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 기타노 다케시(北野武)
번역 : 김영희
출판사: 씨네 21
2009.04 초판 1쇄
가격: 11,000원

기타노 다케시..우익이지만 코믹함을 지닌 창조적인 사람이라고 봐야할 그의 성향을 그대로 보여주는 책이다.

술 마시는 자리에서 아무 생각없이 떠 드는 소리 같은 글들로 보이지만 꽤 명쾌하다.
몇몇가지 주의 깊게 볼만한 부분도 있는데..일본 외교의 나약함이라든가(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북한과 비교하면 나약한건 사실이라고 생각한다.) 음식이 인스턴트로 변하면서 살인자나 이상한 범죄자들이 늘어난다는 생각(이 역시 과학적으로 어느 정도 증명되고 있는 부분이다.) 등은 꽤 설득력이 있다.

최근의 일본에 등장하는 정치인들과 연예인들이 나약하고 아우라가 없다는 것..이것이 별 느낌없는 얼굴들이 TV 화면을 채우고 있다고 보는 그의 생각에도 어느 정도 납득이 간다. 예전에는 정치인이나 연예인들은 하늘이 만든 것 같은 느낌이 강한데 요즘은 여건만 되면 누구나 할 수 있는 직업 쯤으로 생각되어 지고 있는건 사실이니까 실제 연예인인 그가 느끼는 건 살아있는 체험의 이야기 인지도 모르겠다.



- 책 속의 글 -

"생각해 보면 행복이란 건 정말 짧고, 나머지는 대부분 불행하다고 해도 좋다. 결국 불행이란건 그 순간순간에 느끼는 거다. 그래서 괴로운 법이다. 반면 행복은 시간이 지난 뒤에야 알게 된다. 행복이란 회상하는 것이라서 그 당시에는 행복하다는 생각을 그의 하지 못한다. 따라서 사람이 행복하다는 것은 "저 녀석 요즘 행복해 보여"와 같이 타인이 말할 뿐, 당사자는 젆 깨닫지 못한다..... 따라서 우리 눈앞에 있는 것은 언제나 다양한 얼굴을 한 '불행'이며, '행복'은 언제나 아주 먼과거에만 있는 것이란 사실을 마침내 꺠닫게 됐다."

"지금의 일본은 어떤 분야에도 그런 존재감이 있는 사람이 없어졌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사회의 여러 분야에서 '차이'라는 것이 사라져버렸기 때문이다. 언론이 정치가를 잡아끌어내리는 듯한 발목 붙잡기 같은 것이 사회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가치 있는 것이 점점 추락하고, 아래에 있던 이들이 치고 올라가 모두 '보통'의 인간이 되고 말았다." -> 이 글을 읽는 순간..노무현 대통령을 다시 생각했다..조준동에 대한 생각이 조금 달라졌는데.예전에는 싫고 어이없어 안 읽고 관심 가지지 않는 것에서 이번 사건을 보곤 보고 감시하는 행동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외면이 아닌 행동...그것만이 실제 현실을 변화 시킬 수 있다는 걸..그런데 그 구체적인 방법은 잘 안 떠오른다는 것....쩝

""가난을 극복했다"라고 하면 왠지 멋있어 보이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이런 저런 차이를 없앤 끝에 모두 평균화된, 얼굴도 없는 사회가 되어 버렸다. 얼굴이 없는 사회라는 것은 익명성이 위세를 떨치는 사회, 책임 소재가 애매해지고 집단으로 움직이는 사회라는 의미도 있다."


by kinolife 2009.06.04 11:17
ANB, 기타노 다케시(北野武), 나다카 타츠오(名高達男), 나시모토 켄지로(梨本謙次郎), 나츠카와 유이(夏川結衣), 나카지마 히사유키(中島久之), 덴덴(でんでん), 마스 타케시(升毅), 마츠모토 세이쵸(松本清張), 마츠이 키미에(松井紀美江), 사이토 요스케(斉藤洋介), 사카구치 료코(坂口良子), 사카타 코이치(坂田晃一), 사토이 켄타(佐戸井けん太), 시가 케이지로(志賀圭二郎), 신스이 산쇼(深水三章), 아마미야 료(天宮良), 아메쿠 미치코(あめくみちこ), 아시카와 마코토(芦川誠), 야나기바 토시로(柳葉敏郎), 야마야 하츠오(山谷初男), 에모리 토오루(江守徹), 오노 타케히코(小野武彦), 오오우라 류이치(大浦龍宇一), 오오츠루 기탄(大鶴義丹), 우츠이 켄(宇津井健), 우치야마 리나(内山理名), 이사야마 히로코(伊佐山ひろ子), 이시바시 칸(石橋冠), 이시자카 코지(石坂浩二), 이치하라 에츠코(市原悦子), 이케우치 준코(池内淳子), 이토 카츠노부(伊藤克信), 일본드라마, 츠츠이 마리코(筒井真理子), 카네다 아키오(金田明夫), 카네코 노리히토(金児憲史), 카사이 켄지(河西健司), 카타세 리노(かたせ梨乃), 코바야시 넨지(小林稔侍), 키키 키린(樹木希林), 타카하시 유미코(高橋由美子), 타카하시 카츠노리(高橋克典), 타케나카 나오토(竹中直人), 타케야마 히로시(竹山洋), 타키자와 사오리(滝沢沙織), 하라 사치에(原沙知絵), 하시즈메 이사오(橋爪功), 한카이 카즈아키(半海一晃), 호시노 마리(星野真里), 혼다 히로타로(本田博太郎), 히다 케이코(樋田慶子), 히라이즈미 세이(平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작 : ANB
방영일 : 2007.11.24 - 2007.11.25

연 출 : 이시바시 칸(石橋冠)
각 본 : 타케야마 히로시(竹山洋) 
원 작 : 마츠모토 세이쵸(松本清張)
 
출 연 : 기타노 다케시(北野武) 
          타카하시 카츠노리(高橋克典) 
          우치야마 리나(内山理名) 
          코바야시 넨지(小林稔侍) 
          히라이즈미 세이(平泉成) 
          우츠이 켄(宇津井健) 
          하시즈메 이사오(橋爪功) 
          나다카 타츠오(名高達男) 
          카네코 노리히토(金児憲史) 
          아시카와 마코토(芦川誠) 
       
음 악 : 사카타 코이치(坂田晃一) 

제목 점과 선이 드라마의 내용과 어떤 의미가 있는지 찾아내기가 쉽진 않았지만..조금 굵직한 일본의 특집을 본 느끼은 확실하다. 물리적으로 점보다 많은 선...사랑하는 애인 점과 병에 걸렸으나 버리지 못하는 부인 선...혹은 진실에 가려져 있는 아주 부정과 같은 점과 그 보다 더 크게 권력의 부정이 점을 덮는다는 의미의 선일까...드라마는 형사들의 두뇌게임과 범인들이 치밀하게 준비한 계획 안에서 스피디 하게 전개된다. 나즈막해 보이지만, 꽤 정교하고 별것 없어 보이지만...진중함이 깃들어 있는 드라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타노 다케시가 출연해서 더욱 더 호기심을 자극한 이 드라마는 전쟁 이후 발전 앞에서 벌어진 권력의 부패 고리와 그것을 파헤친 어느 베테랑 형사의 이야기이다. 사건의 내용은 무척이나 치밀하고 범인들의 의도 역시도 꽤 인간적인 면모와 한계를 보여주고 있다. 사건의 전모를 다 파헤친 형사 역시도 그 보다 큰 적의 힘 앞에서는 어쩔 수 없다는 데 있어 이런 경우의 사건이 궂이 일본만의..전후의 발전 위주의 일본만의 상황은 아닐 것이라는 생각을 갖게 한다.

진실과 권력..남성 위주의 이 선명한 칼라는
 이 드라마의 가장 큰 주제이자 성격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 추운 날..아침 함께 청산가리를 먹고 자살한 것으로 추정되는 남녀가 해변가에서 발견이 된다. 하지만, 베테랑 형사는 이 사건이 자살이 아니라 살해로 보고 추적..몇몇가지 실마리를 현실로 실현시켜 찾아내게 된다. 자식이 있는 어미가 낯선 남자와 함께 죽는다. 그럴수 없다라는 인간적인 원인에서 부터 시작된 사건의 시작은 결국 고위 권력층이 저지른 부정 비리를 막이 위해 부하직원의 과잉 충성으로 인해 빚어진 살인 사건...즉 상사의 잘못을 위한 증거를 없애기 위해 자신의 애인을 도구로 살해한 치정극임을 밝혀낸다. 범인은 찾아졌지만, 그 죄인의 자살로 실제 죄를 지은 사람들은 그 죄의 원인과 상관없이 더더욱 그 위의 권력을 향해 나아간다는 설정이 한 소시민이자 프로의식을 가진 경찰과 바른 일본을 꿈꾸는 이에게 절망감을 안겨 주는 것으로 드라마는 끝난다. 그 사건의 전모를 파헤처 가는 과정이 실로 두되를 쓰게 하는데....그런 치밀한 사건을 파헤치는 형사도 형사지만, 그렇게까지 완벽하게 사건을 은폐 하려고 한 범인들의 헌신적인 복종자세도 참으로 대단하다는 생각을 하지 않을 수 없는 드라마이다.

일본을 대표한다고 해도 좋을 만한 많은 배우들이 주 조연으로 출연해 드라마의 수준을 많이 높혀주고 있으며, 옛 무대를 배경으로 무리없이 표현해 낸 드라마의 완성도는 어려운 문제에 난해하고..취미에 안 맞는 이들에게도 충분히 매력적인 요소들을 제공한다. 선이 굵은 남자들의 드라마 그것도 이틀동안 약 2시간씩 긴 시간동안 방여되는 단막극...이런 드라마가 방영당시 23%가 넘는 시청율을 기록했다는 기록은 경이롭기까지 하다. 원작 소설에 대한 궁금증도 적지 않게 갖게 해 준 드라마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8.01.14 11:4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작 : ANB
방 영 : 2007.07.05 - 2007.09.13

감 독 : 이시바시 칸(石橋冠)

각 본 : 코시미즈 야스히로(輿水泰弘)
원 작 : 기타노 다케시(北野武)

출 연 : 진나이 타카노리(陣内孝則)   
          무로이 시게루(室井滋)     
          츠카모토 타카시(塚本高史)   
          쿠로카와 토모카(黒川智花)   
          아베 츠요시(阿部力)   
          타니모토 카즈마사(谷本和優)   
          단칸(ダンカン)   
          사토 에리코(佐藤江梨子)     
          나시모토 켄지로(梨本謙次郎)   
          하마다 마리(濱田マリ)     
          시미즈 유키(清水由紀)     
          아라카와 요시요시(荒川良々)   
          우메자와 마사요(梅沢昌代)     
          오오스기 렌(大杉漣)   
          요시유키 카즈코(吉行和子)   
          오오와다 카이토(大和田凱斗)   
          사쿠라바 히로미치(櫻庭博道)   
          카나하시 요시키(金橋良樹)   
          히라야마 히로유키(平山広行)
          무사카 나오마사 (六平直政)

음 악 : 사카타 코이치(坂田晃一)
주제곡 : "いちごいちえ" by 야나와라바(やなわら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의 대표적인 코미디언 비트 다케시...세계적인 영화 감독 기타노 다케시..이 인물의 부모에 대한 이야기를 극화한 일본의 드라마...어떻게 해서 기타노 다케시가 연예계에 나올 수 있었는지 조금은 알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는 코미디 드라마이다. 비교적 조금은 우유부단하고  소심한 아버지에 비해 강인하고 올곳은 어머니의 이야기에 많이 초점이 맞추어져 있지만, 드라마는 가난했지만, 화목했던 다케시의 집안과 가족들의 우애에 관해 초점을 맞추어서 이야기를 전개 해 나가고 있는 휴먼 드라마에 가깝다. 순박하다 못해 조금은 모잘라  보이는 아빠 덕에 온 가족은 가난하고 그 덕에 더더욱 강인한 엄마이자 가장으로서 살아갈 수 밖에 없었던 엄마의 모습을 통해서 부지런하고 정많고 소신 있는 어머니 상을 아주 잘 그려내고 있다. 물론 그 가난했던 시대에 대한 회상까지 포함해서...

다케시 역시도 너무나 강해서 짓눌려 있어 보이는 엄마와의 불편한 관계를 그대로 드러내면서도 엄마의 깊은 뜻을 살아가면서 깨닫는다는 다케시의 회한은 보통의 가정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이야기지만, 일본 최대 코미디언이자 영화감독인 기타노 다케시의 이야기라는 점에서 무척 흥미롭다. 아버지 역을 맡은 배우의 조금은 과장된 연기가 거슬릴 때가 있긴 하지만, 그런 캐릭터를 드라마는 강조해서 보여주고 싶었는지도 모르겠다. 가난한 시절...돈보다 사람을 먼저 챙기던 그 시절에 대한 향수는 일본이라는 무대를 벗어나 국내에 적용시켜도 충분히 설득력이 있어 보인다. 같은 제목으로 리메이크가 된 걸로 보아 다시 한번 기타노 다케시의 영향력을 생각케 하는 부분이기도 하며, 드라마 내에서 어린 키타노의 학교 선생님으로 나오는 던칸의 경우 현재 영화(연예)게에서 실제 기타노 다케시 사단의 배우라는 점을 상기한다면 역시 재미 이는 부분이기도 하다. 전혀 그러한 내용인지 모르고 드라마를 보는 중에 게속에서 성장한 다케시의 만담을 소개 할 떄 비트 다케시로  언급이 되는 부분이나 키쿠지로라는 아버지의 이름이 대뇌이는 부분을 보아서..기타노 다케시의 영화 <키쿠지로의 여름>과 같은 영화가 하늘에서 뚝 떨어진 게 아니라는 건 아주 쉽게 찾을 수 있는 부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릴 때 부터 진정한 꼴통이라고 봐도 좋을 다케시의 어린 시절과 강인한 어머니의 모습은 추억담을 넘어서는 향수가 담겨 있다. 실제 인물의 이야기를 쫒아가고 있지만 더 없이 따스한 가족 드라마의 형태를 띄고 있으며, 어머니, 아버지의 몇몇가지 에피소드나 그 안에 녹아 있는 인물들의 캐릭터는 전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천재 역시도 따스한 가정 안에서 양산되다는 사실을 한 번 더 확인 하개 하는 듯 하다. 드라마 만으로도 충분한 재미를 가지고 있지만..그게 기타노 다케시의 이야기라는 점은 아무것도 모르고 보고 된 이 드라마를 보는 나에겐 신선한 이슈였다. 대가족 속에서 벌어지는 알콩달콩 화기 단란한 이야기들....그리고 기타노 다케시...이 이름만으로도 충분히 볼 만한 작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12.07 14: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감독의 일이란 무엇보다 좋은 아이디어를 맺도록 올바른 환경을 만들기 위해 모든 외부 요소들을 관리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촬영장에서 일어날 수 있는 우연한 일이나 자연 발생적인 일, 순간적인 일들을 잡아내서 영화에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나는 영화를 만들 때 무엇보다 우선 내 자신을 위해 만든다. 내가 가지고 놀 멋진 장난감 상자 같다. 물론 아주 비싼 장난감 상자라서 때로 그렇게 재미있게 노는 게 부끄러울 때도 있다."- [거장의 노트를 훔치다 : Moviemakers' Master Class] 중에서
by kinolife 2007.06.18 06:0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제 :
Moviemakers' Master Class
부제 : 영화감독 21인의 비밀 수업
            
(Private Lessons from the World's
                              Foremost Directors)
글 : 로랑 티라르 Laurent Tirard 
옮긴이 : 조동섭
출판사 : 나비장책
2007.04 초판 1쇄
가격 : 12,000

영화 감독 12명과의 인터뷰를 마친 저자 로랑 티라르에게 경의와 부러움을 표한다. 21명 감독들의 영화는 봤으나..그들을 잘 알지 못하며 그들의 영화조차도를 어떤 의미에서는제대로 알지를 못한다.

영화를 역사를 통틀어 영화를 보는 이들에게 이들 감독들의 영화를 보지 않고서 영화를 본다, 혹은 좋아한다고 말 할 수 없음을 영화매니아들을 리스르를 보면 안다고 자신 있게 말하고 싶다. 몇몇 영화사에 독특함을 남긴 감독들이 빠지긴 했지만(예를 들어 퀸탄 타란티노...등 내 개인적인 의견이긴 하지만...필모그라피가 그닥 많지 않으니 이해도 간다.) 여기 등장한 감독들이 기본 교과서라고 봐도 무망하지 싶다.

영화를 만드는 거장 감독들이 공통으로 외치는 영화라는 작업(일)을 통해 느끼게 되는 영화의 본질과 영화 감독의 본질은 각자의 개성에 맞게 다 다를 수 있지만 거의 중복되거나 반복되는 말은 영화를 찍는 감독 스스로가 뭘 만들고 싶어 하는지..하고 싶어하는 이야기가 있는지 있다면 무엇인지 정확히 알아야 한다는 것과..영화를 무엇보다도 자기 스스로를 위해서 만들어야 한다는 말이었다. 제작자도 관객도 아닌 스스로를 위한 영화를 만들어야 한다는 말은 정말이지 영화의 본질과 가까운 것 같다. 영화의 본질 안에서 상업적인 영화를 찍는 감독들의 현실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부분이었다. 오래간만에 읽은 영화에 관한 영화 주변의 이야기...시간을 내어 짬짬히 읽으면서 영화를 다시 또 욕망하게 한다. 그 이름만으로도 경이로운 20분의 이름들....

존 부어만(John Boorman)
시드니 폴락(Sydney Pollack)
클로드 소테(Claude Sautet)

우디 알렌(Woody Allen)
마틴 스콜세지(Martin Scorsese)
빔 벤더스(Wim Wenders)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Bernardo Bertolucci)

코엔 형제(Coen Brothers)
기타노 다케시(北野 武)
왕가위(王家衛)
에밀 쿠스트리차(Emir Kusturica)
라스 폰 트리에(Lars Von Trier)

올리버 스톤(Oliver Stone)
오우삼(吳宇森)

페드로 알모도바르(Pedro Almodovar)
팀 버튼(Tim Burton)
데이비드 크로넨버그(David Cronenberg)
데이비드 린치(David Lynch)
장-피에르 주네 (Jean-Pierre Jeunet)

장 뤽 고다르(Jean-Luc-Godard)
by kinolife 2007.06.06 17:4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어제목 : Summer of Kikujiro
1999년, 116분, Color
감 독: 기타노 다케시(北野武)
각 본 : 기타노 다케시(北野武)

출 연: 비트 다케시
         세키구치 유스케(關口雄介)
         카시모토 카요코(岸本加世子)
         요시유키 가즈코(吉行 和子)
         그레이트 기다유(グレート義太夫)
         이데 락쿄(井出らっきょ)
         다이케 유코([大家由祐子)
         호소카와 후미에(細川ふみえ)
         마로 아카지(麿赤兒)

음 악 : 히사이시 조(久石譲)

국내에 영화 <하나비>를 시작으로 최근의 <베틀 로얄>까지 많은 작독 및 출연 작품들이 국내에 소개되면서 다른 여타의 일본감독들에 비해 인지도가 높은 키타노 다케시에 의해 만들어진 '기타노 다케시판 키드'라고도 말할 수 있는 이 작품은 오래 전에 만들어진 그의 영화 <키즈 리턴>의 소년판쯤으로 볼 수 있겠다.
기타노 다케시가 여름을 배경으로 한 영화에서 어떤 옷을 즐겨 입었었지? 라는 생각을 문득 해보았더니 이상하게 우리 영화 <태양은 없다>에서 정우성이 입었던 것과 같은  화려한 무늬의 셔츠가 생각이 나면서 그의 영화 속 패션에 대한 하나의 관습이 떠오른다. 물론 정우성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이 나긴 하지만 다케시도 그런 옷을 곧잘 입곤 했었던 것 같다. 언뜻 떠 오르는 작품이 <소나티네>와 <키구지로의 여름>이다.

여름,  그리고 더위와 함께 한 여행엔 사실 그런 화려한 셔츠가 어울리는 것 같다. 할일 없는 중년 백수와 여름방학을 맞이한 외로운 아이의 황당한(?) 여행에서 그 셔츠는 커플로서의 이 둘의 완성도를 높이는 작은 표현으로 보이기까지 한다. 1999년에 기타노 다케시가 만든 이 영화 <키구지로의 여름>은 그해 깐느 영화제에 선보인 작품으로 기존에 그가 보여줬던 철학적인 작품이나 야쿠자 풍의 영화들과는 그 분위기가 사뭇 달라 새롭게 다가온다. 쉽게 표현하자면, 기타노 다케시 스타일의 표현과 비트 다케시 스타일의 표현이 주는 차이를 이야기 하는 것 같다. 그래서 이 영화에서는 기타노 다케시 식의 죽음의 철학은 전혀 만날 수 없다. 겉으로는 단지 생소한 어떤 사람과의 유쾌한 여행만이 즐거움을 전해주는 가벼운 코미디 영화로 보일 뿐이다. 하지만, 사실은 엄마를 영원히 잃어버린 꼬마에게서 자신의 과거에서 그리고 이미 자라 어른이 되고 나서도 헤어날 수 없는 삶의 허전함을 위로받는 안 중년의 위로받음이 따스한 정감으로 다가오는 영화이다. 이 작품 <키쿠지로의 여름>의 경우 이제까지 보아왔던 다케시 영화에서 느꼈던 황당한 웃음이나 처절한 죽음의 미학과는 거리가 먼 보다 새로운 다케시 스타일의 독특한 휴먼드라마의 형태를 제시해 반갑다.

보편적인 가정으로부터 보호받지 못하는 꼬마와 똑같은 이력은 가진 괴짜 아저씨와의 만남은 이렇게 새로운 형태의 비혈연이지만 다감정의 가족을 제시한다. 자식이 없는 아저씨와 아버지가 없는 아이는 혈연관계가 만들어주는 보통의 가족을 만들지는 못하겠지만, 그들 가족들이 가지고 있는 부자관계와 다를바 없는 관계를 만들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다. 이 영화에서의 여행은 그것을 가능하게 하는 생성의 여행인 셈이다. 이 짧은 집으로부터의 이탈은 각자를 변하게도 하고, 주변과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힘을 주기도 한다. 그래서 이들의 전혀 새로울 것 없는 영화의 줄거리가 새로운 영화로 다가오게 한다. 물론 그 새로움의 근저에는 다케시 식의 웃음 지뢰탄이 터지는 것을 구경하느라 행복했던 순간들 때문인지도 모르지만 말이다

하지만 영화를 보다보면, 언젠가 챨리 채플린의 <키드 Kids (1921)>를 보면서 느꼈던 몇 가지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떠 올릴수도 있다. 유리창에 돌을 던져 깨트리면 다시 유리를 갈아주면서 동조관계를 유지하는 아저씨와 키드는 그들의 형식으로 가족처럼 살듯, 키구지로와 소년 마사오는 새로운 모습으로 서로 의지하며 살게 될 거라는 걸 영화가 끝이 난 후 상상 할 수  있다. 그런 기대와 푸근함을 가지다 보면 어느새 기타노 다케시는 21세기의 채플린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할 수 있게 한다. 그렇게 어렵게 영화를 찍는 것도 아니며 그렇다고 그리 쉬운 이야기만 하는 것도 아닌 그는 삶에 대한 아주 쉬운 교과서를 전달해 주는 사람같다는 생각을 하게 한다. 챨리 채플린 그랬던 것 처럼. 그래서 이 복잡한 세상에 그의 영화 <키구지로의 여름>은 참 유쾌하면서도 흐뭇한 시간을 선물한다. 이번 여름에는  키쿠지로가 입었던 알록달록한 칼라 셔츠를 하나 사입고 키구지로와 마사오가 떠났던 여행처럼 계획없이 여행을 떠나보고 그 동안 잊고 있었던 귀한 것들을 다시 찾고, 우연히 좋은 사람들(문어아저씨와 착한(?)아저씨들 같은..)을 만나 인생의 즐거움을 깨닫는 여행을 한번 기대해 봐도 좋을 듯 싶다.  
by kinolife 2006.11.14 00:20
| 1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