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작 : NHK
방영 타이틀 : NHK 스페셜 드라마
방영일 : 2005.10.02 - 2005.10.06

연 출 : 사토 미네요(佐藤峰世)
각 본 : 하시다 스가코(橋田壽賀子)
 
출 연 : 요네쿠라 료코(米倉涼子)
          나카마 유키에(仲間由紀恵)
          사이토 나나(斉藤奈々)
          시다 미라이(志田未来)
          모리 미츠코(森光子)
          노기와 요코(野際陽子) 
          이마이 츠바사(今井翼)
          무라타 타케히로([村田雄浩)
          스가타 하루카(姿晴香)

6.25를 기점으로 가난의 정점에 다달았던 한국처럼 비슷한 시기에 역시 가난한 생활을 이어가던 일본을 무대로 그려낸 역사를 배경으로 한 가족 드라마. 총 5회의 특별방송으로 총 방송 시간이 6시간 정도가 되는 단막극 중엔 장편이다.

시대 배경이 가장 큰 줄거리의 무대가 되는데 밥을 굶던 일본인들이 브라질의 커피 농장에서 일을 하기 위해 아무 가진 것도 없이 가족 단위로 노역을 가던 이야기에 한 가족 그리고 그 가족 안에서 함게 할 수 없었던 자매에 대한 이야기가 주된 줄거리 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브라질로 떠나기 위해 항구에 모인 가족 중에서 결막염에 걸려서 브라질로의 입국이 불가능했던 막내딸과 가난한 일본에서도 우애를 나누던 큰딸은 함께 할 수 없는 현실에 좌절한다. 큰 언니는 브라질에서 강한 노역에 시달리고, 작은 딸은 큰어머님 댁에 버려지다 시피해서 고생을 하는 힘든 시간들이 이어진다. 3년 동안의 브라질에서의 노역을 끝내고 일본으로 다시 돌아오겠다는 약속만을 서로 믿고 살아가는 자매..가난은 이들의 만남을 70년이 넘도록 허락하지 않는다.

서로에게 보낸 편지도 편지 안에 든 돈 때문에 동생에게 전달되지 못하고..각각 혼자된 마음으로 고생스러운 나날을 보낸다. 혼자 두고 와서 내내 아린 동생에게 연락이 없어서 괴로워 하는 브라질의 언니와 자신을 버린 가족에 대한 원망으로 그저 성공만을 위해서 달려가는 여동생..80 가까이 지난 나이가 되어서 다시 만난 이들에겐 지나온 세월만큼이나 긴 시간의 오해가 그들의 만남을 방해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니는 동생에 대한 미안함을 잊지 않고 동생은 그런 언니와 가족에 대한 원망을 뒤로 한채 살아온 오랜 시간이 흐른 이후 잊고 살았던 과거가 오랜 기다림 이후의 만남을 통해서 되살아 난다. 같이 고생했던 먼 시간에 대해서 교류를 하게 된 자매는 70년 전에 함께 할 수 없었던 브라질에서의 생활을 여든이 다 되어서 시작할 결심을 새긴다. 자식과 고향보다 더 강렬한 이 자매애는 역사 안에서 희생하고 몸과 마음의 고생 모두를 감내해야 했기에 더 깊게 다가오도록 그려지는 것인지도 모른다.

현대사에서 전 세계적으로 겪은 전쟁을 바라보는 하루의 아버지 처럼 이성을 잃어버린 외국에서의 경도된 애국자를 어떤 시선으로 보고 이해해 주어야 하나 하는 곤란함도 있기는 했지만, 지나온 역사 속에서 밥을 먹기 위해서 고생 할 수 밖에 없었던 나약하고 가난한 사람에 대한 회한이 드라마 안에는 많이 깔려 있다. 엇나간 외국심에라도 미칠 수 밖에 없었던 그 시절을 비난할 것인가...거슬리는 장면을 뒤로 하고 별 재미 없는 특별 드라마였지만, 이렇게라도 자신의 역사를 다시 되집어 보는 일본 드라마의 현재를 다시 한번 본 것 같다.


by kinolife 2008.04.26 17:51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9년, 114분
영어 제목 : Sennen tabito

감 독 : 츠지 히토나리(辻仁成)
원 작 : 츠지 히토나리(辻仁成)

출 연 : 토요카와 에츠시(豊川悦司)
          오오사와 타카오(大沢たかお)
          유마(Yuma)
          와타나베 미사코(渡辺美佐子)

음 악 : 츠지 히토나리(辻仁成)
            Arico

어디에도 정보를 찾기 힘들어서 어떤 영화인지 알기가 쉽지 않았던 영화...영화를 보고다니 머 그럴 이유를 조금은 알 것 같다.

일단은 어느 외딴 섬을 배경으로 사고로 죽은 딸과 함께 다리를 잃어버린 손녀와 살고 있는 어느 할머니 집으로 찾아온 딸의 옛날 남자...그 사연을 알 수 없는 알쏠달쏭한 대사들로 채워진 성문답같은 대사들과 해변을 끼고 고정되어 있는 화면들이 시원함은 커녕 답답함을 전해주는 아주 독특하게 지루한 영화였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좁은 바다를 배경으로 해서 작은 인물들이 보여주는 숨겨진 대화들이 오랫동안 관객들을 기다리게 하고 너무 심오한 내용을 담고 있어서 철학적인 사색을 좋아하는 일부 영화 평론가들이나 매니아들을 겨냥한 예술영화인지 무엇인지 알 수는 없지만 배우들의 얼굴조차 똑바로 알 수가 없는 영화의 진행은 그저 답답함 만을 전해 준다.섬에 갖혀서 사는 영화 속의 배우들으 처럼 계속해서 반복되는 일상과 크게 변화가 없는 생활이 주는 답답함이 큰 줄거리 변화없이 흘러가고 있어서 더욱 더 답답하게 느껴지는 영화다. 등장인물들의 캐릭터 역시도모호해서 그저 폼만 잡고 마는 건가? 이런 생각이 절로 든다. 다음에 다른 영화에 나와도 이들을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감독이 원작 소설가인 듯 한데...원작 소설의 내용을 몰라서 머라고 할 수 없지만, 너무나 사색만이 가득한 영화...단 하나 괜찮다면 영화 속의 아리아라고 불려지는 곡이 꽤 들을 만 한데(조금은 귀신 나오는 노래 음률이긴 하지만...)주인공이 이미 죽은 여관집의 딸을 위해서 전해준 프로포즈용 아리아 이런 식으로 과거 이야기가 조금씩 흘러나오는데 이 음악은 조금 들은만 한 거 같다. 자신이 사랑했던 여자가 죽은 곳으로 와서 다시 죽음으로써 긴 여행을 마감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 아 다 봐주기 싶지 않았던 영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8.01.04 13:15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