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 박상률


시리즈 : 사계절 1318문고 08

출판사 : 사계절

출판일 :2002년 01 초판 1쇄

가격 :8,500


10대의 성장에 관한 담백한 중편.

오지를 무대로 순박한 아이들의 미묘한 감정변화를 비교적 조용하고 잔잔하게 그려내는 소설로, 요즘 아이들에게 시시하게 읽힐지 의외의 신선함으로 읽힐지가 궁금하다. 서울을 도시를 동경하는 아이의 마음, 자기와 비슷한 세계 안의 아이에게 느끼는 연정, 그 연정을 뚫고 드러나는 다른 세계의 아이에게서 느껴지는 호기심..모든 것들이 뒤엉켜 아이는 조금씩 서서히 성장하리라.. 어려운 말도 특별히 꼬일것 없는 구성으로 편안함을 전해주는 성장소설이다.


- 책 속의 글 -


"염소의 웃음소리는 꾸밈과 속임이 없어서 참 듣기 좋다. 

아니, 어쩌면 울음소리가 아니고 웃음소리인지도 모른다. 

아니, 웃음소리도 아니고 염소의 말인지도 모른다."-35P


"꽃치를 보면 말을 하지 않아도 전혀 불편하지 않고, 집이 없어도 살 수 있고, 이름이 없어도 자기 자신을 드러낼 수 있는 게 사람이라는 생각이 든다."-97P


"생각이란, 시루에 켜켜로 안쳐진 떡처럼 한꺼번에 여러 가지를 포개어 할 수도 있다는 걸 그때 처름 알았다."-140P


"나는 열세 살의 늦가을에서 초겨울 사이에, 가을도 아니고 겨울도 아닌 계절의 틈에서, 그 틈 사이엔 외로움이 있다는 걸 알아야만 했다."-145P



by kinolife 2016.07.20 00:13

원제 : Missing May

글 : 신시아 라일런트(Cynthia Rylant)

번역 : 햇살과나무꾼

시리즈 : 사계절 1318문고 13

출판사 : 사계절

출판일 :2005년 9 고침판 3쇄

가격 :7,500


어릴 때 엄마를 잃고..친척집을 혹은 낯선곳에서 자신의 운명을 직시하던 어린 아이는 새로운 가족을 만나 소녀가 되는 사이에 그 새로운 가족 중 하나를 잃는다. 그리고 그 사실을 현실로 받아들이고 있는 그대로를 습득해 나가는 성장소설로 어린 나이에 접하는 가족과 인연과의 이별을 비교적 담담하게 그리고 있는 짧은 이야기이다.

주된 평가가 절제된 감정 표현이라고 하는데..너무 절제되어 있었나..그렇게 큰 감동이나 재미를 느끼진 못했다.

성장기 소년과 소녀들이 겪는 다이나믹한 이야기와 별개로 이 책에서 전해져 오는 이 책 나름의 여운이라는 게 있지만, 그것이 나의 느낌과는 결을 다르게 하고 있는 것 같아서 많이 아쉬웠다. 크게 재미있지 않았다는 게 나의 인상.

나름대로 완소책이라고 추천 받은 책인데...

내가 아니라 우리집 소녀가 읽으면 어떨까 했는데..친구가 완전 슬파다고 했다며 책장을 펼치지는 않음..눈치 챘구나!! 싶어서 웃고 만다.


- 책 속의 문구 -


"산에서 살기 시작한 이래, 나는 어떤 것도 두려워 해 본 적이 없었다. 그것은 단지 쓸쓸함일 뿐이었다. 나는 이 캄캄한 길을 혼자 걷는다. 이 어둠, 이 겨울, 그리고 이 차디 찬 새벽에 누군가를 그리워한다는 것은 참으로 고약한 일이다."-18P


"천국은 누구나 자유롭게 살아가는 곳일 테니까. 땅 위에서처럼 꼭 보통 사람들처럼 행동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 적어도 그것은 천국에서 누릴 수 있는 복 가운데 하나일 것이다."-80P


"두려움이란 과연 무엇일까 생각하게 되었다. 어쩌면 두려움이란 우리를 키워 주는 사람에게서 물려받는 게 아닐까."-83P

by kinolife 2016.07.08 05:39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