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권: 1권

글: 송아람

그림 : 송아람

출판사: 미메시스

2015.07 초판 1쇄

가격 : 15.800원


만화 제목에서 나 연애만화요!!라고 말하고 있지만, 가장 감각적인 것은 책 표지에도 있는 저 대사다.

"나 오늘 안 들어갈건데요. 들어가기 싫다구요, 오늘~~"

뭐 "사랑해요." "보고 싶었어요"가 연애에서는 가장 필요한 언어겠지만 어떨때는 저만한 직설화법도 없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만화는 생각보다 민낯이었다. 대사도 직설적이었고, 저렇게 될걸 어느 정도는 알 수 있는 구조였지만 전혀 지루하지 않았다. 주인공들의 상황이나 심리가 날것으로 노출되면서 음~~하는 관조가 어느 정도 가능했다. 

인위적인 해피엔딩을 기대하지도 않게 하고 쓸쓸하거나 슬픈 이별을 안타까워 하게도 하지 않는다.

그냥 흔히 있을 법한 어른들의 연애 이야기가 정말 솔직하게 그려진다.

한국 만화도 꽤 많이 다양해 졌구나라는 생각을 저절로 들게 하는 지점이 자연스러움, 주인공과 조연들의 사실성 떄문인 것 같다. 작가 이력을 간단하게 인터넷 서점에서 찾아보니 만화 속의 주인공이 자신이었구나라는 절반의 가능성을 느끼게 한다. 학습만화의 삽화를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일러스트레이터와 만화가의 사이..생업과 예술 사이..혹은 현실과 이상 사이 ..우리 모두는 그 상반된 이미지 속에서 흔들흔들하면서 그거 비틀거리는 존재인지도 모를..

누구나 장미래가 있었을..지금 장미래 일..뭐 그런..

그러고보니, 주인공 이름이 장미래인건 쉽게 변하기 않을 현실에 인장을 새기는 듯한 이름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만화속의 장미래처럼 첫 작품을 막 끝낸 송아람 작가. 자신의 첫 새끼 주인공의 이름처럼 길게 미래를 구가하길 바래본다.


- 책 속의 글 -


"야뇨, 전 연애 안 해요."

"왜요? 연애는 또 무슨 이유 때문에 안 하는데요?"

"남자라는 인간 종을 신뢰하지 않아요."

"그... 남자라는 <인간 종>을 하나로 묶엉서 말씀하시는 건 아니죠.?"

"남자 생식기 달린 종들 전~부요."

"왜죠?"

"음...이건 인류가 소통하는 방식에 대한 문제인데....

인간이라면, 가슴으로 소통할 줄 아는 것이 기본이라고 생각하는데, 남자라는 인간 종은 생식기로만 소통하려고 하니까요. 게다가 <그것>이 내 몸 속에 들락거릴 때의 불쾌함이란..."



"예전에 <자유창작> 사장이 그러더군. 인생은 선택의 연속이라며 우리가 살면서 겪는, 혹은 겪게 될 대부분의 문제들은 필연적으로 둘 중 하나라는 선택에 직면하게 되고, 이 때 둘 중 하나를 잘 골라야만 한다고. 그렇다면 둘 중 어느 것이 더 좋은 것인지 알 수 있냐고 물었더니, 고르지 않은 하나를 깨끗이 잊는 것이라고 하더라...

나는 그게 말도 안 단 되는 소리라고 생각했다.

도대체 어떻게 깨끗이 잊냐?

만약 지우는 게 혹은 되돌리는 게 가능했다면 그걸 애당초 선택이라고 할 수도 없는 게 아닐까?

선택하지 않은 미련이 끈질기게 생애를 따라오는 건 어쩌면 당연한 일 아닐까?

그래, 너의 불행이 모두 내 탓이라고 해도 할 말이 없다. 하지만 이건 말해 주고 싶어.

너에게 상처를 줄 생각은 아니었어. 너와 알고 지낸 긴 시간 동안 진심이 아니었던 적은 없었다고, 또 그 남자와는 달랐다고 얘기해 주고 싶었어. 지금 이게 무슨 소용이겠냐만은....

맞아, 나는 너를 떠났어. 그리고 지금부터 하는 이야기는 모두 내 변명이야."


by kinolife 2016.02.12 09:52

북 다이어리..웹으로는 이렇게 정리했지만, 실제로 수기로 쓸 독서노트를 쓰기 시작했다. 대학떄까지는 쓰곤 했으니 거의 15년 만의 수기 기록이다. 박경철씨가 몰스킨 북 다이어리를 추천해서 찾아봤지만 국내에서 구하기가 쉽지 않아서 국내산 미메시스의 북북에 정리해 보기로 했다. 북 다이어리와 10월의 책들..수기로 쓰다보니....책 업데이트가 더 늦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0월 책들
by kinolife 2010.10.31 15:4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제 : The Philosophy of Andy Warhol From A To B Back Again
글: Andy Warhol
번역: 김정신
출판사: 미메시스
2007.05 초판 1쇄
가격: 15.000원

아주 특이한 예술가.
현대성을 가장 잘 표현하는 미국의 대중적인 아티스트

앤디 워홀의 그 다운 철학이 담겨 있는 독특한 책..초반엔 책장이 좀 안 넘어갔었는데..집중해서 읽다 보니 금방 다 읽어버린 책이다. 그의 생각, 예술작품..인생 모두가 영화와 같은 이야기 충만 컨텐츠 임을 다시 한번 재 확인 할 수 있는 책이다.


- 책 속의 글 -

"죽음에 가까이 간다는 것은 실로 삶에 가까이 가는 것과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지요. 삶이 곧 무(無)이니까요."

"1960년대에는 모든 사람이 모든 사람에게 관심을 가졌다.
 1970년대에는 모든 사람이 다른 사람과의 관계를 끊었다.
 1960년대는 혼란이었다.
 1970년대는 아무것도 없는 공허였다. "

"가장 재미있는 일은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거야. 누군가와 사랑에 빠져도, 사랑을 하지 않는 거지. 그게 훨씬 더 재미있어."

"연애는 너무 많은 것을 소모시킨다. 하지만 그것은 그럴 만한 가치가 없다. 어쩌다 연애 감정을 느끼게 되면, 상대방이 당신에게 쓰는 만큼의 시간과 에너지만 쏟아라. 말을 바꾸면 "네가 주면 나도 주겠다."

"그러다가 그때 나이 마흔에 갑자기 사람들의 인생이 새로운 의미를 갖게 되는 것이다. 우리가 아이로 살아가는 시간이 지금보다 훨씬 더 길어야 한다. 지금 우리는 너무 긴 시간을 살고 있으니까.
삶이 길기 때문에 모든 오래된 가치와 그 가치들의 적용이 쓸모 없어 지는 것이다.사람들이 열 다섯 살 때 섹스를 배우고 서른 다섯 살에 죽는다면, 여덟 살에 섹스를 배우고 여든 살에 죽는 요즘 사람들보다 훨씬 문제를 적게 겪을 것이 분명하다. 같은 콘셉트를 가지고 놀기에는 긴 시간이다. 똑같은 지겨운 콘셉트. 자식을 진정으로 사랑하고, 그들의 인생에서 겪을 지겨움과 불만족을 되도록 줄여 주고 싶은 부모라면, 가능한 한 늦게 데이트를 시작하게 해주고, 더 많은 시간을 무언가에 대한 기대감으로 살게 해주어야 할 것이다."

"사랑의 조짐은 당신 내부의 어떤 화학적인 요소들이 잘못될 때 온다. 그러므로 사랑에는무엇인가 있는 것이 틀림없다. 그 화학적인 요소들이 당신에게 무언가를 일으키기 때문에 그렇다."

"나는 실제로 <미인들>에게는 그다지 관심이 없었다. 내가 진짜 좋아하는 사람들은 <토커, 말 잘하는 사람들>이다. 내 눈에 비친 토커들은 아름답다. <잘 하는 말>은 내가 좋아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 단어 자체가 내가 왜 미인보다 토커들을 좋아하는지, 내가 왜 촬영보다 녹음을 더 좋아하는지 보여 준다. 수다스러움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토커들은 무슨 일인가를 하고 있지만 미인들은 그저 무언가로 존재할 뿐이다. 그것이 꼭 나쁘다는 것은 아니고, 그들이 어떤 존재로 있는지를 내가 모른다는 사실이 문제이다. 무슨 일인가를 하고 있는 사람들과 같이 잇는 것은 더욱 재밌는 일이다."


by kinolife 2007.07.28 23:36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