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그림 : 이주혜

출판사 : 노란돼지
출판일 : 2010년 04 초판 1쇄
가격 : 9,500

동화책 속의 두 아이가 지금 우리 집에도 두 명이나 있다. 언니가 잘 못한 일을 쪼르르 달려와서 이르는 동생과.."그러면 안돼"를 연발하는 언니..그렇게 두 딸은 서로의 관계에 익숙해져 간다.

그런 관계 중에서 언니의 입장에서 그려놓은 동화책... 실제 그대로의 생활이 보이는 사실적이면서도 코믹한 작품이다. 어느 정도 글씨를 읽을 줄 아는 아이는 엄마가 읽어주기 보다는 혼자서 읽고 혼자 동감하고 혼자 웃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언니에게 동생과의 관계를 정형화해서 주지 시켜 줄 수는 없지 않나..모든 관계는 스스로 만들어 가는 것이니까... 엄마도 보고 씽긋 웃었으면, 실제 그 상황인 우리 큰 딸에게는 얼마나 마음 깊숙히 다가올까..그것이 조금 궁금해 졌다. 조금은 속상하기도 하고 언니니까 꾸중 듣고 언니니까 양보하고 어니니까 참아야 하는 현실을 자연스럽게 인정해야 받아들일 수 있고 그러면서도 동생이 좋아질 때 그 아이는 아이가 아니라 언니가  되는 것이니까... 우리 큰 딸도 그런 자기 수련과정을 겪고 있다는 걸..이 동화책을 통해서 한 번 더 생각했다. 가족..그리고 관계에 대한 자연스러운 감정을 전달해 주는 순수한 아이같은 동화책이다.
by kinolife 2011.03.13 19:56

글 & 그림: 무돌
출판사 : 노란돼지
출판일 : 2010년 08 초판 1쇄
가격 : 9,800

집에다 옷을 입힌다. 맞다 그렇다. 그런데 한번도 그런 생각을 해 본 적은 없는 것 같다. 간혹 절에 가곤 하지만 절의 단청이나 벽화 등을 보면서 그저 감탄만 했을 뿐, 그런 생각을 해 보지는 못했고, 우리 아파트의 외벽에 어떤 아파트인지를 알리기 위한 순수 정보제공의 목적으로 칠해진 칠이 우리 집의 옷이라는 걸 그렇게 깊게 생각해 보지 못했다. 이 책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전통 문양인 단청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동화책이다. 집에다 옷을 입힌다는 동화적인 상상력이 우리나라의 고유한 전통문양에 대한 정보로 자연히 이어지게 한다.

미술을 좋아하는 딸 아이에게 외국 화가의 그림은 보여줬어도 우리 그림에 대해서는 조금 소홀이 했었는데 이 화려하고 예쁜 무늬들을 꽤 화려하면서도 이쁘게 보는 딸아이가 참 이뻐 보이게 한 책이다. 어렸을 때 가 본 절에서 이런 무늬 본 적이 있다고도 하고, 유치원에서 이런 문양을 색칠 해 보기도 했다니..낯설지 않아 하는 딸이 당연한 것 같다.

이 책의 이야기는 지루하고 낙이 없어하는 임금님이 새집에 들어가는 들뜬 마음과 그 과정을 통해 우리의 건축미술을 엿보게 하는데, 화공이나 목공 이런 단어들을 생경하지만 궁금해 하는 걸 보면 한자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다시 했다.(너무 엄마의 학습 마인드인가 !!) 새 집에 예쁘게 옷을 입는 과정을 통해 기분이 좋아진 임금님이 일을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고 우리 사는 집이 깨끗하고 이쁘면 이상하게 기분이 좋아지고 무슨 일을 해도 잘 되는 거 같아?라는 일상적이면서도 추상적인 질문까지 던져보면서 이야기를 나누었다. 책 내용이나 소재가 주는 재미도 있지만, 알록달록 그 무늬 자체가 주는 즐거움은 무시 할 수가 없다. 딸 아이의 첫 말이 예쁜 책이다 였으니..우리 단청이 예쁜건 확실한 가 보다. 점점 커 가면 이 동화책 속의 선명하고 화려한 색보다 실제 절이나 옛집에 그려져 있는 은은하고 시감이 묻어서 바래버린 우리들의 자연스러운 색이 주는 깊이도 느껴 볼 수 있으면 좋겠다. 아이들의 취향에 따라 다르겠지만 관심을 끌기엔 충분한 매력을 지닌 책이고 특히 색깔이 관심이 충만해 있는 시기의 아이라면 눈과 마음 모두가 배 부르게 할 책이다.

by kinolife 2011.01.26 13:13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