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일본, 116분

원어제목 : (ウッジョブ)~神去なあなあ日常~

영어제목 : Wood Job!

감 독 : 야구치 시노부(矢口史靖)
각 본 : 야구치 시노부(矢口史靖),  원작 : 미우라 시온(三浦しをん)
 
출 연 : 쇼메타니 쇼타染谷将太), 나가사와 마사미(長澤まさみ)

          이토 히데아키(伊藤英明), 유카(優香)
         아리후쿠 마사시(有福正志), 마키타 스포츠(-マキタスポーツ)
         아리후쿠 마사시(古舘寛治), 타나카 요지(田中要次)

세이코 나나(清野菜名), 후루카와 유키(古川雄輝)

스가와라 다이키치(菅原大吉), 히로오카 유리코(広岡由里子)

콘도 요시마사(近藤芳正), 미츠이시 켄(光石研)

에모토 아키라(柄本明), 니시다 나오미(西田尚美)


음 악 : 와다 타오루(和田亨)


나무에 경의를...이라는 문구가 절로 나오는 향토 코미디라 부를말한 야구치 시노부의 신작.. 

그의 이름을 보는 순간 데뷔작을 부산영화제에서 처음 보았을 때의 기억으로 조금은 반가웠던 것이 영화를 보기 전의 감상이었다.


영화는 어딘가 모르게 띨띨함과 순박함으로 무장한 유우키가 어떻게 변화할까요? 라는 질문에서 시작해서 그 대답을 보여주는 형식으로 진행되는 느낌을 준다. 가슴 뜨겁게 '일에 대한 경의'를 경험하는 직업인으로 성장하느냐. 혹은 여자에게 싫은 소리 듣고 친구들과 어울려 술이나 퍼 먹어대는 소년이 어떻게 남자로 커 가는지를 보여줄 것인지..혹은 이 둘의 균형감 속에서 조금은 멋있어질려고 하는 유우키를 어떤 눈으로 바라보게 할지 기대하게끔 너무 빤하게 전개된다. 그리고 질문이 어찌 되었던 간에 그 대답은 루틴하면서도 교과서 적인 진행과 결과로 마무리 되고야마는 전형적인 일본식 착한 코미디 영화다. 다른 말로 하면 야구치 시노부 식의 클리셰의 재창조라고 할까.. 내가 알던 감독의 이름과는 다를 수 없는 그의 또 다른 소재의 영화를 감상한 것이라는 것이다.

야구치 시노부가 만들어 내고 있는 코미디 영화들은 이전보다 깔끔한 진행으로 아귀가 딱딱 맞는 안정된 상품을 만들어 내고 있는 것 같지만, 데뷔작을 처음 보았을 때의 신선한 즐거움을 주는 데는 실패하고 있구나....라는 인상을 들게 하는데 이 작품에서 특히 그런 생각이 많이 들었던 것 같다. 틀이 잡힌다는 것은 결국 자기만의 스타일에 갇히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영화는 딱 상상만큼의 이야기를 담고 있지만, 어딘지 알 수 없는 일본의 마을은 영화를 넘어서는 관심을 불러 일으킨다. 그 끝을 알 수 없이 높이 바르게 자라고 있는 참나무들과 그 나무들과 함께 또아리를 틀고 있는 마을은 그야말로 보존!!이라는 이름이 딱 먼저 떠 오르는 곳이었다. 영화를 보고 인터넷으로 사진을 찾다보니..벌써 우드잡이라는 단어를 적고 그 영화가 이 곳에서 찍혔다는 팻말이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는 기능을 하고 있는 사진을 발견하곤 ..에휴 하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하긴 뭐라 할 수 있겠나. 내가 그리 특별한 사람이 아니듯 영화를 보고 저 곳이 참 좋다. 가보고 싶다고 생각했다면 이런 사진을 찾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니.... 이어서 설마 영화를 위해서 저 웅장한 나무들을 자를 수 있게 일본의 마을이 허락을 했을까..아니면 CG인가...머리가 복잡해지면서 조금은 감상이 다른 방향으로 흐르기도 했다. 영화보다 로케가 더 돋보이는 영화가 되어 버리는 순간이다. 이런 숲을 그리고 이런 마을을 가지고 있는 일본은 그것만으로도 이미 부자라는 생각을 했다. 


유우키 역을 맡은 쇼메타니 쇼타는 영화 속의 인물과 딱 맞아 떨어지는 마스크에 표정을 가진 야구치 시노부의 남자같다. 이번 영화는 물론 야구치 시노부 식의 코미디 스타일과 어울리는 얼굴이라고나 할까. <우드 잡>의 유우키의 얼굴에서 야구치 시노부의 초기작 <비밀의 화원>의 사키코와 오버랩 되는 건 사키코가 야구치 시노부의 여자같다는 생각을 했던 과거작과 맞물려서 그런 것 같다. 그리고 이번 영화에도 사키코(니시다 나오미)는 조연으로 출연하면서 감독과의 우정을 보여주고 나에겐 추억도 함께 돼새겨 준다.  


영화의 원작은 현재 일본에서 꽤 주목받고 있는 소설가 미우라 시온의 [가무사리 숲의 느긋한 나날]을 모티브로 하고 있다고 한다. 국내에도 번역 출간되어 있어서 비교해 읽어보기에 좋을 듯 싶다. 책 표지의 분위기 책 제목이 주는 이미지는 영화 이미지와는 조금 차이가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건 왜 일지...웬지 모를 이 목가적이고 나즈막한 소설책이 주는 분위기가 영화와 얼마나 싱크 될지 호기심이 생기는 부분이다. 소설이 코믹함을 바탕에 두고 있는 것이 아니라면 야구치 시노부의 재기 발랄함에 조금은 더 칭찬을 해 주어야 할지도 모르겠다.


낯익은 감독, 어느 정도 전개를 예상 할 수 있는 내용. 그러나 그 모든 클리셰들을 부드러운 미소로 감싸 안을 수 있는 영화 속 가득한 초록색은 영화 보는 내내 잔잔한 위로를 전해 준다. 나무를 지속 가능하게 키워내고 그것을 다시 인간에게 돌려주고 그 고마움을 다시 자연에게 갚아나가는 순환의 미덕이야말로 자연안에 사람이 어우러져 사는 것에 대한 감사를 다시 생각하게 하는지도 모르겠다. 영화 속의 유우키의 성장을 다른 많은 사람들이 짧게나마 느껴볼 수 있음 참으로 좋지 않겠나라는 교과적인 생각을 했고, 호기심을 억누르지 못하고 나는 이 원작 소설을 오늘 주문했다. 내일쯤 도착하게 될 이 영화의 원작소설 번역본은 이 영화가 나에게 준 작은 선물이 되었다. 그러고보니 책도 영화 속의 나무들이 자기 몸을 불살라 만든 물건이다. ^^;;


-영화 속의 명대사-

"이상한 일 같겠지만 말이야. 농부라면 품과 시간을 들여 지은 채소가 얼마나 맛나는지 먹어보면 알 수 있겠지만, 임업은 그렇게는 안 되지. 일을 잘했나 못했나 결과가 나오는 건 우리들이 죽은 후야... 뭐 사는 게 그런 거지..." -나카무라 임업 신방(미츠이시 켄)

by kinolife 2015.01.22 23:10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년, 일본 영화, 102분
영문제목 : Happy Flight

감 독 : 야구치 시노부(矢口史靖)
각 본 : 야구치 시노부(矢口史靖)
 
출 연 : 타나베 세이이치(田辺誠一)
          토키토 사부로(時任三郎)
          아야세 하루카(綾瀬はるか) 
          후키이시 카즈에(吹石一恵)
          타바타 토모코(田畑智子)
          테라지마 시노부(寺島しのぶ)

촬 영 : 키쿠무라 토쿠쇼(喜久村徳章)
음 악 : 믹키 요시노(ミッキー吉野)

아주 오래간 만에 본 아구치 시노부의 영화..그의 시나리오와 이야기가 점점 더 세분화되면서 탄탄해지는 느낌..그리고 영화의 교과서에 가깝게 충실해지고 있는 느낌을 받게 한 영화다. 그의 데뷔작을 처음 보았을 때의 상큼함은 찾기 어려웠지만, 즐기면서 영화볼 수 있도록 안정감 있는 비행을 보여준다.

영화를 보면서 가장 즐거웠던 건 일본의 아나 항공의 이면 저면을 볼 수 있는 전문적인 환경의 나열이었다. 아직까지 신혼여행을 포함해서 국외 국내 포함 40이 다 되어 가도록 3번의 왕복 비행, 1회의 편도 비행 밖에 경험이 없는 나로서는 비행기에 탑승한다는 사실 만으로도 가슴 설레게 하는데 영화는 그 비행을 위한 일면을 아주 쏙쏙들이 속 시원하게 엿볼 수 있는 기회를 준다는 점에서 꽤 흥미롭다. 비행기 한 대를 띄우기 위해 발로 뛰는 여러 사람들을 보면서 역시 비행기 타기는 꽤 타기도 어렵지만..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도록 태우기도 쉽지 않음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는 단순하게는 주인공인 신출내기 승무원 아츠코(아야세 하루카 분)의 일면을 따라가는 형식으로 되어 있지만, 영화속에 등장하는 만은 주, 조연 배우들 다시 말하면, 영화속의 비행기를 띄우기 위해 뛰어다니는 모든 사람들이 주인공이라고 말할 수 밖에 없다. 실제 비행기도 자동장치로 비행된다지만, 숙련된 파일롯이 없는 비행이란 역시 위험하고, 케이터링 서비스가 빠진 탑승이란 밥 먹고 커피를 안 마셔준것 처럼 조금 허전한 면이 있어 보인다. 영화는 마치 현미경을 들이대듯이 비행기 주변이 사람들의 동선을 따라서 아주 다이나믹한 이야기들을 풀어 낸다. 이야기의 축은 크게 여성 승무원의 세계, 기장으로써 테스트를 받는 파일롯의 세계. 그리고 이들을 태운 비행기 밖에서 뛰어다니는 사람들의 세계로 분화되어 함께 움직인다. 승무원이나 파일롯의 세계가 큰 양 날개라 한다면 비행기 밖에서 뛰는 이들이 몸통 그 자체다.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가장 중요한 기초이며 눈에 보이는 것들을 현실 가능하게 하는 가장 기본이 되는 뼈대가 바로 이 눈에 보이지 않는 요소들이다. 영화는 그 요소들의 이면들 헤집으면서 아주 소소한 재미와 정보를 보여준다. 영화 속에 나열되어 시기 적절하게 배치된 아주 소소한 에피소드들은 이 영화의 집요한 일면을 보여 주는데, 여기서 야구치 시노부의 매력이 터져 나와준다. 감독의 세심함은 영화를 보다 안정적으로 보이게 하고 각 장면마다 필요한 감정을 양산하는 훌륭한 근거가 된다. 그의 작품들이 가지는 가장 큰 장점..영화 속의 인물 어느 하나 놓치지 않고 영화 속에 배치시키는 점이 이 영화 역시 잘 드러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 영화를 좀 보는 이들에겐 아주 익숙한 얼굴들이 영화 곳곳에 등장하는데 이들을 쫒아가면서 보는 재미 역시도 쏠쏠하다. 등장인물이 꽤 많은데도 불구하고 어느 하나 튀는 것 없이 자연스럽게 배치되어 있어서 영화보는게 편안하다. 적당한 긴장감과 행복한 비행에 맞게 잘 풀릴거라고 생각하고 보는 안정적인 코미디 영화라 시간도 술술 잘 지나간다. 영화 속의 스탭이나 배우들은 무척 바쁘게 뛰어 다니고 사건에 휘말리고 발을 동동거리지만, 보는 사람들은 그저 에피소드 일 뿐이다. 가발 아저씨나 자리로 화딱질 내는 아저씨 같은 장면은...뭐 인생사 그렇지 뭐! 라는 생각을 저절로 하게 하는 장면이다. 이때 스물 흘러나오는 썩소가 바로 이 영화를 보면서 즐길 수 있는 영화재미의 대표! 일면 작위적인 에피소드일지라도.비행장 주변에서 충분히 상상해 볼 수 있는 상식적인 장면이라데는 이견이 없다. 드라마 <백야행>에서 눈여겨 보았던 아야세 하루카의 코미디 어물쩡어물쩡 연기도 잘 어울리고 영화 곳곳에서 야구치 시노부의 재능을 느낄 수 있다.

따뜻한 등장인물들이 전해주는 한판의 굿판처럼 영화는 이륙에서 착륙까지 아주 많은 이야기들을 담고 한 직업현장에서 볼 수 있는 즐거움을 전해 준다. 감독의 재능이 여러 면에서 담겨 있고 배우들의 자연스러운 연기 역시 좋다. 이야기하자면 무지하게 길어질만한 에피소들은 마치 방금 비행기를 타고 어딘가를 다녀 온 것 같은 착각을 줄 정도로 생생하고 짧은 비행처럼 피로감 없이 즐거움을 전해 준다. 여행을 위해서 비행기 앞에 오르고 내리고 하는 이들에게서 볼 수 있는 설레임을 담고 있는 이 영화가 주는 즐거움은 그 설레임이 무엇인지 경험해 본 이들에겐 영화를 통해서 사뭇 비슷한 설레임을 연상할 수 있게 한다는 점이다. 비행장에 가 본지 오래 된 이들에겐 비행기를 타고 어딘가 가볼까.. 낯선 사람들의 얼굴을 좀 보고 즐겨볼까 하는 욕망을 남길지도 모르겠다. 난 조금 그랬다. 멀리 떠나보고잡네...라는 여운까지 전해 준 즐거운 코미디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9.10.28 05:29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