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종이 인형 : 백희나
글 : 이선영
그림 : 최지경
출판사 : 한솔수복
출판일 : 2006년 08 초판 1쇄
가격 : 8,800

<구름빵>의 저자 백희나 씨의 닥종이를 감상할 수 있는 책. 읽다보니 꽤 알차게 정리되어 있어서 괜찮다 하고 보니 가격도 꽤 싸게 팔고 있어서 구입해야지 하고 있다. 설날에 맞춰 읽기에 좋은 내용을 담고 있는데..주제별로 딸아이랑 이야기를 하면서 나누는데 꽤 흥미롭게 반응을 하고 유치원에서 배운 내용이 나오니 작 이야기 하느라 난리다.

책 속에는 <설날><정월대보름><혼례><밭갈이><제기차기><단오><장승><풀><한가위><가을걷이><책씻이><털모자>로 나뉘어 이야기를 보여주고 닥종이 인형은 그 이야기를 보여주는 좋은 친구가 되어 준다. 토속적이어서 아이들이 흥미로워 하고 꽤 많은 주제들이 실생활에서 보아 온 것들이라 친근감이 높고 그 덕분에 아이는 더 신나하면서 읽었다. 이런 류의 책을 볼 때마다 서울에 있는 능, 궁 이런데 가줘야하는데 하는데..하는 아쉬움이 느껴진다. 컴퓨터가 없고 핸드폰이 없는 그 옛 시절에 대한 이야기부터 상상해서 실제 아직도 현재에 현존해 있는 우리 문화의 이곳 저곳 까지 알고 있는 것을 해 보는 재미까지 함께 해 볼 수 있는 책이다. 비슷한 구성의 책이 많이 있다는 점을 감안해 볼 때 이 책에서 가장 크게 눈에 띄는 것은 닥종이로 그려진 미세한 우리의 풍경. 그 소재의 일반성에 있다고 생각한다. 말 그대로 우리의 삶 그 안에 있는 우리의 문화에 대한 ㄸ 다른 기록을 담은 책이다.

by kinolife 2011.02.06 15:10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 : 백희나
그림 : 백희나
사진 : 감향수
출판사 :  한솔수복
2004.10월
가격 : 8,500

상큼한 내용이 종이를 뜯어서 붙이고 해서 만든 그림과 조화를 이루어서 좋은 동화책의 모습을 보여주는 책. 오래간 만에 읽는 신선한 책이다.

비오는 어느날, 나뭇가지에 걸린 구름을 뜯어다 빵을 만들어서 먹은 후 둥실 둥실 하늘 떠 나닌다는 상상력에 즐거움을 느낄 수 있게 만들어 졌다. 동생과 함께 여행을 하는 것도, 엄마와 함께 빵을 만들어 먹고 하늘을 둥둥 떠 다닌다는 신기한 체험을 하는 것도, 만들어진 빵을 아빠에게 주고 싶어하는 마음까지 아이의 순수함이 신선한 상상력에 즐겁게 녹아 있다.

국내에서 만들어 진 토종 동화핵에  이야기를 표현하는 방식도 종이를 이용한 인형들을 뜯어서 붙인 듯 투박함이 신선하고 신선한 만큼 싱끗...웃음이 슬며시 나는 책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9.27 07:01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