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제 : WONDERS

개봉 : 2015.04.02

2011년, 87분, 한국

          
감 독 : 조정래, 김보경
나레이션 : 조진웅
출연 : 김성근

야구를 조금이라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궂이 야구를 좋아하지 않더라도 상식선에서 야구를 아는 사람들에게도 김성근이라는 이름은 조금 특별한 느낌을 전해주는 인물로 알려져 있다. 나도 깊이보다는 그냥 대단하다더라~~ 정도로만 알고 있는 사람이지만 야구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정말 특별한 사람인 건 분명했다. 야구를 좋아하는 우리 도련님은 김성근이 있어서 지루한 우리 나라 야구가 그래도 조금 더 스릴 있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 이 다큐멘터리에도 그 스릴이라는 요소에 대한 작은 묘미를 짐작할 수 있을만큼 그는 조금 특별해 보였다. 

그의 특별한 아우라는 재일교포 출신이라 일본에서도 이방인, 한국에서도 이방인이라는 출생이 주는 한계만큼이나 그 극복과정이 야신이라고 불릴만큼 놀랍기 때문인지도 모르겠지만, 영화 안에서 느껴지는 인간적이면서도 야구에 대한 열정만으로도 그의 왜 야구에서 저런 자리를 차지하고 사람들에게 추앙 받는지 짐작이 간다.

야구는 노력을 배신하지 않는다는 그의 철학이 자신감이 없어서 연습을 게을리 하는 선수들. 정말 야구를 이해하지 못하고 엉뚱하고 몸만 쓰고 힘들기만 한 선수들에게 철학과 노력을 가르치는 과정을 통해서 김성근이라는 이름을 다시 생각하게 한다. 영화는 노력하는 과정을 안에서 야구를 정말 좋아하게 하고 싶은 선생, 스승의 안타까움을 느낄 수 있게 한다. 영화는 고양 원더스의 창단부터 해단까지 그 과정을 그리고 있지만 그 괘가 김성근의 계약과 해약과 따로 떨어져 있는 것이 아니라 더욱 더 그에게 포커싱이 되는건지도 모르겠다.

특별한 이야기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한번의 기회를 잡지 못했거나 그 기회마저 허락되지 못했던 선수들에게 고양 원더스는 어떤 것이었을까? 좋은 야구 선수가 되고 싶다. 내가 그런 선수가 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이런 선수들에게 용기를 주는 건 쉬운 건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그가 정말 안타까워 했던 건 스스로 포기하고 야구에서 멀어지는 제자를 안타까워 할 때였다. 그 부분이 참 아프게 다가왔다. 이런 해단이나 해촉 같은 장면들은 회사의 구조조정과 오버랩이 되던데..회사에서 이런 비슷한 상황에 처했을 때 저는 더 이상 이 길이 아닌 것 같아요 라고 하는 부하직원이 얼마나 예뻐보이는지 아랫사람 짤라본 사람은 알텐데... 그 와중에 안타까워하고 무기력해 하는 모습이 인간적으로 다가와 마음이 더 아프게 느껴졌다. 

영화 말미, 구단의 해단이 정해지고 길을 찾지 못한 선수들이 지금은 뭐 하고 있을까 궁금해서 검색해보다가 프로 구단에 입단해 있는 것을 보고 얼마나 좋아했는지..야구 모르는 사람들도 이런 경험은 좀 남 다를 것 같다. 열심히 했으니까 자기 자리를 잡았으면 좋겠고..그래서 자기가 하던 일을 보다 더 좋아했음 좋겠는거. 그런 사람들을 보고 좋은거는 다들 비슷한 감정이 아닐까 생각했다. 야구에 대해서 조금 더 상식이 있다면 또 어떻게 보였을지 모르겠지만, 우리나라 최초의 독립 야구단이 이렇게 사라져 가는 건 조금 아쉽고, 우리나라 스포츠 행정이 개판이구나..다시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김성근을 알아도 김성근을 몰라도 야구를 알아도 야구를 몰라도 지루하지 않게 볼 수 있는 다큐멘터리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kinolife 2015.05.18 10:02
| 1 2 3 4 5 6 7 8 ··· 29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