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제 : The tunnel
글, 그림 : 앤서니 브라운
               (Anthony Browne)
출판사 : 논장
출판일 : 2002년 09 초판 1쇄
가격 : 8,000

앤서니 브라운의 대표작 중 빠질 수 없는 작품이 아닐까.개인적으로는 아빠 큰딸 모두 아주 즐겁게 즐겨 본 동화책이다. 현재까지 5번은 넘게 본 것 같은데..볼 때마다 한 장, 한 장 넘기는 맛이 남 다르다.

특히 근래엔 둘째 딸과 큰 딸의 관계가 새롭게 형성되면서 생기는 갖가지 문제들을 연상하면서 보니 또 그 읽는 맛이 남 다른 책이다. 오빠와 여동생이라..그 가까움과 먼 거리는 각각 천차만별일 것 같은데..이 책은 그 먼 거리를 보여주는 전반부와 그것이 어떻게 해서 거리를 좁힐 수 있을까 하는 가능성을 작가의 상상력을 담아서 보여주는 후반부와의 조화를 통해 형제애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명작이다.

인간의 모든 관계는 위기에서 변화를 겪는데, 형제나 부모, 부부는 위기 앞에서 굳건해지고, 다시 가까워진다는 걸 작가는 아이들에게도 느껴보라!고 말하는 것 같다. 동화라는 틀이 있기에 아이들이라고 했지만, 사실 이 동화 속의 미덕은 아이들에게만 머물지 않는 깊이가 있다. 특히 서양의 신화를 바로 떠올릴 수 있는 돌이 되었다 풀어지는 마법은 다른 장르로의 관심을 유도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발하기까지 하다. 그림책 365 리스트 중에서 처음으로 포스팅하는데...5월 가족 주제로 나도 넣어야 된다고 생각했는데, 역시 첫번째 추천 책이다. 므흣한 웃음을 남기는 좋은 책이다.


by kinolife 2011.01.12 15: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제 : Changes
글 : 앤서니 브라운(Anthony Browne)
그림 : 앤서니 브라운(Anthony Browne)
출판사 : 아이세움
출판일 : 2003년 01 초판
가격 : 8,000

역시 앤서니 브라운...이라는 감탄사가 절로 나올 만한 또 한편의 작품이 아닐까. 그의 상상력은 지극이 탈 동양적이고 개인적이며 신화적이라 그 독특한 매력이 빠져들지 않을 수 없다. 두 아이야 그저 신기해 보이겠지만 그 깊은 가치야 아직 알리가 없고, 이런 류의 동화책은 딱딱하고 깊은 생각하기 싫어하는 어른들이 읽어야 할 책이다.

동생을 가지게 되는 첫째들의 공포..이른바 현모양처가 남편으로부터 첩의 존재 사실을 확인하는 것과 비슷한 강도라는 걸 어디서 들은 적이 있다. 그건 이른바 절대 애정의 존재에서 애정을 투쟁 이후 쟁취해야 하는 피곤한 존재로 전락하는 것에 따르는 모든 존재의 추락감에서 오는 상실감의 발로다. 그런 이야기를 아이의 상상력을 통해 보여주는 이 따스한 결말을 가진 동화 속에서도 첫째 들의 알 수 없는 공포감을 속속들이 느낄 수 있다. 앤서니 브라운의 개성이 넘처나는 구성과 표현법은 동생이 태어났으니 달라질 수 밖에 없는 아이의 고뇌를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게 한다. 물론 결론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부모님은 나를 사랑하신다라는 교훈에 귀결이 되겠지만, 그 쓰라린 과정을 통해서 아이도 성장한다는 걸 엿볼 수 있다는 데 이 책의 미덕이 숨겨져 있다. 아이는 이제 겨우 책 속의 그림들이 예사롭지 않다는 표현을 하고 있지만, 동생이 태어나기 전의 공포감과 이 책 속의 그림은 연결 시키지 못하고 있다. 가만 되돌아 생각해보니..우리 큰 아이가 동생 때문에 스트레스 받아할 때가 겨우 30개월 넘어서는 시기니..된장인지 똥인지 모를만 하다. 나중에 초등학생이 되고 나서 스스로 조용히 읽힌 이후의 생각을 다시 들어봐야 겠다. 새로 등장한 남편의 첩에 대한 인상이 어떠했는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10.02.01 06: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제 : Golilla
글 : 앤서니 브라운(Anthony Browne)
그림 : 앤서니 브라운(Anthony Browne)
옮긴이 : 정은수
출판사 :  비룡소
1998.10월
가격 : 7,500

바쁜 일에 지친 아빠를 기다리는 딸아이에 대한 마음을 담은 책으로 동물원에 가고 싶은 아이의 소망을 고릴라로 변환된 아빠가 이루어 준다는 환상을 담은 동화다. 예전에 돼지책도 그렇고 앤서니 브라운에게 있어서 아이에게 혹은 엄마에게 또 혹은 그 모든 가족에게 있어 아빠라 얼마나 필요한 존재인지를 피력하는 데 관심이 만은 작가인 듯..그러한 주제들이 많이 표현된다.
고릴라처럼 든든하면서도 정다운 아빠의 모습은 이 동화 밖에서도 여느 가정에서나 필요하다. 그의 삽화가 여전이 사실적이면서도 즐겁게 보여지는 동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9.11 00:51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