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영 : NHK
방영일 : 2006.03.04 - 2006.03.25

감독 : 에노키도 타카야스(榎戸崇泰)
각본 : 모리오카 토시유키(森岡利行)
원작 : 신포 유이치(真保裕一)

출연 : 아오키 무네타카(青木崇高)
         스기우라 나오키(杉浦直樹)
         긴푼초(銀粉蝶)  
         요시노 사야카(吉野紗香)
         오노우에 히로유키(尾上寛之)
         키리타니 켄타(桐谷健太)
         마부치 에리카(馬渕英里何)
         후지 마리코(藤真利子)
         사토 히토미(佐藤仁美)  
         와타나베 테츠(渡辺哲)  
         유게 토모히사(弓削智久)  
         나카무라 슌타(中村俊太)  
         혼다 다이스케(本田大輔)  
         야마자키 유타(山崎裕太)  
         야마자키 하지메(山崎一)  
         하세가와 토모하루(長谷川朝晴)  
         쿠사노 코타(草野康太)  
         오오치 야스히토(大地泰仁)  
         마츠다 켄지(松田賢二)  
         덴덴(でんでん)  
         우메가키 요시아키(梅垣義明)  
         와키 토모히로(脇知弘)  
         야스마 리에(安間里恵)  
         야마자키 다이스케(山崎大輔)  
         이치카와 신페(市川しんぺー)  
         이노우에 미코토(井上美琴)  
         마츠모토 준(松本じゅん)  
         사쿠마 테츠(佐久間哲)  
         세키 히데토(関秀人) 

음악 : 마루야마 카즈노리(丸山和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연히 화김에 발생한 격투에서 자신이 잘 모르는 사람을 죽이게 된 한 젊은 청년에 사회에서 적응하고 기술을 익혀 살아가는 과정을 다룬 우울한 내용의 드라마. 남자 주인공의 강인한 인상이 실제 불운한 운명을 지닌 얼굴로 보여서 강력하게 기억에 남는다.

과거의 실수를 차갑게 보라보는 사회와 그 사회에서 스스로를 지켜 나가기 위한 성장이 얼마나 힘이 드는지..그리고 과거 살인이라는 죄를 지닌 한 사람을 하나의 사회인으로 받아들이는게 일반인들에게 얼마나 힘이 드는지를 보여주는 면이 기존의 일본 드라마와는 다른 진중함을 느낄수 있게 한 작품이다.

과거를 지닌 주인공에 모이는 문제 있는 친구들의 행동이 주인공에게 미칠까 걱정이 되는 장면은 이 드라마 내에서 주인공에게 감정이 이입된 부분이기는 하나 보는 내내 그런 긴장감으로 마음이 바짝 졸아 있었떤 것도 사실이다. 드라마 속의 재미 보다는 그 안에 있는 경직된 사회와 그에 비래 외소하고 나약한 인간에 대한 메세지가 더 많이 다가오는 드라마이다.


by kinolife 2007.08.29 00:5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제 : 빛나는 여성 시리즈 輝く女のシリーズ (3)
시리즈명 : 드라마 컴플렉스
제 작 : NTV
방 영 : 2006년 4월 18일
각 본 : 이시다 마사히로(石田昌浩)
감 독 : 와카바야시 마나미(若林愛美)


출 연 : 아메 나츠미(安倍なつみ)
          윤손하
          하라 히데코(原日出子)
          코바야시 스스무(小林すすむ)
          사토 히토미(佐藤仁美)
원 작 : 아리무라 토모미(有村朋美) 소설
          [プリズン・ガール―アメリカ女子刑務所での22か月]

미국에 갔기 때문에 우연히 만나게 된 사람. 그 러시아 출신의 마피아였고, 그랬기 때문에 미국의 FBI에 의해 미국의 감옥에 수감된 일본의 여자 이야기...실제 인물을 토대로 일본의 여성의 삶을 찾아보는 시리즈 중 다른 한편이다.
정말이지 드라마의 소재감이라고 불러도 좋을 만한 이력을 지닌 주인공의 삶이 드라마 안에 옮겨진 것 같은 이야기가 담겨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인공을 맡은 아메 나츠미는 그런 역을 하기에 딱 맞는 평범한 얼굴이고, 함께 출연한 윤손하는 단지 일본에 갔기 때문이지 특별히 존재감을 느낄 수는 없었다. 그녀가 일본에서 활동하면서 일본 드라마에 출연한 정도나 활약이 우리나라에서 활동하는 유민만큼의 존재감은 아닌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 이 드라마에서도 그랬다. 일본어를 잘하는 게 아니고 한국어를 못하게 된건 아닌가 하는 의혹이 들 정도라고 할까,,,

이야기는 일본의 여성이 범죄에 자신도 모르게 휩쓸려 범죄자가 되고, 미국의 교도소에 수감되고, 수감된 다른 여자 죄수들 사이에서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잘 적응해 그들의 친구가 되어주고, 피아노 선생님이 되어 주고, 카운셀러가 되어주면서 우정을 다져간다는 이야기다. 그런 내용을 통해서 일본의 방송국은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자신의 캐릭터를 살려서 그 환경에 적응해 가는 일본 여성의 활약상을 보여주고 싶었던 것 같다. 드라마 속의 여성은 나약하지만, 나름 당당하고, 남을 탓하거나 자신의 처지를 원망하지 않는다. 그냥 주어진 현실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있는 그대로 수긍하면서 자신이 전혀 생각하지 않았던 현실을 스스로 체화 해 나간다. 그래서 드라마 속의 실제 여성의 삶은 그런 미덕들이 있지만, 그런 미덕을 가진 여성을 다룬 이 드라마는 좀 진이 빠져보이고 재미가 없다. 소재는 좋았으나, 그 결과물이 그닥 눈에 띄지 않는 평벙한 드라마가 바로 이런 드라마 일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2.27 12:26

제 작 : TBS
방 영 : 2006년 7월-9월
감 독 : 이케조에 히로시(
池添博)
각 본 : 하타 타케히코(
秦建日子)
원 작 :  소설 [奥さまは毒舌]

출 연 : 시노하라 료코(篠原涼子)
           야베 히로유키(矢部浩之)
           이와시타 시마(岩下志麻)
           코야마 케이이치로(小山慶一郎)
           오자와 마쥬(小沢真珠)
           사토 히토미(佐藤仁美)
           마츠시마 나오미(松嶋尚美)
           우카지 타카시(宇梶剛士)
           쿠도 리사(工藤里紗)
           사와타 슌스케(澤田俊輔)
           사사노 타카시(笹野高史)
           카와바타 류타(川端竜太)
           긴푼초(銀粉蝶)
           히라야마 히로유키(平山広行)
           쿠로세 토모미(黒瀬友美)
           후지오카 마미(藤岡麻美)
           하루노(はるの)
           사와무라 잇키(沢村一樹)
           츠루타 시노부(鶴田忍)
           에미 쿠라라(映美くらら)

주제곡 : "Astaire" By Suemitsu & The Suemith

잘나가는 동경의 아나운서가....아나운서로 살아남기 위해 거짓 다큐방송에 출연한다. 출연을 위해 농촌에서 생활해 보니...그 생활과 농촌 사람들에 반해 동경도 버리고, 아나운서도 버리고. 시골로 시집을 가서 잘 산다....여기까지만 써 내려가도 비현실적인 내용을 담고 있는 드라마라는 생각이 쑹 든다.

동경의 아나운서 아끼코는 나이가 들면서 젊은 후배에게 자신의 자리를 빼앗긴다. 시청율을 위해서 방송국에서는 아끼꼬에게 거짓 다큐에 출연해 방송이 히트를 치지 않으면, 창고지기로 내보낸다고 어름장을 놓는다. 자신의 직업을 지키기 위해 첫사랑에게 거짓 다큐의 무대를 제공해 달라는 부탁을 하고, 옛 남자친구는 느닷없이 나타난 옛애인의 부탁을 어머님의 불화를 핑계로 들어준다...계속해서 말이 안 될것 같은 이야기와 소재들이 얽혀서 12부까지 진행 된 점이 신기한 이 드라마는 드라마의 전개 안에 있는 비현실적인 요소 속에서 일본의 농가의 모습을 무척 아름답게 그리고 있다. 개인적으로 드라마에 등장하는 일본의 시골마을에서 한달 정도 살아봤으면 하는 충동이 들 정도로 잘 정돈되어 있으며, 깨끗하고 경제적으로 상당히 안정되어 있는 느낌을 준다. 하지만....동경에서도 일류층의 직업을 가진 여성이 이런 일본의 정통 시골 마을의 종가 며느리로 눌러 않는다는 건 쉽게 설득이 되질 않는다. 이야기의 줄기 자체가 그닥 설득력 있지 않다보니, 드라마 속의 캐릭터도 상당히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 많다.

제일 먼저 여 주인공 아끼꼬, 일을 위해 거짓말을 하는건 이해 할 수 있으나, 후반부에 이치로와의 관계설정은 이해가 되지 않는데, 특히 불꽃놀이 이후의 행동은 참으로 이해하기 어렵다. 사랑을 하자는 건지 말자는 건지, 한다는 건지 안 한다는 건지 ... 그리고 복숭아 농원에서 일하는 카오리의 캐릭터 역시 쉽게 이해하기 힘들다. 자신이 물려받을 농장을 채 가는 아끼꼬에 대한 미운 감정은 알겠는데, 말투나 행동이 상당히 억지 스러우며, 아끼꼬의 아나운서 자리를 빼앗은 후배 역시 상당히 재수없는 캐릭터다. 드라마 속에서 유일하게 빛을 발하는 것은 시어머니 유키에 상인데. 그녀가 가진 카리스마 만이 드라마의 약점을 커버한다. 한 가지 일(복숭아를 키우는 일)에 매진하는 모습이나 자신의 감정을 상당히 절제하는 힘, 아랫사람에게 긴 말 없이 자신의 입지를 이해시키는 능력 등이 상당히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한 가정의 종주란 역시 그런 캐릭터여야 하는데, 한 여성의 노력이 한 가정에게 어떤 힘이 되는지 자연스럽게 할 수 있게 한다. 사건은 얽히고 섥히면서 드라마 스럽게 해결이 되지만, 여타의 드라마에 비해 마지막 결말을 아주 상세히 드라마로 꾸민 점이 조금은 인상적이었다. 마치 드라마 속의 다큐처럼 이 드라마 자체를 드라마 속의 주인공들이 계속해서 살아갈 것인 것 처럼 보여지는 편집은 인상적이며, 드라마의 시작과 끝을 알리는 타이틀의 그림 역시 세련된 느낌을 전해 준다.

농가의 풍경 농촌사람과 도시 사람을 비교하는 아주 다른 색의 캐릭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드라마가 가지는 지루함이나 억지는 주된 줄거리의 비현실적인 구성에서부터 시작되는데, 그런 이유로  드라마를 보면 볼수록 크게 뒷편에 대한 기대감을 사라지게 하는 탓에 끝까지 보는데 어려움이 있는 드라마다.

어찌보면, 일본만화 [그린]과 비슷한 설정이지만, 내용이나, 드라마의 성격이 너무 다르고 칼라 역시도 큰 차이가 난다. 단 하나, 드라마 속의 며느리와 시어머니의 관계는 서로에 대한 믿음이 잘 다져져 있음을, 어른은 사랑, 아랫사람은 존경과 믿음이라는 관계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는 점만이 드라마의 비현실성과는 상관없이 기억에 남는다. 이 드라마 속에서도 일본 드라마 특유의 인간에 대한 애정과 믿음들이 묻어나지만 전체적으로 아주 많은 %가 부족한 느낌이다.


by kinolife 2006.12.01 00:37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