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총권: 단권
글: 박형동
출판사: 애니북스
2008.03 초판 1쇄
가격: 각권 8.900원

파스텔 같은 담화를 담아놓은 단편을 묶어놓은 만화책으로 마치 짧은 여행을 떠나듯 누구에기나 겪거나 나에게는 지나올 수 있는 시간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담백한 만화와 욕심없는 스토리는 조금은 상투적이라고 느껴질 수도 있게 하지만..별일 없는 것 같은 인생 그대로를 보여주는 점이 이 만화의 가장 큰 장점이다.

근래에 나온 다른 여느 만화같은 풍이긴 하지만 그 안에서 스쳐 지나가는 이야기들이..그런거지..라는 느낌을 느끼게 한다.

잘나가는 일본 소설의 표지 일러스트를 그렸다는 작가의 담백한 그림은 짧은 만화 안에도 가득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8.04.26 22:0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총권: 단편
글: 니노미야 토모코(二ノ宮知子)
그림: 니노미야 토모코(二ノ宮知子)
번역: 고현진
출판사: 애니북스
2008. 03.14 초판 1쇄

맥주잔이 펼쳐지는 책 표지부터 술냄새가 진동을 하는 내용까지..술에 관한 엽기적인 행각을 벌여온 작가 니노미야 토모코의 자전적인 이야기가 담긴 술 관련 에피소드 집합 만화책..

평상시 즐겨보던 작가의 원래 모습을 다시 사적인 만화담으로 반추할 수 있는 독특한 소재의 만촤핵이다. 너무나 엽기적인 작가의 에피소드들은 웃음을 끊임없이 남발하게 하면서도 이럴수가 라고 하는 당혹한 이야기를 동시에 떠올리게 한다.

예를 들자면..주로 가는 까페에서 내기로 술 먹고 혹은 옷 벗기 게임을 해서 동승한 손님의 옷을 모두 벗겨 버린다던가..계속에서 술을 마셔서 피를 토하고 피똥을 사면서도 "머 어때" 하면서 그날 다시 술을 먹는 모습이라거나, 술을 먹고 나 다음날 물을 마시고 싶은데 냉장고엔 캔맥주 밖에 없어서 캔맥주로 다시 타는 목을 다스린다거나 하는 에피소드드릉 진정한 주당들의 세계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절로 들게 하는 부분들이다. 매일 술 먹고 매번 후회하면서도 다시 술잔을 드는 주당들에 관한 엽기 에피소드가 주는 즐거움이 젊은날을 채우는 또 다른 문화로 보이기 까지 하는 독특한 만화다. 만화 속에 등장하는 어른들의 술문화 가이드는 제법 설득력이 있다. 그 반대를 생각한다면 아이들의 술문화라는 말인데..상상하면 무척 재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어른들의 술문화  -

1. 홀짝홀짝 마신다
1. 술을 받지 말고 따라주기만 한다.
1. 공자라도 받아버기 않는다.
1. 다른 물건애는 가능하면 손대지 않는다.
1. 반드시 잔이나 글라스에 따라 마신다.
1. 자신의 정체성을 잃지 않는다.
1. 항상 타인의 시선을 의식한다.
1. 어지러우면 바로 집에 간다.

등.. 그 반대의 경우는 이 만화속의 무리들이 될 만한 충분한 조건들이 됨을 암시하고 있다. 술자리는 아주 즐거운 시간들을 전해 주기도 하지만 때론 많은 병폐들도 있는데..만화니까 라고 보지만..실제 이런 류의 부류들이 얼마나 많을까 하는 생각도 하게 된다.

정말이지 토할 때 까지 마셔보는 건 20대의 가장 화려한 순간이기도 하다. 그 짓거리도 몸이 바쳐줘야 하는 것이니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8.04.16 12:24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