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Y/BMG의 간담회 미팅을 마치고 차장님이 사주신 맛있는 커피와 케익들..
여자 둘 데리고 언제나 고생이신데..캬악 소리를 지르면서 먹었다는 맛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by kinolife 2007.02.21 15:0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