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작 : NTV
방영 타이틀 : NTV 수요드라마
방영일 : 2004.10.13 - 2004.12.15

연 출 : 사토 토야(佐藤東弥)
          나가누마 마코토(長沼誠)
각 본 : 오오모리 스미오(大森寿美男)
 
 
출 연 : 키시타니 고로(岸谷五朗)
          미야자와 리에(宮沢りえ) 
          마키세 리호(牧瀬里穂)
          코바야시 료코(小林涼子) 
          나이토 타카시(内藤剛志)
          사토 류타(佐藤隆太)  
          츠루미 신고(鶴見辰吾) 
          미우라 리에코(三浦理恵子)
          타카다 준지(高田純二) 
          타무라 료(田村亮)  
          요시다 히데코(吉田日出子)
          벡키(ベッキー) 
          무라스기 세미노스케(村杉蝉之介)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 굉장히 감성적인 제목으로 호기심을 끈 이 드라마는 결혼 생활 중에 이혼한 아빠가 자신들이 살고 있는 집 근처로 이사를 와 신혼살림을 시작하면서 생기는 일들을 담은 담백한 드라마이다. 어찌보면 두 명의 엄마 사이에서 혼란을 겪을 만도 한 드라마 속의 소녀는 지혜롭게 자신의 궁금증과 어른들의 세계 사이에서의 공존을 이어가면서 드라마의 주된 이야기를 풀어 간다.

이혼한 부부가 친구처럼 지낸다는 외국의 경우와 자신을 배신한 가족으로 매몰 당하는 우리 나라와 같은 상황에서 일본식으로 색다르게 표현한 이 드라마 속의 이혼커플과 주변 사람들은 어찌보면 이러한 상황에서 느낄 수 있는 여러 상황들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므로 해서 불필요 한 오해나 과장된 관습을 배제시키는 신선함을 느낄 수 있게 한다.

경찰관인 아빠가 자신이 사는 집 근처에서 발견이 되고 조금은 어색한 만남이 이어진다. 반복되는 만남 속에서 아빠가 재혼을 해서 근처에 살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아빠와 새로운 생활을 시작한 그 아줌마에 대한 궁금증이 커져간다. 우연한 만남을 통해서 자신에게 나이를 뛰어 넘어서 친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 아줌마가 아빠의 새 부인인
걸 알게 된 소녀는 이 어색한 관계 속에서도 모두들 행복 할 수 있다면..이라는 생각을 갖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는 완전히 놓아주지 못해서 조금은 괴로운 엄마와..새로운 부인과 전 부인 모두를 안타깝게 바라보는 아빠..온전한 가정을 자신이 무너트렸다는 죄책감을 느끼는 아빠의 새 부인의 감정까지 드라마는 이 상황을 겪는 주인공들이 느낄 수 있는 모든 경우의 감정의 변화를 오버하는 감각없이 자연스럽게 보여준다. 자잘한 에피소드를 통해서 이들이 겪는 감정과 행동들에 대해서 애잔함을 느끼게 하는데 별 것 없는 이야기 하나를 가지고 10부작으로 이어가는 진행 방식에서 드라마 진행에 대한 묘미를 느낄 수 있기도 하다.

전혀 튀지 않는 이야기지만, 함께 어울려 살아가야 하는 사람의 삶에 대한 근볹거인 물음을 던지는 드라마. 스타도 화려함도 없는 사람 사는 이야기가 사람의 삶과 관계에 대한 깊은 물음은 던진다. 가장 소중한 사람은 누구입니까? 지금 나의 옆에 있는 사람입니다. 라는 혼자만의 대답을 떠올려보면서 므흣한 드라마 하나를 봤다는 생가이 든다.


 
 
 


by kinolife 2008.04.15 07:1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작 : NTV
방 영 : 2003.08.12
방영 타이틀 : 스페셜 드라마

연 출 : 요시노 히로시(吉野洋)

각 본 : 미즈하시 후미에(水橋文美江)

출 연 : 나가세 토모야(長瀬智也)
           후카다 쿄코(深田恭子)
           마츠우리 아야(松浦亜弥)  
           이시마루 켄지로(石丸謙次郎)  
           오오카와 에이코(大川栄子)
           미야자키 요시코(宮崎美子)
           나이토 타카시(内藤剛志)
           와타나베 토오루(渡辺徹)
           쿄 노부오(姜暢雄)
           키무라 리에(木村理恵)
           와타나베 토오루(渡辺徹)
           야마자키 하지메(山崎一)
           이시바시 유우(石橋祐)

1년을 함께 지내고 결혼에 골인한 이 신혼 부부에게 찾아온 남편의 불구 소식...자신의 직업이었던 간호사가 자신의 새신랑을 위한 것인줄...그 누가 알았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멀쩡하던 사람이 장애인이 되어서 겪는 그 힘든 인생 역정을 둘이기에 극복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인생 역정 휴먼 드라마. 소재로 진행 방식도 지극히 일반적이라서 특별히 감동적이라거나 재미있는 어떠한 요소가 있는 건 아니다. 단지 점점 성숙한 역할을 맡는 후카다 쿄코가 눈에 들어오는 그저 그런 일본 드라마다.

장애를 겪은  남자에게 일어나는 일들...자신의 장애를 받아들이는 것, 왜 자신에게 이런 일이라고 하는 운명적인 회한을 걷어 내는 과정...그리고 점점 자신의 장애를 인정하고 재활 운동에 집념하는 과정..그리고 자신의 몸에 맞게 인생을 다시 만들어가는 과정을 드라마는 한 사람의 변화를 통해 겪는 두 사람의 이야기를 함께 보여 주는 것으로 진행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나 달라진 현실에 적응을 못해 이혼의 접경까지 가지만, 장애를 입었다고 해서 원래의 자신을 버리지 않고  원래의 자신을 찾아가는 방법을 택한 주인공 요시유키는 결국 하나둘씩 예전의 모습을 찾아가면서 둘은 새로운 프로포즈, 새로운 결혼생활을 시작한다. 보통의 장애 극복에 비해서 고통보다는 미래를 더욱 더 바라보게 만든 점을 제외하고는 비교적 평범한 드라마

장애와 극복, 결혼 생활을 재정비 등을 통해서 인생에 있어서 결혼도 사고도 지나가는 한 과정이며, 받아들어야 하는 일과라는 걸 아주 평범하게 그려내고 있는 드라마이다. 큰 과장도 없지만, 꽤 수춸하게 진행되고 있어서 크게 감흥은 없다.
by kinolife 2008.01.07 13:4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작 : 일본, TBS                                                                제 작 : 한국
방영타이틀 : TBS 금요 드라마                                               상영 시간 : 115분
방 영 : 2007년                                                                     제작 년도 : 2005년
감 독 : 요시다 켄 (吉田健)                                                     감 독 : 정윤철
각 본 : 테라다 토시오(寺田敏雄)                                             각 본 : 윤진호, 송예진, 정윤철
원 작 : [달려라! 형진아]                                                        원 작 : [달려라! 형진아]

출 연 : 니노미야 카즈나리(二宮和也)                                       출 연 : 조승우
          타나카 미사코(田中美佐子)                                                     김미숙
          나이토 타카시(内藤剛志)                                                        이기영
          우와모리 히로유키(上森寛元)                                                  백성현
          사쿠라이 사치코(桜井幸子)                                                     안내상
          마츠오카 마사히로(松岡昌宏) 

음 악 : 카사마츠 야스히로(笠松泰洋)                                        음 악 : 김준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5년 눈에 띄는 흥행작..말아톤..역시 실제 인물 배형진 군의 실화를 모티브로 해서 영화화 한 작품이다. 이 본 작품을 2년 이후 일본에서는 특별 드라마로 제작해서 방영했다. 자폐증이라고 하는 특수한 증상을 가진 아이에게 그리고 그런 아이와 함께 평생을 순탄지 않은 일생을 살아야 하는 엄마에게 마라톤이란 어떤 의미가 될까..우리 영화를 본 사람들 혹은 드물게 일본의 드라마를 본 사람 모두에게 절대적인 절망은 인생에 해답이 되지 못한다는 일반론에 다다를 수 있다.


국내에서 제작된 영화의 경우엔 주인공인 형진 못지 않게 그의 어머니에게 초점이 맞추어져 있어서 그런 병을 가진 아이 못지 않게 그런 아이를 돌보아야 하는 엄마의 입장이 아주 잘 반영되어 있다. 때론 심한 다그침으로 또 때론 자신을 학대하면서 지내온 시간..단 하나 해주고 싶은 것이 있었다면,본인이 즐거워 하는 일을 하게 해 주고 싶었다는 것을 통해서 어른도 성장해 간다는 것을 보여줘서 현실성이 높게느껴졌다. 한국에서 형진의 경우는 아프티카 추원의 다양한 동물들의 생활에 대해서 죄다 꾀고 있지만 일본 드라마에서는 전철의 생리에 대해서 관심이 많다. 그래서 코치들도 그런 아이의 특성을 훈련에 반영하는데 한국의 영화에서의 비유가 보다 더 매끄럽게 처리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치도 상당히 중요한 위치를 차지 하는데, 운수 없게 장애아 코치로 왔다고 생각하던 한국 영화에서의 코치가 조금씩 아이의 진정성과 열의에 다가가는 모습, 엄마와 티격태격 하면서 신뢰를 쌓아가는 모습 등이 보다 극적 긴장감도 높히고 현실석인 표현으로 다가온다. 전체적으로 작품을 더 긴박하고 현실감 있게 그린 건 한국의 영화 쪽이 더 우수한 듯 보이고, 배우들의 연기 역시도 더 사실적으로 다가온다. 일본 배우들의 연기는 상당히 기존에 보아 오던 것과 같이 도식적이라는 생각이 많이 들어서 영화에서 느꼈전 뭉클함을 느끼는건 어려웠다.

충분히 영화화할 수 있는 소재를 두 작품 모두..각각의 색깔로 녹여냈지만 전체적인 승리는 한국의 영화...왜 그해 최고 흥행을 기록했는지..조금은 알 수 있다.
by kinolife 2008.01.02 16:58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