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인스의 영무씨가 밥을 사 주겠다고 꾸역 꾸역 압구정 역으로 와서...혜미씨가 추천하는 식당에서 밥을 먹었다. 브런치 위주의 식당이라 저녁에 사람이 없어서 좋았다. 확 뚤린 주방이 음식에 대한 신뢰를 더 가게 만드는 깔끔한 가게...감자와 계란을 이용한 주된 요리였지만...스테이크는 아주 얇고 맛있었다. 맛보단 멋이 더 돋보이는 가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 접시로 나오는 샐러드..야채가 생생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이컨, 소시지, 계란, 감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테이크, 역시 감자+계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까르보나라..스파게티


'All That My Life > My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종로보쌈]보쌈정식  (0) 2007.06.27
[다홍]삼청동의 와인까페 다홍  (0) 2007.06.27
[All Day Brunch] 계란과 감자의 요리  (0) 2007.06.19
[미스터 도넛]일본식 수제 도너츠  (0) 2007.06.13
[-]물회국수  (1) 2007.06.09
[]오삼 불고기라고 하기엔  (0) 2007.05.31
by kinolife 2007.06.19 2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