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제 : Chimwa of Freedom : The Politics Of Bob Dylan's Art
글: 마이크 마퀴스(Mike Marquses)
번역 : 김백리
출판사: 실천문학사
2007.07 초판 1쇄
가격: 15.000원

밥 딜런이 어떻게 미국에서 저항의 깃발 아래에 놓이게 된 것일까를 아주 지루하게 서술해 주시는 답답한 전기다. 원서를 읽은 게 아니라 머라고 말하긴 그렇지만 참으로 재미가 없는 책이 아닐 수 없다. 밥 딜런에 대한 지적 호기심이 크지 않았다면 정말 다 읽어내기 힘든 책이다.

머가 그리 주저리 주저리 인지..책이 정확하게 밥 딜런에 대해서 멀 말하고 싶은지를 모르겠는 아리쏭한 책이다. 개인 적으로는 그에 관한 이야기들이 워낙 많을 수 있기 때문에 그 많은 이야기 중에서 딱 한가지라도 제대로 이야기 해 주었음 하는 아쉬움이 크다. 국내에 이런 책이 나온것이 반갑기도 하지만..이건 머 그의 음악에 비하면 진정한 한 가수의 삶을 시원하게 겉핥아 주신 책이라고 밖에 볼 수 없을 것 같다. 아직까지 제대로 출간되지 못한 그의 자서전 (근작)이 출간이 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의 음악 만큼이나 미국의 한 시대를 읽을 수 있는 그의 삶에 대해 궁금증이 없다면 그건 정말 미국의 포크 음악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일테다. 에이 책은 그냥 그랬으니...그의 음악이나 다시 좀 들어봐야 겠다..

by kinolife 2009.04.28 18:31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 송기원
출판사: 실천문학사
1983 초판 1쇄
가격: 1,500원



- 詩 -

별빛 하나에도 우리를 빛낼 수는 있다
한 방울 눈물에도 우리를 씻을 수 있다
버려진 정신들을 이끌고, 바람이 되어
한반도에 스민 잠을 흔들 수는 있다.
춥고 긴 겨울을 뒤척이는 자여
그대 언 살이 터져 詩기 빛날 때
더 이상 詩를 써서 詩를 죽이지 말라
누군가 엿보며 웃고 있도다. 웃고 있도다.

- 남몰래 -
             - 復古調 . 3 -

남 몰래 題目도 없이, 제가
비도 되고 별도 되고 또 어둠도 되어
그대를 어지럽히는 밤이면
그대는 마른 개울 넘쳐오는 시냇물을 보아요
그대 얼굴 흔들리는 시냇물 속에
비도 되고 별도 되고 또 어둠도 되어
그대 조그만 손에 저는 붙잡힐테니까요

- 월남에의 기억.1 -(일부)
 
총성이 울리면 쓰러지는 것은 사상이 아니다
나의 심장을 향해 총을 겨누고 상처를 입힌 것은
얼굴이 누렇고 키가 작은 아시아인, 그러나
나는 아직도 알 수가 없다.
그들이 어떻게 해서 나에게 적이 되는지
사상과 인간과의 함수관계는 무엇이 되는지

- 월남에의 기억. 4 -

멸망하여 버린 민족들의 최루가
어떻게 하여 아름다움이 되는가를
무너진 페탑 아래서 나는 알았다.
키 작은 고대 남방인들이 탑을 쌓아 올리고,
완성된 탑 아래 모여 축제를 벌이고,
북방민족의 말발굽 아래 탑이 무너지고,
무너진 탑에 비가 내리고, 바람이 불고
그리하여 인간의 의지가 자연으로 돌아가는 오랜 소리를
페탑 아래서 나는 들었다.
나에게도 하나의 탑은 있었다.
은혜를 받고, 또한 누군가를 사랑하기 위하여
쌓아올린 탑이 있었다.
나의 탑을 무너뜨린 것이 무엇인가를
구태여 알려고 하지는 않았다
다만 나의 내부에 자연이 되어 서 있는 페탑에서
처음으로 스스로의 아름다움을 발견했을 뿐

- 不眠의 밤에 - (일부)

귀에 파란 불을 켜면
들린다
어둠의 중심에 은밀한 곳에
묻힌 나를 케내는 소리
또 들린다. 밤에만 가장 아름답게
모습을 바꾸는 것들의
가령 헐벗은 나무에 숨어 있던
정령들의 빛나는 치장의 소리

모든 죽은 것들은 바람 끝에 매달려
살아오는 숲속의 변화
붉게 않는 꽃이 그의 순수한 가슴을 열 때
꽃씨를 심는 나의 유년은 살아나고
그 이득한 시간에 너마져, 나는
밝은 불면을, 불면을 갖는다.

좀 더 맑게 들려오는
묻힌 나를 캐내는 소리.
몇 줄기 이슬이 되어 숲 속에
소리가 내리고
소리를 먹다가 먹다가 끝내
정령들은 그들 생전의 착한 모습으로
나무며 풀 혹은 가까운 바위
아무데서나 피어난다.
꽃의 가슴에서 뛰쳐나와
나의 유년도 함게 피어난다.


 

by kinolife 2007.02.27 13: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 김기홍
출판사: 실천문학사
1987 초판 1쇄
가격: 2,000원

- 하나 뿐 -

흘러가도 한참은 흘러갔을 것이다.
하늘을 맴돌던 구름은 풀시들을 터뜨리고
마냥 부는 것은 바람을 안고 서서
짊어지던 모랫짐도 시멘트도
푹 퍼진 국수 한 그릇 막걸리 한사발에 허리를 푸는 인생들
씻어도 씻어지지 않는 상처만 눈을 흘기는 자리
죽은 살점을 떼어내며
지나간 시간에 대한 미련은 무엇일까
소장이 돌아와
어젯밤 울분으로 팽개친 반도를 세며
부족한 일당해 대해 설명이 없는데
우리는 그저 맹복적인 인간으로 돌아서서
쉽게 오늘을 용서하고
뼈저리게 내일만 꿈꿀 것인가
일어서지 못하는 다리여
외치지 못하는 가슴이여
뭉치지 못하는 노동자여
내일은 또 누구를 몇 번이나 용서해야 하느냐
어둠은 끝없고 사랑도 끝이 없어
땅을 치면 우는 것은 미칠것 같은 가슴 뿐
텅빈 벌판 추운 공사장에
언젠간 일이 되고 백이 되고 천이 된
터질 것 같은 사람 하나뿐

-유성댁 -

하느님은
카빌라에 석가를 보내셨고
이스라엘에 예수를 보내신 일은 성공한 일이었으나
한반도에 광란의 인간을 창조하게 되는
부작용을 초래했고
어둡고 무더운 여름날
한반도 숨은 농촌 구석에
45킬로 얇고 여린 천사 유성댁을 보낸
상제님은 큰 실수를 하셨지만
많은 사람들이 농사의 고통을 깨닫고
부산낙원 서울낙원 일본낙원 미국낙원
돈낙원 섹스낙원...등지로 떠나게 하였으니
다행입니다 그려
상제님이 보내신 천사일 줄 모르고
곱게 기르신 부모는 순박하여
농촌구석에 시집 보낸 실수를 하셔서
술망둥이 만나 촌구석에 사람의 아들 딸을
가르치고 길러서 모두 떠나버린 뒷모습을
눈이 시도록 팔자에 심으며
비쩍 마른 몸뚱이에
십자가보다 고통스런 지게를 맞춰
나락,퇴비, 보리, 나무 등을 져 날랐습니다

불송이가 되어가던 고추밭을 매다가
자꾸만 하늘이 빙빙 돌고 캄캄해져
밭둑에 기어나와 멍하니 눈을 감고 앉았다가
반쯤 쓰러져 하늘을 쳐다보던 오늘 낮엔
상제님이 미웠고 부모님이 원망스러웠습니다
어둠이 내리고 꺼질 것 같은 불빛 아래
반장이 농작물 경작량을 조사해 간 후
허깨비 같은 유성댁을
탁 넘어뜨려 자망을 했습니다
정신차려 일어섰다가
다시 그 검은 물체에 떠받혀 자망을 했습니다

오늘 농촌에 오신 천사 유성댁은
방앗간 보리가마 위에 벌렁 나자빠져
부정헌 양반들
매상허느니 찧어 묵는 거이 낫제 하시며
자꾸만 돌아가는 방앗간 천정을
꺼져가는 눈빛으로 바라보고만 있습니다 그려.

- 공친 날 -

비가 내리고, 전라남도 공문서 뒷면
끊일 수 없는 검은 점 속에서
정숙이가 울고 있다.
어디로 갔는지 그녀의 만년필
진달래가 붉게 붉게 울고 있다.

비에 젖어. 어제는
지방 인부들과 술에 젖어
고향이 그리워도 못 가는 신세를 부르고
결리는 몸으로 악을 쓰며
목이 메인 이별가를 불러도 멈추지 않던 비는
정숙이 눈물 위에 ‘부친위독속래요망’
뜨거운 슬픔 한 통을 더 전해준다.

불러라. 목이 터지도록 눈물로 불러
XXX을 존경한다는 총무를 묵사발 내고
한국사람은 좆나게 까야 말을 듣는다는 소장을 두고
놈의 면상보다는...... 방바닥을 내리쳐, 멍이 들도록
가슴을 쥐어 뜯으며, 뜯으며, 뜯으며
발가락이 잘린 최목수도 머리 센 이목수도
무엇이 우리를 이토록 진저리나게 하는가

알 수 없다. 가야 할 길에 서서 모처럼
부끄러움 떨쳐버리고 고통마저 사랑하는
이 길에 사랑하는 사람이 떠나가고
어둡고 거대한 벽들이 초라한 목숨 앞에 우뚝 서서
덩치를 키우는데
호남선 완행열차마저 몸을 싣지 못한
오늘을 알 수 없다. 함바 앞 강선 위에
처참하게 죽어가던 아우의
체온만이 취기 속에 다시 살아나고 지금은
망치도 함마도 데꼬도 녹슬고 있다.

비는 끝없고 전라남도 공문서 뒷면
끊일 수 없는 검은 점 속
정숙이 울음 위에 노동의 피가 끊어
산천에 훨훨 진달래는 미쳐가고

by kinolife 2007.01.12 05:27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