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제 : 해저에 잠든 영원한 사랑
제 작 : NHK
방 영 : 2004년 7월 31일
각 본  정의신(鄭義信)
감 독 : 쿠라이베 마사토(位部将人), 히비노 아키라(日比野朗)
원작 : 아사다 지로(浅田次郎)


출 연 : 소리마치 타카시(反町隆史)
          하세가외 쿄코(長谷川京子)
          이시다 유리코(石田ゆり子)
          나카무라 토오루(仲村トオル)
          류 라이타(竜雷太)
          스즈키 코타(鈴木康太)
          히라 미키지로(平幹二朗)
          코우야마 시게루(神山繁)
                                                     나가츠카 쿄조(長塚京三)
                                                     이데미츠 슈이치로(出光秀一郎)
                                                     야마모토 류지(山本龍二)
                                                     에나리 히로키(江成大輝)
                                                     오노 켄토(小野健人)
                                                     이오리 히로마사(伊織大昌)
                                                     사카모토 카즈토시(坂本一敏)
                                                     야마모토 준이치(山本淳一)
                                                     야지마 켄이치(矢島健一)
                                                     에바라 신지로(江原真二郎)
                                                     슌도 미츠토시(俊藤光利)
                                                     이이지마 다이스케(飯島大介)
                                                     마츠모토 미노루(松本実)
                                                     타나카 요지(田中要次)
                                                     오오키 사토시(大木聡)
                                                     소네 히데키(曽根英樹) 
                                                     노구치 타카시(野口貴史) 
                                                     이시다 타로(石田太郎) 
                                                     카와이 치하루(川合千春) 
                                                     쿠사나기 코지로(草薙幸二郎) 
                                                     쿠로누마 히로미(黒沼弘巳) 
                                                     요시모리 케이타(吉守京太)

전후 일본의 상황을 배경으로 그려지는 시대극. 금괴를 거두어 일본으로 수송하기 위해 총알받이 민간인을 실었던 군함 '미로쿠마루'가 마지막 항해를 하는 기점을 통해 죽은 자들. 살아남은 자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주인공 소리마치 타카시가 출연분은 작아도 기존에 내가 생각했던 이미지보다 많이 남성 스러워지고 강한 이미지여서 조금 많이 다르게 느껴졌고, 그 동안 일본 드라마들을 통해서 낯을 익힌 조연들의 등장이 반가웠다.

굵직한 소재임에도 불구하고 몇몇 군데 어설픈 컴퓨터 그래픽이나 이유없는 애국심 고취,지표없는 감정의 억압과 폭발 등은 이런 류의 드라마가 가지고 있는 불편한 심기를 그대로 담고 있다. 마지막 항해에서 살아남은 자가 그 군함을 인양하기 위해 과거를 추적하면서 이야기는 전개된다. 살아남은 자가 누구인지 어떻게 살아남게 되었는지..죽은자는 누구인지...를 보여주면서..죽었던 자도 살아남은 자도 괴로운 건 마찬가지임을 ... 그리고 시간이 흘러도 변함없는 전쟁의 무의미함을 보여주고 있다. 비교적 굵직한 이야기에 제작규모도 커 보이는데, 이상하게도 웅장함이나 전쟁의 비애 혹은 따스한 인간애 안타까움 이런걸 느끼는데는 어려움이 많았다. 대작에 장편 영화를 봤는데, 껍데기만 큰 어떤것에 치중하여 조금은 허탈한..어떤 느낌...그런 면에서 많이 욕했던 타이타닉이 드라마는 있었다는 생각이 스쳐 지나가게 만든 드라마였따. 개인적으로 이런 류의 영화나 드라마를 안 좋아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재미있지는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1.14 06:5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작 : NTV
방 영 : 2005년 1월 4일
감 독 : 미즈타 노부오(水田伸生)
각 본 : 타부치 쿠미코(田渕久美子)

출 연 : 오가타 준이치(岡田准一)
          하세가와 쿄코(長谷川京子)
          히구치 카나코(樋口可南子)
          쿠니무라 준(國村隼)
          테라시마 시노부(寺島しのぶ)
          이가와 히사시(井川比佐志)
          시바타 리에(柴田理恵)
          키무라 미도리코(キムラ緑子)
          사토 류타(佐藤隆太)
          류 라이타(竜雷太)
          타야마 료세이(田山涼成)
          우에키 히토시(植木等
          아키야마 나츠코(秋山菜津子)

음 악 : 이와시로 타로(岩代太郎)

보통의 운동회는 가을...제목부터가 무언가 평범한 것 일상적인것에서 벗어나 있는 무엇에 대한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 드라마이다.
그것은 가족에 관한 해석에 관한 평범하지 못한 것...각자 다른 가족을 마음에 품으면서 한 집에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다.

할아버지, 아버지, 어머니...그리고 아들이 한 집에 산다.
할아버지는 젊은 여자의 집에서 낮 동안 자기만의 가정생활을 지내고. 아버지는 친구가 죽은 친구의 집에서 친구의 아들과 친자식보다 더 진한 정을 쌓고 친구의 부인과 편안한 가정의 대화들을 나눈다. 아들은 짐 근처 낡은 구두가게의 아저씨 아줌마와의 식사에서 여느 가정에서의 따뜻함과 편안함을 느낀다. 이런 세 명의 남자와 살고 있는 안주인만이 가정이라는 울타리를 벗어나 있는 세 명의 남자를 기다리며 저녁에는 저녁밥을 하고 기다리며 세 남자의 화해와
 가정의 편안함을 바란다. 물론 여기에는 스스로의 만족을 위한 노력이 열정없는 의무감이 너무 깊게 베어 있다. 여기까지의 이야기만 해도 보통의 가정과 연관된 편안함과는 거리가 먼 주인공들의 구조와 일상이 드라마의 축을 이루며 진행된다.

가족과 함께 살고 있고 자신의 위치는 알고 있지만 자신의 마음만을 인정하지 못하는 사람들...가족의 편안함을 외부에서 찾고 있는 사람들...스스로의 외로움을 상쇄 시켜줄 수 있는 기제가 외부에 있다는 것 역시 무척이나 슬픈 이야기이다.

드라마 속 할아버지의 말처럼 대부분 자신만의 첩집=비밀기지를 가지고 있는 가족들이 할아버지의 애인이 죽은 날 자신의 두 얼굴을 확인하게 되고 모든 사람들이 그 비밀기지를 가지고 있거나 꿈꾸고 있다는 걸 알게 된다.
너무 큰 아버지 그 아버지의 아들 그리고 또 아들...서로를 경쟁하듯이 살아온 가족에겐 상처가 남아 있고 그걸 스스로 해소하는 방법을 모르는 사람은 그 아들에게 자신의 그 짐을 또 지운다.그 모든 것이 밝혀진 날..이 가족은 모두 같은 마음을 날 수 있는 가정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음 무거운 이야기에 전체적으로 잔잔한 재미는 없지만, 소재 만큼은 무척 독특한 드라마이다. 현대 가족의 해체를 조금은 비틀어서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부분이 우리 나라의 드라마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소재이며, 함께 있지만 무언가 함께 있다고 말하기 힘든 사람들의 일상이 무척이나 힘겹게 느껴지게 하는 드라마이다. 현대의 가족 해체를 기존의 사회적인 기제와는 다른 형태의 더불어 사는 삶을 이루며 사는 것을 정답이 아닌 편안한 해답으로 드라마 안에서 보여주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 보았다.
사는 형태나 그림보다는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이 내용으로서 중요하다는 걸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다는 건 이 드라마의 저애진 결과 인지도 모르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드리마 속 명대사 -

장래보다 무엇보다 어쨌든 오늘 하루의 행복이 필요했던거야
그 하루의 행복이..

크게 부풀어오른 풍선이 터저버렸을때
손에는 작게 오그라든 주름투성이 고무의 찌끄러미만 남은 것 처럼
꿈의 조각은 슬프게 사라져버린 것일지도 모른다
by kinolife 2007.01.06 02:21

제 작 : 후지TV
방 영 : 2006년 7월-9월
감 독 : 미야케 요시시게(三宅喜重)
          코마츠 타카시 (小松隆志)
          우에다 히사시(植田尚)
각 본 : 오자키 마사야 (尾崎?也)
음 악 : 나카니시 쿄(仲西匡)
주제곡 : スイミー by Every Little Thing

출 연 : 아베 히로시(阿部?)
          나츠카와 유이(夏川結衣)
          쿠니나카 료코(?仲?子)
          타카시마 레이코(高島?子)
          츠카모토 타카시(塚本高史)
          오미 토시노리(尾美としのり)
          미우라 리에코(三浦理?子)
                                                                                        사쿠라(さくら)
                                                                                        타카치 노보루(高知東生)
                                                                                        쿠사부에 미츠코(草笛光子)
                                                                                        유이 료코(遊井亮子) 
                                                                                        후와 만사쿠(不破万作) 
                                                                                        야마구치 료이치(山口良一) 
                                                                                        세토 요이치로(瀬戸陽一朗) 
                                                                                        가모우 마유(蒲生麻由) 
                                                                                        류 라이타(竜雷太) 
                                                                                        카가미 사키(加賀美早紀) 
                                                                                        타치바나 아야노(立花彩野) 
                                                                                        미츠야 요코(三津谷葉子)

여기 40이 다 된 나이게 결혼을 안 하고 있는 남자가 있다. 보통 40을 넘으면 못하는게 맞는데 이 친구 역시 안가는 거라고 우기는, 하지만, 객관적으로 보면 드마라 속의 그 이상한 성질 때문에 결혼을 못하고 있는게 맞는 전형적인 성질 괴팍한 노총각 이야기. 그런 노총각에 관한 드라마적 소재는 우리나라와 일본이랑의 공통점을 궂이 연결하지 않아도 될만큼 평이한 소재이나, 차이가 있다면 우리나라 속 노총각은 배 뚱뚱하고 먼가 연애와는 상관없는 것이 외모로 팍팍 티가 나지만 이 드라마 속의 노총각은 회를 그듭할 수록 그 성격으로 그 이유를 알 수 있을 것만 같은 게 차이라면 차이일까 이유불문...결혼 못하고 있는 건 사실이다.

드라마의 각 챕터에 나오는 소제목이 그 남자의 사고관을 보여줘는데, 좋아하는 걸 먹는게 나빠!(고기만 즐겨 먹느다는게 문제...), 맘대로 돈 쓰는 게 머 어때!(주변의 사람들이 좀 이상하다고 생각하는게 문제), 집에 사람을 들이지 않는게 머 나빠!(심하게 개인적이며, 융통성이 없어 보이며), 친척모임이 싫은게 머 나빠!(어른이나 가족의 기본적인 성향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며), 개를 싫어하는게 머가 나빠!(나쁘진 않지만 인간미는 없어 보이며), 꽃무늬가 싫은게 어때서!(타인을 위해 자신의 취향을 버릴수도 있지만, 자존심까지 상해할 정도로 결벽이며), 여자 마음을 모르는 이 일방통행의 남자...웬지 평범하지 않음 속에는 타인을 받아들이는 준비가 전혀 되어 있지 않은 남자라는 인상을 지울수가 없어서...그러니 결혼을 할 수 있겠니? 라는 생각이 절로 드는 것이다.

그러나, 그런 까칠한 성격 이면에는 속` 깊은 모습도 있어서 알게 되면 될수록 호기심이 생기며, 일에 대한 욕구나 자존심 또한 높아서 어떤 때에는 모성애를 자극하는 면도 상당히 지니고 있다. 단지 문제가 있다면, 저 남자가 먼저 호감이 생긴 상대가 아니라면 사귀다가 속이 터져 죽을지도 모른다는 병폐가 있으므로 조심해야 하는 캐릭터, 연애하기 정말 피곤한 대상인건 틀림이 없다.이런 상당한 개성있는 주인공의 캐릭터들로 인해서 조연들이 정말 조연으로밖에 남지 않는 이 드라마는 설득력 높은 에피소드와 간략하면서도 빠른 이야기 전개로 보는 내내 지겹지 않은 새로운 재미를 선사한다.

홈드라마로 이 이상일 수 없을 정도의 재미를 가지고 있는 이 드라마는 결혼을 하지 못하고 있는 대다수의 남자 혹은 여자들이 봐 둘만한 드라마이다.
이 드라마 속의 남자 주인공이나 설정에 상당히 마음에 드는 부분 중 또 하나는 상당히 외모 지상주의 적인 컨셉을 가지고 있는 우리나라의 젊은 주인공이 대상인 드라마에 비해 인간이나, 사는 것 자체에 포인트가 맞춰진 에피소드가 상당히 눈에 띄었다. 특히 상대역을 맡은 배우도 미모가 아닌 인간미가 더 돋보인다는 점에서 보다 객관적으로 이해가 된다는 것이다. 사랑을 한다는 것, 혹은 결혼을 한다는 것...안에 들어가 있는 많은 이야기들이 이른바 선남선녀의 틀 안에 갖혀서야 진정한 휴먼드라마에 근접할 수 있나 하는 생각이 다시 들게 하는 드라마이다.

by kinolife 2006.11.17 15:31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