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계모임처럼 모인 EMI 선경씨와의 점심 식사..압구정 시네시티 반대편의 홀리차우에서 먹었다.
이번 주문은 지난번 이태원에서보다 좋았는데, 특히 튀김만두와 상하이식 고기 볶음이 아주 맛있었다.
마음은 불편한 요즘이지만, 음식은 맛났다네... 식사 후의 커피 타임은 여느 계모임 못지 않은 다양한 주제들이 쏟아져서 더 즐거웠다..개인의 질병과 임신 및 출산...그리고 제태크까지.... 3명이서 4개를 시켜서 먹고 4명이서 술자리처럼 대화를 쏟아냈다. 이렇게 하루가 가고 한주가 가고 나이를 먹는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튀김 만두..요게 맛있더라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거 요거 역시 양호했다. 한국인의 입맛에 딱 맞는 것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느끼하지 않은 볶음밥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름 괜찮았으나 상대적으로 좀 빠진 볶음면...



by kinolife 2007.08.24 10:43

티스토리 툴바