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제 : The tunnel
글, 그림 : 앤서니 브라운
               (Anthony Browne)
출판사 : 논장
출판일 : 2002년 09 초판 1쇄
가격 : 8,000

앤서니 브라운의 대표작 중 빠질 수 없는 작품이 아닐까.개인적으로는 아빠 큰딸 모두 아주 즐겁게 즐겨 본 동화책이다. 현재까지 5번은 넘게 본 것 같은데..볼 때마다 한 장, 한 장 넘기는 맛이 남 다르다.

특히 근래엔 둘째 딸과 큰 딸의 관계가 새롭게 형성되면서 생기는 갖가지 문제들을 연상하면서 보니 또 그 읽는 맛이 남 다른 책이다. 오빠와 여동생이라..그 가까움과 먼 거리는 각각 천차만별일 것 같은데..이 책은 그 먼 거리를 보여주는 전반부와 그것이 어떻게 해서 거리를 좁힐 수 있을까 하는 가능성을 작가의 상상력을 담아서 보여주는 후반부와의 조화를 통해 형제애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명작이다.

인간의 모든 관계는 위기에서 변화를 겪는데, 형제나 부모, 부부는 위기 앞에서 굳건해지고, 다시 가까워진다는 걸 작가는 아이들에게도 느껴보라!고 말하는 것 같다. 동화라는 틀이 있기에 아이들이라고 했지만, 사실 이 동화 속의 미덕은 아이들에게만 머물지 않는 깊이가 있다. 특히 서양의 신화를 바로 떠올릴 수 있는 돌이 되었다 풀어지는 마법은 다른 장르로의 관심을 유도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발하기까지 하다. 그림책 365 리스트 중에서 처음으로 포스팅하는데...5월 가족 주제로 나도 넣어야 된다고 생각했는데, 역시 첫번째 추천 책이다. 므흣한 웃음을 남기는 좋은 책이다.


by kinolife 2011.01.12 15: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제 : To Every Thing There Is A Season
글 : 레오 딜런(Leo Dillon)
그림 : 다이앤 딜런(Diane Dillon)
번역 : 강무홍
출판사 : 논장
출판일 : 1996년 06
가격 :9,000

무슨 일이든 다 때가 있다는 내용의 이 철학적인 책을 딸아이가 재미있게 읽는 걸 보고 꽤나 많이 놀랐다. 일종의 반대말 놀이와 흡사한 책읽기가 책 읽은 이후에도 이어지는 것을 보고 더더욱 놀라운 생각을 했다. 키가 작은 것도 있고 큰 것도 있다..맛있는 것도 있고 맛없는 것도 있다 등으로 이어지는 반대말 놀이는 이 아이가 책의 의미를 거의 이해하고 있구나..물론 책 속의 인생에 관한 깊은 성찰을 느끼지는 못하겠지만, 되돌아 생각해보니 어른이라고 그 내용을 다 아는 건 아니니 우리 꼬마 너는 너대로 거의 다 이해하고 있다고 봐도 좋겠다 라는 생각을 했다. 단순한 지식읠 확대만이 아니라 생각의 폭을 넓혀줄 수 있는 책을 찾는 것이 그렇게 쉬운 일은 아닌데 이런 류의 책은 그런 부분에 조금은 기어햐는 것이 아닐까 하는 기대감을 갖게 한다. 오래간만에 딸아이가 꽤 흥미읽에 읽은 책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10.02.25 06:23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