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 박웅현

출판사: 북하우스

2011.10 초판 1쇄

가격: 16.000원


독서 관련한 책 중에는 상당히 이름이 나 있는 책. 독서모임에서 정해져서 읽었는데..책을 찾다보니 그 사이 <다시 책은 도끼다>라는 후속편이 발간 되었으니 이래저래 신간이기보다 스테디 셀러를 읽은 셈이 되었다.

광고라는 것이 사람의 뇌와 마음을 동시에 자극하는 직업 중 하나라고 봤을 떄 수많은 인문학을 배제하고 가능한 직업이라고 생각되는 않는다. 영화나 책, 음악과 같은 문화 전반의 상관관계는 차치하고라도 많이 읽기보다 깊게 읽으려고 노력하는 저자의 독서노하우에 웬만한 독자들은 자극받기에 충분하지 않을까. 독서력을 높이기 위해 동문서주하는 딸을 위해 책읽기를 정리하기 시작했다는 저자처럼. 책을 잘 읽는 법은 어른이나 아이나 익혔으면 하는 좋은 인생의 기술 중 하나일 것이다. 나의 어떤 독서를 위한 노력들이 나의 딸들에게 맞닿을 수 있을까!!. 책을 덥고 또 다른 숙제를 넘겨받은 느낌이다.


책은 책에 관한 이야기인 만큼, 읽은 책은 읽은 책대로 나와의 차이를 발견하고 깨달음이 있었고, 읽지 못한 책은 또 다른 호기심으로 다시 기억하게 되었다. 책 속에 예시로 등장하는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은 나도 읽었는데, 저렇게 다양한 생각을 하지는 못한것 같은데...같은..정말 다시 읽어보면 다르게 읽을 수 있을까?하는 질문들이 머리에 남았다. 제목만 알고 겁이 나서 잡지 못했던 <안나 까레리나>는 읽어봐도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고.. 책에 관한 내용을 담은 책이니 자연스럽게 다른 책으로 생각이 이어졌다. 이 책을 덮으면 <다시 책은 도끼다>로 다고 좋겠지만, 책 속에 언급된 다양한 다른 책으로 옮겨가도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과 함께 쓰다 말고 쓰다 멈추는 독서노트에 대한 실천에 대한 반성이 함께 남았다. 먼저, 책상 정리부터 해 볼까.....하고 생각하게 되는 책이었다. 



by kinolife 2016.07.03 16:22



글: 권산

출판사 : 북하우스
2010.10 초판 1쇄
가격: 13,000원



제주도 여행하는 도중 게스트하우스 서가에 꽂혀 있던 책.

너무 재미 있어서 후다다닥 다 읽어버렸다. 제주도에서 지리산에 관한 책을 많이 읽게 되네 후후 하면서 책장을 넘기는 데 피곤한 몸을 짊어진 밤에 잘 읽었던 것 같다. 지리산에서의 삶..산을 끼고  동네에서 마을을 이루며 살아가는 소박하지만 평범하지만은 않은 삶을 엿보며..쉬쉬 잘 휴식했다. 낯선 이를 품어내는 것은 그 마을의 사람이기도 하면서 지리산, 한라산과 같은 소리 없는 나무, 돌, 바람 같은 것들인지도 모르겠다.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책 속에 소개되어 있는 지리산.com를 뒤적여 본다. 사진 만으로도 뻥 무언가가 뚫리는 듯 하다.



- 책 속의 글 -
"당신이 사는 곳이 당신을 말해주는 것은 아니다. 당신이 사는 방식이 당신을 말해준다."

by kinolife 2013.01.14 08:57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