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일본, 116분

원어제목 : (ウッジョブ)~神去なあなあ日常~

영어제목 : Wood Job!

감 독 : 야구치 시노부(矢口史靖)
각 본 : 야구치 시노부(矢口史靖),  원작 : 미우라 시온(三浦しをん)
 
출 연 : 쇼메타니 쇼타染谷将太), 나가사와 마사미(長澤まさみ)

          이토 히데아키(伊藤英明), 유카(優香)
         아리후쿠 마사시(有福正志), 마키타 스포츠(-マキタスポーツ)
         아리후쿠 마사시(古舘寛治), 타나카 요지(田中要次)

세이코 나나(清野菜名), 후루카와 유키(古川雄輝)

스가와라 다이키치(菅原大吉), 히로오카 유리코(広岡由里子)

콘도 요시마사(近藤芳正), 미츠이시 켄(光石研)

에모토 아키라(柄本明), 니시다 나오미(西田尚美)


음 악 : 와다 타오루(和田亨)


나무에 경의를...이라는 문구가 절로 나오는 향토 코미디라 부를말한 야구치 시노부의 신작.. 

그의 이름을 보는 순간 데뷔작을 부산영화제에서 처음 보았을 때의 기억으로 조금은 반가웠던 것이 영화를 보기 전의 감상이었다.


영화는 어딘가 모르게 띨띨함과 순박함으로 무장한 유우키가 어떻게 변화할까요? 라는 질문에서 시작해서 그 대답을 보여주는 형식으로 진행되는 느낌을 준다. 가슴 뜨겁게 '일에 대한 경의'를 경험하는 직업인으로 성장하느냐. 혹은 여자에게 싫은 소리 듣고 친구들과 어울려 술이나 퍼 먹어대는 소년이 어떻게 남자로 커 가는지를 보여줄 것인지..혹은 이 둘의 균형감 속에서 조금은 멋있어질려고 하는 유우키를 어떤 눈으로 바라보게 할지 기대하게끔 너무 빤하게 전개된다. 그리고 질문이 어찌 되었던 간에 그 대답은 루틴하면서도 교과서 적인 진행과 결과로 마무리 되고야마는 전형적인 일본식 착한 코미디 영화다. 다른 말로 하면 야구치 시노부 식의 클리셰의 재창조라고 할까.. 내가 알던 감독의 이름과는 다를 수 없는 그의 또 다른 소재의 영화를 감상한 것이라는 것이다.

야구치 시노부가 만들어 내고 있는 코미디 영화들은 이전보다 깔끔한 진행으로 아귀가 딱딱 맞는 안정된 상품을 만들어 내고 있는 것 같지만, 데뷔작을 처음 보았을 때의 신선한 즐거움을 주는 데는 실패하고 있구나....라는 인상을 들게 하는데 이 작품에서 특히 그런 생각이 많이 들었던 것 같다. 틀이 잡힌다는 것은 결국 자기만의 스타일에 갇히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영화는 딱 상상만큼의 이야기를 담고 있지만, 어딘지 알 수 없는 일본의 마을은 영화를 넘어서는 관심을 불러 일으킨다. 그 끝을 알 수 없이 높이 바르게 자라고 있는 참나무들과 그 나무들과 함께 또아리를 틀고 있는 마을은 그야말로 보존!!이라는 이름이 딱 먼저 떠 오르는 곳이었다. 영화를 보고 인터넷으로 사진을 찾다보니..벌써 우드잡이라는 단어를 적고 그 영화가 이 곳에서 찍혔다는 팻말이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는 기능을 하고 있는 사진을 발견하곤 ..에휴 하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하긴 뭐라 할 수 있겠나. 내가 그리 특별한 사람이 아니듯 영화를 보고 저 곳이 참 좋다. 가보고 싶다고 생각했다면 이런 사진을 찾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니.... 이어서 설마 영화를 위해서 저 웅장한 나무들을 자를 수 있게 일본의 마을이 허락을 했을까..아니면 CG인가...머리가 복잡해지면서 조금은 감상이 다른 방향으로 흐르기도 했다. 영화보다 로케가 더 돋보이는 영화가 되어 버리는 순간이다. 이런 숲을 그리고 이런 마을을 가지고 있는 일본은 그것만으로도 이미 부자라는 생각을 했다. 


유우키 역을 맡은 쇼메타니 쇼타는 영화 속의 인물과 딱 맞아 떨어지는 마스크에 표정을 가진 야구치 시노부의 남자같다. 이번 영화는 물론 야구치 시노부 식의 코미디 스타일과 어울리는 얼굴이라고나 할까. <우드 잡>의 유우키의 얼굴에서 야구치 시노부의 초기작 <비밀의 화원>의 사키코와 오버랩 되는 건 사키코가 야구치 시노부의 여자같다는 생각을 했던 과거작과 맞물려서 그런 것 같다. 그리고 이번 영화에도 사키코(니시다 나오미)는 조연으로 출연하면서 감독과의 우정을 보여주고 나에겐 추억도 함께 돼새겨 준다.  


영화의 원작은 현재 일본에서 꽤 주목받고 있는 소설가 미우라 시온의 [가무사리 숲의 느긋한 나날]을 모티브로 하고 있다고 한다. 국내에도 번역 출간되어 있어서 비교해 읽어보기에 좋을 듯 싶다. 책 표지의 분위기 책 제목이 주는 이미지는 영화 이미지와는 조금 차이가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건 왜 일지...웬지 모를 이 목가적이고 나즈막한 소설책이 주는 분위기가 영화와 얼마나 싱크 될지 호기심이 생기는 부분이다. 소설이 코믹함을 바탕에 두고 있는 것이 아니라면 야구치 시노부의 재기 발랄함에 조금은 더 칭찬을 해 주어야 할지도 모르겠다.


낯익은 감독, 어느 정도 전개를 예상 할 수 있는 내용. 그러나 그 모든 클리셰들을 부드러운 미소로 감싸 안을 수 있는 영화 속 가득한 초록색은 영화 보는 내내 잔잔한 위로를 전해 준다. 나무를 지속 가능하게 키워내고 그것을 다시 인간에게 돌려주고 그 고마움을 다시 자연에게 갚아나가는 순환의 미덕이야말로 자연안에 사람이 어우러져 사는 것에 대한 감사를 다시 생각하게 하는지도 모르겠다. 영화 속의 유우키의 성장을 다른 많은 사람들이 짧게나마 느껴볼 수 있음 참으로 좋지 않겠나라는 교과적인 생각을 했고, 호기심을 억누르지 못하고 나는 이 원작 소설을 오늘 주문했다. 내일쯤 도착하게 될 이 영화의 원작소설 번역본은 이 영화가 나에게 준 작은 선물이 되었다. 그러고보니 책도 영화 속의 나무들이 자기 몸을 불살라 만든 물건이다. ^^;;


-영화 속의 명대사-

"이상한 일 같겠지만 말이야. 농부라면 품과 시간을 들여 지은 채소가 얼마나 맛나는지 먹어보면 알 수 있겠지만, 임업은 그렇게는 안 되지. 일을 잘했나 못했나 결과가 나오는 건 우리들이 죽은 후야... 뭐 사는 게 그런 거지..." -나카무라 임업 신방(미츠이시 켄)

by kinolife 2015.01.22 23:10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4년, 일본, 123분

감 독 : 시노하라 테츠오(篠原哲雄)
각 본 : 하세가와 야스오(長谷川康夫)
 
출 연 : 카리나(香里奈)
          타니하라 쇼스케(谷原章介) 
          나리미야 히로키(成宮寛貴)
          카네코 사야카(金子さやか)
          쿠온 사야카(久遠さやか)
          나가사와 마사미(長澤まさみ)
          오오모리 나오(大森南朋)
          키타무라 사부로(北村三郎)
          요시다 타에코(吉田妙子)   

음 악 : 코바야시 타케시(小林武史)

오키나와의 사탕수수 밭, 자신의 삶에서 조금은 떨어져 자신을 돌아볼 여유가 필요한 청춘들이 은둔을 겸한 외유를 위해 모여든다. 늦봄에서 여름까지 사탕수수밭에서 사탕수수를 거두는 노동에 참여하는 것. 과한 노동은 오히려 정신을 맑게 할 수 있다는 삶의 철학이 영화의 주된 분위기를 좌지우지 한다.

자신이 좋아하는 아이들을 위해 소아과를 신청했지만, 너무 어린 나이에 생명을 잃는 아이들에 대한 괴로움을 안고 있는 의사, 아버지에게 허락받지 못한 아이를 임신한 간호사, 지지리 실력이 없다고 스스로를 단죄해 버린 야구선수, 너무 어린 나이에 삶을 접어버릴 생각을 했던 소녀...그리고 그 안에서 자신의 삶을 다시 찾고자 하는 많은 청춘들이 낯선 오키나와의 섬으로 모여든다.

처음엔 '노동'이라는 것을 감당할 수도 없을 만큼 나약한 육체와 정신력을 가지고 있던 이들이 서로에게 조금씩 관심을 가지고 삶 자체에 여유를 가지게 되면서 사탕수수를 베는 기술이 늘 듯...이들 사이엔 협동심과 마음의 여유가 조금씩 생긴다. 본인 스스로의 삶을 되돌아 볼 수 있는 시간..모든 인생에는 심호흡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영화는 조용한 어조로 나즈막하게 알려주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무 더워서 피하고 싶고, 같이 일하는 사람들이 생경해서 또 불편했던 이들에게 시간이 흐르면서 자연스럽게 다가오는 친밀감 만큼이나 할아버지 할머니의 밭에 있는 사탕수수를 다 캐겠다는 의지도 커지고...한동안 스스로를 원망하고 미워했던 마음에는 자연스러운 치유가 일어난다. 물론 영화 속에서 그려지는 이들의 과다한 노동이 주는 미학은 실제 과한 노동을 통해서 삶에 대한 애착을 느껴 본 이들에겐 실로 이해하기 쉬운 설정이다. 몸이 너무 힘이 들 때는 그저 내 몸에 휴식을 주고 싶다는 목적만이 생기고, 그런 원초적인 자기애가 자신도 모르게 마음의 치유까지 가능하게 하는건지도 모르겠다. 누군가는 배부른 자들의 잠깐의 외유하고 볼수도 있겠지만, 이런 과정조차 없는 이들의 청춘이란 얼마나 나약하고 획일 적인가!  낯선 자기의 삶을 떠나 새로운 경험을 해 본다는 것..그것이야 말로 청춘이 가진 가장 값진 키가 아닐까. 그 청춘엔 미처 모르는 인생의 묘미를 영화는 숨기듯 숨기지 않듯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의 말미, 학교 떄 수영 시합 전에, 아버지가 출발 전에 크게 숨을 쉬라고...그 숨을 쉬느라 시합에서는 꼴찌를 했지만, 그 때만큼 수영을 한다는 것이 좋은 적이 없었다는 건....인생살이에서 호흡과 템포의 조절이 얼마나 중요한지 스르륵 전해 주는 것 같다.

조금은 쉬었다 가자는 구호보다는 인생을 쉬듯이 편하게 접하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을 자연스럽게 가지게 하는 영화... 특별한 사건 없이 오키나와의 어느 촌 마을의 활기찬 일상을 전해주는 영화는 영화 속의 주인공들이 흘린 땀 만큼이나 생에 대한 강한 애착을 쉬엄쉬엄...숨을 쉬는 것 처럼 편안하게 전해 준다.

이런 류의 일본영화가 주는 미덕은..사는게 그런데...라는 여운을 조금이나 전해 준다는 것....지금 내가 살아가는 삶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것은..지나온 삶에 대한 추억보다 소중한 것이라는 걸 일깨워준다. 조금 루즈해진 삶이라는 생각이 든다면,과거 자신이 가진 고통을 노동과 자신이 경험해보지 못했던 환경 속에서 찾아볼려는 영화속의 이들의 삶을 잠시 들여다 보는 건 어떨까...하는 생각이 들게 하는 영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8.11.06 15:1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작 : ANB
방 영 : 2007년 10월 05일

감 독 : 나카하라 슌(中原俊)

각본 : 쿠도 칸쿠로(宮藤官九郎)
원작 : 타카노 테루코(たかのてるこ)

출 연 : 나가사와 마사미(長澤まさみ)    
          츠카모토 타카시(塚本高史)
          나카타니 미키(中谷美紀)    
          이시바시 렌지(石橋蓮司)      
          타케시타 케이코(竹下景子)    
          아라카와 요시요시(荒川良々)    
          미나카와 사루토키(皆川猿時)
          미야자와 사에코(宮沢紗恵子)    
          타치바나 아야노(立花彩野)    
          토야마 토시야(遠山俊也)    
          카지와라 시게루(梶原しげる)

음 악 : coba
주제곡 : "ハネユメ" by 야이다 히토미(矢井田瞳)

사용자 삽입 이미지
취업을 앞둔 테루코는 면접관의 질문 앞에서 무엇 하나 당당하게 답변하지 못하는 자신의 모습을 보고 당황하여 생각에도 없던 대답을 해 버린다. "겐지스 강에서 버터플라이(접영)을 해 본 적이 있습니다."...물론 겐지즈 강에서 접영을 해 본 적은 없지만..그것과 무관하게 면접에서는 실패했지만, 인도 카레 전문점에서 돈을 빌려서 무작정 인도로 떠난다.

낯선 사람들 낯선 풍경..아는 사람이 하나도 없다는 이 불안감이 오히려 한 사람에게 용기와 자신감을 주는 과정을 다룬 드라마. 왜 많은 사람들이 인도라는 곳에서 자신을 찾아서 오는지를 다시 한번 더 생각해 보게끔 하는 부분이 있는데, 드라마는 그런 면을 조금씩 조금씩 느낄 수 있도록 그려낸다.

상당히 과장된 부분이 있긴 하지만, 인도를 다녀온 사람들 대부분에게 느낄 수 있는 느낌 이른바, 어울리지 않은 성숙함이나 때때로 사사로운 것에서 과감하게 자유로운 모습들은 인도라는 땅과 무척 맞닿아 있다는 느낌이 드는데 이 드라마 속에 있는 사람들, 캐릭터도 별반 다르지 않다. 배낭를 매고 떠날 때...그리고 그 배낭의 물건들이 바뀌어 져서 다시 되돌아 올 때는 분명히 아주 많은 것들이 바뀌어 져 있음을  여행을 다녀온 사람들 대부분이 느끼는 것이 인도라는 곳을 거쳐 오면서 더 깊게 변화한다는 걸 다시 한번 더 되새겨 진다. 드라마 속의 주인공 테루코처럼..무언가 닫혀 있거나 지금의 내가 정지해 있는 느낌이 들때,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타를 잡지 못한다는 생각이 들 때 그 갑갑함을 해결해줄 새로운 공기에 대한 짧은 단편..빤한 이야기지만, 충분히 즐거움을 전해 주는 작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1.15 12:0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어제목 : Tears For You

2006년, 일본, 117분

감독 : 도이 노부히로(土井裕泰)
각본 : 요시다 노리코(吉田紀子)
 
 
출연 : 츠마부키 사토시(妻夫木聡)  
         나가사와 마사미(長澤まさみ)  
         아소 쿠미코(麻生久美子)  
         코이즈미 쿄코(小泉今日子)
         히로타 료헤이(広田亮平)  
         츠카모토 타카시(塚本高史)  
         나카무라 타츠야(中村達也)  
         타이라 토미(平良とみ)  
         모리시타 아이코(森下愛子)  
         오오모리 나오(大森南朋)  
         후나고시 에이이치로(船越英一郎)  
         하시즈메 이사오(橋爪功)  
 
음악 : 센주 아키라(千住明)  
주제곡 : 涙そうそうby 나츠카와 리미(夏川りみ)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의 조그만 도시다 무대. 가난하지만 열심히 살아볼려는 여자와 트럼펫을 불면서 한량 짓을 해 대는 남자가 있다. 여자에겐 착한 아들이 있었고, 남자에게는 역시 귀엽고 착한 딸이 있었다. 이들 여자와 남자의 결합은 이 두 아이들에게도 오빠와 여동생을 선물한다.

하지만 이들 가족은 얼마 지나지 않아 아버지가 집을 나가고 어머니가 죽음을 맞이하면서 단 둘의 고아 아닌 가족으로 남게 된다. 가난하고, 가엽고 괴로운 일상이지만, 이 둘은 서로가 있어서 삶에 큰 힘이 된다. 고향에서 올라온 카오루가 대학에 갈 수 있도록 열심히 일하는 오빠 요타로, 오빠가 힘들까봐 오빠 몰래 아르바이트를 하는 여동생 카오루... 이들의 열심인 일상도 이들의 성장에 따라 달라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빠 요타로는 의대생인 여자친구가 있고, 카오루는 이쁘게 여자로서 성장한다. 오빠를 오빠 이상의 감정으로 느끼지만 가족으로서 오빠를 잃고 싶어하지 않는 카오루의 노력이 눈물겹다. 보다 편하게 오빠가 일하고 함게 행복하길 바라지만, 요타로가 동네 아저씨에게 사기를 당하면서 이들 남매의 꿈은 물거품이 된다.

평상시 요타로가 하던 채소배달보다는 공사장에서의 인부일이 더 수입이 좋은 요타로는 자신의 몸을 돌보지 않고 일에 매진한다. 자신의 빚을 상쇄하기 위함이기도 하지만 동생 카오루의 대학 학비를 대고 싶은 희망이 더 강하다. 자신의 몸을 아끼지 않고 일을 하는 요타로를 보는 동생 카오루, 시장의 아저씨, 아주머니 들은 그런 요타로가 안타깝다. 그런 사이 요타로의 존재에 불편함을 드러내는 여자친구의 아버지는 돈으로 요타로의 자신의 딸에서 떼어낼려고 하고 요타로는 스스로 그 자리를 떠나 자신의 자리로 홀로 돌아선다.

고된 노동 속에서도 폭풍우 치는 도시에 홀로 있는 동생 카오루에 대한 걱정으로 동생의 집으로 찾아간 요타로는 자신의 몸이 쇠약한 걸 무시한 결과 고열에 휩쌓이고 결국은 죽음을 맞이한다. 자신에게 유일한 가족이라고 생각한 오빠를 잃고 홀로 남은 카오루의 눈에선 눈물이 주룩주룩 흘러내린다.

영화는 간단한 내용을 담고 있다. 가난하고 불쌍한 남매에게 불운이 겹쳐 그 중 오빠를 잃고 여동생이 혼자 남는 다는 것이다. 전형적인 소녀영화라고 볼 수 있겠지만, 솔직히 이 영화의 제작 의도나 가치는 전혀 알 수가 없다. 특별한 매세지가 있는 것도, 그렇다고 특별한 재미가 있는것도, 혹은 영화적인 새로움이 있는 것도 아닌...한마디로 왜 만들었나 하는 생각이 저절로 드는 영화였다. 그냥 일본의 젊은 배우들의 작은 삽화를 이은 듯한 알맹이 없는 영화에 일본의 젊은 스타를 옵션으로 붙여 개봉한 듯한 아쉬움이 너무 큰 것이다. 담백함? 특별한 이야기가 없으니 담백할 수 밖에 없으며, 가난한 일상에 조금은 포근해 보이는 영화의 세트만이 덩그러니 기억에 남는 영화.. 이 영화의 스포일러가 있었다는 것 자체가 놀라울 정도로 밍밍한 영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8.20 12:4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작 : TBS
방 영 : 2005.08.29 - 2005.08.29
각 본 : 유카와 카즈히코(遊川和彦)
감 독 : 후쿠자와 카츠오(福澤克雄)

출 연 : 마츠 타카코([松たか子)
          카토 아이(加藤あい)
          나가사와 마사미(長澤まさみ)
          타마야마 테츠지(玉山鉄二)
          토미우라 사토시(冨浦智嗣)
          코쿠분 타이치(国分太一)
          니시다 토시유키(西田敏行)
          코오모토 마사히로(甲本雅裕)  
          이시마루 켄지로(石丸謙次郎)  
          미츠이시 켄(光石研)
          이즈미야 시게루(泉谷しげる)

주제곡 : "涙そうそう" By 나츠카와 리미(夏川りみ)

히로시마 원폭 투하에 관한 짧은 드라마..일본에는 아직도 전쟁을 반대한다는 대의를 앞에다 두고 자신 스스로가 피해자이기도 하다는 의식을 여전히 담고 있는 저작물들을 많이 만날 수 있는데, 이 드라마도 그러한 인상을 크게 털어내지는 못하는 작품 인 것 같다.

오래간만에 드라마를 통해서 만난 마츠 타카코의 조금은 주름지고 늙어 보이는 얼굴만이 안쓰러움으로 남는 아주 평이한 일본식 시대극이다. 히로시마 원폭 투하 당시의 세 자매의 이야기를 통해서 원폭이라는 결정이 일본이라는 나라에 어떠한 고통을 줬는지 시각적으로 극대화 시키면서 전쟁 자체에 대한 반기를 들고 있다. 넌픽션 소재를 가지고 픽션으로 꾸몄으므로, 드라마 속의 주인공들에 초점을 맞출 수 밖에 없는데...조선인이라고 핍박하는 일본인의 모습을 담고 있으면서 전졍애서 살아남은 사람들이 아픔을 느끼는 것 까지 나름대로 폭 넓게 이야기를 구려 가고자 하는 의지가 보이긴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체적으로는 조금 루즈한 구성에 잔잔함 만이 남아서 깊은 감동이나 재미는 느낄 수 없으며, 배우들의 연기도 그닥 극에 빠져들지 못하고 겉도는 느낌이다. 전쟁은 슬픈게 아니고, 아픈 것이다. 그리고 그 고통은 욕심이 도덕을 지배해 버린 어느 곳에서나 생길 수 있다는 데서 이 드라마의 의미를 집어내야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일본의 원폭투하 라는 역사적인 사실에 밀접하게 연관이 있는 우리 나라 사람에게 이 드라마가 어떻게 보여질지 조금 궁금하긴 하다. 역사적인 의미를 떠나 긴장감 없는 드라마 전개는 재미를 반감 시키는데, 단편 이라는 속성상 어쩔 수 없었나 하는 생각도 드는 작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5.13 06:17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