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제 : Die Revolte des Korpers

글 : 리스 밀러(Alice Miller)

번역 : 신홍민

출판사: 양철북

2006.08 1판 5쇄

가격: 10.800원


부모로 부터 받은 학대가 아이의 성격이나 인성에 영향을 끼친다는 내용의 글을 꽤 읽은 적도 있고, 웬지 그럴것 같아!라는 느낌적인 생각까지 전혀 새로울 것이 없는 정보이나, 이 책 속의 내용처럼 그런 학대가 신체에 병으로 들어난다는 점은 조금 새로운 정보였다.

꽤 많은 케이스를 통해서 이 이론이 설득력이 있는 정보일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지만.. 이 역시고 수식으로 정확한 답을 정하고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그저 추측, 믿느냐의 부분에 더 가깝지 않을까 생각이 들었다. 병의 대부분은 여러 이유를 통해서 발생하지만, 사실 복불복이다..라는 의학계 리포트가 있기도 하니까...이 책에 등장하는 내용의 꽤 많은 수긍에도 불구하고 어른이 되지 못한 부모가 저지르는 이 많은 폭력과 죄에 대해 어떤 인문학적인 논리로 설명 못 할까..그저 하나마나한 이야기 인것은 아닐까 회의가 들기도 했다.

부모가 되어 어른이 되는 것인지 어른이 되어야 부모가 될 수 있을지..

이 책에 등장하는 수 많은 천재들의 고통에 대해 그저 애잔함이..그리고 그 와중에 탄생한 수 많은 걸작에 대해 경외감을... 에필로그만 잘 넘기면 책장은 잘 넘어간다.



- 책 속의 글 - 


"강요당하지 않거나 도덕적인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애쓰지 않을 때, 나는 내 아이들이나 친구들에게 저절로 사랑의 감정이 생긴다. 다시 말하면 나 자신이 자유롭다고 느끼고, 부정적인 감정을 포함한 모든 감정을 자유롭게 느낄 수 있을 때에만 사랑의 감정이 일어나는 것이다. 나의 감정을 조작할 수 없다는 것, 곧 다른 사람과 나를 속일 수도 또 속일 마음도 없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 나는 커다란 안도감과 해방감을 느꼈다. " 


- 충동이 반복되지 않게 하려면, 우리의 진실, 그 진실 전체를 남김없이 인정하기만 하면 된다. 부모가 우리에게 어떤 행동을 했는지 되도록 정확하게 알게 되면, 우리가 부모이 잘못을 되풀이할 위험은 사라진다. 진실을 인정하지 않으면 우리는 자동적으로 이를 되풀이 하게 될 것이다. 또 어른이 되어 평화로운 가운데 자신의 인생을 살아가기 위해서는, 우리를 학대한 부모에 대한 유아적인 애착을 해소할 수 있어야 하고, 또 반드시 그래야 한다는 생각에 대해서도 크게 반발할 것이다. 우리는 어린 아이의 혼란에서 벗어나야 한다."


by kinolife 2017.05.19 22:01
글 : 허은미
그림 : 
오정택 
출판사 :양철북
출판일 : 2011년 05 초판 1쇄
가격 : 9,500

진정한 일곱살은 갖추어야 할 능력도 자질도 많다. 이 책은 그 능력과 자질을 나열하면서 시작한다. 책 속의 나이 일곱 살인 딸은 "나랑 똑같네"라며 아주 좋아하면서 책장을 넘기다가...자기가 그 능력과 자질을 다 갖추지 못한 사실을 점점확인 해 가면서 급 시무룩해 졌다. 아 정말..일곱 살 정도면...이라고 함께 걱정하면서 읽던 책장은 마지막 부분..  부족한 부분은 여덟 살 때 채우면 되고 진정한 여덟살이 안 되면 아홀 살 때에 채우면 된다는 부분에서 딸아이의 환한 웃음 꽃이 되었다. 그 감정의 움직임을 동감하며읽는 재미는 아주 커져 가고..끝에는 안도감으로 엄마 딸 모두가 아주 행복감에 젖었다.

책속의 주제가 될 수 있는 끊임없는 성장의 과정이 인생이라는 것은 책의 제목,  <진정한 일곱살>에 머물러 있는 것은 아니지 않나 하는 생각을 했다. 우리 모두는 해마다 '진정한 지금의 자신나이'를 지나고 있고,겪고 있고, 누리고 있지 않을까. 그런 의미에서 이 유쾌한 동화책은 진정한 일곱살을 진정한 인생과 동의어로 본다면 어른들에게도 메세지를 던져줄 수 있는 책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다. 성장하고 있음이 곧 지금 존재하고 있음이라는 걸..우리 딸아이도 그것이 얼마나 가치 있는 것이고 고마운 것인지를..즐거운 것 일지를 알게 되겠지..하는 생각을 했다. 코믹한 그림 속에 담긴 인생의 의미란 그 코믹함 만큼이나 즐겁다. 
by kinolife 2011.07.05 08:43

원제: ろくべえ まってろよ
글 : 하이타니 겐지로(灰谷健次郞)
그림 : 초 신타(長新太)
출판사 : 양철북
출판일 : 2006년 03 초판 4쇄
가격 : 8,500

정말이지 초등학교 1학년들이 동질감을 느끼면서 볼 만한 귀여운 동화책이다.

웅덩이에 빠진(실제로 그림에는 깊게 패여져 있지만..충분히 이들이 해결 할 수 있는 높이가 아닐까 상상하며...) 동네 강아지를 구출하기 위한 동네 꼬마들의 활동을 그리고 있는데...동화책 속의 상황을 인식하는 어른들과 아이들의 절박함이 주는 차이가 어른인 나로서는 흐뭇하면서도 착찹하게도 했다. 무관심하게 슥 보거나, 방법이 없다면서 살짝 조롱하는 듯한 어른들의 태도에서 낡고 관습화 된다는 것은 역시 노력하지 않으면 피할 수도 없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살짝 들기도 했다. 그럼에도 함께 안타까워 하고 걱정하는 아이들의 순수함은 어른 아이 할 것 것 없이 읽는 이들에게 따스함을 선사한다.

이런 감정적인 동감 외에도 책을 읽는 아이들은 책 속의 아이들 처럼 그 절박함을 함께 느끼면서 어떻게 하면 로쿠베를 구해 낼 수 있을까 생각하게 된다. 책을 읽어가면서 책 속의 친구들이 어떻게 로쿠베를 구해 내는지를 읽다보면 비록, 내가 생각했던 방법이 아니라고 해도(난, 밧줄..혹은 구덩이에 물을 부어 뜨게 해서 등등을 생각했으니, 내 상상력도 이젠 다 된 것 같다.) 즐겁게 끝까지 읽을 수 있다. 어떻게든 로쿠베는 구해지니까..결론은 정해져 있을지 모르겠지만, 그 과정이 상상에 의해 충분히 열릴 수 있는 과정을 가진 책이다. 특히, 그 구출방법이 미인계라니...이마를 탁! 하고 칠 수 밖에..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결말의 유머는 이 책의 또 다른 숨은 면모인지도 모르겠다..

동화책의 그림을 그린 동화작가 초 신타를 개인적으로 좋아하는데..정말 아이가 그린 것 같은 그의 천진난만한 그림은 누구나 동화책을 가까이 할 수 있다는 용기와 자신감을 함께 준다.  일본 원서의 그림은 로쿠베의 방향이 반대쪽인데 국내판과 나란히 놓으니 서로 바라보고 있다. 로쿠베가 로쿠베를 바라본다. 책을 다 덥고 "로쿠베 굴에서 빠져 나오니까 좋으니?:라고 묻고 싶은 장난끼가 발동한다. 초 신타에의 그림에는 그런 동심이 자연스럽게 묻어난다.
by kinolife 2011.01.27 14:33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