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퓨전의 면모를 보여주는 숙대 입구 역의 전냐..
다 함께 모이기로 한 선술집에 사람이 많아서 일단 배를 채우기 위해서 들어왔다.
조용하고 푸짐한 식사와 간단한 술 한잔을 했다. 자신이 직접 전을 구워서 먹는다는 이 집의 메뉴들... 그 안에서 추억 도시락 세트(주전자 라면 + 벤또)가 각 테이블 마다 놓여 있는 걸 보니..저렴하고 먹을 만 한 듯...역시 그랬다. 주전에서 면을 건져 내고 국물을 따라 먹는 건 기발하다는 생각도 했다. 주인 아주머니가 담근 건지...시원한 총각김치도 맛 좋은.. 싸고 저렴한 선술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전자 라면...학교 앞에서 먹는 술집 이미지가 물신 풍기는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억의 벤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 반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을 굽는다. 보통 잣니이 구워도 되는데 주인 아주머니가 구워 주셨다.


by kinolife 2007.11.10 05: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