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년, 미국, 95분

감 독 : 제이슨 라이트맨(Jason Reitman)
각 본 : 디아브로 코디(Diablo Cody)

촬 영 : 에릭 스틸베르그(Eric Steelberg)

출 연 : 엘렌 페이지(Ellen Page)
          마이클 세라(Michael Cera)
          제니퍼 가너(Jennifer Garner)
          제이슨 베이트먼(Jason Bateman)
          앨리슨 제니(Allison Janney)
          J.K 시몬스(J.K. Simmons)
          올리비아 썰비(Olivia Thirlby)
          에일린 페드(Eileen Pedde)
          레인 윌슨(Rainn Wilson)

음 악 : 매트 매시나(Matt Messina)

당당한 미혼모 이야기!로 축약 할 수 있는 젊은 영화 주노... 기회가 되면 국내에서 만들어진 <제니, 주노>랑 비교해서 보고 싶었는데..기회가 닫지 않아서 일단 <주노> 만으로 보자면.....청소년기가 가임기라는 사실을 입증이라도 하듯이 덜컥(정말 이 표현이 적절하다) 임신을 해 버린 우리 고딩들에 관한 이야기.

소재가 소재니 만큼 원래는 이런 이야기는 우울한 현실적인 벽에 부딛혀서 갑갑한 이야기들을 쏟아내기 마련인데 영화 <주노> 속의 미성년 임신은 살다보면 어쩌다 생길 수 있는 그저 조금 많이 운 없는 일 정도에 머무르고 마는 산뜻함을 선사한다. 어찌보면 세상의 많은 곳에서 전쟁이 일어나고 병으로 사람이 죽고 너무 미워써 또 사람들을 죽이는 이 세상의 현실을 비춘다면 아이를 가졌다는 것은 정말이지 축복된 일이 아닐 수 없다. 물론 너무 빨리 가졌다는 난점은 있지만 이 영화 속의 주인공처럼 아기를 정말로 원하는 부모에게 아기를 주는 것으로 영화속의 모든 사람들이 다 행복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다면 그것 역시 해피한 일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저절로 들게 하는 영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영화에 처음에 관심을 가진것은 우연히 듣게 된 영화 속의 음악 때문이었는데, 주인공 엘렌 페이지에게 아이를 가지게 한 청소년이 정말 아니지 않나 싶었는데. 그 역시도 머 애 가지는데 그런게 중요한 건 아니지라는 생각이 스쳐 들었다. 영화를 보다보면 이 어리버리한 청소년이 엘렌 페이지와 함께 불러대는 소박한 노래는 이 아이의 숨은 가치를 엿볼 수 있게 한다 . 실로 어두운 이야기를 즐겁게 그려낸 감독이나 작가의 용기도 즐겁게 받아들여지고 별 것 없는 소재로 기존의 어른들이 가지고 있는 케케 묵은 생각에 한방 날려 버리는 것 같다. 살면서 부닥치는 수 많은 일 중에 어쩌다 생길 수 있지만 해결책이 있는 이 이야기를 보는 사람들에게 그렇지 않습니까?라고 당당하게 되 묻는 것 같아서 즐거운 기분도 적잖이 들었다. 특히 좋았던 점이 새어머니와 아버지가 이 사실을 받아들이는 태도.."차사고 정도였으면 좋았을 텐데..."그렇다 차사고라면 그냥 돈으로 해결하면 되지만, 이 일은 아이가 아프고 겪어내야 할 일이 많기 때문에 적잖이 신경이 쓰였을 것이다. 특히 새엄마에게 당당하게 말하는 앨런 페이지나 자기가 낳지 않았지만, 전혀 선입견 없이 있는 사실 그대로를 받아들이는 영화 속 미국의 부모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나라 같은면 어느새 자기도 모르게 남의 시선을 신경 쓰느라 딸아이가 겪을 고통보다는 자신의 체면을 먼저 생각했을 캐릭터.. 너무나 쉽게 상상할 수 있는 부분이다.이 영화가 쿨 한 것은 그런 어른들이 영화 속에 있기 떄문이다. 물론 그런 성숙한 부모와 대조되게 아이를 입양하는 것, 자신이 아버지가 된다는 것에 부담을 느끼고 이혼을 하는 피터팬도 함께 영화 속에 공존하기에 아이를 키운다는 것, 때론 아이가 성장한다는 것에 대해서 다양한 생각을 하게 해 주는 것도 사실이다.

아버지가 되는 것이 싫고 부담스러운 남자, 자신의 아이가 성년이 되기도 전에 엄마가 되어야 하는 걸 봐야 하는 아버지, 자신이 낳지만 키우지 못하는 어린 어머니까지 영화는 세대를 끼고 존재할 수 밖에 없는 인간의 모습에 대해 다양한 그림들을 펼쳐 놓는다.

어린 어머니는 아이를 자신보다 더 잘 키울 수 있는 어머니에게 주고 자신은 다시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간다.(이게 가능한 미국이라는 나라가 경이롭기까지 하다.) 어린 아이들에게 남자를 멀리하는 교육이 아니라 피임에 대한 교육을 하는 것이 현명하듯이 자기가 낳은 아이는 자기가 키워야 한다는 맹목적인 강요보다는 아이를 독립적인 존재로 보다 일찍 떠나보내서 현실적인 대안을 찾게 해 주는 것이 더 현명해 보인다는 걸 느끼해 해 준다. 이 영화속의 대안이 어찌보면 현실에서 연관되어 있는 모든 사람들이 가장 적게 부담감을 가질 수 있는 결론이 아닐까 생각하게 한다.

단순하지도 가볍지도 않은 이야기를 역시 단순하고 가볍지 않게 그려내면서도 쿨한 느낌을 전해주는 이 영화는 살아가면서, 아이를 키우면서 그리고 많은 사람들과 만난다는 것이 내 인생을 어떻게든 변화시킨다는 당연한 진리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것 같다. 영화 속의 음악 때문에 관심을 가지게 된 영화, 영화를 보고나서 새로 사서 도착한 OST를 들어보니, 영화 속의 두 청소년 배우들의 노래 솜씨 역시 꽤 들어줄 만 하다. 삽화로 상큼하게 시작되는 영화 앞부분...그리고 두 주인공이 모든 일을 다 겪고 나서 집앞에 앉아서 함께 노래 부르는 것처럼 그렇게 삶은 흘러가는 것이고 잠시 그림처럼 멈추어서 되집어보고 싶은 것이 아닐까. 아이가 아이를 가진 이 코믹한 사실은 실제로 많이 발생하는 현실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영화는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고 있는 그대로 볼 것을 다시 한 번 주시하는 것 같다. 명품은 아니지만, 꽤 실용적인 영화라는 생각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인공 앨런 페이지가 패티 스미스의 음반 자켓처럼 포즈를 잡고 사진을 찍었는데, 꽤 잘 카피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8.12.12 07:45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0년, 미국, 108분

감 독 :  닐 라부티(Neil LaBute)

각 본 : 존 C. 리차드(John C. Richards)
          제임스 플레밍(James Flamberg)
원 안 : 존 C. 리차드(John C. Richards)

출 연 : 모간 프리먼(Morgan Freeman)
          르네 젤위거(Renee Zellweger)
          크리스 락(Chris Rock)
          그렉 키니어(Greg Kinnear)
          아론 에크하트(Aaron Eckhart)
          크리스핀 글로버(Crispin Glover)
          앨리슨 제니(Allison Janney)   
          프루이트 테일러 빈스(Pruitt Taylor Vince)   
          캐슬린 윌호이트(Kathleen Wilhoite)   
          해리엇 샌섬 해리스(Harriet Sansom Harris)   
          스티븐 길본(Steven Gilborn)   
          엘리자베스 밋첼(Elizabeth Mitchell)  
          수잔 반즈(Susan Barnes)   
          쉘리아 켈리(Sheila Kelley)   
          이승희
          티아 텍사다(Tia Texada)   
          레이드 매신토시(Laird Macintosh)   
          제니 가고(Jenny Gago)   
          매튜 코울즈(Matthew Cowles)   
          웨인 티펫(Wayne Tippet)   
          조지 월리스(George Wallace)   
          레슬리 우즈(Lesley Woods)   
          신시아 마텔스(Cynthia Martells)   
          알퐁소 프리먼(Alfonso Freeman)   

촬 영 : 장-이브 에스코피어(Jean-Yves Escoffier)
음 악 : 롤페 켄트(Rolfe Kent)
          프랭키 파인(Frankie Pin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서 더 잘생기면 범죄예요..""당신은 드라마 속의 배우도 필요 없고, 의사도 필요 없어요. 남자도 필요 없어요. 왜냐하면... 당신은 이미 당신 자신을 가졌으니까요..." 영화 속의 드라마와 영화 속의 실제와 더 나아가서는 영화 밖에서 실제의 삶을 사는 삶과도 혼동이 되어 진행이 되는 독특한 구조와 메세지를 전하는 블랙코미디.

초반 부에 벌어지는 살인사건이 아주 끔찍해서 순간 너무 놀랬는데, 그 사이에서 주고 받는 대사들이나 상황을 통해서 이 감독이 이렇게 사회적인 의식이 강하고 역사적인 메세지에 욕심을 내는 감독인지 이전에는 미쳐 몰랐던 것 같다.

촌 구석에 사는 베티는 우연히 남편의 살해 장면을 목격하고 자신이 그 동안 애청해 오던 드라마의 주인공과 자신의 삶을 믹스시키는 정신 착란을 일으키게 된다. 급기야 살인 사건의 목격자로써, 살인자들은 그 범죄의 목격자를 제거하기 위해 자신을 쫒고 있는지도 모르는 채 드라마 속의 의사 데이비드를 자신의 예전 약혼자로 착각하고 찾으러 나선다. 남편을 죽음으로 몰고 간 차를 끌고 뉴욕으로 향하는 그녀의 정신 착란을 어느 정도 이해하고 동정하는 사회와 그런 그녀의 여행을 꿈을 쫒아가는 여행으로 받아들여지는 사회는 어찌 보면 진정한 건간성을 내부 작은 곳에 숨기고 있는 것 처럼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편을 만나기 전 짧은 공부와 드라마의 탐독을 통해서 병원에서 긴급 환자의 목숨을 구해 주고 뉴욕에서의 생활을 하게 된 베티는 점점 더 현실과 드라마의 경게를 아슬아슬하게 피해가면서 새 생활에 적응해 나가는 것처럼 보인다. 자신의 남편이 죽은 날의 깅거이 되살아 나고 범인들이 찾아오고..자신이 약혼자라고 믿었던 의사는 드라마속의 배우로 자신을 농락하고 있음을 ...마치 환상처럼 일부 서서리 조각이 맞추어 지면서 자신에게 닥친 위험에 대해서 직시하게 된다. 결국 자신의 남편을 죽인 범인이 죽고(아들은 살해, 극 중에서 베티를 흠모했던 아버지는 자살) 베티는 남편의 죽음으로 인한 혼란을 어느 정도 정리해 나간다. 자신의 사건이 뉴스에 알려지면서 드라마의 작가 눈에 띈 베티는 자신이 꿈꾸던 드라마의 새로운 에피소드의 여자 주인공으로 발탁되면서 그 동안 애청 해 오던 드라마 안으로 들어가는 현실을 맞게 된다.

아들이 죽고 내가 죽는 것이 드라마 때문이라며...대뇌이는 모건 프리먼의 대사를 통해서 많은 사람들이 실제 생활을 진짜 처럼 그려내는 드라마 속에서 얼마나 많은 혼동을 가지며 살고 있는지...혹은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세상 자체가 신이 만들어내고 있는 드라마처럼 느껴지지 않는지 반문하는 것 같다. 영화는 굉장히 허무 맹랑해 보이지만 꽤나 지적이며 매력적이고, 치밀하기까지 하다. 굉장히 완성도 높은 드라마와 배우들의 아낌없는 연기는 드라마의 진정성을 높인다. 드라마 속의 실제 주인공을 실제 인물 크기로 뽑아서 선물하는 동료들의 마음에 담긴 애정을..그리고 그렇게 하나의 작품에 빠져서 사는 이 열정의 시기 속에 사는 베티...그 안에서도 순수한 개성을 지닌 이 매력적인 인물과 드라마의 관계가 영화처럼 빛날 수 있을까 하는 생각도 해 본다. 드라마..충분히 즐길만 하며..우리들의 인생 역시 드라마의 하나이다. 이 즘에서 요즘의 내가 쓰고 있는 드라마는 어떤 장르일까..라는 생각도 함께 해 보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1.21 20:24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