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제 : A Mother's Reckoning: Living in the Aftermath of Tragedy

글 : 수 클리볼드(Sue Klebold) 

번역 : 홍한별

출판사: 반비

2001.07 1판 1쇄

가격: 17.000원


가끔은 엄마라는 단어에 전혀 엮이지 않으려는 나의 본능적인 거리감이 없지 않지만..흔히 그 단어 안에 갇혀 있는 나를 발견하는 건 어렵지 않다. 독서모임의 커리큘럼에 이런 부류의 책을 넣는 걸 반기지 않지만, 이번 기회가 아니면..이라는 생각에 책을 들었고..읽는 내내 참으로 고통스러운 책장을 넘기느라 많이 힘들었던 것 같다.

가끔 잘못을 저지른 아이를 보고 단순히 부모를 비난 할 수 있는가

혹은 아이의 잘못은 그저 아이 자신의 문제로 둘 수 있는가..같은 흔할 수 있는 질문들은 답을 구하는게 쉽지 않다는 점에서 참으로 어려운 질문들이다.

개인적으로 나쁜 아이란 없다. 나쁜 어른이 있을 뿐이다라고 생각하면서 아이들의 잘못에 해대 관해하게 생각하는 편인데..이 책의 경우는 정말 박찬욱의 서평처럼 그 어떤 온전한 어른과 온화한 부모도 감당하기 쉽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이런 경우의 엄마라면...상상만으로도 얼마나 애가 쓰이는지 달리 표현할 언어를 찾기도 쉽지 않다.

부모가 신이 아니듯, 이들 부모 역시 그렇다고 보고 그 누가 비난하고 무시 할 수 있을까..책 속에 상당부분 저자 스스로에 대한 변명들이 가득하지만, 그냥 변명으로 보기도 어렵다. 좋은 부모가 어떤 부모인지 알수도 없고 나의 노력이 그것에 얼마나 맞닿아 있는지도 확인 하기 어렵다.

질문도 대답도 모두 어려운 것이 이런 문제들인 것 같다.

책장을 덥고 나서도 여전이 다양한 질문과 그 질문에 해답을 찾지 못하고 방황하는 언어들이 내 주변을 떠 돌아 둥둥 떠 있는 것만 같다. 결론 없이 그저 답답함만을 남기고 마지막 책장을 어렵게 덮었다. 심하게 피곤함을 불러오는 책이다. 누구에게 권하기도 쉽지 않은....


- 책 속의 글 - 


"그래도 그 순간, 내가 바랄 수 있는 최대의 자비는 내 아들의 안전이 아니라 죽음이라는 것을 알았다."-52P


"태어나서 처음으로 처절하고도 처참함 슬픔의 느낌을 왜 '가슴이 찢어진다'고 표현하는지 진정으로 알게 되었다. 심장이 가슴속에서 터지고 갈래갈래 찢기는 듯한 육체적 고통이 실제로 느껴졌다. '가슴이 찢어진다'는 말은 비유가 아니라 묘사였다."



by kinolife 2017.06.14 23:18



글: 권산

사진 :권산

출판사:반비
2012.11 초판 1쇄
가격: 25,000원


전작을 너무 재미나게 읽고..책장을 덮은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도서관에서 이 책을 반갑게 집어 들었다.

구례와 봉화...귀촌을 생각할 때 꽤 추천 받던 곳이다. 전남과 경북을 오가며 사진의 셔터를 직업적으로 눌러댔지만, 저자는 꽤 마음의 울림을 받지 않았나..내가 책을 읽으면서 느꼈던 많은 감정들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세상의 가치를 따르자면, 한 없이 무의미한 것들일지 모르겠지만, 자신의 삶에 대한 스스로의 충실함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면 송석헌의 사람들이 가지는 의미는 그 깊이를 재기 힘든 것들로 채워져 있는지도 모른다. 법과 예로 묶여져 갑갑하게 느껴진다면 그 역시 끝도 없을 법이고.. 내가 기꺼이 받아들여 그것을 해 나간다면 그것은 그 개인의 역사가 되고 그것이 쌓여 전설이 되는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세상에서 귀이 여기는 것 만큼이나 내가 고귀하게 생각하는 것을 가진다는 것은 숭고한 일이라는 생각이다. 몇해 전에 돌아가신 할아버지의 장례(화장이었다.)와 책 속 권헌조 옹의 전통 장례와 비교되었다. 장례식날, 생존에 계신 할머니는 장례식장 밖에서 우리들 모습만 보시고는 장례 행사에 참석치 않으셨다. 남편의 마지막 가는 길이었지만, 죽고 나면 아무것도 남는 것이 인생이라며 그 과정에 참여하지 않았다. "본다고 달라지나..." 자신의 미래를 이리 읽은 이의 모습이 서늘했던 기억이 있다. 그날도 까닭없이 눈물이 났는데..그날의 몇몇 장면들과 책 속의 장례식 장면이 중첩되면서 마음이 싸하기도 했다. 장례식에 무감해 질 때도 있지만, 이렇게 스치는 단상에서 죽음과 대면할 때도 있다. 장례식날..자신의 삶이 자신의 방식으로 정리될 것이다. 나 역시도....


- 책 속의 말 -


"원래 못난 나무가 마을을 지킨다는 말이 있잖습니까. 잘난 것들은 전부 서울로 가고 못난 것들만 남아 고향을 지킵니다. 저는 마.... 그렇습니다."

by kinolife 2013.02.04 08:29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