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김용철

출판사: 사회평론
2010.02 초판 1쇄
가격: 22.000원


450페이지 달하는 분량이지만, 읽기에는 너무 쉽고..어느 정도는 알고 있었지만, 구체적으로 알게되어 너무 소름 돋는 책이었다.


작년에 실직을 앞두고 그동안 넣고 있던 보험, 펀드 등을 다시 정리하면서 제일 먼저 처리한 것이 삼성 생명의 가족보험... 260여만원 넣고 돌려받는 건 몇만원선이었지만..오랫동안 묵었던 체증이 가라 안는 편안함이 있었다. 근래 신세계의 이마트의 직원 실태보고서... 직원 및 산하 업체 관리 등에 관한 기사를 읽으면서 안 그래도 자주 가지 않는 마트..이마트는 가지 않아야 겠다는 생각을 현실적으로 실천하게 해 준 책이 되었다.


돈은 좋다. 많은 돈은 더 좋다. 돈은 좋지만, 부당한 돈은 더 좋은 것이 삼성의 심보라는 것을..내 돈을 위해서라면 사회질서나 정의감 혹은 인간적인 자존심이나 동정 따위는 필요 없는 것이라는 것을 몸소 실천하고 또 사회에 퍼트리고 있는 무서운 곳이 삼성이구나... 돈이 많기 때문에 생기는 문제도 돈으로 해결하고 돈 때문에 생기는 상처(스스로는 없다고 믿는)는 역시 돈으로 땜빵한다. 대한민국이 삼성공화국이란 돈이라면 안되는 것이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었다는 결론에 부합되어서 더더욱 무섭게 다가온다.


삼성이 망하기를 바라진 않는다. 삼성이 더욱 더 세련되고 늠름해 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자신의 자존심, 기업의 명예를 실적이나 배당금에 두지 않고 신기술, 사회에 기여, 미래에 투자하는 것과 같은 무형의 가치에 의미를 두는 기업으로 거듭나길 바란다. 돈이 좋지만 사람보다 가치있는 것이 될 수 없다는 인간 최대의 명제를 앞으로의 우리 역사에 세우는 기둥이 삼성이 되어주길 바래본다. 이 책을 보면서 삼성이 중요해지는 만큼..바로가는 삼성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된다. 현실과는 거리가 먼 바램 중 또 다른 하나가 될지도 모르는 불안감은 있지만, 그렇다고 안된다고 포기하기에는 미래가 소중하고 우리 모두가 소중하다는 생각을 다시 해 보게 된다. 

by kinolife 2013.01.28 11:18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