닐 페페(Neil Pepe), 돈나마리 레코(Donnamarie Recco), 드류 엘리어트(Drew Eliot), 레베카 슐(Rebecca Schull), 레오 로시(Leo Rossi), 로버트 드니로(Robert DeNiro), 루스 엔니스(Luce Ennis), 리사 쿠드로(Lisa Kudrow), 리차드 C. 카스텔라노(Richard C. Castellano), 마이클 스트라카(Michael Straka), 마이클 할리(Michael Haley), 맥스 카셀라(Max Casella), 몰리 샤논(Molly Shannon), 바트 탠그레디(Bart Tangredi), 밥 시어(Bob Cea), 비니 벨라 주니어(Vinny Vella Jr.), 빈스 세시르(Vince Cecere), 빌 머시(Bill Macy), 빌리 크리스탈(Billy Crystal), 아시프 맨드비(Aasif Mandvi), 아이라 윌러(Ira Wheeler), 알프레드 소첼 주니어(Alfred Sauchelli Jr.), 애널라이즈 디스 Analyze This, 엘리자베스 브라코(Elizabeth Bracco), 윌리엄 힐(William Hill), 이안 마리오리스(Ian Marioles), 조 비터렐리(Joe Viterelli), 조셉 리가노(Joseph Rigano), 주디타 쿠한(Judith Kahan), 지나 갤러거(Gina Gallagher), 지미 레이 윅스(Jimmie Ray Weeks), 진 루피니(Gene Ruffini), 채즈 팰민테리(Chazz Palminteri), 카일 사비히(Kyle Sabihy), 켄 로네건 Ken Lonergan), 코메디 영화, 크리시미어 노바코빅(Kresimir Novakovic), 클렘 카저타(Clem Caserta), 테드 누스타트(Ted Neustadt), 토니 대로우(Tony Darrow), 토니 디베네데토(Tony DiBenedetto), 토니 베넷(Tony Bennett), 파스퀄 카자노(Pasquale Cajano), 팻 쿠퍼(Pat Cooper), 프란체스카 마리(Francesca Mari), 프랭크 아퀼리노(Frank Aquilino), 프랭크 피트랭골레어(Frank Pietrangolare), 하워드 쇼어(Howard Shore), 해롤드 래미스(Harold Ramis)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 1999년, 103분 
   
감 독 : 해롤드 래미스(Harold Ramis)

각 본 : 피터 톨란(Peter Tolan)
          해롤드 래미스(Harold Ramis)
          켄 로네건 Ken Lonergan)
 
주 연 : 로버트 드니로(Robert DeNiro)
          빌리 크리스탈(Billy Crystal)
          리사 쿠드로(Lisa Kudrow)
          조 비터렐리(Joe Viterelli)
          빌 머시(Bill Macy)
          레오 로시(Leo Rossi)
          채즈 팰민테리(Chazz Palminteri)
          카일 사비히(Kyle Sabihy)
          레베카 슐(Rebecca Schull)
          몰리 샤논(Molly Shannon) 
          맥스 카셀라(Max Casella)
          팻 쿠퍼(Pat Cooper) 
          리차드 C. 카스텔라노
          (Richard C. Castellano)
          지미 레이 윅스(Jimmie Ray Weeks)
          엘리자베스 브라코(Elizabeth Bracco)
          토니 대로우(Tony Darrow)
                   
 음 악 : 하워드 쇼어(Howard Sho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간은 소심하면서도 신경질 적이지만, 따스한 정신과 의사 소벨...우연히 자동차 사고 덕택에 현존하는 최고 마피아 보스 폴 비티의 정신 감정을 맡게 된다. 표면적인 건 정신 감정이지만, 사실은 소심하고 심약한 정신 상태에 허덕이는 폴 비티에게 정신을 차려! 라고 말할 정도의 가벼운 카운셀러 정도 인지도 모르겠다. 물론 정신과 의사로서의 심오하게 파고 들어 정신병이라고 규정하고 약을 처방하는 것도 좋겠지만, 그 보단 검은 갱단 아래에서 아버지의 죽음을 보고 , 또 그 때문에 정식적으로 고통스러워 하는 그에게 어쩌면 포근한 이해의 공간이 필요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모든 현대인들이 가지고 있는 고통을 마피아 라고 하는 특수적인 상황으로 몰아서 표현한 조금은 독특한 재미를 선사하는 영화이다.

해롤드 래미스의 단련된 연출력과 탄탄한 조연들의 연기...거기에 우뚝 써 있는 빌리 크리스탈과 로버트 드 니로의 연기는 이들이 아니면 그저 그런 영화가 됐을 작품을 독특하고 아이디어와 기치가 돋보이는 고급스러운 코미디로 만들어 냈다. 마피아라는 상황 설정에 맞는 몇몇 에피소드들은 실소를 금치 못하고 크게 웃게 되는데...문화의 차이라는 건 일생에 있어서 얼마나 큰 것이며 개인에게 있어서 생존의 공간이란 역시 얼마나 큰 의미를 지니는 것인지 다시 느끼게 된다.

배우들의 연기를 돋보이게 하는 건 역시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탄탄한 시나리오.. 특히 볼 비티의 심약성이 최대로 드러나는 마피아 그룹 회의에서의 빌리 크리스탈의 연기는 애드립이라고 보기엔 너무 정교하고 그렇지 않다고 보기에는 너무 생생한 모습들이 극에 활력을 불어 넣는다. 마치 시나리오에 없는 영화 속이 상황처럼 진짜 시나리오에 없는 것 처럼 보이는 것...영화 속의 이런 묘미들은 무척이나 흥미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신의 결혼식까지 마피아의 심리 상태에 의해 조절되어야 하는 평범한 시민의 고충을 코믹한 시선으로 볼 수 있는 건 영화가 주는 정교한 장치 덕분이다. 주인공 중 누군가가 절대 죽지 않을 안정적인 줄거리 구조...코미디라는 틀 안에서 마피아의 세계를 엿보며 즐길 수 있는 점 등은 이 영화의 소재가 주는 즐거움이다. 그들의 일상 속에 있는 스트레스와 한계를 즐겁게 즐기면 되는 것이다.

마피아들이 즐겨 입는 명품 옷이나 고급스러운 시계들은...일반적인 사람들에게 느껴지는 또 다른 괴리감 일 테고..."비티 제발 선물을 좀 그만 보내요..."라고 외치는 소블 박사의 대사에는 빨리 이 비 정상적인 관계에서 벗어나고 싶은 평이한 일반인의 감정이 아주 잘 들어난다. 다른 세계의 사람들이 만나 다른 감정을 갖고 나누게  되고 이해하고 받아들이게 되는(받아들일 수 밖에 엇으니까) 인생의 법칙은 우연의 사슬도 운명의 필적도 아닌 그저 그런 삶의 되돌이판이 아닐까 싶다. 피할 수 없다면 즐겨라..영화 속의 닥터 소블 박사에게 가장 잘 어울릴만한 인생의 법칙이 아닐까 싶다. 빌리 크리스탈, 로버트 드 리노, 리사 쿠드로...충분히 즐거운 이름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블...역시 귀여워...."


by kinolife 2007.10.25 10:45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미국, 103분

감독 : 마크 로렌스(Marc Lawrence)  
각본 : 마크 로렌스(Marc Lawrence)
 
촬영 : 하비에르 페레즈 로베트(Xavier Perez Grobet)
음악 : 아담 쉴레진저(Adam Schlesinger)

출연 : 드류 베리모어(Drew Barrymore)
         휴 그랜트(Hugh Grant)
         셔만 알퍼트(Sherman Alpert)  
         제이슨 앤툰(Jason Antoon)  
         블레이크 박슨델(Blake Baxendell)  
         헤일리 베넷(Haley Bennett)  
         테레사 베넷(sptTheresa Bennett)  
         브라더 더글러스(Brother Douglas)  
         브래드 거렛(Brad Garrett)  
         크리스틴 존스톤(Kristen Johnston)  
         아시프 맨드비(Aasif Mandvi)  
         캠벨 스코트(Campbell Scott)  
         스튜어트 섬머스(Stewart Summers)  
         로날드 실버스(Ronald Sylvers)  
         루 토레스(Lou Torres)  
         카로스 벨라즈퀘즈(Carlos Velazquez)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상반기 최고 히트곡을 지닌 OST를 배출한 음악을 소재로 만들어진 로맨틱 코미디. 1980년대의 향수를 슬쩍 건드리는 소재들과 지금은 망가진 과거의 가수가 2000년대에 재기하는 과정을 다룬 주인공 주변의 이야기가 적잖이 흥미로왔던 영화..로맨스보다는 음악이 돋보이는 이 영화는 개인적으로 인연이 꽤 깊었던 영화 & 음악이었는데... 내가 일을 하는 동안 가장 즐거운 영광을 선사했던 작품이라 아주 많이 기억에 남을작품이 될 것 같다.

80년대에 인기를 끌었던 가수 겸 자곡가 알렉스는 현재 인기의 정상에 서 있는 꼬맹이 가수의 신곡을 작곡해 줄 많은 작곡가 중의 한 명으로 초대된다. 주어진 시간이 채 일주일도 남지 않은 알렉스는 작곡을 해 본지도 오래되었지만 더 걱정인 것은 작사를 제대로 하지 못한다는 점..그의 매니져는 새로운 작사사를 그에게 작업 메이트로 소개해 준다. 작업에 열중해 있던 그의 집에 찾아온 식물 재배 알바 소피는 그 과정에서 그녀만의 언어적인 감각을 보여주며 알렉스의 곡을 만들어주던 작사가의 심기를 불편하게 한다. 그 과정에서 소피의 작사가로서의 능력을 감지한 알렉스는 그녀에게 자신의 신곡을 위해 노랫말을 써 줄 것을 제의 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 소설을 써 보긴 했지만 노래를 만들어 본 적이 없다면서 알렉스의 제의를 부담스러워 하던 소피는 그의 설득에 함께 급 제조에 들어간다.인기를 다시 되 찾고 새로운 곡을 쓰고 싶은 알렉스의 욕망과 소피의 참신함이 만들어 낸 "사랑으로 가는 길(Way Back Into Love )"은  현재 인기 가도를 달리고 있는  꼬맹이 스타의 마음에 들면서 작업에 활기가 생긴다. 소피의 주변인들도 알렉스와의 작업에 호기심을 가지고 알렉스의 매니져를 비롯한 관게자들도 소피의 감각에 빠져 든다. 이들이 티격태격 하면서 만들어낸 이 신곡은 알렉스의 작업에 신선한 기운을 불어 넣는다.

알렉스에게 작곡을 의뢰한 스타 역시도 곡은 만들어지지만, 자신의 색깔로 덧입힐려는 가수의 반응에 각각의 의견을 내보인 소피와 알렉스는 결국 1차본에서 가수의 입김이 담긴 곡으로 의견 결정이 아닌 결정을 내고 작사가 작곡가로서의 관계도 막 시작된 연인으로서의 관계도 종지부를 찍는다. 인기 보다는 자신의 음악적인 색깔과 고집이 더 중요하다고 외치는 신참 작곡가 소피와 자신의 처지에 맞는 행동이 필요하다고 외치는 알렉스 노래는 만들어졌지만 이들은 더 이상 함께가 아니다. 꼬맹이에 의해서 노래가 세상에 공개되어 갈 즈음..소피는 자신의 곡이 어떻게 실제 발표되는지 보기 위한 공연장에서 그 동안 자신과의 작업을 통해서 성숙하면서 자신의 가치를 일깨우는 행동을 한느 알렉스의 모습에서 감동을 느낀다. 알렉스에게 작사가 어렵지 않다고 가르켜 주는 소피, 그들이 작업을 하면서 나누었던 내용들이 담겨서 노래로 만들어진 모습을 보면서 소피는 적잖이 감동을 받는다. 물론 소피의 의견대로 자신들의 작품을 소피의 의견이 반영된 곡으로 편곡되어 완성된 걸 본 소피는 자신의 의견을 받아들여준 알렉스의 용기에//그리고 그 안의 진의를 알아준 꼬맹이 가수에게...그리고 무엇보다도 잣니의 작사가로서의 가능성은 물론이고 음악적 감각까지 있음을 확실히 확인 받으면서 가장 행복한 순간을 맞는다.
여자에게 끌려 다니는 것 같지만 포용력을 가진 것처럼 보이는 알렉스 역시도 그 동안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행복감에 젖어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통의 로맨틱 코미디가 가지고 있는 요소 사랑을 하는 과정에서의 티격 태격..그리고 쌓이고 확답받고 결론 내려지는 사랑에 대한 모든 법칙을 영화 속에 확정되어진 작곡을 위한 시간만큼이나 급한 속도로 진행되는 이 영하는 스피디한 전개로 쉴 틈없이 쭉 달려와 아주 작은 갈등 해소를 통해서 해피 엔딩으로 치 닫은 전형적인 로맨틱 코미디이다. 주변에 아주 특이하고 코믹한 인물들은 없지만,왕년의 작곡가 겸 인기가수와 자신의 사랑 이야기가 고스란이 책으로 나와서 곤혹스러운 신예 소설가와의 사랑은 어찌 보면 예술적인 재능을 통한 생각해 보기 쉬운 조합일지도 모르겠다. 영화적인 로맨틱한 고백이나 달콤한 사랑의 언어를 노래로 풀어내어 더욱 더 집중 할 수 있게 한 감독의 감각은 앚 뛰어나다. 음악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도 쉽게 빠져들 수 있게 주제곡은 감칠 맛이 난다.

로맨틱 코미디의 전형적인 모습들이 많아서 신선한 면은 적지만 적지 않은 흥미거리를 가지고 이 작품만큼의 소소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휴 그랜트와 드류 베리모어의 조합도 아주 좋으며, 휴 그랜트의 노래는 여느 가수에 빠지지 않는다. 1980년대의 향수를 자극하는 오프닝, 엔딩은 적잖이 신선한 선물이며 영화 속에 등장하는 뮤지션들의 이름 만으로도 즐겁다, 영화를 다 보고 몇일 동안 " 팝(POP)"이라고 외치게 되어서 혼자 씩 웃기도 했으니 취향이 맞는 사람들에겐 사랑보다 큰 영화적인 즐거움이 충분히 담긴 작품이다. 부담스러운 새로움 보다 두 주연 배우들의 장점을 최대한 살리면서 음악적 미덕을 담아 낸 감독의 꽁수가 무척 잘 조합이 된 볼 만한 영화. 이제 막 데이트를 시작한 연인들에게 이 만한 성찬이 있을까 싶은 영화다. 쉼 없이 단순에 지나가버린 100분이 꼭 사랑에 빠진 사람들만의 몫은 아님을..보는 이의 취향에 따라 여러가지 다양한 면을 느끼게 해 주는 즐거운 영화다.
by kinolife 2007.08.21 06:55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