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이두나

출판사 : 시공사
2012.09 초판 1쇄
가격: 13,000원


제주도 여행을 앞두고 1시간여 만에 후다닥 읽어버린 책. 

누구나 인생을 우연의 연속으로 산다지만, 그건 알마간의 운명같은 목적의식에 끌린 결과인지도 모른다. 


이 책은 서울에서 치열하게 일을 하다 일을 그만두고 제주도로 내려오게 된 게스트하우스 사장님의 짧은 회고록이다. 사실 이 언니의 책을 다 읽고다니 제주도는 목적을 이루는 곳이 아니라 목적을 버린 이들이 쉴 수 있는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과연 그럴지는 개개인의 온도차가 있을테니 일반화는 오류를 담뿍 안고 있다.


서울에서 함께 10년 넘게 맞벌이로 살고 있는 우리 부부는 여느 부부처럼 생계 떄문에 맞벌이라기 보다는 서로 나름 나쁘지 않은 직장이 둘다 있어서 계속 다닌 것이었고, 회사를 다니는 내내 꽤 잘 살고 있다고 생각해서 그만 둔다거나 그 생활에 문제점을 알면서도 눈 감고 자~알 살아왔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지난 9월 남편의 팀 전체가 구조조정 되고, 나는 그 즈음해서 노린자위 일을 스스로 놓았다. 


이른바 매너리즘에 의한 반복적인 삶, 그 안에 놓인 자잘한 실수들이 주는 전방위적인 셀프공격..마약같은 월급에 의존해가는 생활에 대한 자괴감, 미래에 대한 비젼없이 그저 돈 버는 벌레로 살아남아 가고 있는 누추함..그러는 사이 아이는 어느새 초등학교를 들어가 자기 인생의 틀을 잡아가야 할 시기 부모는 부모대로 방치하면서도 힘들어 죽어나는 생활에 대한 복합적인 요인이 지금이 아니면 내일 내년도 10년도 같을 수 아니 타의에 의해 기분 나쁘게 그만 두어질 수도 있다...  말 그대로 위기..그렇게 우리 부부는 자의+타의로 실직하고 집에서 함께 백수 생활을 즐긴지 2개월 째..그 백미를 장식하기 위해서 바로 내일 제주도로 떠난다. 큰 아이 방학과 작은 아이 유치원 방학이 딱 마주치는 그 때 우리는 가방을 쌌다. 가방을 싼다고 비행기를 탄다고 나의 인생이 달라지는 건 아니겠지만, 지옥같은 서울생활 10년을 버틴 상쯤으로 여긴다. 도련님의 말대로 셀프 안식년인지도 모르겠다.


나이 40이 되어가니 이루고 싶은 것도 이룰 수 있는 것도 별로 없다는 걸 알게 되었고... 그저 그런 인생이지 않았나!! 그걸 인정하니 조금 편해진다. 이제부터 조금 더 내려놓자는 생각으로 가지가지들을 챙기고 잘 모르겠는건..가서 부딪치자..그런 생각으로 내일 현관문을 나설 것이다.... 

by kinolife 2012.12.24 09:2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제 : Funfun Nandaka Il Nioi
글 : 니시마키 가야코
그림 : 니시마키 가야코
번역 : 이선아
출판사 : 시공주니어
2007년 06 초판 1쇄
가격 : 7,500

엄마가 해준 밥을 온 몸이 질질 뭍이고 숲으로 나온 꼬마 아가씨가 그 몸에 붙은 음식 냄새를 맡고 몰려든 동물들과 함께 친하게 지낸다는 상상어린 내용의 동화책...

순수한 캐릭터와 단순한 내용이 어린 꼬마의 식습관과 그걸 통해 만난 동물 친구...그리고 엄마의 따뜻한 정까지 느낄 수 있는 수수한 동화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1.09 15:1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제 : Golilla
글 : 앤서니 브라운(Anthony Browne)
그림 : 앤서니 브라운(Anthony Browne)
옮긴이 : 정은수
출판사 :  비룡소
1998.10월
가격 : 7,500

바쁜 일에 지친 아빠를 기다리는 딸아이에 대한 마음을 담은 책으로 동물원에 가고 싶은 아이의 소망을 고릴라로 변환된 아빠가 이루어 준다는 환상을 담은 동화다. 예전에 돼지책도 그렇고 앤서니 브라운에게 있어서 아이에게 혹은 엄마에게 또 혹은 그 모든 가족에게 있어 아빠라 얼마나 필요한 존재인지를 피력하는 데 관심이 만은 작가인 듯..그러한 주제들이 많이 표현된다.
고릴라처럼 든든하면서도 정다운 아빠의 모습은 이 동화 밖에서도 여느 가정에서나 필요하다. 그의 삽화가 여전이 사실적이면서도 즐겁게 보여지는 동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9.11 00:5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제 : Lost Horse
부제 : A Chinese Folktale
글 : 에드 영(Ed Young)
그림 : 에드 영(Ed Young)
번역 : 최순희
출판사 : 시공주니어
2007년 03 초판 1쇄
가격 : 8,500

중국의 사자성어 "새옹지마(塞翁之馬)" 혹은 새옹실마(塞翁失馬)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동화책.

미리 예측할 수 없는 인생에 관한 우화를 담고 있는 이 사자성어를 독특한 그림이 담긴 동화책으로 재 해석했다. 평상시에 자주 응용하는 사자성어 이지만, 실제 내용은 잘 알지 못했던 터라 재밌게 읽었다. 말 그림도 좋았고..다 알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모르는 부분이 있었다는 자각을 일꺠워 준 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5.26 09:5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제 : ORLANDO : A Camping Holiday
글 : 케슬린 헤일(Kathleen Hale)
그림 : 케슬린 헤일(Kathleen Hale)
번역 : 양희정
출판사 : 시공주니어
2005년 07 초판 9쇄
가격 : 8,500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꼭 찾아서 봐야할 케슬린 헤일의 올란도 이야기..동화책에 끼어서 마치 짧은 애니메이션을 한편 본 듯한 느낌을 주는 동화책이다.

올란도 가족의 여름휴가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이 동화책은 고양이를 의인화 한 내용으로 이들 가족의 단란한 일상사와 나들이를 귀여운 그림안에 가득 담았다. 처음 책이 왔을 때 아주 큰 판본에 놀랐으며 아기자기한 그림들이 가득 들어 있어서 풍만한 느낌이 강했다.

책 안에도 놀랍거나 새로운 이야기의 반전이 아니라 아기자기한 맛이 곳곳에 묻어 있다. 오렌지가 물든 것 처럼 이쁜 우리들의 가장 올란도의 바람직한 가정생활이 적지 않은 즐거움을 전해 주는 동화책이다. 동화책이라고 하기엔 만화적인 성격이 강한 책으로 아이들이 좋아할 것 같다는 생각이 절로 드는 책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3.25 07:2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제 : The Golden Goose
글 : 그림형제(The Brothers Grimm)
그림 : 유리 슐레비츠(Uri Shulevitz)
번역 : 우미경
출판사 : 시공주니어
2003년 065 초판 6쇄
가격 : 7,000

바보 아들이 선행을 베풀어서 얻게 된 황금거위를 가지고 나라의 공주님을 웃게 해 결혼하게 된다는 그림형제의 동화를 일러스트레이터 유리 슐레비츠의 그림으로 새롭게 만든 책이다. 어렴풋이 어렸을 때의 기억이 날려고도 하는 듯한 동화책....요즘 나라의 왕나님이랑 공주님이랑 결혼을 할려면 박지성과 같은 놀라춘 휴먼 가치와 이영애 같은 주저할 수 없는외모가 있어야 되지 않겠나 하는 생각을 해 본다. 21세기에도 새로운 황금거위는 언제나 있기 마련이지만 누구에게나 생기는 것이 아니니...황금거위를 가지기 위해서 착해지가는 교휸은 참으로 쓰잘떼기 없는 교훈이다. 혹시 모르지..자기 만족에서부터 시작되는 선행을 가르킨다면 모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3.19 05:5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제 : Millions Of Cats
글 : 완다 가그(Wanda Gag)
그림 : 완다 가그(Wanda Gag)
번역 : 강무환
출판사 : 시공주니어
1994년 06월 초판 1쇄
가격 : 4,000

그 동안 많지 않지만 동화책을 읽으면서 처음으로 만나는 옛날 옛적에...라는 말로 시작되는 책인것 같다. "고양이 한 마리가 필요해"란 말에 고양이 마을에 고양이를 찾으러 나선 할아버지는 다 너무 이쁜 고양이를 집으로 데려와 어찌할 줄을 몰라한다. "이 중에서 가장 이쁜 고양이로 할거라"는 말이 나오자 마자 서로 이쁘다고 우겨되는 고양이들이 서로를 잡아 먹어서 나중엔 힘없고 약한 고양이 한 마리만 남게 되고..전 이쁘지도 않고 약해서 (이쁘다고 외치지 않아서) 살아남은 고양이는 할아버지와 할머니와 함께 행복하게 살아간다는 아주 교훈적인 내용을 담고 있는 동화책이다.

흑백에 담백한 그림 안에 서로를 잡아먹는 잔인한 고양이의 세계는 티 안나게 잘 마무리 되어 있다. 재미나 교훈은 그닥 눈에 보이지 않는 동화...식상한 교훈이며, 자기를 내세우는 행위에 대한 의견이 아떻게 표현되고 이해되느냐에 따라 절대악이라 볼 수 없어서 더더욱 판에 박힌 주제가 담긴 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3.12 17:4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제 : Puss In Boots
글 : 새를 페로(Charles Perraut)
그림 : 플레드 마르셀리노(Fred Marcellino)
번역 : 홍연미
출판사 : 시공주니어
2006년 04월 초판 23쇄
가격 : 8,000

영화 <슈렉>에 등장하던 빨간 장화를 신은 고양이의 원전이라고 해도 될만한 고양이 이야기...아주 오래된 이야기의 전형성을 가지고 있는 원전 동화책이다. 옛날 이야기 치고는 아주 상상력이 뛰어나고...재미 있다. 캐릭터의 비상함이나 독특한 그림체가 몇백년에 지나도 식상하지 않다.

영화의 캐릭터로 차용되었기 때문인지 이 느물느물, 음흉하기 까지 한 귀여운 고양이 이야기를 즐겁게 안 읽을수가 없다.
by kinolife 2007.02.26 07: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제 : 把帽子還給我
글 : 우메다 슌사쿠(梅田俊作)
그림 : 우메다 슌사쿠(梅田俊作)
옮긴이 : 김난주
출판사 : 시공주니어
2006년 06월(초판 3쇄)
가격 : 8,000

어린 아이들의 세계에서 따돌림, 괴롬힘, 집단왕따(이지메)에 관한 문제는 일종의 통과의례일까...순수한 그림풍이 돋보이는 이 동화책 속에서도 그런 소재가 담겨 있지만, 비교적 순진하고 따뜻하게 잘 그려져 있고, 용기와 화해를 통해서 이를 잘 극복해 나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머리에 빵구(상처로 인해서 머리카락이 나지 않는 -_-;;)가 난 아이, 그걸 놀리는 아이, 놀림을 당하는 손주를 위해서 모자를 떠준 할머니, 그 모자를 뺴앗아서 다시 놀리는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 자신의 머리가 할머니의 희생으로 생긴 것임을 알고 용기를 낸다는 지극히 자연스러운 전개가 동화의 기본적인 툴에 아주 충실해 보인다.  동화책 속의 아이들처럼 순진해서, 자신의 잘못을 금방 뉘우치거나, 작은 용기로도 자신의 의지를 잘 관철 시킬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by kinolife 2007.02.08 06:4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제 : Miss Lumphius
글 : 바바라 쿠니
      (Barbara Cooney)
그림 : 바바라 쿠니
         (Barbara Cooney)
옮긴이 : 우미경
출판사 : 시공주니어
2006년 08월(초판 17쇄)
가격 : 7,000



바바라 쿠니의 그림이 아름다운 동화책으로 럼피우스 고모 할머니의 일대기를 잔잔하게 그렸다.
보통의 여성의 삶과 다르게 세상과의 소통에 관심을 보인 일상을 담담한 화풍으로 그려 두었다.

동화책에 반복되어 나오는 대사처럼..."너는 세상을 아름답게 만들어야지"라고 말할 수 있는 엄마, 고모, 고모할머니, 이모할머니가 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언뜻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2.07 06:12
| 1 2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