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 일본, 후지TV, 총 11부작


감 독 : 미츠노 미치오(光野道夫), 타지마 다이스케(田島大輔)

각 본 : 하야시 히로시(林宏司)

 

출 연 

아마미 유키(天海祐希), 타마야마 테츠지(玉山鉄二)  
          미무라(ミムラ), 사사키 쿠라노스케(佐々木蔵之介)

쿠가 요코(久我陽子), 진나이 타카노리(陣内孝則)

츠가와 마사히코(津川雅彦), 타케노우치 유타카(竹野内豊)


음악

이노우에 아키라(井上鑑)


기업과 기업 사이를 오가며 큰 건(?)들을 해오던 변호사 마미야는 홀로 독립을 선택하면서 이른바 뒤 늦은 홀로서기를 겪는다. 화려한 사무실에 똘똘한 비서, 힘이 들어간 명함이 성공의 표식처럼 보이듯이 이 젊고 유능하고 미모까지 갖춘 변호사는 자신의 능력을 확인하고자 동료와 함께 독립을 계획한다. 하지만 독립해서 성공이라는 건 누구나 하면 되는 것이 아니듯 마미야 역시도 동료와 틀어지면서 알게된 사실. 자신의 큰 실수의 몫으로 홀로 독립을 맞게 된다. 

뜻하지 않게 홀로서기를 해야 하지만 변호사가 해야 할 일이 다양하듯 사무실이라는 공간의 변화는 마미야에게는 새로운 자신을 발견하는 계기가 되는데 드라마는 이 변화를 통해서 성공에서는 멀어져 보이지만 변호사의 원래 모습으로 되돌아가는 마미야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으로 이야기를 풀어간다.


주인공 마미야의 변화는 사람 사는 세상의 다양한 모습들을 보여주는데 왜 궂이 드라마 제목이 <이혼변호사>였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기업 상대 변호인에서 개인 변호사가 되면 제일 먼저 맡게 되는 사건들이 대부분 이혼 관련 사건이라는 건지 궂이 제목을 이혼 변호사라고 제목까지 붙여두곤 이혼 이외의 사건이 좀 더 많고 제목이 왜그런가 생각하다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문다. 


개인 변호사 사무실을 차리고 기업관련 변호인의 이력을 이어가고 싶지만, 그녀에게 꼬이는 사건들이란 대부분 가정에서 벌어지는 소소한 사건들이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이 이혼이라 제목이 그런 것으로 혼자 결론 내리고 드라마 이야기를 더 해보자면, 사건의 크기가 아니가 아주 작은 사건 하나라도 사람을 변화 시킬 수 있고, 드라마 속의 변호사 마미아는 이런 소소한 사건들에 혼신을 다하면서 역설적으로 자신이 변호사라는 것을 깨닫는다.


총 10건의 사건과 회마다 다르게 등장하는 의뢰인들의 이야기가 드라마의 구성인데. 일본 사회도 우리가 겪는 것과 비슷한 상황에 처한 드라마 속 인물들이 꽤 많이 등장한다. 파산하고 도망가버린 가장, 평소에는 연락 없다가 죽은 형님의 재산을 빼앗고자 모인 가족들, 권력을 이용해 여성을 비하하는 직장 상사 등등.. 일본이나 한국이나 비틀어져 있는 기성세대를 보는 관점을 일관되고 그것이 드라마로 쓰였을 때는 정말로 좋은 소재임을 다시 확인 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 남자친구 없는(혹은 있어도 뭐..) 전문직종의 커리어 우먼 역으로 자주 등장하는 아마미 유키를 볼 수 있어서 좋았고, 소소한 재미를 전해주는 조연들의 조합이 좋은 그래서 뻔함이 도드라지는 드라마다. 만들어진지 10년이 훌쩍 지난 드라마 속 상황들이 에이 그러지 않잖나 하는 부분이 없는 걸 보니 일본이나 우리 나라나 그렇게 크게 달라지진 않았나 보다. 화면은 낡은 느낌이 나지만 내용은 시대와 상관없는 보편적인 내용을 다루고 있고 편안한 만큼 특별한 이변이 없는 드라마다. 사족응로 드라마를 보면서 든 생각, 우리나라가 일제시대를 거치면서 그 잔재가 남은 형태로 나라가 세워지다 보니 법령 관련해서는 일본을 바탕으로 한 부분이 많이 있나보네~~라는 생각이 저절로 들 정도로 법에 관련한 시각은 우리와 큰 차이가 없다는 생각을 했다. 법이나 교육 쪽은 일본 영향이 너무 크다는 평상시 생각이 보다 탄력을 받는 느낌이다. 드라마 구성이나 내용이나 세로울 것이 크게 없는 킬링 타임용 드라마의 표본으로 불러도 좋을 작품이다. 


- 드라마 속 명대사 -


이런 말을 알고 있습니까?  결혼이란건 새장 같은 것이다.

밖에 있는 새들은 자꾸 들어가려 하고 안에 있는 새는 자꾸 밖으로 나가려 한다.

by kinolife 2015.05.17 11:35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5년, 124분

감 독 : 시오타 아키히코(塩田明彦)
각 본 : 스즈키 켄이치(鈴木謙一)
          와타나베 치호(渡辺千穂)
          시오타 아키히코(塩田明彦)
원 작 : 카지오 신지(梶尾真治)
촬 영 ; 키쿠무라 토쿠쇼(喜久村徳章)

출 연 : 이토 히데아키(伊藤英明)  
          미무라(ミムラ) 
          카츠지 료(勝地涼)  
          쿠도 칸쿠로(宮藤官九郎)  
          요시유키 카즈코(吉行和子)     
          아이카와 킨야(愛川欽也)   
          토미오카 료(富岡涼)    
          우스다 아사미(臼田あさ美)   
          사카구치 리에(坂口理恵)    
          단칸(ダンカン) 
          김성향(Seikyo Kim)
          코테가와 유코(古手川祐子)   
          나카무라 칸자부로(中村勘三郎)   
          바이쇼 치에코(倍賞千恵子)    
          모리사코 에이(森迫永依)

음 악 : 센주 아키라(千住明)

예전 자신이 살던 집을 성인이 되어서 다시 가 보게 되는 남자..흔히 현실에서도 볼 수 있는 설정이지만, 문제는 그곳에서 시간 이동을 통해서 자신이 살던 동네에 있는 어린 자기 자신을 만나다는 설정에서 시작되는 영화라는 점이다. 개인의 추억담을 쫒아가는 이녁에는 스쳐갔던 여자 친구가 있고 자신의 성장기 이면을 들여다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그다지 눈에 띌건 없는 일본 스타일의 전형적인 작품이다. 약간은 지루하면서 고루하다는 생각까지 했는데, 자료를 좀 더 찾아보니 영화 <환생>팀의 후속작이란다. 바로 이해가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간 이동을 통해서 자신의 과거를 들여다보고 이미 지나버린 현실을 한번 바뀌 보고자 하는 현실속의 남자, 혹은 아무것도 바꾸지 못했던 미래 속의 남자로 귀결되는 이 영화는 특별히 눈여겨 볼 것도 그렇다고 판에 박혔다고 매도할 필요도 없는 그저 그런 그냥 일본 영화다. 눈에 익은 일본 배우들이 꽤나 등장을 하고 일본의 대표적인 영화음가인 센주 아키라의 음악도 영화랑 잘 어울린다. 타임 캡슐이라는 소재가 주는 편이성이 이 영화의 태생적인 한계인가 라는 생각을 저절로 갖게 한다. 개인적으로는 이 소재를 흥미있는 소재라고 생각하지 않는데 일본 영화에서는 심심찮게 등장한다. 문제는 소재를 어떻게 풀어가느냐 하는 것인데..개인적으로 이 영화는 너무 지루하게 풀었다는 생각이다. 흐름도 느리고 의미 전달도 도식화 되어 있어서 크게 와닿지 않는 느낌이 강했다. 같은 소재를 좀 더 흥미롭고 다이나믹하게 그려내는 영화를 보고 싶다는 생각까지 하게 된다. 바이올린 음악이 넘쳐나는 지루한 영화를 원하는 관객이라면 강추 하고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9.11.12 07:05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