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아이 놓기 얼마 전에 집 근처에 오픈한 소고기 전문점..주로 수입산 소고기를 파는데..호주산이 주 품목이다.
한우를 가져다 요리해서 쓰기에는 원가 부담이 있을테고..호주 청정우에 대한 이미지가 좋으니 그런저런대로 자구 가게 된 식당이다. 점심 시간에 후다닥 먹기에 좋은  소고기 국밥. 오랜 시간 동안 많이 끓여 걸죽한 붉은 국물은 아주 구미를 당긴다. 이집 소고기 국밥도 그런 저럭 먹을만한데..우거지가 별로 없다는게 조금 아쉽다. 가격이 6,000원에서 5,000원으로 내리는 아름다운 모습까지 보여줘서..애기 놓기 전에 종종 갔었다. 땀을 삐질 삐질 흘리면서 먹게 되는 고깃국밥의 맛..여름에도 나쁘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ll That My Life > My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랏간] 먹을 만한 한정식  (0) 2008.09.13
[분식집]칼국수  (0) 2008.09.12
[牛마루] 소고기 국밥  (0) 2008.09.02
[필동 반점]짬뽕  (0) 2008.08.10
[우래정]저렴한 한식집  (0) 2008.07.18
[뚱보냉면]물냉면  (0) 2008.07.16
by kinolife 2008.09.02 14:00
앞으로 미국산 소고기가 들어오면.. 저 소고기 국밥도 마음 편하게 먹을 수 있을래나...
지난번 대구에 갔을 때..울산 아가씨 집에서 돌아오는 길에 먹은 소고기 국밥.. 머 특별한 맛은 없었지만, 놋그릇에 나오는 국밥 한 그릇이 부담없는 한끼 식사를 전해준다. 미국산 소고기 들어오기 전에 어디 육계장 잘 하는데 있음 한번 찾아가서 먹고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8.05.25 18:35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