 대한 해석에 따라 충분히 다른 시각을 던져 줄 수 있는 병으로 인한 인생의 변화를 과연 어떻게 평범한 생활에 접목할 수 있을까.

영화 안의 이야기가 영화를 본 사람들의 생활에 어떤 메세지를 전달 할 수 있을까..이 영화는 그런 면에서는 전해주는 힘은 조금 떨어지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0.04 12:46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