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하를 먹으러 가자..가을엔 전어철이라는데...라는 단순한 욕심에서 시작된 첫 강화행...그리 멀지 않아서 좋았고, 버스타고 갔다올 수 있어서 좋았다. 물론 한계가 있고 피곤함도 쉬 오는 듯 해서 올해 안에 한번 더 오자는 다짐으로 모두들 마음을 접고 집으로 왔다.
강화에서 풍치가 좋다는 선모도와 화도 그리고 마니산은 나중에 차를 가진 사람과 함께 한 번 더 오는걸로 하고...고즈넉하진 않았지만, 아기자기한 전등사와 살아있는 새우맛이 기찬...나랑 정언이가 감기가 아니었다면 더 좋았을 뻔 했나? 정인이가 맛본 생새우 구이 맛은 어땠을까...
그 중 전등사에서의 사진이다.
1. 전등사 올라가는 길..군밤도 까 먹고.정말 사고 달았다.
2. 전등사 입구에서
4. 한바퀴를 돌면 경전을 한번 읽은 것과 같다고 해서 돌려보았다.
  공부가 그리 쉽다면 그거 역시 참 공부는 아닐터다.
5. 전등사 이모저모....사진찍기에 그닥 좋은 날씨가 아니라고 했지만...산 속의 공기가 몸에도 마음엗 좋을거라 생각된다.

6. 전등사를 내려오면서 넷이서 한 컷..셋다 웃고 있어서 좋다. 정언이도 웃고 있음 좋았을텐데...
7. 전등사에서 정언이 모습...좋은 공기 좋지?
by kinolife 2006.10.14 2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