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작 : ANB
방 영 : 2007.03.23

연 출 : 키우치 마유미(木内麻由美)         
각 본 : 아사쿠라 히로시(朝倉寛)

출 연 : 쿠로카와 토모카(黒川智花) 
           키타자와 마리카(北澤鞠佳) 
           미즈시마 히로(水島ヒロ) 
           마츠카와 신노스케(松川真之介)
           하마다 가쿠(濱田岳)
           에자와 리나(江澤璃菜)
           오카미 토키히데(岡見時秀)
           스즈키 케이타(鈴木啓太)
           타니무라 미츠키(谷村美月)
           마츠오 토시노부(松尾敏伸)
           미츠이시 켄(光石研)
주제곡 : "アメノチハレ" by 나나무지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화지 같은 청춘의 시절에 대한 짧은 이야기를 다룬 단편 드라마

아주 어릴적 부터..시작된 공주님과 하인 놀이를 하기로 약속한 꼬마숙녀와 꼬마는 청소년이 되어서도 그 놀이를 이어간다. 이 둘의 비밀스러운 사이를 알게 되는 사람이 3명이 되기 전까지는 그 약속어린 게임을 계속하기로 하는데, 근 10년이 넘도록 계속된 이 게임에 위기가 찾아온다. 꼬마 숙녀에게 대학생 남자친구가 생기고, 이들이 함께 만나는 장면을 보는 사람들이 하나 둘씩 생기나면서 이들의 게임의 법칙이 깨어지기 시작한다. 아울러 이 게임의 종말을 알리는 이 둘의 관계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이 늘면서 이들의 우정은 위기를 맞이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학 입시라는 무거은 현실 앞에서 서로 위로가 되는 듯 보이지만 부담도 되는 이 둘의 관계는 결국 다른 도시의 대학을 서로가 진학하게 되면서 서서히 사이가 멀어진다. 다시 되돌릴 수 없을 정도로 오해가 쌓인 소년과 소녀는 각자의 길을 향해 가게 되고..진정으로 공주님은 그 하인에게 의지하면서 연모하고 있었음을 알게 되고...소년도 도망치듯 그 게임에서 벗어났었음을 뒤늦게 알게 된다. 우정은 오해에 의해서 무너졌지만, 그 오해가 오해인 걸 알게 된 서로는 다시 우정을 이어가게 된다. 이젠 하녀와 주군이라는 새로운 게임을 시작하는 것으로 새로운 주종 관계를 나누고 누리면서...

청춘시대....소년과 소녀의 우정에 관한 짧은 이 드라마는 아슬아슬 우정 안에서 극을 이어간다. 충분히 연모라는 감정으로 확대화 할 수 있지만, 아슬아슬하게 그리움과 연정을 혼동하진 않는다. 함께 있어서 편안하고 즐겁고 서로 위로가 되는 소년과 소녀는 보통의 남녀가 느낄 수 없는 사랑 이상의 우정을 만끽한다. 여기서 나이가 더 들어서 각자 다른 사람과 사랑을 하더라도 이 사랑어린 우정을 이어 갈 수 있겠지..라는 므흣한 미소가 퍼지는 건 궂이 이 둘의 관계를 지정하지 않은 연출자의 열린 의도를 읽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후의 관계보다는 이들이 지금 처한 그 시간에 대한 찬가 쯤으로 이해할 수 있는 담백한 청춘 드라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8.02.19 15:48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5년, Color
감독: 니시무라 료(西村了)
각본 : 오카다 슌페이(岡田俊平)
출연: 오구리 슌(小栗旬)
        마츠오 토시노부(松尾敏伸)
        스가 타카마사(須賀貴匡)
        히라야마 히로유키(平山広行)
        모리모토 료지(森本亮治)
        카츠라야마 신고(葛山信吾)
        마나카 히토미(真中瞳) 
        나루미 리코([成海璃子)  
        하라다 요시오(原田芳雄)  
        키리시마 유스케(桐島優介)  
        오다 에리카(小田エリカ)  
        야마구치 사야카(山口紗弥加)

최강 꽃미남이라...과연 누구를 두고 하는 말인지..연기가 뛰어나거나 확실한 카리스마가 있는 게 아니라면 일본의 배우들에 대한 인상은 그닥 So so 정도로만으로 생각하고 있는 나에게 꽃미남이라는 영화의 카피는 그저 카피에 불과하다.

각자 개인적인 과거를 숨기고 호스트로서 제 2의 인생을 이끌어 가고자 하는 청년 7명이 우연히 입사(?) 아닌 입사를 통해서 호스트 생활을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말랑말랑 코미디이다. 7명의 젊은 배우들의 적응기...모두 영화에서 호스트가 되기 위한 조건을(각자의 이전 직업 역시 그러하며, 호스트까지 하게 되는 이유 까지도 그러하며 그들의 조합은 더욱 더 영화를 위한 장치로서 충실하다.)

얼굴은 나름 반반하지만, 나름의 실패의 아픔을 겪고 모인 이 7명의 남자들은 해변가의 쓰러져 가는 주점을 호스트바로 변신 시키고 개업을 선언한다. 무언가 새로운 일을 해보자는 의기 투합이 첫 발을 내 디딘 것이다. 가게를 오픈하고 나름 호스틱한 서비스를 선사 해 보지만 고집 세고 아직은 자기가 왜 여기에 있는지도 불확실한 애매모호한 서비스로 돈을 쓰겠다고 온 여성들의 심기를 불편하게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니가 잘했네 네가 못했네...하는 사이 이 7명의 낯선 나그네들은 스르륵 자신의 현실에 회의가 들기 시작한다. 마음의 불안전함이 이들에게 와해라는 분위기를 줄 때 쯤 가게 주인의 할아버지의 손녀가 치료비가 없어서 어떻게 될지 모른다는 사실을 알게되어 다시 의기 투합한다. 호스트로서의 긍지도 갖게 되고 (그러자마자 없던 기술들이 마구 발휘되는 팡당함도 있지만....-_-;;) 이들은 삶의 진리와 우정이라는 의미가 담긴 내기를 통해 최상의 서비스를 선보이게 된다. 무언가 이루었구나 하는 마음을 갖게 되자마자 이 모든 것이 사기였음을..자신들의 의지와 노력이 쇼가 되어버렸음을 알게 되면서 이 영화는 코미디 영화였소!!라고 알리며 끝맺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영화는 코미디다.  그래서 황당한 설정(길거리 삐에로와 급부상한  벤처 CEO와의 만남, 우연히 만남 7명이 우정 아닌 우정을 나누게 되는 것..그런 친구들을 위해 자신의 전재산을 내아낌없이 내 놓은 청년..역시 처음 본 소녀의 병치료를 위해 첫 수익을 모두 내 놓는 용기 등등...)은 영화를 위한 코미디의 장치이다. 그리고 이 모든 장치들을 싱끗 비웃는 것이 바로 이들의 이런 노력과 호의가 다 사기꾼의 웃음거리였다는 것..코미디의 종말을 극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이 아닐 수 없다. 영화의 종반부 이전에 말이 되나!!라는 코미디의 설정을 한끗 비 웃어주듯이 끝나는 영화의 끝은 가장 코미디적이면서도 웃음이 흘러나오지만 역시 가장 사실적이며 슬픈 장면이기도 하다.

영화속의 이야기이며..언젠가 누군가가 일확천금을 노리듯이 꿈이 올까 기대하듯이 영화는 시작되고 진행되며..그렇지 그건 그냥 소원인거야!!를 알게 되는 것 처럼 쓸쓸하고 허망하다. 국내에도 저 7명의 고정팬을 의식하고 개봉된 듯 한데..어느 정도 이슈를 모으고 흥행했는지 모르겠다. 단 하나 예상되는 건 국내엔 호스트라는 직업도 그리고 여성들이 그 곳에서 즐기는 유희를 일상적으로 받아들 일 수 있는지 그리고 영화 속의 코미디적 설정(이른바 코미디를 위한 설정)보다는 혀실적인 스토리 구성에 배우가 던지는 애드립 한 소절에 더 코믹함을 느끼는 국내의 분위기를 생각한다면 이 영화속의 코미디적 요소는 우리에겐 낯설다. 그래서 이 이국적인 설정은 조금 지루하게도 느껴진다. 7명의 어리버리한 일곱호스트의 미래..해변가의 작은 바 처럼 화려하지도 선망의 대상이 되지도 못하는 지루함일 것이라는 건 궂이 예상하지 않아도 되지 않을까..그게 바로 비루하게 반복되는 인생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4.09 06:1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작 : NHK
방 영 : 2006년 7월 8일~7월 22일
감 독 : 아카바 히로시(赤羽博)
각 본 : 후지모토 유키([藤本有紀)
원 작 : 佐藤陽

출 연 : 타카시마 마사노(高嶋政伸)
          마키세 리호(牧瀬里穂)
          후루야 잇코(古谷一行)
          아즈미 미키히사(東幹久)
          코우야마 시게루(神山繁)
          사토 B사쿠(佐藤B作)
          오오타키 히데지(大滝秀治)
          마츠오 토시노부(松尾敏伸)
          우메자와 마사요(梅沢昌代)
          키리시마 레이카(霧島れいか)
          아사카 마유미(朝加真由美) 
          니시오 마리(西尾まり) 
          츠츠미 다이지로(堤大二郎) 
          야마다 스미코(山田スミ子) 
          이시이 토미코(石井トミコ) 
          오오시마 요코(大島蓉子) 
          후지무라 슌지(藤村俊二) 
          하기오 미도리(萩尾みどり) 
          이다 쿠니히코(井田州彦) 
          이치조 사토시(一條俊) 
          아키 타케죠(あき竹城) 
          우메미야 마사코(梅宮万紗子) 
          카나야마 카즈히코(金山一彦) 
          스즈키 히로미츠(鈴木ヒロミツ) 
          모리시타 테츠오(森下哲夫) 
          카사이 켄지(河西健司) 
          니시다 세이시로(西田聖志郎) 
          코이소 카츠야(小磯勝弥) 
          후루야마 켄타로(古山憲太郎) 
          모리 요시유키(森喜行) 
          이시모토 코지(石本興司) 
          혼다 신(本多晋) 
          사카 슌이치(坂俊一) 
          아사미 코시로(浅見小四郎) 
          요시미츠 료타(吉満涼太) 
          노무라 신지(野村信次) 
          시오다 사다하루(塩田貞治)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랑스 요리 풀코스..
그 풀코스 요리를 만드는 요리사의 인생...물론 풀코스...프랑스 요리가 풀코스이듯이 한 사람의 인생 역시도 풀코스임에는 분명하다.
전쟁을 겪고, 가난한 시절을 넘어서 프랑스 요리를 배우고 일본의 생활에 프랑스 요리를 표준화 시킨 요리사의 이 중편 드라마는 요리에 대한 열정을 가진 한 인간의 역사를 조용히 보여주고 있다. 현대에서 프랑스 요리를 하는 조리사의 일과도 오버랩 되어 보여주니..요리를 향한 열정을 가진 요리사의 인생이란 시대를 넘어서 크게 차이가 없다는 걸 자연스럽게 알 수 있게 한다. 요리는 정성이 있어야 하고 또한 양심이 있어야 하며..무엇보다도 프라이드가 있어야 한다는 것을 말해주는 요리 드라마. 단편이지만, 이 드라마는 그 분명한 내용을 확실히 담고 있다.

생각보다 요리 드라마 치고는 요리에 대한 화려함은 기본만 갖춰줘 있고. 일본 드라마 특유의 인간 심성과 자세에 대해서는 잘 그려져 있다. 행복함을 위한 요리 스스로의 프라이드를 지키게 하는 요리...욕심 내지 않고 잊지 않고 먹는 사람의 행복감을 생각하는 요리...그런 요리를 만드는 요리사들의 이야기가 그 요리를 먹는 사람의 행복감에 비하진 못하겠지만 그만의 미덕으로 즐기기에 충분한 드라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1.03 23:27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