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9년, 미국, 103분

감 독 : 켈리 마킨(Kelly Makin)
각 본 : 아담 쉐인만(Adam Scheinman)
          로버트 쿤(Robert Kuhn)
촬 영 : 도날드 E. 도린(Donald E. Thorin)

주 연 : 휴 그랜트(Hugh Grant)   
          제임스 칸(James Caan)   
          진 트리플혼(Jeanne Tripplehorn)   
          버트 영(Burt Young)   
          제임스 폭스(James Fox)   
          조 비터렐리(Joe Viterelli)   
          게리 벡커(Gerry Becker)   
          매디 코먼(Maddie Corman)   
          토니 대로우(Tony Darrow)   
          폴 라저(Paul Lazar)   
          비니 패스토어(Vinny Pastore)   
          프랭크 펠리그리노(Frank Pellegrino)   
          스콧 톰슨(Scott Thompson)   
          존 벤티미그리아(John Ventimiglia)   
          마가렛디바인(Margaret Devine)    

음 악 : 바실 폴도우리스(Basil Poledouris)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맨틱 코미디의 외피를 쓰고 있지만, 마피아나 조직의 캐릭터를 그대로 가져온 코미디 영화.
휴 그랜트의 어눌한 연기가 조직의 전형적인 캐릭터들과 녹여 버려서 특별히 개성감이 없게 느껴지는 그저 그런 영화라는 아쉬움이 큰 영화다.

영화 초입. 옥션에서 명화들을 판매하는 직업을 가진 마이클이 사귄지 3개월이 지난 지나에게 청혼을 하지만, 그녀가 유명한 조직의 딸이라는 걸 알고부터는 위험한 결혼 전의 연애가 이어진다. 장인 어른의 명령으로 조직의 돈 세탁을 위한 그림을 경매에 붙이기도 하지만 곧 FBI의 의심을 받게 되고..자신을 믿고 그림을 사겠다는 고객과의 사인 부족으로 이상한 경매가 이루어지면서 일은 더욱 더 꼬이게 된다.

그림 값을 제대로 받지 못한 조직원이 집으로 찾아와 난동을 부리는 중에 약혼녀의 총에 맞에 죽게 되고 사건은 점점 더 자신이 경험하지 못한 방향으로 흘러간다. 그저 순박하게 사랑하고 살고 싶었을 뿐인데...조직원의 돈 세탁에 연루되고(이 부분이 굉장히 재미 있는데, 연이어 본 코미디에 등장하는 내용 치고는 그림을 이용한 조직원의 돈세탁이 꾸준히 나온다는 데서 흔한 소재이이거나 그림이 조직원들의 돈세탁으로 많이 이용되고 있다는 걸 보여주는 것 같아 흥미로웠다.) 애인은 살인자가 되고 자신은 살인 현장을 목격하고 시체를 유기하는데 동조하고 되고 꽤나 복잡 미묘한 연애가 계속디는 것이다. 사정이 이 정도 되고 보니, 연애를 하는 건지 결혼을 위해서 여자 친구의 집안 사람들과 친하게 지내는 것인지...어쩌다 이 지경이 됐는지 보인은 이해하기 힘든 상황으로 치 닫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은 꼬일대로 꼬여버린 결혼전의 살인 사건은 이 둘의 결혼을 위험헤 빠트린다. 종극엔 자신의 딸을 지키기 위해서 자신의 사위가 될지도 몰랐던 청년의 목숨을 바꾸기 위한 계략을 펼치는 장인 어른....결국은 FBI와 함께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 각자의 캐릭터를 언도 받고 결혼식에서의 연기를 시작한다. 상대편 범죄 증거를 확보하기 위한 이 결혼식은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결혼식과 FBI, 범죄조직원과 평범한 사람들..꽤나 극적인 소재들이 가득 있지만, 그다지 재미 있다는 생각을 할 수 없을 정도로 허술하게 느껴지는 이유가 무엇인지는 잘 모르겠다. 배우들의 연기도 주, 조연 할 것 없이 잘 흐르는 듯 한데도 극은 루즈하고 지루한 감을 갖기 쉽다. 로맨틱 코미디의 틀을 가지고 있는 건 역시 관객까지 속인 해피 엔딩적인 결말...영화는 깜짝쇼 까지 숨기고 있지만, 그다지 추천 할 만한 작품은 못 되는 것 같다. 휴 그랜트의 개성이 덜 빛나 보이는 아쉬움이 아주 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1.29 14:39
옥션에서 그림 경매 일을 하는 주인공의 직업에 맞게 등장하는 몇몇의 그림들 앞선 그림은 실제 그림으로 생각되어 지며.. 그 다음에 보여지는 그림은 영화에 큰 역할을 하는 그림으로 영화 속의 조직원이 돈 세탁을 위해서 만든 절대 수작...이탈리아 풍이라고 하기엔 스페인 풍에 가까운 듯 하고 예수님이 총을 들고 있는 설정 자체가 정치적으로 읽혀져서 재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870년, 유화, 루돌프 웨데마의 [라 펨 쉐드 오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극 중에서 마피아가 그린 총을 든 예수님...총도 많이도 쏘셨다...총의 응징을 보면서 예수를 경배하는 신도의 모습들이 지극히 유머러스해 보이지만, 심도 깊은 종교 모독과 정치적 성향이 아닐 수 없다.




by kinolife 2007.11.29 14:37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